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3-23 20:58 조회1,56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 공식석상에서 '5.18북한군'을 말 할 수 있는 사람은 몇 명 되지 않는다. 대단한 용기나 대단한 각오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거대한 적과 결사의 투지로 대결할 용기가 있거나, 자기의 모든 것을 걸겠다는 각오가 있어야만, 대한민국에서는 5.18북한군에 대해서 말 할 수 있다.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에는 몇이나 있던가.

 

 

5.18북한군의 진실에 인생을 걸었던 사람은 지만원 박사가 유일하다. 5.18북한군을 말했던 대가는 가혹했다. 거의 반평생을 5.18세력의 보복 공격에 시달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통 사람 같았으면 몇 번 자살했을 것이다. 지만원 박사는 보통사람과는 달랐다. 지만원은 초인적인 용기와 두둑한 배짱, 특출한 인내심과 애국심 같은 것들의 집합체임에 틀림없다.

 

 

한국당이 주최했던 공청회에서 5.18북한군에 대한 발언이 있었던 것이 1년여 전이었다. 이종명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5.18북한군에 대한 진상규명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들은 겁쟁이 한국당의 국회의원들이었다. 겁에 질린 한국당이 두 사람에게 징계 조치를 내렸다. 5.18북한군은 국회의원조차도 발언해서는 안 되는 '괴물'이었다.

 

 

만약에 이번 4.15총선에 지만원 박사를 국회에 입성시킬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그럴 수만 있다면 5.18바로잡기 역사에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고, 대한민국 역사를 다시 써야 하는 혁명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것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다. 지만원 박사는 피선거권이 없다. 괴물은 자기에게 대적할 영웅을 일찍 알아보고 미리 싹을 잘라놓은 것이다.

 

 

그렇다면 국회 본회의장 단상 위에서 '5.18북한군'의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소리가 터져 나오는 장면은 영영 볼 수 없는 것일까. 아니다, 아직은 희망이 있다. '아직은'이 아니라 '이번만'이다. 4.15총선 이번에만 희망이 있다. 이번 4.15총선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실시된다. 비례대표제를 이용하면 '5.18북한군'을 국회 단상 위로 호출할 수 있다.

 

 

이번 4.15총선은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동시에 선택할 수 있다. 즉 지역구 투표는 자기가 좋아하는 보수 후보에게 표를 주고, 비례대표는 '5.18북한군'을 호출할 수 있는 정당에게 표를 주는 방법이 있다. 이런 식의 이중적 투표는 이번 4.15총선에서만 실시되고 차차기 총선에서는 사라질 수도 있다. 그래서 기회는 '이번에만' 있는 것일 수도 있다.

 

 

'5.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불행하게도 거대정당에는 없다. 군소정당들을 둘러봐도 찾기가 쉽지 않다. 아직 파악하지 못한 군소정당에서 '5.18폭동'을 외칠 수는 있어도 '5.18북한군'까지는 쉽지 않을 것이다. '5.1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자유당'만이 유일했다. 그 많고 많은 정당들 중에서 자유당은 5.18북한군을 외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었다.

 

 

'4.3폭동'을 외칠 수 있는 정당은 '손상윤의 자유당' 전광훈 목사의 '기독자유당'이나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정도였다. 우리공화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4.3폭동을 외칠 수 있다는 심증은 있지만 물증은 없었다. 손상윤의 자유당은 4.3폭동과 5.18북한군을 동시에 아우를 수 있는 '작지만 강력한' 정당이었다.

 

 

우리가 죽기 전에 5.18북한군의 진실을 마주할 수 있을까. 대한민국이 망하기 전에 대한민국을 망하게 만든 그 원흉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까. 비 내리는 밤에, 혹은 별빛 쏟아지는 밤에도 지만원 박사의 꿈자리에 저벅거리며 걸어 다니던 5.18북한군의 군화짝 만이라도 지만원 박사는 볼 수 있을까. 보고 싶었던 광수, 그토록 만나고 싶었던 광수, 지만원 박사는 오늘 밤 달빛 젖은 꿈에서도 광수를 만나고 있을까.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17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67 이준석, 공익의 대표성 상실 지만원 2020-04-24 1569 189
11866 한국당 74석 도둑맞아 지만원 2020-04-24 1148 117
11865 제237화, 이준석, 공익의 대표성 상실 지만원 2020-04-23 764 96
11864 사전투표 당일투표 차이 4년전과 253지역구전체비교표 지만원 2020-04-23 1103 101
11863 박사님의 일본판 <조선과 일본>이 현재 일본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 댓글(4) muazen 2020-04-21 1233 199
11862 일본판 <조선과 일본> 에 실린 일본 언론인의 서평. 댓글(2) muazen 2020-04-22 1300 243
11861 [지만원TV]제236화, 한국당 74석 도둑맞아 지만원 2020-04-22 1424 128
11860 부정선거 여부 공개토론 하자 지만원 2020-04-22 2352 266
11859 사전투표 당일투표 차이 4년전과 253지역구전체비교표 제주훈장 2020-04-22 929 109
11858 통계학 수학모델이 사전선거 조작 100% 입증 지만원 2020-04-21 2442 235
11857 제235화 조작선거 확률 100% 지만원 2020-04-20 2772 211
11856 문재인의 유일한 탈출구는 '부정 선거'(비바람) 비바람 2020-04-20 1386 197
11855 부정선거에 대한 진단 지만원 2020-04-20 2632 293
11854 청주유골 쓰나미 막으려 세월호 공작 지만원 2020-04-19 1813 244
11853 문경지역 간첩단, 청주유골 430구 위험하다 북에 SOS 지만원 2020-04-19 1390 175
11852 김정은 전용기가 동원된 청주유골 북송작전 지만원 2020-04-19 996 125
11851 청주유골 430구가 곧 무등산 진달래 430송이 지만원 2020-04-19 942 112
11850 집단암매장에 대한 광주의 신앙 지만원 2020-04-19 780 106
11849 진달래 475송이의 증거 4 지만원 2020-04-19 782 101
11848 5.18의 결전장 광주교도소 지만원 2020-04-19 800 103
11847 새책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 목차 지만원 2020-04-19 723 105
11846 선거 폭망의 이유와 희망 지만원 2020-04-17 3468 390
11845 '황교안-김종인'이라는 최악의 조합(비바람) 비바람 2020-04-16 1979 279
11844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머리말] 지만원 2020-04-15 2180 228
11843 황석영의 모략과 북한의 모략 정확히 일치 지만원 2020-04-14 1325 149
11842 도화선에 불붙인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1650 211
11841 10.26-김대중-한민통-힌츠페터-김사복-518은 한 덩어리 지만원 2020-04-13 865 132
11840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지만원 2020-04-13 944 142
11839 김대중 사형, 레이건이 중지시켜 지만원 2020-04-13 1186 155
11838 김대중에 대한 사형선고 지만원 2020-04-13 685 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