몰두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몰두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2-05 02:51 조회98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몰두 [시]


아내가 상을 차린다

그 중 한 가지만 먹는다

이것도 맛있으니까 

~ 하세요

입에다 넣어준다

먹으면서도 아무 말 없다

맛있어요?

, 그럼 아주 맛있어

 

이것도 맛있어요

또 넣어 준다

응 이것도 맛있네

이것도 들어 보세요 

응 이젠 배불러

이거 한 점만 더

안 돼

배가 꽉 찼는걸

 

아내는 늘 서운하다

차려놓은 것이 줄어들지 않았다

나 좀 한번 쳐다나 보세요

눈동자 어디 가 있어요?

응 그러네

미안해

 

뭐 생각해요?

히히 그러게~

난 껍데기랑 사는가봐요

응 생각해보니 그러네~

미안해

 

그런데 전라도 것들

거의 다 빨갱이야

저런 것들이랑

한 하늘 아래 산다는 게

이 나라 최대의 불행이야


그러려니 하세요

마음 쓰면 병 돼요

 

1920

마쓰시타고노스케가

이웃 친구 회사에 갔다

기계와 사람이 혼연일체로 일했다

그의 눈엔 그것이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워 보였다

이웃 사장에게 저 사람

나에게 넘겨줄 수 있느냐 물었다

이웃 사장이 말했다

그 사람 말이 많아 골치덩어리이니

마음에 드신다면 당장 데려가세요

마쓰시타 고노쓰케는 그를 데려왔다

그리고 그 청년은

고노쓰케 제1의 자산이 되었다

 

아인슈타인은

화장실에 갔다가

다른 연구원 사무실에 가서

종이에 열심히 썼다

그러다

그 연구실 주인에 의해

자기 방으로 안내됐다

이 모두가 몰입의 경지였다

 

내가 연구한 5.18역사는

나 말고는 연구한 사람도 없고

연구할만 만큼

중후한 사람도 보이지 않았다

5.18을 연구한 학자는 오로지

나 하나였고

앞으로도 없을 것 같다

일반 학자들은

내가 연구한 것을 따라잡기도

못할 것이고

그럴 의지도 갖지 못할 것이다

5.18역사 연구야 말로

몰두-몰입의 경지에 갈 수 없는

일반 학자들이

이어갈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석가탑을 아사달과 아사녀 말고는

조각할 수 없듯이

내가 19년 동안 조각한

5.18역사도

지사달과 지사녀의

사랑 없이는

조각되지 않았을 것이다

 

아사달은 끌을 가지고

몰아지경에 몰입했고

아사녀는

그런 몰아지경의 혼을

지켜주기 위해 연못에 투신했다

 

영국 역사 최상의 디즈레일리

그가 매우 중요한 국회연설을

하기 위해 차를 탔다

도착해 차 문을 닫는 순간 

닫히는 문짝이 

그녀의 손가락에 상처를 냈다

철철 피가 흐르는데도

그녀는 손을 뒤로 숨기고

활짝 웃었다

그리고 파이팅의 미소를 보냈다

여보, 사랑해요, 당신이 최고야  

아내를 극진히 사랑하는

디즈레일리

아내가 다친 줄도 모르고 

명연설을 했다


그는 수에즈운하를 사들인

초일류 정치인이었다

그의 정적인 글래드스턴

그 역시 초 일류정치인이었다

노동자의 권리와 교육받을 권리를

인류에 선사했다

 

디즈레일리는 독서와 저작을

그래드스턴은 독서를 가장 많이 했다는

기록이 있다

영국에는 1850년대에

이런 인물들이 탄생했지만

170년이 지난 지금

이 모 박사는

위장취업자에

좌도 홀리고 우도 홀리려는

김문수를

이런 정치가들을 연상케 하는

[대정치인]으로 띄웠다

 

몰두의 경지를 개척해 본 적 없는

뜨내기 학자들

이런 학자들이 바로 흑세무민하는

사이비 학자들일 것이다

이 모 박사

그대는 김문수가
북한을 황진이로 착각하고 쓴

시를 읽어 본 적이 있는가?

 

Being Preoccupied

 

Wife sets table for me

I eat only one out of them

"This is delicious too

Open your mouth"

She puts an another one into my mouth

While taking it, I give her no word in reply

"Is it delicious?"

"Yeah, it is"

 

"This is delicious too", she continues to push me

She puts it into my mouth again

"Uh, that is good too"

"Why don't you try this one?"

"No, no, I am ful"l

"Try this one more piece please"

"I am sorry, I am stuffed"

 

Wife always feels sad

Food she prepared are not lessened

"Honey, please look at me"

"Where are you looking at?"

"Oh, I am sorry"

 

"What do you think about?"

"Hee,hee, I am sorry"

"I am living with hollow shell of you" she says while fixedly looking at me

" Well, I guess you are"

"Honey, sorry for that"

 

The people in Jeolla province are almost the Reds

Thus, it is the worst misfortune for the nation to live together with them under the same sky

 

"Please leave it as it is"

"Otherwise, you'll get sick"

 

In 1920, a famous Japanese businessman, Mr. Konosuke Matsushita visited one of his friend's company

There, he found a scene that workers and machines were

working together as one

The scene jumped to his eyes as the most beautiful thing in the world

Mr.Konosuke asked the company president by pointing a worker if he could hand over the worker to him

The president replied

The guy has been very talkative and a headache.

You are welcome to take him if you like

 

Mr. Konosuke took him to his company

Afterward, the young man became number one asset to Mr. Konosuke Matsushita

 

One day the famous scientist, Albert Einstein dropped by a rest room and entered into an another researcher's room where he was

scribbling on a note, and then he was discovered by his chief who led Einstein to his own room

 

These happenings can be defined as a state of being preoccupied

 

Neither have there been people who research about the May 18th history nor experts reliable to do so but me

 

The only scholar who has studied the May 518th history is me

This will remain unchanged in the future

Ordinary scholas will be hardly able to catch up what I have long studied

And they might not have interests in it as well

The May 18th history research is an exclussive area to which the common scholas cannot simply access with a state of being preoccupied

 

As no one could build the Seokga Tower but by Asadal and Asanyo,

The May 18th history for which I had poured my effort to complete for more than 19 years would have not been possible to carve without the passion that had been shared between Asadal and Asanyo

 

While Asadal was totally lost in immersion with a chiesel, Asanyo jumped herself into a pond in order to keep Asadal's dedicated passion

 

A top British politician, Mr.Benjamin Disraeili arrived at the Parliament to deliver an important address

When he shut the car door descending from the car, his wife's finger was injured and bleeding as her finger was hit by the car door

Nevertheless, she still sent him a broad smile by hiding hands behind her back

"Honey, I love you, you are the best"

The politician who love his wife immensely kept delivering his masterful speech without knowing of wife's injury

 

He was the very statesman who purchased the Swaz Canal

One of the cleverest politicians in UK and Mr. Disraeili's political rival, Mr Williams Gladstone was one of the top politicians in England

He presented an opportunity of rights to the human-being that workers can be educated

 

Record reveals that Mr. Disraeili is well known as a voluminous reader and writer whilist Mr. Gladstone is well known to have read a great deal of books

 

Although such well known political figues as Mr. Disraeili and Mr. Gladstone were born in England in 1850s , At this time in 170 years, a man called "Doctor Lee" surprisingly started highly raising a politician, Kim Moon-soo as a great political figure in Korea despite his former background of being a student who entered firms as menial workers to incite labour unrest by concealing his high educational background.

 

Those casual scholas who have never volunteered  and entered into a state of being preoccupied are the pseudo scholas who easily delude the world and deceive the people

I'd like to give a question to the Doctor Lee if he has ever read Kim Moon-soo's poem in which he described North Korea as the beautiful mistress, namely Hwang jin-ee of 16th century

 

February 6, 2020

 

Jee, Man-won

 

 

2020.2.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6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96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410 97
11795 지옥이 분만한 5.18(1) 지만원 2020-03-28 667 115
11794 [지만원TV]제223화, 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3-28 481 59
11793 [지만원TV]제222화,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477 73
11792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860 134
11791 지만원TV]제221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0-03-25 553 80
11790 [지만원TV]제220화, F-16 이야기 지만원 2020-03-24 661 90
11789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비바람 2020-03-23 1170 243
11788 [지만원TV]제219화, 국제사회, 중국에 책임 묻는다 지만원 2020-03-23 717 97
11787 광주일고 김태호판사의 5.18판결은 위법 지만원 2020-03-23 884 181
11786 서정갑 참고서면 지만원 2020-03-23 527 118
11785 회원님들께 드리는 4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3-23 1039 174
11784 [지만원TV]제218화, 이승만과 4.19 지만원 2020-03-22 375 59
11783 이승만 드라마 지만원 2020-03-22 871 100
11782 박정희 신화 지만원 2020-03-22 1044 136
11781 [지만원TV] 217화 이승만 드라마 지만원 2020-03-22 537 76
11780 [지만원TV]216화, 5.18항소이유 마무리 지만원 2020-03-19 720 80
11779 황교안의 총체적 부실과 무능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3-18 1281 202
11778 [지만원TV]제215화, 박정희가 빛나는 이유 지만원 2020-03-18 756 94
11777 [사랑 엘레지] 지만원 시집 소개 지만원 2020-03-18 585 107
11776 [지만원TV]제214화, 5.18학습 지만원 2020-03-17 581 67
11775 [지만원TV]제213화 우환폐렴 확산 주범은 중국과 문재인 지만원 2020-03-16 918 101
11774 기업과 의료진의 성과 가로채 정권홍보 지만원 2020-03-16 1287 219
11773 코로나 원흉의 서열 바꾸기 공작 지만원 2020-03-16 1668 263
11772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stallon 2020-03-16 511 143
11771 [지만원TV]제212화, 5.18항소이유 지만원 2020-03-15 475 75
11770 차이나 게이트, 박근혜는 중국 공산당에게 당했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3-14 1481 238
11769 5.18 광주사태 VS 광주민주화운동/광주사태의 명쾌한 해설/한국… 댓글(2) 해머스 2020-03-14 900 122
11768 항소 이유서(5.18형사) 지만원 2020-03-14 673 84
11767 [지만원박사님 5.18병합사건 항소심 무죄 탄원] 동참 공지 댓글(8) speedydhl 2020-03-11 669 1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