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04 12:05 조회1,68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육군본부 정보 보고서에 의하면 김일성은 10.26이 발생하자마자 미리 준비한 것처럼 북괴군에 [폭풍작전]을 명령했고, 탈북자들의 일관된 진술에 의하면 북한 특수군은 197911월부터 소규모 단위로 침투하기 시작했다. 한편으로는 태백산맥-지리산맥을 통해 수십 명 단위의 특수군을 광주-전남 지역에 잠입시켰고, 다른 한편으로는 잠수함을 통해 10여 명씩 침투시켜 광주로 접근하는 해안 교두보를 확보하였으며, 그 후로는 공공연히 대형 선박을 통해 텅 비워진 전남지역 해안에 대량으로 침투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합참의장이었던 류병현은 그의 자서전 등을 통해 5.18 직전 전남 해안을 경비하던 육군 및 해군 병력을 전북 변산반도 이북으로 이동시켰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는 6.25 직전의 군 지휘를 간첩이 했다는 이형근 대장의 10대 불가시의를 연상케 한다. 결론적으로 5.18 직전의 전남 해안은 그야말로 북한에게는 무인지경이 되었던 것이다.

 

군번 1번 이형근 대장의 회고록 제55-57쪽에는 당시의 한국군을 간첩이 지휘했다는 것을 의심케 하는 10대 불가사의가 기록돼 있다. 그 중에는 6.25가 발발하기 불과 2주일 전, 중앙 요직을 포함한 전후방 사단장 및 연대장 급의 대대적인 이동이 단행되어, 지형과 병사에 익숙치 못한 상태에서 전쟁을 맞게 한 사실, 613일부터 620일에 걸쳐 전후방부대를 대대적으로 이동시킴으로써 장병들로 하여금 정신을 잃게 한 사실, 611부터 발령됐던 비상경계령을 6.240시에 해제한 사실, 전쟁 하루 전에 전 장병의 50%를 휴가, 외출, 외박의 형태로 부대를 떠나게 한 사실, 624, 전군의 중령급 이상을 육군본부 장교클럽에 초청해 양주와 댄스파티를 열어 고급장교들로 하여금 6.25일 새벽까지 술에 취하게 한 사실, 국군이 파죽지세로 밀리고 있는데도 국군이 북진하고 있다는 허위방송을 하여 군과 국민을 혼란에 빠지게 했고, 한강 나루터에 피란 나간 애국자들을 다시 귀가시켜 인민군 죽창에 찔려 죽게 한 사실, 전방에서 총성이 울리는 그 절체절명의 순간에도 군을 지휘해야 할 육군참모총장 채병덕이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다는 사실들이 기록돼 있다. 그 간첩이 누구였는가에 대해서는 설만 분분하다. 결론적으로 5.18 발발 직전에 합참의장 류병현이 전남해안을 방어하던 경비부대들을 모두 전북 변산반도 이북으로 이동시킨 조치는 마치 6.25가 임박했을 때까지 군 지휘부에 꼭꼭 숨어 있다가 남침 직전에 10대 불가사의를 연출시킨 고위 간첩의 역할을 방불케 한다. 소름 돋는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

 

2020.4.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2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92 평화의 댐 아니었다면 이번 서울은 물바다 지만원 2020-08-17 1170 166
12091 전광훈과 문재인 지만원 2020-08-16 1753 267
12090 저승길 가는 험악한 관상들 지만원 2020-08-16 1381 266
12089 The Rapid Deterioration of Relations… 댓글(2) stallon 2020-08-14 1333 137
12088 주호영도 미쳤고, 통합당이 다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2206 312
12087 문재인, 말년의 네로보다 더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1768 284
12086 5.18 성역화에 나선 통합당 부역자들 지만원 2020-08-12 1971 290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1544 237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1451 224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1013 160
12082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1115 142
12081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1199 151
1208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726 144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1368 204
12078 조우석 칼럼방송 지만원 2020-08-10 1288 152
12077 돈 없는 사람은 돈 있는 사람 옆에 살아야 행복 지만원 2020-08-10 1218 224
12076 알고나 욕하라 지만원 2020-08-10 1493 243
12075 아래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0-08-10 979 138
12074 성골의 땅 전라도의 민낯 지만원 2020-08-10 1462 224
12073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20-08-09 1121 171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20-08-08 1890 188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지만원 2020-08-08 1382 184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지만원 2020-08-08 1327 194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957 186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지만원 2020-08-08 1118 220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1435 247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2915 324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지만원 2020-08-05 1638 200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지만원 2020-08-04 702 103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지만원 2020-08-04 447 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