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윽한 공간[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그윽한 공간[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2-21 23:41 조회98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그윽한 공간 [시]

 

물욕 없고

명예욕 없고

육욕 없고

욕심이라곤 오로지

진실과 정의와 발전

 

모함 받고

오해받고

손가락질 받고

 

그래도

오로지 하나

믿은 것이 절대자였기에

난 세상 요동 처도

그윽한 공간에 산다

 

절대자에 대한 신념이 없다면

난 봄빛에 녹는

한 송이 눈꽃이었을 거다

감옥이 눈앞에 어른거려도

절대자가 있기에

난 오늘 밤도 한 잔 술에

시를 쓴다

 

난 살기 위해

배를 채우지만

가끔은 분위기를

위해 먹는 공간을 갖는다

 

내일 감방을 가더라도

오늘 난

모든 걸 잊는다

오로지 아름다운 그림을 그린다

화가는 캔버스에 그리지만

난 머리와 가슴에 그린다

 

날 낳아준 엄마는

가난했다

잠깐 헤어졌다가

다시 보면

날 눈 속에 빨아들였다

그런 사랑 잠재했기에

내 가슴엔 정과 사랑이 있다

 

그 증거가 무엇이었을까?

5.18진실규명을 위한 헌신이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 깊은 뜻 알까

나는 확실히 안다

내가 사라지면

5.18진실도 사라질 것임을

 

예수님은 그래도 행복했다

그의 어록을 기록하고 해석한

제자들이 있었다

하지만 내겐

그런 5.18제자들이 없다

 

예수님의 말씀이 진실이듯이

내 연구결과도 진실이다

똑 같은 진실이지만

예수님은 세계적으로 위대했고

나는 대한민국에서 왜소했다

 

My Quiet and Secluded Spot

 

The only space where I live

With no worldly desire

With no desire for fame

If any, it is only for the truth and justice

 

Being slandered

Being misunderstood

Being finger-pointed

Even though being in a rollercoaster ride,

I stand tall having only belief in the Almighty

 

I would have been the snow on the branches soon disappeared by the spring sunshine but for my only belief in the Almighty

Even though the prison that glimmers in front of my eyes,

I am still keeping my face allowing to write a poem together with a couple of drinks thanks to the Almighty

 

I stuff my belly to live

But, sometimes, I keep my eating space for the mood

Though I am jailed tomorrow, I will just forget the whole thing today

I'll draw a beautiful picture

A painter does it on the canvas though

I do it in my head and heart

 

My mom was very needy

Nonetheless, she never failed to give me her deep love

When she sees me after a while, she always showed her affection as if she were about to suck me into her eyes

Thus, my heart is always filled with love and affection thanks to my mom's deep love

 

What's the evidence for that?

My research on 5.18 truth is the self-explanatory

I wonder if people can catch such a profound meaning

I am quite certain that the 5.18 truth will be extinct if I am never seen again

Jejus Christ must have been happy because he had disciples who kept his quotation and understood of it

But, I have no followers who will fight for the 5.18 truth

As Jehus's words are truth,my research results are truth too

Jejus's truth has been greatly revered around the world while mine still shows a tiny appearance in South Korea

 

February 21, 2020

 

Jee, Man-won

 

 

2020.2.2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09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99 [지만원TV]제224화,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867 76
11798 남은 행로[시] 지만원 2020-03-29 985 112
11797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29 858 102
11796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758 101
11795 지옥이 분만한 5.18(1) 지만원 2020-03-28 1147 116
11794 [지만원TV]제223화, 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3-28 920 79
11793 [지만원TV]제222화,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865 93
11792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1251 134
11791 지만원TV]제221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0-03-25 991 99
11790 [지만원TV]제220화, F-16 이야기 지만원 2020-03-24 1056 100
11789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비바람 2020-03-23 1555 249
11788 [지만원TV]제219화, 국제사회, 중국에 책임 묻는다 지만원 2020-03-23 1088 100
11787 광주일고 김태호판사의 5.18판결은 위법 지만원 2020-03-23 1260 183
11786 서정갑 참고서면 지만원 2020-03-23 866 118
11785 회원님들께 드리는 4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3-23 1428 174
11784 [지만원TV]제218화, 이승만과 4.19 지만원 2020-03-22 787 78
11783 이승만 드라마 지만원 2020-03-22 1306 101
11782 박정희 신화 지만원 2020-03-22 1460 138
11781 [지만원TV] 217화 이승만 드라마 지만원 2020-03-22 955 95
11780 [지만원TV]216화, 5.18항소이유 마무리 지만원 2020-03-19 1113 99
11779 황교안의 총체적 부실과 무능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3-18 1661 206
11778 [지만원TV]제215화, 박정희가 빛나는 이유 지만원 2020-03-18 1135 101
11777 [사랑 엘레지] 지만원 시집 소개 지만원 2020-03-18 937 107
11776 [지만원TV]제214화, 5.18학습 지만원 2020-03-17 977 87
11775 [지만원TV]제213화 우환폐렴 확산 주범은 중국과 문재인 지만원 2020-03-16 1356 101
11774 기업과 의료진의 성과 가로채 정권홍보 지만원 2020-03-16 1637 223
11773 코로나 원흉의 서열 바꾸기 공작 지만원 2020-03-16 2003 267
11772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stallon 2020-03-16 771 143
11771 [지만원TV]제212화, 5.18항소이유 지만원 2020-03-15 880 93
11770 차이나 게이트, 박근혜는 중국 공산당에게 당했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3-14 1908 2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