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20-03-16 11:32 조회86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금년 1월30일은 지만원 박사께서 장장 3년7개월 동안 감내해온 5.18관련 형사재판의 선고일 이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525호 법정에서 오후 3시 반 조금 지나서부터 개정되었다.

오랜 재판기간 동안 500만야전군의 많은 애국회원님들께서 재판이 열릴 때마다 줄곧 방청을 해왔다. 필자 역시도 그중 한사람이다.

 

선고일은 여느 때와는 성격이 다르기 때문에 경향각지에서 많은 남녀 회원님들께서 일찌감치 법원으로 모여들었다. 방청인원이 제한되어 겨우 17명의 회원들만이 법정에 들어갈 수 있었다. 30분이나 소요된 피고 지만원 박사의 절절한 최후진술은 방청하는 우리 모두의 가슴 구석구석을 파고들었다. 이어서 적막이 흐르는 중에 판사의 결정문 낭독이 시작되었다. 근 4년간 재판과정을 지켜본 애국회원들에게도 그 시간이 피를 말리는 순간으로 느껴졌는데 지만원 박사 본인의 심정은 과연 어떠했을까. 두어 달이 지난 지금 생각해도 묘사가 불가하다.

 

혹시나가 역시나로 변하는 암담한 징조가 엿 보이기 시작했다. 다섯 개 사건이 병합된 재판임에도 불구하고 그중 단한가지도 피고의 주장이 받아지지 않고 상대측의 주장만 천편일률적으로 인용되는 상황이 전개되었다. 참담한 심정으로 주변 회원들의 눈길을 살피며 동시에 피고석의 지만원 박사에게 시선이 맞춰졌다. 눈 감은채로 만감이교차하는 바로 그 모습이었다. 그 원통하고 쓰린 심정을 뉘라서 감히 가늠할 수 있겠는가. 이윽고 양형이 선고되었다. 징역2년과 벌금 100만원 이었다. 고령임을 감안 법정구속은 하지 않는다는 판사의 말을 끝으로 재판이 종료되었다. 청천병력 같은 결과에 분기탱천한 우리 회원들은 아연실색해 하며 법정 밖으로 나왔다. 이내 지만원 박사도 복도로 발걸음을 옮기면서 냉소적인 미소와 함께 오히려 걱정하는 우리회원들을 위로한다. 역시 결기에 찬 작은 거인의 면모를 다시금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필자는 오늘 지만원 박사가 게시한 항소이유서를 정독하였다. 단 한마디의 미사여구도 눈에 띄지 않는 그야말로 홱트(fact)로만 점철된 진정한 학자의 토로 그 자체였다. 마치하늘에 떠있는 연줄같이 긴 항소이유서는 사실(Fact)과 증거들(Smoking gun)의 일목요연한 나열이며 대한민국 현대사의 한 면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 아쿠아리움(Aquarium)같았다.

 

500만 야전군회원의 입장을 떠나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이 나라 아니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출중한 학문적 배경을 지닌 지만원 박사의 애국적이고 구국적인 역사에 대한 연구결과와 학자로서의 순수한 의견 개진이 공론의 장에서 다툼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고 왜 범죄란 주홍글씨가 먼저 새겨져야하는지 참으로 안타깝고 답답하다. 그 이유가 나변에 있을까?

 

우리사회에서는 정의로운 상식은 법보다 상위에 놓인다는 말이 인구에 회자돼오고 있다. 따라서 국민들은 법은 각기 다른 상식의 기준을 제공하기위해서 존재한다고 알고 있다. 물론 전문분야에서 남다른 혜안을 가진 재판장님들의 잣대는 우매한 우리네 장삼이사들의 그것과는 차이가 있겠지만 적어도 상식이란 케다고리(Category)하에선 공통점이 분명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때문에 곧 개정될 지만원 박사의 항소심의 재판장님(들)께서는 우리 장삼이사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상식의 기준을 적용하시어 한 점 부족함이 없는 정의로운 판단을 내려 주실 것을 감히 간청합니다.

 

지만원 박사는 장문의 항소이유서 말미에 본인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는 애절한 시(詩)한수를 곁 드리며 끝을 맺었다. 오랜 기간 동안 지근에 머물러왔던 필자는 내 두 노안에서 한없이 솟아나는 더운 눈물을 견디기 힘들었다. 모쪼록 다가오는 항소심에서는 희대의 애국자 지만원 박사께서 지난 20여 년 동안 경험했던 모든 시련과 아픔을 깨끗이 씻어낼 수 있는 역사의 장이되길 두 손 모아 기원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72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32 북이 키운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718 84
11831 탈북인들의 증언 지만원 2020-04-13 802 88
11830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677 69
11829 10.26 직후의 북한 동향 지만원 2020-04-13 613 75
11828 4.15총선에서 이런 자들에게 표를 주지 말라(비바람) 비바람 2020-04-12 754 96
11827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인강) 댓글(3) 인강11 2020-04-12 655 76
11826 중국공산당은 지구상에서 사라져야 한다.(용바우) 용바우 2020-04-12 624 81
11825 지만원TV]제234화, 청주유골은 북한군유골 지만원 2020-04-11 1203 102
11824 [지만원TV]제233화, 윤석열 Vs. 문재인 전쟁 점화됐다 지만원 2020-04-10 1407 106
11823 김대중은 북이 키웠고, 5,18은 북의 공작이었고, 김대중과 5.… 지만원 2020-04-09 1767 165
11822 “문대탄 찍으면 문죄인 끝장낸다”는 공화당 후보(비바람) 비바람 2020-04-08 1781 245
11821 “왼손으로 경례하는 문재인”(비바람) 비바람 2020-04-07 1833 220
11820 [지만원TV]제232화, 5.18, 상황병과 소위의 현장증언 지만원 2020-04-07 1216 101
11819 5.18특별법 제정과 권정달 배신은 권영해의 공작 지만원 2020-04-06 1304 136
11818 <성명서> 문재인은 인민공화국 대통령인가(비바람) 비바람 2020-04-06 1086 150
11817 지만원TV]제231화, 권영해 연구 지만원 2020-04-06 972 91
11816 [지만원TV]제230화, 권영해-권정달-홍준표의 공작 지만원 2020-04-05 1264 99
11815 [지만원TV]제229화, 공수부대 장교들의 증언 지만원 2020-04-04 1240 100
11814 10.26-김대중-한민통-힌츠페터-김사복-518은 한 덩어리 지만원 2020-04-04 1276 142
11813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지만원 2020-04-04 1489 167
11812 [지만원TV]제228화,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3 895 83
11811 한국이 공산화되어가는 근본 이유 지만원 2020-04-03 3433 293
11810 세월호와 청주유골은 동전의 앞뒤 (두 개가 아니라 하나) 지만원 2020-04-02 1828 218
11809 작전개념상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2 1431 147
11808 세계적 수학박사를 또라이라? 대한민국, 극기의 계절 [작시 지만원… 댓글(2) 제주훈장 2020-04-01 1013 100
11807 박지원 사건 항소장 지만원 2020-04-01 963 125
11806 [지만원TV] 제227화, 광주현장 사진들 지만원 2020-04-01 1221 93
11805 5.18 사태의 도화선과 발화(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1201 105
11804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990 100
11803 남은 행로 [시 지만원] 낭송 : 사임당 제주훈장 2020-03-30 603 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