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3-23 20:58 조회1,66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 공식석상에서 '5.18북한군'을 말 할 수 있는 사람은 몇 명 되지 않는다. 대단한 용기나 대단한 각오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거대한 적과 결사의 투지로 대결할 용기가 있거나, 자기의 모든 것을 걸겠다는 각오가 있어야만, 대한민국에서는 5.18북한군에 대해서 말 할 수 있다.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에는 몇이나 있던가.

 

 

5.18북한군의 진실에 인생을 걸었던 사람은 지만원 박사가 유일하다. 5.18북한군을 말했던 대가는 가혹했다. 거의 반평생을 5.18세력의 보복 공격에 시달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통 사람 같았으면 몇 번 자살했을 것이다. 지만원 박사는 보통사람과는 달랐다. 지만원은 초인적인 용기와 두둑한 배짱, 특출한 인내심과 애국심 같은 것들의 집합체임에 틀림없다.

 

 

한국당이 주최했던 공청회에서 5.18북한군에 대한 발언이 있었던 것이 1년여 전이었다. 이종명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5.18북한군에 대한 진상규명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들은 겁쟁이 한국당의 국회의원들이었다. 겁에 질린 한국당이 두 사람에게 징계 조치를 내렸다. 5.18북한군은 국회의원조차도 발언해서는 안 되는 '괴물'이었다.

 

 

만약에 이번 4.15총선에 지만원 박사를 국회에 입성시킬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그럴 수만 있다면 5.18바로잡기 역사에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고, 대한민국 역사를 다시 써야 하는 혁명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것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다. 지만원 박사는 피선거권이 없다. 괴물은 자기에게 대적할 영웅을 일찍 알아보고 미리 싹을 잘라놓은 것이다.

 

 

그렇다면 국회 본회의장 단상 위에서 '5.18북한군'의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소리가 터져 나오는 장면은 영영 볼 수 없는 것일까. 아니다, 아직은 희망이 있다. '아직은'이 아니라 '이번만'이다. 4.15총선 이번에만 희망이 있다. 이번 4.15총선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실시된다. 비례대표제를 이용하면 '5.18북한군'을 국회 단상 위로 호출할 수 있다.

 

 

이번 4.15총선은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동시에 선택할 수 있다. 즉 지역구 투표는 자기가 좋아하는 보수 후보에게 표를 주고, 비례대표는 '5.18북한군'을 호출할 수 있는 정당에게 표를 주는 방법이 있다. 이런 식의 이중적 투표는 이번 4.15총선에서만 실시되고 차차기 총선에서는 사라질 수도 있다. 그래서 기회는 '이번에만' 있는 것일 수도 있다.

 

 

'5.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불행하게도 거대정당에는 없다. 군소정당들을 둘러봐도 찾기가 쉽지 않다. 아직 파악하지 못한 군소정당에서 '5.18폭동'을 외칠 수는 있어도 '5.18북한군'까지는 쉽지 않을 것이다. '5.1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자유당'만이 유일했다. 그 많고 많은 정당들 중에서 자유당은 5.1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었다.

 

 

'4.3폭동'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손상윤의 자유당' 전광훈 목사의 '기독자유당'이나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정도였다. 우리공화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4.3폭동을 외칠 수 있다는 심증은 있지만 물증은 없었다. 손상윤의 자유당은 4.3폭동과 5.18북한군을 동시에 아우를 수 있는 '작지만 강력한' 정당이었다.

 

 

우리가 죽기 전에 5.18북한군의 진실을 마주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이 망하기 전에 대한민국을 망하게 만든 그 원흉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까. 비 내리는 밤에, 혹은 별빛 쏟아지는 밤에도 지만원 박사의 꿈자리에 저벅거리며 걸어 다니던 5.18북한군의 군화짝 만이라도 지만원 박사는 볼 수 있을까. 보고 싶었던 광수, 그토록 만나고 싶었던 광수, 지만원 박사는 오늘 밤 달빛 젖은 꿈에서도 광수를 만나고 있을까.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7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371 47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051 69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569 13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179 13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761 131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040 1862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새글 지만원 2020-08-05 551 96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새글 지만원 2020-08-05 347 65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새글 지만원 2020-08-04 215 61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새글 지만원 2020-08-04 117 50
12062 임종석 민사 답변서 (3) 새글 지만원 2020-08-04 104 51
12061 임종석 민사 답변서 (2) 새글 지만원 2020-08-04 133 53
12060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새글 지만원 2020-08-04 287 68
12059 문재인이 윤석열까지 깨우치게 했다 지만원 2020-08-04 883 186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지만원 2020-08-03 1250 208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지만원 2020-08-03 1258 190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803 143
12055 아래 12명 탈북자는 위장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20-08-01 2793 221
12054 유튜브 계정 삭제에 대한 청와대 청원 내용 지만원 2020-08-01 1449 203
12053 구글에 대한 재심사 청구 지만원 2020-07-31 1359 259
12052 지만원tv 지구에서 사라졌다. 다음은 지만원 차례 지만원 2020-07-31 2473 368
12051 홍사익과 백선엽 지만원 2020-07-30 1298 230
12050 통일부는 종북특설대 지만원 2020-07-30 990 182
12049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렸다 지만원 2020-07-29 949 134
12048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702 152
12047 [지만원TV] 제278화, 박원순 저승길 누가 보냈나? 지만원 2020-07-26 1404 136
12046 추미애와 윤석열간의 활극, 경과와 결과 지만원 2020-07-26 1460 183
12045 상식으로 본 박원순의 저승길 지만원 2020-07-26 2044 267
12044 지만원tv, 제277화,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602 71
12043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1091 1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