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02 21:57 조회1,11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TV]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https://www.youtube.com/watch?v=BcHqBO7J4qg

.

  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사령탑 문제

 

전세계 40%가 한국입국자에 빗장81, 14·격리

 

하루 만에 확진 599명 증가국내 총 4335

 

사망 4명 추가확진자 총 4,335

 

588만 장 공급했지만마스크 대란반복, 이유는?

 

확진, 20대가 29.3%로 가장 많아신천지 신도 연관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a7c4eb6.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72pixel, 세로 473pixel

 

웃지못할 역설대중교통족 "이제 탈만 하네" 

 

"이만희 욕망, 여신도를 내연녀로전도 못한 10만명에 벌금 110만원씩

(그렇게 거둬들인 벌금에서 전도를 잘한 이에게 포상하는데) 이만희 총회장이 1등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담 병원인 경북 도립 포항의료원에서 간호사 16명이 집단 사표를 제출한 뒤 무단 결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병원측은 이들이 코로나19 병동에 가기 싫다고 했다는 반면, 이들은 열악한 근무환경에 정상적인 생활도 못하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포항 간호사들 '집단 사직'으로 매도언론 보도 유감"

 

아베 "코로나19, 검사 확대하면 확진자 늘어날 수도" 

 

밤새 476명 늘어확진자 4000명 넘었다

 

환자 돌보던 의사 졸도간호사 "사명감만으론 못버텨"

 

국내 우한 코로나 사망자 25명으로 늘어대구에서만 3명 추가 사망

 

'대통령 탄핵' 국회청원 10만명 동의해 성립상임위 회부

[사설] '戰時 상황'인데 사령탑이 보이지 않는다

공지영 코로나 글 논란대구·경북 투표 잘못한 대가 치른다?

, 안면인식 기술로 후베이성 방문자 색출방역에 AI 동원

조선족이 국내 여론 조작? 온라인서 '차이나 게이트' 시끌

한국은 탈원전 속도내는 사이, 해외로 원전 팔러 다닌다. 중국 원전 발전량 18% 증가

주말 홍콩서 대규모 시위 재개...화염병 날아들고 시위대에 총 겨눠

환자 20배 많은데메르스 규정에 갇힌 정부대응

42일 만에 4000명 넘었다신규 확진 476, 4212·사망 24

전 세계 코로나 88000여명 감염, 3000명 사망

 

대통령, 에 보건분야 협력 제안 사람-가축 감염병 확산에 함께 대응

 

선전매체 전세계적 남조선 기피현상손가락질 벌레 취급

 

중국의 어려움은 우리의 어려움우리의 어려움은 그냥 우리의 어려움

권영진 코로나 사태 해결, 대통령 긴급명령권 요청

권영진 대구시장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통령 긴급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공공·대기업 연수원 등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3000실 이상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중앙정부에 요청했다

 

[속보]‘이만희 살인죄 고발서울중앙지검서 수사한다

신천지 교인 9163명 조사 불응전국서 그림자 감염우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7d0174a.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40pixel, 세로 648pixel

 

교육부, 초중고 개학 최대 2추가 연기 검토이르면 2일 발표

코로나 감염 85% 집에서 이뤄졌다···공기 전파 확인 안돼

(중앙일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공동 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지난달 28일 제출됐다. WHO-중국 공동 조사단은 한국과 중국, 일본, 미국, 독일, 러시아, 싱가포르, 나이지리아와 WHO 전문가 등 모두 25명으로 구성됐다.

WHO-중국 조사단 보고서 지난달 28일 제출

바이러스 전파 2대 경로는 바이러스 전파 2대 경로는 비말(기침 재채기)과 접촉

감염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의 1~5%가 감염돼

5대 증상은 발열, 마른기침, 무기력, 가래, 숨가쁨

환자 중 경증이 80%, 중증은 13.8%, 위중은 6.1%

휴원 권고에도 암암리 운영···학원강사, 여고생 감염시켰다

 

트럼프, '대구 여행금지' 다음날 "한국발 입국자 이중검사"(입국차단 조치)

마스크 재사용금지에도이해찬 한 개로 3일 써도 돼

--------------------------------

 

28제주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요지

정부보고서는

1) 정부 차원에서 조사한 최초의 보고서다.

2) 인권침해 규명에 역점을 두었다.

3) 정부가 인권유린을 저질렀다는 것을 인정했다.

4) 대량학살을 초래한 초토화 작전이 이승만과 미군정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것을 규정했다.

5) 한국 최초로 특별법에 의해 과거를 청산했다.

 

양조훈에 의하면 보고서는 두 가지 쟁점에 초점을 맞췄다고 했다.

(1) 주민 희생에 키워드를 두었다.

(2) 이데올로기적 시각을 배제하고 해방 후, 남한 사회에 있었던 미소대립의 모순구조에 초점을 두었다.

 

양조훈은 진상보고서에 잉태된 쟁점을 이렇게 밝혔다.

(1) 인명피해의 숫자: 접수된 피해자의 총수는 14,028명 이지만 25,000~30,000명으로 추정한다.

(2) 토벌대가 희생자의 86%, 무장유격대가 14%를 죽였다.

(3) 4·3 무장봉기의 시발은 3·1 사건이다. 3·1 사건에서는 경찰이 시위대 6명을 총으로 쏘아 살해했고, 육지 출신 도지사가 와서 극우적 행동을 보였고, 증원된 경찰과 서청에 의해 검거, 테러, 고문행위가 자행됐다. 이를 기화로 남로당제주도당이 5·10 선거 반대투쟁을 일으켜 43일부터 경찰지서 등을 습격하는 무장봉기 사태가 발생했다.

(4) 여기까지에는 남로당 중앙당의 지시가 전혀 없었다. 다만 남로당 제주도당의 지시를 받은 무장대가 군경, 선거관리요원, 경찰가족, 민간인을 살해한 것은 무장대의 분명한 과오였다. 김달삼 등 무장대 지도부가 19488월 해주대회에 참석하여 남한에서의 인민민주주의 정권수립을 지지함으로써 유혈사태를 가속화시키는 계기를 제공했다.

(5) 무장대의 조직은 인민유격대, 자위대, 특공대로 편성되었다. 무장유격대의 전체 숫자는 500, 43일 봉기 때의 무장병력은 350, 총은 낡은 99식이 30여 정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서를 습격해서 빼앗고, 국방경비대가 탈영 입산함에 따라 무기가 늘어났다.

(6) 진압작전에서 군인은 180, 경찰은 140명이 희생됐다. 그리고 총 639명의 우익단체 요원들이 보훈대상이 되어 있다.

(7) 시기별로 인명피해가 가장 심한 시기는 194811월 부터다. 9연대가 강경진압에 의해 중산간 마을 95% 30,000여 동을 초토화시켰다.

(8) 토벌대의 대표적인 과오는 대량살상이다. 2연대는 북촌 사건을 저질러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400여 명을 집단 총살했다.

(9) 군법회의가 정상적인 법적 절차 없이 사흘 만에 345명에 대해 사형선고 했다.

(10) 보고서는 집단 인민 피해 책임을 1차적으로 9연대장과 2연대장에 물었다. 최종적인 책임은 가혹한 방법으로 탄압을 지시한 이승만에 물었다.

(11) 미군정에 궁극적인 책임을 묻는다. 특히 미군정은 중산간 마을을 초토화시킨 9연대 작전을 성공한 작전으로 높이 평가했다.

(12) 연좌제의 피해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었다. 1981년 전두환이 연좌제를 폐지할 때까지 희생자의 86%에 해당하는 유가족들은 고통을 받았다.

 

이상은 4·3 위원회 수석 전문위원 양조훈이 정정당당하게 내놓은 배짱있는 글이다.

 

양조훈은 정부진상조사의 주안점이 이데올로기(이념)’가 아니라 주민희생이라고 규정했다. 4·3 사건은 분명한 좌-우익 사이에 발생한 이데올로기 사건이다. 이데올로기 사건에서 이데올로기를 빼면 무엇이 남는가?

 

이데올로기가 없었다면 어째서 해방의 기쁨을 만끽할 사이도 없이 대한민국에서 빨갱이들이 박헌영을 중심으로 하여 수많은 국민들을 무고하게 살해하고 파업을 하고 방화하고 파괴를 일삼았겠는가?

이데올로기가 없었다면 소련이 500만엔을 지원하면서 9월의 총파업과 10월의 대구폭동을 일으키지 않았을 것이다. 박헌영의 지령으로 4·3 사건을 준비하고 일으켰던 김달삼은 해주로 탈출하여 북한에서 북한판 국회의원이 되었고, 박헌영-김일성-스탈린 만세를 불렀다. 제주도 무장대들과 그 동조자들은 적기가, 인민항쟁가를 부르고 인공기를 게양하고 가까운 친구들과 친척들을 이데올로기가 다르다는 이유로 마구 살해했다.

 

이런 것들이 다 이데올로기가 아니었던가? 4·3 사건에서 어떻게 감히 이데올로기를 빼낼 생각을 다 했는지 참으로 어이가 없다. 지금도 제주도는 옛날 4·3시대로 되돌아가 있다. 900여 억원을 들여 4·3 평화공원과 평화기념관을 세워놓고 모든 방문자들을 상대로 이데올로기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이를 공격하는 애국자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요새 세상에 빨갱이가 어디 있느냐, 구닥다리 색깔론은 집어치워라!”

 

자기들은 속으로 이데올로기 공격을 하고 있으면서 겉으로는 애국자들을 향해 혐오의 언어인 빨갱이나 쳐드는 수구꼴통이라고 매도하고 있는 것이다. 겉과 속이 다른 것이 바로 좌파들의 DNA인 것이다.

 

 

 

 

 하직할 때

 

매암매암 가을 매미

울다 가면

여운조차 없다

인생도 매미

여기 와서 맴맴 저기 가서 맴맴

그리고 사라진다

하지만

인생은 사라질 때 여운을 남긴다

 

인생 살면서

단 한 사람의 마음이라도 움직여

나를 사랑케 했다면

나로 인해 무엇인가를 학습한 이들이 있다면

그것이 내가 남길 여운일 것이다

 

세월이 많이 갔다

내가 그 버스에서 내릴 차례다

그 버스는 누가 운전할까

내가 잡초에서 태어났듯이

하늘은 또 다른 신선한 영혼을

잡초 속에 심어 두었을 것이다

아마도 그것이

내가 남길지도 모를

또 하나의 여운일 것이다

 

 

날개 꺾인 자유

 

어느 옛날 자정

여인과 나는

함께 잠 들었다

아침에 눈을 떴다

여인은 침대 옆에 기댄 채

나를 내려 보고 있었다

고운 눈으로

뭐야 안 잔거야?

, 당신이 너무 사랑스러워

잘 수가 없었어요

이럴 수가

나는 그 사랑의 노예가 됐다

 

오늘도

많은 눈동자들이

내가 잠든 침대 옆을 지키며

바라볼 것만 같다

최근글에 왜 글이 안 올라올까

왜 오늘은 방송을 안 할까

 

때로는

둥지 버리고

날아가 버리고 싶다

끄억 끄억 기러기처럼

아주 멀리

 

하지만

하지만

날 지켜주는 여인 있고

맑은 영혼들 있기에

그 사랑 포로 되어

오늘도 날개 접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19 5.18특별법 제정과 권정달 배신은 권영해의 공작 지만원 2020-04-06 1112 136
11818 <성명서> 문재인은 인민공화국 대통령인가(비바람) 비바람 2020-04-06 945 150
11817 지만원TV]제231화, 권영해 연구 지만원 2020-04-06 802 91
11816 [지만원TV]제230화, 권영해-권정달-홍준표의 공작 지만원 2020-04-05 1072 99
11815 [지만원TV]제229화, 공수부대 장교들의 증언 지만원 2020-04-04 1074 100
11814 10.26-김대중-한민통-힌츠페터-김사복-518은 한 덩어리 지만원 2020-04-04 1132 142
11813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지만원 2020-04-04 1332 167
11812 [지만원TV]제228화,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3 721 83
11811 한국이 공산화되어가는 근본 이유 지만원 2020-04-03 3174 292
11810 세월호와 청주유골은 동전의 앞뒤 (두 개가 아니라 하나) 지만원 2020-04-02 1649 218
11809 작전개념상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2 1266 147
11808 세계적 수학박사를 또라이라? 대한민국, 극기의 계절 [작시 지만원… 댓글(2) 제주훈장 2020-04-01 857 100
11807 박지원 사건 항소장 지만원 2020-04-01 808 125
11806 [지만원TV] 제227화, 광주현장 사진들 지만원 2020-04-01 1049 93
11805 5.18 사태의 도화선과 발화(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1029 105
11804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836 100
11803 남은 행로 [시 지만원] 낭송 : 사임당 제주훈장 2020-03-30 476 59
11802 제226화, 지옥이 분만한 5.18(4) 지만원 2020-03-31 784 75
11801 [지만원TV] 제225화,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30 771 76
11800 5.18 관련 북한 삐라 지만원 2020-03-30 1503 156
11799 [지만원TV]제224화,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827 76
11798 남은 행로[시] 지만원 2020-03-29 948 112
11797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29 814 102
11796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722 101
11795 지옥이 분만한 5.18(1) 지만원 2020-03-28 1092 116
11794 [지만원TV]제223화, 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3-28 873 79
11793 [지만원TV]제222화,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827 93
11792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1213 134
11791 지만원TV]제221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0-03-25 946 99
11790 [지만원TV]제220화, F-16 이야기 지만원 2020-03-24 1014 10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