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읽는다(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읽는다(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2-06 23:52 조회2,25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읽는다

 

 

봉준호 감독도 아카데미 영화상 계절이 다가오면 목욕재계하고 미국을 향해 학수고대할 것인가. 종북 활동에 성추행에 그래도 시인이랍시고 목욕재계하고 노벨상을 기다리던 어느 늙은 시인처럼, 반미 촛불을 들고 광우병 미친 소를 선동하다가 미국에 가서는 미제 햄버거를 맛있게 먹던 어느 골빈 여배우처럼, 봉준호도 반미영화를 만들다가 아카데미상에 목이 메어 미국을 바라보며 고두삼배할 것인가.

 

 

봉준호가 만든 영화 '괴물'은 평론가들에 의해 반미 영화로 평가받았다. 이에 대해 봉준호는 "미국 스태프들도 반미를 즐겼다"고 쿨하게 대답했지만, 봉준호의 반미는 일반적 대중이 가질 수 있는 통상적 반미와는 차원이 다르다. 봉준호는 민노당 출신이다. 민노당에서 통진당도 나왔고 이석기도 나왔고 봉준호도 나왔다. 그래서 봉준호의 영화에는 항상 붉은 물이 줄줄 흐른다. 그것도 과도하게.

 

 

영화 '기생충'은 은유적 코드들이 많이 숨겨져 있다. 그래서 영화에 대한 해석도 분분하다. 그러나 이것 하나는 확실하다. 영화 기생충은 사회의 계급적 갈등을 좌익적 시각에서 그리고 있으며 그 기저에는 기득권 또는 상위 계층에 대한 증오와 분노를 깔고 있다. 그래서 영화 기생충에는 좌파의 감상적 시각을 넘어서서 극좌주의의 폭력과 유혈이 도사리고 있다.

 

 

영화에는 세 종류의 계급이 등장한다.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부유층, 반지하에 거주하는 빈곤층,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한 지하에 거주하는 극빈층이다. 하위 두 계급은 상위 계급에 기생하는 기생충 계급이면서 상위 두 계급은 하위 계급을 멸시하는 지배층으로 그려진다. 상위계층에 기생하면서도 하위계층에는 군림하고 서로 간에 아부하면서도 속이고 증오하는, 위선과 증오, 폭력이 그려지는 영화가 '기생충'이다.

 

 

영화 기생충의 대표적 코드는 '모조 수석(壽石)'이다. 아들 기우가 친구에게 선물 받은 이 가짜 돌덩이는 집 앞에서 무단 방뇨하는 취객을 공격하려는 '무기'로도 사용될 뻔 했지만, 홍수로 반지하 주택이 물에 잠겨가고 식구들은 자기에게 가장 중요한 물건 하나씩을 골라 들고 나갈 때, 딸은 꼭꼭 숨겨두었던 몇 장의 지폐를 고르지만 아들은 이 수석을 선택해서 들고 나간다.

 

 

영화 종반부에 이 가짜 돌덩이는 지하에 사는 극빈층이 반지하에 사는 빈곤층을 공격하는 무기로 사용된다. 그리고 이 공격은 다시 빈곤층이 부유층을 공격하는 계기를 만들게 되면서 영화에는 폭력과 유혈이 난무한다. 곧 이 돌덩이는 상위계층에 대한 증오를 분출시키는 '무기'였다. 무산계급이 유산계급을 타도하는 '죽창'의 대용품에 다름 아니었다.

 

 

세상은 그런대로 살만하다고 시인들은 노래하지만, 세상은 위선과 증오, 갈등으로 가득하다고 봉준호는 노래한다. 영화 기생충은 계급 간의 갈등을 대화와 타협으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폭력과 유혈로 해결한다. 무산계급이 자본주의 체제를 타도하고 공산주의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폭력 투쟁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다는 '공산당 선언' 같은 것이 영화 기생충에는 흐르고 있다.

 

 

영화 기생충에서 빨갱이를 보는 것은 해석의 차이일 수 있다. 그리고 이 정도의 붉은 이념은 미국에서는 예술로 치부될 수도 있다. 그러나 북한이 수시로 미사일을 날리고 남침 협박을 받는 한국 땅에서, 남한을 폭력으로 뒤집겠다는 이석기와 민노당 동문 감독이 만든 영화에서 폭력 혁명이 선동되는 것에서 나는 봉준호가 두렵다. 그에게 아카데미상이 주어진다면 그건 봉준호의 영광보다는 미국을 조롱하는 무기가 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0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30 자한당에 부역질한 문갑식,5.18거론 자격없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20-02-22 968 152
11729 <성명서> 미래통합당은 원희룡을 출당하라! 댓글(1) 비바람 2020-02-22 905 159
11728 그윽한 공간[시] 지만원 2020-02-21 659 127
11727 3월의 재판 일정 지만원 2020-02-21 651 120
11726 [지만원TV]제198화, 문재인 이명박과 곧 합류 지만원 2020-02-20 1215 109
11725 [지만원TV]제197화, 보수의 가치 아시나요 지만원 2020-02-18 910 100
11724 [뉴스타운]5.18 북한군 진실 반드시 밝히겠다 지만원 2020-02-18 1459 142
11723 수사와 기소의 분리 지만원 2020-02-18 1200 185
11722 보수의 가치 지만원 2020-02-18 1348 182
11721 [지만원TV] 제196화, 박근혜 신드롬 지만원 2020-02-17 931 102
11720 보수 때려잡던 원희룡이가 보수통합 한다고?(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17 1001 177
11719 태영호에 이수근이 오버랩 지만원 2020-02-17 1954 287
11718 문재인이 직접 수사지휘 한 사건, 다 패소 지만원 2020-02-17 1200 231
11717 [고성국tv] 5.18 북한군개입 주장은 18년간 연구 지만원 2020-02-17 728 101
11716 전라도 판사의 한탕주의 판결 - 조우석 칼럼 - [뉴스타운TV 지만원 2020-02-17 606 93
11715 탄원서(서울중앙지방법원장) 지만원 2020-02-17 620 142
11714 [지만원TV]제195화, 문갑식-조갑제 기자 지만원 2020-02-16 704 101
11713 재판부 배정에 대한 피고인 의견 지만원 2020-02-16 697 140
11712 추미애 파일 지만원 2020-02-16 1428 228
11711 [518진실] 지만원, 손상대, 손상윤을 자유당 비례대표 의원 … 제주훈장 2020-02-16 808 158
11710 518진실을 위한 대장정은 계속 [지만원 1심 실형 선고 후에도 … 제주훈장 2020-02-15 654 118
11709 <성명서> 지만원 박사에 대한 5.18 인민재판을 규탄한다 (비바… 댓글(1) 비바람 2020-02-15 923 154
11708 이해식 더부룩 문주당을 분쇄해야 한다. 댓글(1) 김제갈윤 2020-02-15 805 162
11707 갈릴레이와 5.18 광주폭동 댓글(3) 우주의신 2020-02-15 876 135
11706 [지만원TV]제194화, 광주출신 김태호 판사 지만원 2020-02-14 767 102
11705 광주일고 김태호 판사, 공세우고 광주발령 지만원 2020-02-14 1907 243
11704 2/3일 5.18 선고후 기자회견 / 뉴스타운 실시간 관리자 2020-02-13 1767 165
11703 [지만원TV]제193화, 김정은-문재인 동반자살 지만원 2020-02-12 3502 101
11702 내일(2.13) 광주5월단체 법원 집결 지만원 2020-02-12 1621 214
11701 김정은과 문재인 동반 자살 지만원 2020-02-12 2122 28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