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3-01 19:47 조회1,050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

 

작년 말 정의당 대표 심상정은 '돈 대주고 몸 대주고'라는 표현 때문에 언론의 뭇매를 맞았다. 주한미군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연설 자료에서 "한국은 미국에게 돈 대주고 몸 대주는 속국이 아니다"라는 표현을 쓴 것이다. 결국 정의당은 이 표현에 대해 사과했지만 정의당의 지적 수준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돈 대주고 몸 대주고'라는 표현은 표현의 당사자가 심상정이 될 것이기에 더욱 적나라했다. 대표가 남자였다면 충격은 덜 했을 것이다. 저런 표현은 제비족의 유혹에 넘어간 부자집 사모님의 표현이었기에, 그래서 표현의 당사자가 여자인 심상정이었기에 더욱 리얼하고 추한 싸구려 표현으로 보였다. 그러나 머지않아 이 표현은 결국 심상정에게 그대로 옮아가 심상정의 팔자가 될 표현이었다.

 

제비족에 대한 스토리는 언론에 보도되는 내용이 대부분 비슷하다. 어염집 아녀자가 허우대가 멀쩡하고 잘생긴 남자, 남자는 대부분 의사이거나 검사 정도 되는 남자를 만나서 장래를 약속한 다음에 온갖 핑계를 대는 남자에게 돈을 빌려주다가 나중에 보니 남자는 천하 백수에 사기꾼이었고, 아들딸이 줄줄이 달린 유부남이었고, 여자가 남자에게 항의하다가 늘씬 두드려 맞고 병원에 입원한다는 스토리다.

 

정의당은 자칭 최첨단 진보정당이다. 진보정당의 가장 중요한 의무는 여당과 각을 세우고 견제를 하는 것에 있다. 진보 정치의 의미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그런데 심상정의 정의당은 문재인 정권의 2중대 역할을 해왔고 여당의 들러리 서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다. 흡사 마약 먹고 제비족의 유혹에 넘어간 사모님처럼. 심상정의 이런 행태는 순전히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 때문이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의 득표율에 연동해 의석을 배정하는 것으로 계산이 복잡한 방식이다. 계산이 복잡하다는 지적에 대해 심상정은 "국민들은 알 필요가 없다"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적이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심상정의 회심의 필살기였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보합세를 보이고 지역구 의석도 더 이상 늘지 않을 상황에서 정의당은 의석수 확장 가능성이 비례 대표 뿐이었다. 심상정은 비례대표에서 의석수를 늘릴 계획으로 연동형이라는 꼼수를 내민 것이었다.

 

심상정은 오로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위하여 한 몸을 바쳤다. 전 국민이 조국을 지탄하고 나설 때에도 정의당은 여당의 2중대로 조국 수호에 나섰고, '4+1 야합'을 통해 위헌적 선거법 날치기에 앞장섰다. 그리고 여당의 들러리를 서면서 공수처법을 통과시켜 주었다. 심상정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떡고물을 위하여 스스로 여당의 들러리를 마다하지 않고 모든 것을 바쳤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되자 미래통합당은 고육책으로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창설했다. 그리고 이리저리 계산기를 두드려보던 민주당도 '비례정당'에 미련을 가지고 되면서 여권 인사인 정봉주가 '비례정당''우리민주당'을 창당했다. 이렇게 된다면 심상정의 계산과는 달리 민주당 지지자들의 '비례대표 투표'는 정의당이 아니라 우리민주당으로 가게 된다.

 

민주당은 우리민주당과는 선을 긋고는 있지만, 청와대 쪽에서도 비례정당 창당 이야기가 흘러나왔고, 정봉주도 공개적으로 우리민주당이 여당의 위성정당임을 밝히고 나섰다. 한마디로 심상정 입장에서는 뒤통수를 맞았다. 의젓하게 표현하자면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고, 아프게 이야기하자면 민주당이라는 제비족에게 걸려 '돈 대주고 몸 대주고' 귀싸대기까지 얻어맞은 것이다.

 

게다가 지난 26일 민주당 핵심 의원 5인 회동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범여 군소 정당과 함께 위성정당을 만드는 문제에 대해 "정의당이나 민생당이랑 같이하는 순간, '똥물'에서 같이 뒹구는 것이라며 확인사살까지 했다. 그렇잖아도 제비족에게 물린 심상정이라고 동네사람들이 비웃는 판에, 이인영의 발언은 바람 피다 걸린 이 사모님을 언론에 대문짝만하게 공개하는 격이나 마찬가지다.

 

심상정은 정의당이 '진보'하고는 거리가 먼 정당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언제든지 눈앞의 이익을 위하여 소신을 버리고 여당의 들러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것이 정의당이었다. 진보 정당이 여당의 들러리를 설 수 있는 정당이라면 그건 정당이 아니라 양아치들의 집단이다. 진보 정당이 진보적 소신을 버릴 수 있는 정당이라면 그건 진보도 아니고 빨갱이들의 소굴에 다름 아니다.

 

 

비바람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헛된 말로 세우는 세상 정의>
정의를 내세운 당치고 정의를 보여준 당이 없다.
민주를 내세운 당치고 민주를 보여준 당이 없다.
독재민주로 백년가는 민주당을 만든다나?
노동자/농민을 내세운 공산당치고, 노동자/농민이 공산당의 왕된 적이 없다.
내가 그리스도라고 내세운 자치고, 그리스도가  세상통치자 된 적이 없다.

인간은 정의와 민주와 노동자/ 농민 자격을 영원히 소유할 수조차 없다.
그런 자격을 내세우려면, 공개적인 증명과 사회적인 증인이 항상 필요하다.
누가 자유의 종을 울리는 가?
명언이다.
인간은 수고와 땀흘리는 고난을 통하여, 한시적 인간사회를 지탱할 뿐이다.
가짜-정의가 있다면?
그것은 문정권의 5/18 내란 촛불선동을 통한 살인폭동 이념과 거짓말  공약이다.
중국 공산당과 운명공동체요, 북괴핵무장 선군정권과 생명공동체요,
촛불세력과 공존해온 인민독재-사회주의집단이 문정권의 주사파-정의다.
기생충(코로나-19)이 인정받는 영화처럼, 
주사파-독재정의가 국민에게 보여줄 정의는 공수처법-연동형 또뽑기-정의이다.
심상정-정의라면, 공천추락의 마음으로 상처받은 날아가버릴 파랑새-정의겠지?

제주훈장님의 댓글

제주훈장 작성일

늘 명칼럼 자유논객연합회장 김동일 선생의 글에 감사합니다.  유튜브 동영상으로 재차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7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97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29 526 100
11796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421 98
11795 지옥이 분만한 5.18(1) 지만원 2020-03-28 682 115
11794 [지만원TV]제223화, 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3-28 499 60
11793 [지만원TV]제222화,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488 74
11792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869 134
11791 지만원TV]제221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0-03-25 570 81
11790 [지만원TV]제220화, F-16 이야기 지만원 2020-03-24 675 91
11789 [지만원TV]제219화, 국제사회, 중국에 책임 묻는다 지만원 2020-03-23 729 98
11788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비바람 2020-03-23 1180 244
11787 광주일고 김태호판사의 5.18판결은 위법 지만원 2020-03-23 893 181
11786 서정갑 참고서면 지만원 2020-03-23 538 118
11785 회원님들께 드리는 4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3-23 1046 174
11784 [지만원TV]제218화, 이승만과 4.19 지만원 2020-03-22 390 60
11783 이승만 드라마 지만원 2020-03-22 887 100
11782 박정희 신화 지만원 2020-03-22 1060 136
11781 [지만원TV] 217화 이승만 드라마 지만원 2020-03-22 547 77
11780 [지만원TV]216화, 5.18항소이유 마무리 지만원 2020-03-19 728 81
11779 황교안의 총체적 부실과 무능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3-18 1288 203
11778 [지만원TV]제215화, 박정희가 빛나는 이유 지만원 2020-03-18 763 95
11777 [사랑 엘레지] 지만원 시집 소개 지만원 2020-03-18 593 107
11776 [지만원TV]제214화, 5.18학습 지만원 2020-03-17 590 68
11775 [지만원TV]제213화 우환폐렴 확산 주범은 중국과 문재인 지만원 2020-03-16 925 101
11774 기업과 의료진의 성과 가로채 정권홍보 지만원 2020-03-16 1298 220
11773 코로나 원흉의 서열 바꾸기 공작 지만원 2020-03-16 1676 264
11772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stallon 2020-03-16 516 143
11771 [지만원TV]제212화, 5.18항소이유 지만원 2020-03-15 483 76
11770 항소이유서(5.18형사) 지만원 2020-03-14 687 85
11769 5.18 광주사태 VS 광주민주화운동/광주사태의 명쾌한 해설/한국… 댓글(2) 해머스 2020-03-14 907 122
11768 차이나 게이트, 박근혜는 중국 공산당에게 당했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3-14 1491 2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