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읽는다(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읽는다(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2-06 23:52 조회2,65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읽는다

 

 

봉준호 감독도 아카데미 영화상 계절이 다가오면 목욕재계하고 미국을 향해 학수고대할 것인가. 종북 활동에 성추행에 그래도 시인이랍시고 목욕재계하고 노벨상을 기다리던 어느 늙은 시인처럼, 반미 촛불을 들고 광우병 미친 소를 선동하다가 미국에 가서는 미제 햄버거를 맛있게 먹던 어느 골빈 여배우처럼, 봉준호도 반미영화를 만들다가 아카데미상에 목이 메어 미국을 바라보며 고두삼배할 것인가.

 

 

봉준호가 만든 영화 '괴물'은 평론가들에 의해 반미 영화로 평가받았다. 이에 대해 봉준호는 "미국 스태프들도 반미를 즐겼다"고 쿨하게 대답했지만, 봉준호의 반미는 일반적 대중이 가질 수 있는 통상적 반미와는 차원이 다르다. 봉준호는 민노당 출신이다. 민노당에서 통진당도 나왔고 이석기도 나왔고 봉준호도 나왔다. 그래서 봉준호의 영화에는 항상 붉은 물이 줄줄 흐른다. 그것도 과도하게.

 

 

영화 '기생충'은 은유적 코드들이 많이 숨겨져 있다. 그래서 영화에 대한 해석도 분분하다. 그러나 이것 하나는 확실하다. 영화 기생충은 사회의 계급적 갈등을 좌익적 시각에서 그리고 있으며 그 기저에는 기득권 또는 상위 계층에 대한 증오와 분노를 깔고 있다. 그래서 영화 기생충에는 좌파의 감상적 시각을 넘어서서 극좌주의의 폭력과 유혈이 도사리고 있다.

 

 

영화에는 세 종류의 계급이 등장한다.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부유층, 반지하에 거주하는 빈곤층,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한 지하에 거주하는 극빈층이다. 하위 두 계급은 상위 계급에 기생하는 기생충 계급이면서 상위 두 계급은 하위 계급을 멸시하는 지배층으로 그려진다. 상위계층에 기생하면서도 하위계층에는 군림하고 서로 간에 아부하면서도 속이고 증오하는, 위선과 증오, 폭력이 그려지는 영화가 '기생충'이다.

 

 

영화 기생충의 대표적 코드는 '모조 수석(壽石)'이다. 아들 기우가 친구에게 선물 받은 이 가짜 돌덩이는 집 앞에서 무단 방뇨하는 취객을 공격하려는 '무기'로도 사용될 뻔 했지만, 홍수로 반지하 주택이 물에 잠겨가고 식구들은 자기에게 가장 중요한 물건 하나씩을 골라 들고 나갈 때, 딸은 꼭꼭 숨겨두었던 몇 장의 지폐를 고르지만 아들은 이 수석을 선택해서 들고 나간다.

 

 

영화 종반부에 이 가짜 돌덩이는 지하에 사는 극빈층이 반지하에 사는 빈곤층을 공격하는 무기로 사용된다. 그리고 이 공격은 다시 빈곤층이 부유층을 공격하는 계기를 만들게 되면서 영화에는 폭력과 유혈이 난무한다. 곧 이 돌덩이는 상위계층에 대한 증오를 분출시키는 '무기'였다. 무산계급이 유산계급을 타도하는 '죽창'의 대용품에 다름 아니었다.

 

 

세상은 그런대로 살만하다고 시인들은 노래하지만, 세상은 위선과 증오, 갈등으로 가득하다고 봉준호는 노래한다. 영화 기생충은 계급 간의 갈등을 대화와 타협으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폭력과 유혈로 해결한다. 무산계급이 자본주의 체제를 타도하고 공산주의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폭력 투쟁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다는 '공산당 선언' 같은 것이 영화 기생충에는 흐르고 있다.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보는 것은 해석의 차이일 수 있다. 그리고 이 정도의 붉은 이념은 미국에서는 예술로 치부될 수도 있다. 그러나 북한이 수시로 미사일을 날리고 남침 협박을 받는 한국 땅에서, 남한을 폭력으로 뒤집겠다는 이석기와 민노당 동문 감독이 만든 영화에서 폭력 혁명이 선동되는 것에서 나는 봉준호가 두렵다. 그에게 아카데미상이 주어진다면 그건 봉준호의 영광보다는 미국을 조롱하는 무기가 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09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79 5.18은 제2의 6.25 지만원 2020-06-25 961 140
11978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6-24 1081 175
11977 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지만원 2020-06-24 1271 217
11976 5.18신봉자들이 내는 곡소리 지만원 2020-06-24 1328 207
11975 윤석열, 얻어맞을수록 커지는 거목 지만원 2020-06-23 1299 203
11974 모든 판사가 김태규 부장판사 닮아야 지만원 2020-06-23 1038 176
11973 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지만원 2020-06-21 1669 223
11972 [단독] 40일 구국금식 7부능선 김성웅목사 단식 25일째 현장소… 제주훈장 2020-06-21 717 75
11971 광주518민주화에 시비걸면 처벌 악법정치는 미친정치, 기자회견 모… 제주훈장 2020-06-19 783 102
11970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1513 120
11969 의견서(안양경찰 박영순 관련) 지만원 2020-06-19 922 125
11968 지만원tv, 제266화,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6-18 866 86
11967 지만원TV, 제265화, 청와대 초상집 됐다 지만원 2020-06-16 1750 138
11966 간첩 50명을 능가하는 조갑제(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1781 228
11965 광수사태 사망자수 거짓선동 변천사(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907 131
11964 2차 문재인퇴진기필 지구촌 애국 퀴즈쇼[지만원 격려메세지 포함] 제주훈장 2020-06-14 766 100
11963 지만원tv, 제264화, 트로이목마 탈북광수 지만원 2020-06-14 1021 73
11962 5.25일자 미 기밀보고 3번째 희생자 추정(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3 1004 97
11961 지만원tv, 제263화, 전쟁 임박, 세계적 분노의 마그마 지만원 2020-06-13 1213 100
11960 애국자로서 필독. 정동일 前 총영사님의 글》 지만원 2020-06-13 1260 174
11959 광주 인민재판 희생자 발견, 4명 지만원 2020-06-12 1616 181
11958 새로운 5.18인민재판 희생자 두사람 사진은 누구일까요? 댓글(2) 방울이 2020-06-12 1452 103
11957 광주 신부들과 북한이 야합한 모략작전 지만원 2020-06-11 1384 183
11956 [지만원TV] 제262화, 임종석과 하태경 관리자 2020-06-11 1025 100
11955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3) (이상진) 이상진 2020-06-10 951 135
11954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 한글말 2020-06-06 1515 199
11953 (미공개사진)5.18인민재판처형장가는 세번째 사진.(솔향기) 솔향기 2020-06-08 1919 234
11952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2)(이상진) 이상진 2020-06-08 1103 193
11951 지만원tv, 제261화, 일본의 반격 지만원 2020-06-07 1148 111
11950 제주4.3왜곡말라! 이것이 4.3사건 전개과정 진실이다. [이승학… 제주훈장 2020-06-07 872 7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