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3-23 20:58 조회1,15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 공식석상에서 '5.18북한군'을 말 할 수 있는 사람은 몇 명 되지 않는다. 대단한 용기나 대단한 각오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거대한 적과 결사의 투지로 대결할 용기가 있거나, 자기의 모든 것을 걸겠다는 각오가 있어야만, 대한민국에서는 5.18북한군에 대해서 말 할 수 있다.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에는 몇이나 있던가.

 

 

5.18북한군의 진실에 인생을 걸었던 사람은 지만원 박사가 유일하다. 5.18북한군을 말했던 대가는 가혹했다. 거의 반평생을 5.18세력의 보복 공격에 시달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통 사람 같았으면 몇 번 자살했을 것이다. 지만원 박사는 보통사람과는 달랐다. 지만원은 초인적인 용기와 두둑한 배짱, 특출한 인내심과 애국심 같은 것들의 집합체임에 틀림없다.

 

 

한국당이 주최했던 공청회에서 5.18북한군에 대한 발언이 있었던 것이 1년여 전이었다. 이종명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5.18북한군에 대한 진상규명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들은 겁쟁이 한국당의 국회의원들이었다. 겁에 질린 한국당이 두 사람에게 징계 조치를 내렸다. 5.18북한군은 국회의원조차도 발언해서는 안 되는 '괴물'이었다.

 

 

만약에 이번 4.15총선에 지만원 박사를 국회에 입성시킬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그럴 수만 있다면 5.18바로잡기 역사에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고, 대한민국 역사를 다시 써야 하는 혁명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것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다. 지만원 박사는 피선거권이 없다. 괴물은 자기에게 대적할 영웅을 일찍 알아보고 미리 싹을 잘라놓은 것이다.

 

 

그렇다면 국회 본회의장 단상 위에서 '5.18북한군'의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소리가 터져 나오는 장면은 영영 볼 수 없는 것일까. 아니다, 아직은 희망이 있다. '아직은'이 아니라 '이번만'이다. 4.15총선 이번에만 희망이 있다. 이번 4.15총선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실시된다. 비례대표제를 이용하면 '5.18북한군'을 국회 단상 위로 호출할 수 있다.

 

 

이번 4.15총선은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동시에 선택할 수 있다. 즉 지역구 투표는 자기가 좋아하는 보수 후보에게 표를 주고, 비례대표는 '5.18북한군'을 호출할 수 있는 정당에게 표를 주는 방법이 있다. 이런 식의 이중적 투표는 이번 4.15총선에서만 실시되고 차차기 총선에서는 사라질 수도 있다. 그래서 기회는 '이번에만' 있는 것일 수도 있다.

 

 

'5.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불행하게도 거대정당에는 없다. 군소정당들을 둘러봐도 찾기가 쉽지 않다. 아직 파악하지 못한 군소정당에서 '5.18폭동'을 외칠 수는 있어도 '5.18북한군'까지는 쉽지 않을 것이다. '5.1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자유당'만이 유일했다. 그 많고 많은 정당들 중에서 자유당은 5.1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었다.

 

 

'4.3폭동'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손상윤의 자유당' 전광훈 목사의 '기독자유당'이나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정도였다. 우리공화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4.3폭동을 외칠 수 있다는 심증은 있지만 물증은 없었다. 손상윤의 자유당은 4.3폭동과 5.18북한군을 동시에 아우를 수 있는 '작지만 강력한' 정당이었다.

 

 

우리가 죽기 전에 5.18북한군의 진실을 마주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이 망하기 전에 대한민국을 망하게 만든 그 원흉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까. 비 내리는 밤에, 혹은 별빛 쏟아지는 밤에도 지만원 박사의 꿈자리에 저벅거리며 걸어 다니던 5.18북한군의 군화짝 만이라도 지만원 박사는 볼 수 있을까. 보고 싶었던 광수, 그토록 만나고 싶었던 광수, 지만원 박사는 오늘 밤 달빛 젖은 꿈에서도 광수를 만나고 있을까.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6117 392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4209 657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5558 136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3675 135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724 1291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159 1825
11815 [지만원TV]제229화, 공수부대 장교들의 증언 새글 지만원 2020-04-04 50 7
11814 10.26-김대중-한민통-힌츠페터-김사복-518은 한 덩어리 새글 지만원 2020-04-04 293 67
11813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새글 지만원 2020-04-04 312 68
11812 [지만원TV]제228화,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3 180 36
11811 한국이 공산화되어가는 근본 이유 지만원 2020-04-03 1528 207
11810 세월호와 청주유골은 동전의 앞뒤 (두 개가 아니라 하나) 지만원 2020-04-02 957 178
11809 작전개념상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2 704 120
11808 세계적 수학박사를 또라이라? 대한민국, 극기의 계절 [작시 지만원… 댓글(2) 제주훈장 2020-04-01 472 67
11807 박지원 사건 항소장 지만원 2020-04-01 474 109
11806 [지만원TV] 제227화, 광주현장 사진들 지만원 2020-04-01 565 61
11805 5.18 사태의 도화선과 발화(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556 94
11804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437 76
11803 남은 행로 [시 지만원] 낭송 : 사임당 제주훈장 2020-03-30 181 34
11802 제226화, 지옥이 분만한 5.18(4) 지만원 2020-03-31 395 47
11801 [지만원TV] 제225화,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30 369 51
11800 5.18 관련 북한 삐라 지만원 2020-03-30 988 144
11799 [지만원TV]제224화,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402 52
11798 남은 행로[시] 지만원 2020-03-29 578 107
11797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29 485 96
11796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397 94
11795 지옥이 분만한 5.18(1) 지만원 2020-03-28 646 110
11794 [지만원TV]제223화, 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3-28 461 56
11793 [지만원TV]제222화,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467 70
11792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846 13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