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의 전민봉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대중의 전민봉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13 08:04 조회46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대중의 전민봉기

 

김대중은 1980326, YWCA 강연회에 나가 이렇게 강연했다. 민주주의라는 나무는 국민의 피를 먹고 자란다. 민주주의는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을 통하여 이루어진다는 말은 결코 슬로건이 아니라 진실이다 민주화를 위해서는 피를 흘려야만 한다는 무서운 선동이었던 것이다.

 

1980917일의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판결문에는 김대중이 혁명내각을 구성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1980410일 오후 8시경, 북악파크호텔 501호실에서 문익환, 예춘호 ,이문영, 고은태, 김종환, 한완상, 심재권 등 10여명과 회합하고 국민연합이 계엄령 해제, 정부주도 개헌포기, 유신잔당 퇴진, 정치일정 단축, 구속자 석방 복권, 학원자유, 자유언론 실천 등을 실현시키기 위한 투쟁전열을 정비, 강화하기 위하여 국민연합을 대폭 개편하고 과거 투쟁 경력이 풍부하고 각 학생지도부와 연계하여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복학생 이현배를 총무국장, 장기표를 조직국장, 심재권을 홍보국장에 각 임명하기로 결정하는 동시, 이들 3인에게 학원 선동임무를 각 부여하고, 위 참석자들에게 작금의 국내정치 정세를 분석하여 볼 때 나로서는 신민당내 당권파의 강력한 반발로 지지기반 확장이 어렵고 군부의 지지기반이 없고, 3.11. 신 총리와 3.15. 최 대통령의 발언 등을 종합해 볼 때 선거로서는 차기 대통령에 당선을 기대할 수 없을 것으로 판단되고 이번 기회를 놓치면 한국의 민주주의는 영원히 바라볼 수 없으므로 정당 활동보다는 국민연합을 위시한 민주헌정동지회, 한국정치문화연구소 등의 조직을 확대 강화하면서 민주화운동을 내세워 학생시위 분위기가 고조되면 교외로 유도하여 시민의 호응을 촉구하고 아울러 우리 조직을 가세시켜 대대적인 본격적 시위를 전개하면 현 정부는 궁지에 몰려 우리의 민주화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수 없으니 우선 조직을 통하여 전국적 여론을 환기시켜야 한다고 하여 반정부 투쟁의식을 고취하였다. . . 19805118:00경 문익환, 이문열, 예춘호, 고은해, 한완상, 김종환, 장기표, 심재권, 김승훈, 이우정, 이현배, 김병걸, 박세경 등과 회합하여 학내소요를 계엄령해제, 정부주도 개헌작업 포기, 정치일정 단축, 유신잔당 퇴진 등 정치적 이슈로 전환하게 하고 교내 시위를 교외시위로 유도, 시민이 이에 가세하도록 선동하여 폭력시위를 전국적으로 확산 시키면 현 정부는 붕괴될 것이니 학원에 영향력이 있는 조성우, 심재권, 장기표, 이헌배등 청년조직원들이 학생 선동에 더욱 주력할 것과 그 결행 시기를 5월 중순경으로 정하고 집권을 위한 제반 지휘본부이며 정부 전복 후 과도내각 역할을 할 한국민주제도연구소가 빠른 시일 내에 활동을 개시할 수 있도록 이사장에 예춘호, 소장에 이문열을 각 선임하고 전문위원으로 민족재생담당에 김관석, 역사문화담당에 백낙천, 종교교육담당에 정을병, 노동담당에 탁희준, 농업담당에 유인호, 경제담당에 임재경, 안보외교담당에 양호민, 통일담당에 문익환, 도의정치담당에 안병무, 행정담당에 이문영을 각 선임하였다..”

 

김대중이 일본에서 구성한 한민통의 한국 버전인 [국민연합]1980416, 한국신학대학교 학생회 주최 학술강연회에서 이런 연설을 했다. 특권층은 수십억원의 호화주택에서 기천만원의 잉어를 기르고 고래수염으로 이쑤시개를 한다. 독재 하에서 감옥에 가고 공민권을 박탈당하고 학원과 직장에서 추방되었던 사람들이 새로운 정부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1980417, 서울대 학생회 초청 연설에서는 이런 연설을 했다, 김상진, 김주열 못지않게 김재규도 충신이었다.” 1960411, MBC는 마산 앞바다에서 최루탄에 맞아 숨진 김주열군(마산상고)의 시체가 떠올랐다는 방송을 했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4.19가 촉발되면서 이승만 대통령이 하야를 하게 되었다. 김상진은 서울농대 학생으로 1975년 유신체제와 긴급조치를 반대한다며 분신자살을 했고, 이로 인해 수그러들던 1970년대의 학생 시위가 다시 타오르기 시작했다. 김대중은 바로 이런 희생자들이 또 다시 등장하여 혁명의 불을 지펴야 한다고 선동한 것이다.

 

1980418, 동국대학생회 초청연설에서는 이런 선동을 했다. “10.26사태는 독재에 항거한 전 국민의 혁명이다. 탄압을 받더라도 끈질기게 저항하면 10.26과 같은 또 다른 사태가 올 수 있다.한마디로 국가를 무정부 상태로 몰고 가는 것이었다. 이러한 선동의 영향으로 불법학생집회가 급증했고, 그동안 평화적이었던 학생집회들이 갑자기 폭력시위 양상으로 변모해 갔다. 성균관대, 목원대, 세원대, 전남대 등에서는 복학생들이 노선을 달리하는 교수들을 폭행하고, 심지어는 70세 노령의 대학원장을 구타까지 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서울대, 조선대, 전북대, 총신대 등에서는 학교시설을 점거-파괴하는 일이 자주 발생했다.

 

19804월 중 학생소요를 통계로 보면, 시위-농성 106개교, 수업거부 25개교, 휴강조치 44개교였으며, 경희대, 세종대, 한양대 등에서는 철야농성이 일주일 이상이나 유지됐다. 학생시위의 확산에 고무된 국민연합429, “민주화촉진국민운동을 선언하면서 반정부 장외투쟁을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대규모의 폭력시위가 전국적으로 확대하자 이에 크게 고무된 국민연합은 516, "2차민주화촉진국민선언문"을 발표했다. "비상계엄의 즉각 해제, 신현확 총리의 즉각 퇴진 등에 대하여 51910시까지 정부가 명확한 답변을 할 것을 요구"하고, 이 요구가 관철되지 아니하면 522일 정오를 기해 대정부투쟁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다. 여기에서 김대중은 또 반정부 투쟁 방침을 명확하게 선언했다.

 

"민주 애국시민은 유신체제를 종결 짓는 민주투쟁에 동참하는 의사표시로 검은 리본을 가슴에 단다. 비상계엄은 무효이므로 국군은 비상계엄령에 의거한 일체의 지시에 복종하지 말 것이며, 언론은 검열과 통제를 거부하고, 전 국민은 민주화투쟁을 용감히 전개한다. 정당, 사회단체, 종교단체, 노동자, 농민, 학생, 공무원, 중소상인, 민주애국시민은 522일 정오에, 서울은 장충단 공원, 지방은 시청 앞 광장에서 민주화촉진국민대회를 개최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9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09 미국 문서에 대한 종합 평가 지만원 2020-05-17 2214 238
11908 미국무부 5.18기밀문서에 실린 내용 해설 지만원 2020-05-17 3631 183
11907 미 국무부 자료 지만원 2020-05-17 1249 140
11906 미국 국무부 문서 007879 댓글(2) 해머스 2020-05-17 1442 106
11905 지만원tv, 제244화, 통합당 미쳤다 지만원 2020-05-17 910 100
11904 광주5.18, 전라도 거짓말이 너무 심하다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5-16 1175 166
11903 광주교도소 취재한 중앙일보에 뇌가 없다 지만원 2020-05-16 1348 175
11902 제243화, 5.18 40주년 지만원 2020-05-15 1209 100
11901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0.5.18.) 지만원 2020-05-15 1477 162
11900 하태경 인솔로 지만원 고소한 12명의 탈북자 지만원 2020-05-15 1781 161
11899 '회계부정 없다'더니… 윤미향, 개인 계좌로 '기부금' 받았다 지만원 2020-05-15 895 162
11898 DJ, 지만원 탄압 위해 국정원 동원 지만원 2020-05-13 1590 182
11897 [5.18특집영상] 5.18 단체의 야수성은 북한 범죄 감싸기 위… 지만원 2020-05-12 898 100
11896 거목(巨木) [시] 강유빌 영국교포 지만원 박사에 헌시 [낭송 사… 제주훈장 2020-05-12 673 100
11895 5.18단체의 야수성은 북한 범죄 감싸기 위한 것 지만원 2020-05-11 1414 181
11894 5월 10일의 제주4.3폭동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5-10 961 140
11893 간첩 50명보다 더 큰 역할 한다는 조갑제의 방해 지만원 2020-05-10 2845 354
11892 2007년 보고서 들먹이며 세작 역할 한 김관진 지만원 2020-05-10 1310 211
11891 [5.18특별법] 제정과 [전두환의 집권시나리오] 공작 지만원 2020-05-09 1048 143
11890 5.18에 공존하는 두 개의 대법원 판결서 지만원 2020-05-09 914 122
11889 김일성과 조갑제 지만원 2020-05-08 2052 297
11888 북한의 5.18 아리랑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5-08 991 125
11887 광주교도소 야간공격 5회의 의미 지만원 2020-05-08 1269 175
11886 프롤로그(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5-07 838 120
11885 自由大韓民國을 守護하는 측면에서 본 국민들의 분류(이상진) 이상진 2020-05-07 783 160
11884 에필로그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 지만원 2020-05-07 1045 162
11883 5월25일의 광주(최규하 대통령이 광주수복 작전 직접 챙겨) 지만원 2020-05-06 1076 130
11882 전두환의 치욕동상 광주인이 쪽팔린다[광주여성의 통곡과 절규] 댓글(1) 제주훈장 2020-05-05 2252 215
11881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 (머리말) 지만원 2020-05-04 1495 179
11880 제242화, 부정선거 증명할 가장쉬운 통계이론 지만원 2020-05-02 2141 1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