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의 전민봉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대중의 전민봉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13 08:04 조회84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대중의 전민봉기

 

김대중은 1980326, YWCA 강연회에 나가 이렇게 강연했다. 민주주의라는 나무는 국민의 피를 먹고 자란다. 민주주의는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을 통하여 이루어진다는 말은 결코 슬로건이 아니라 진실이다 민주화를 위해서는 피를 흘려야만 한다는 무서운 선동이었던 것이다.

 

1980917일의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판결문에는 김대중이 혁명내각을 구성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1980410일 오후 8시경, 북악파크호텔 501호실에서 문익환, 예춘호 ,이문영, 고은태, 김종환, 한완상, 심재권 등 10여명과 회합하고 국민연합이 계엄령 해제, 정부주도 개헌포기, 유신잔당 퇴진, 정치일정 단축, 구속자 석방 복권, 학원자유, 자유언론 실천 등을 실현시키기 위한 투쟁전열을 정비, 강화하기 위하여 국민연합을 대폭 개편하고 과거 투쟁 경력이 풍부하고 각 학생지도부와 연계하여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복학생 이현배를 총무국장, 장기표를 조직국장, 심재권을 홍보국장에 각 임명하기로 결정하는 동시, 이들 3인에게 학원 선동임무를 각 부여하고, 위 참석자들에게 작금의 국내정치 정세를 분석하여 볼 때 나로서는 신민당내 당권파의 강력한 반발로 지지기반 확장이 어렵고 군부의 지지기반이 없고, 3.11. 신 총리와 3.15. 최 대통령의 발언 등을 종합해 볼 때 선거로서는 차기 대통령에 당선을 기대할 수 없을 것으로 판단되고 이번 기회를 놓치면 한국의 민주주의는 영원히 바라볼 수 없으므로 정당 활동보다는 국민연합을 위시한 민주헌정동지회, 한국정치문화연구소 등의 조직을 확대 강화하면서 민주화운동을 내세워 학생시위 분위기가 고조되면 교외로 유도하여 시민의 호응을 촉구하고 아울러 우리 조직을 가세시켜 대대적인 본격적 시위를 전개하면 현 정부는 궁지에 몰려 우리의 민주화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수 없으니 우선 조직을 통하여 전국적 여론을 환기시켜야 한다고 하여 반정부 투쟁의식을 고취하였다. . . 19805118:00경 문익환, 이문열, 예춘호, 고은해, 한완상, 김종환, 장기표, 심재권, 김승훈, 이우정, 이현배, 김병걸, 박세경 등과 회합하여 학내소요를 계엄령해제, 정부주도 개헌작업 포기, 정치일정 단축, 유신잔당 퇴진 등 정치적 이슈로 전환하게 하고 교내 시위를 교외시위로 유도, 시민이 이에 가세하도록 선동하여 폭력시위를 전국적으로 확산 시키면 현 정부는 붕괴될 것이니 학원에 영향력이 있는 조성우, 심재권, 장기표, 이헌배등 청년조직원들이 학생 선동에 더욱 주력할 것과 그 결행 시기를 5월 중순경으로 정하고 집권을 위한 제반 지휘본부이며 정부 전복 후 과도내각 역할을 할 한국민주제도연구소가 빠른 시일 내에 활동을 개시할 수 있도록 이사장에 예춘호, 소장에 이문열을 각 선임하고 전문위원으로 민족재생담당에 김관석, 역사문화담당에 백낙천, 종교교육담당에 정을병, 노동담당에 탁희준, 농업담당에 유인호, 경제담당에 임재경, 안보외교담당에 양호민, 통일담당에 문익환, 도의정치담당에 안병무, 행정담당에 이문영을 각 선임하였다..”

 

김대중이 일본에서 구성한 한민통의 한국 버전인 [국민연합]1980416, 한국신학대학교 학생회 주최 학술강연회에서 이런 연설을 했다. 특권층은 수십억원의 호화주택에서 기천만원의 잉어를 기르고 고래수염으로 이쑤시개를 한다. 독재 하에서 감옥에 가고 공민권을 박탈당하고 학원과 직장에서 추방되었던 사람들이 새로운 정부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1980417, 서울대 학생회 초청 연설에서는 이런 연설을 했다, 김상진, 김주열 못지않게 김재규도 충신이었다.” 1960411, MBC는 마산 앞바다에서 최루탄에 맞아 숨진 김주열군(마산상고)의 시체가 떠올랐다는 방송을 했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4.19가 촉발되면서 이승만 대통령이 하야를 하게 되었다. 김상진은 서울농대 학생으로 1975년 유신체제와 긴급조치를 반대한다며 분신자살을 했고, 이로 인해 수그러들던 1970년대의 학생 시위가 다시 타오르기 시작했다. 김대중은 바로 이런 희생자들이 또 다시 등장하여 혁명의 불을 지펴야 한다고 선동한 것이다.

 

1980418, 동국대학생회 초청연설에서는 이런 선동을 했다. “10.26사태는 독재에 항거한 전 국민의 혁명이다. 탄압을 받더라도 끈질기게 저항하면 10.26과 같은 또 다른 사태가 올 수 있다.한마디로 국가를 무정부 상태로 몰고 가는 것이었다. 이러한 선동의 영향으로 불법학생집회가 급증했고, 그동안 평화적이었던 학생집회들이 갑자기 폭력시위 양상으로 변모해 갔다. 성균관대, 목원대, 세원대, 전남대 등에서는 복학생들이 노선을 달리하는 교수들을 폭행하고, 심지어는 70세 노령의 대학원장을 구타까지 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서울대, 조선대, 전북대, 총신대 등에서는 학교시설을 점거-파괴하는 일이 자주 발생했다.

 

19804월 중 학생소요를 통계로 보면, 시위-농성 106개교, 수업거부 25개교, 휴강조치 44개교였으며, 경희대, 세종대, 한양대 등에서는 철야농성이 일주일 이상이나 유지됐다. 학생시위의 확산에 고무된 국민연합429, “민주화촉진국민운동을 선언하면서 반정부 장외투쟁을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대규모의 폭력시위가 전국적으로 확대하자 이에 크게 고무된 국민연합은 516, "2차민주화촉진국민선언문"을 발표했다. "비상계엄의 즉각 해제, 신현확 총리의 즉각 퇴진 등에 대하여 51910시까지 정부가 명확한 답변을 할 것을 요구"하고, 이 요구가 관철되지 아니하면 522일 정오를 기해 대정부투쟁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다. 여기에서 김대중은 또 반정부 투쟁 방침을 명확하게 선언했다.

 

"민주 애국시민은 유신체제를 종결 짓는 민주투쟁에 동참하는 의사표시로 검은 리본을 가슴에 단다. 비상계엄은 무효이므로 국군은 비상계엄령에 의거한 일체의 지시에 복종하지 말 것이며, 언론은 검열과 통제를 거부하고, 전 국민은 민주화투쟁을 용감히 전개한다. 정당, 사회단체, 종교단체, 노동자, 농민, 학생, 공무원, 중소상인, 민주애국시민은 522일 정오에, 서울은 장충단 공원, 지방은 시청 앞 광장에서 민주화촉진국민대회를 개최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2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72 [단독] 40일 구국금식 7부능선 김성웅목사 단식 25일째 현장소… 제주훈장 2020-06-21 1058 91
11971 광주518민주화에 시비걸면 처벌 악법정치는 미친정치, 기자회견 모… 제주훈장 2020-06-19 1139 102
11970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1941 121
11969 의견서(안양경찰 박영순 관련) 지만원 2020-06-19 1345 126
11968 지만원tv, 제266화,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6-18 1319 100
11967 지만원TV, 제265화, 청와대 초상집 됐다 지만원 2020-06-16 2160 139
11966 간첩 50명을 능가하는 조갑제(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2129 233
11965 광수사태 사망자수 거짓선동 변천사(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1233 132
11964 2차 문재인퇴진기필 지구촌 애국 퀴즈쇼[지만원 격려메세지 포함] 제주훈장 2020-06-14 1136 104
11963 지만원tv, 제264화, 트로이목마 탈북광수 지만원 2020-06-14 1509 86
11962 5.25일자 미 기밀보고 3번째 희생자 추정(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3 1368 101
11961 지만원tv, 제263화, 전쟁 임박, 세계적 분노의 마그마 지만원 2020-06-13 1618 103
11960 애국자로서 필독. 정동일 前 총영사님의 글》 지만원 2020-06-13 1681 175
11959 광주 인민재판 희생자 발견, 4명 지만원 2020-06-12 2037 182
11958 새로운 5.18인민재판 희생자 두사람 사진은 누구일까요? 댓글(2) 방울이 2020-06-12 1821 104
11957 광주 신부들과 북한이 야합한 모략작전 지만원 2020-06-11 1777 185
11956 [지만원TV] 제262화, 임종석과 하태경 관리자 2020-06-11 1382 100
11955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3) (이상진) 이상진 2020-06-10 1256 137
11954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 한글말 2020-06-06 1907 202
11953 (미공개사진)5.18인민재판처형장가는 세번째 사진.(솔향기) 솔향기 2020-06-08 2316 236
11952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2)(이상진) 이상진 2020-06-08 1406 195
11951 지만원tv, 제261화, 일본의 반격 지만원 2020-06-07 1518 112
11950 제주4.3왜곡말라! 이것이 4.3사건 전개과정 진실이다. [이승학… 제주훈장 2020-06-07 1222 88
11949 제1차 문재인퇴진기필 유튜브온라인집회 웃자고쇼 최초실시 제주훈장 2020-06-07 1118 101
11948 [지만원TV]제260화, 경제 대지진 예고 지만원 2020-06-05 1696 101
11947 항소이유서(서정갑) 지만원 2020-06-05 1144 102
11946 KBS,5.18광수사태 북괴 개입사실 시인(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04 1863 156
11945 [성명서] 1948년 제주4.3사건은 공산폭동이었다! [전민정 대… 댓글(1) 제주훈장 2020-06-04 954 102
11944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1) (이상진) 이상진 2020-06-03 1166 141
11943 지만원tv, 제259화, 우익에 침투한 간자 지만원 2020-06-04 1289 10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