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선에 불붙인 김대중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도화선에 불붙인 김대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13 08:14 조회1,9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도화선에 불붙인 김대중

 

김대중은 410, 51, 5103회에 걸쳐 북악파크에서 문익환, 예춘호, 장기표, 심재권 등 이른바 김대중내란 음모 집단을 이끌고 전국 폭력시위에 의한 국가전복 계획을 수립하고 김대중의 혁명내각을 작성했다. 515일은 서울역에 10만 시위대가 모여 버스로 경찰을 깔아 죽이는 폭력시위가 전개됐고, 당시 내무장관은 소요진압이 경찰력의 범위를 넘는다며 계엄군의 개입을 요청했다. 한편 서울역 시위에 극도로 고무된 김대중은 516, 2차 민주화촉진국민선언문을 발표했다. 522일을 기하여 군인, 경찰을 포함한 전국의 모든 국민은 검은 리본을 달고 전국적으로 봉기하여 정부를 전복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이었던 것이다. 정부가 전복되고, 국가가 혼란에 빠져 남침 조건을 마련하도록 해줄 것인가, 아니면 김대중이 이끄는 재야세력과 이들의 조종을 받는 복학생 조직을 분쇄할 것인가! 최규하 정부는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러한 위기를 맞이한 정부의 선택이 바로 5.17 조치였던 것이다. 517, 군은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긴급히 소집하고, 10.26 이후 선포됐던 지역비상계엄(제주도 제외)을 전국계엄으로 확대하고, 5.18일 새벽 2시를 기해 전국 136개 국가시설을 보호함과 동시에 소요의 원천인 31개 주요 대학을 점령하기 위해 25,000명의 계엄군을 배치하는 한편, 5.17 자정을 기해 이른바 김대중 내각을 구상했던 김대중, 김상현 등 24명의 내란음모자들을 체포하고 학생 주동자들을 구속하기 시작했다.

 

1980517일 자정을 기해 그동안 국가와 사회 전체를 소용들이 치게 했던 학생시위 주동자들이 에프킬러 폭탄을 맞은 부나비들처럼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전국에는 경찰과 군인들이 쫙 깔려 젊은 사람만 나타나면 일단 연행해 문초부터 하고 보았다. 억울하게 매를 맞고 고초를 당한 젊은이들이 많았다. 그래서 대학생들은 물론 젊은 사람들은 경찰의 눈에 뜨이지 않기 위해 꼭꼭 숨었다. 심지어는 전남대 총학생회장 박관현은 517일 도망을 가서 광주시위 기간 내내 숨어있었고, 5.18의 전설이라는 윤한봉은 517일 이전 도망 다니기 시작해 19814월 화물선에 숨어 35일에 걸쳐 미국으로 밀항했고, 김대중으로부터 폭동자금 5백만 원을 받았다는 정동년은 517일 자정에 긴급 체포됐다. 김대중은 서울 북악파크 호텔에 3차례에 걸쳐 내란 모의와 혁명내각을 구성한 죄로 혁명내각 요원 24명과 함께 긴급 구속되었고, 이 사실이 전국에 방송됨으로써 전국은 그야말로 공포감이 엄습하는 살얼음판이 되었다.

 

518(일요일) 새벽에는 이미 휴교령이 내려져 있었다. 계엄령 선포와 함께 전남대와 조선대에는 공수부대가 1개 대대씩 들어가 있었다. 518일 새벽, 전남대에는 공수 제7여단 제33대대가, 조선대학에는 같은 제7여단 제35대다가 진주해 있었다. 이는 계엄군 부대배치 계획에 의해 자동적으로 배치된 것이며, 2개 대대 규모는 다른 지역들에 비해 매우 적은 상징적인 규모에 불과했다. 배치된 계엄군 하사관들은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채 배구공과 장기판 바둑판을 가지고 전남대와 조선대로 출동했다. 당시 계엄 지휘부 역시 전남지역을 그리 중시하지 않았다. 두 대학에 진주한 계엄군은 전북 금마에 주둔하던 제7공수여단이었으며, 장병들의 40% 이상이 전라도 출신들로 구성돼 있었다.

 

그런데도 좌익들은 전두환이 전라도의 씨를 말리기 위해 오로지 경상도 군인만을 뽑아 광주에 보냈고, 광주에는 특별히 많은 계엄군을 보냈으며, 장병들에 환각제를 마시게 한 후 한손에는 대검을, 다른 한 손에는 철심이 박힌 살인용 곤봉을 들게 했다고 선동해왔다. 곤봉으로는 노인의 머리까지 마구 때려 피가 하늘로 치솟게 했고, 대검으로는 여대생의 머리가죽을 벗기고 유방을 도려내 전봇대에 걸어놓았다고 거짓 선동했다. 위 유언비어들은 북한이 제조한 것들이었다. 왜냐 하면 그 유언비어 내용들이 북한의 간행물들과 대남공작 역사 문헌들에 나타나 있고, 탈북자 강명도가 그의 저서 [평양은 망명을 꿈꾼다]에 증언해 놓았기 때문이다. 광주에 2개 대대를 내보낸 것은 순전히 계엄사령부 작전계통을 통해 취해진 조치였고, 여기에 전두환이나 정호용 등이 개입한 증거는 없으며 그렇게 될 수 있는 성격의 것도 아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2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72 [단독] 40일 구국금식 7부능선 김성웅목사 단식 25일째 현장소… 제주훈장 2020-06-21 1058 91
11971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1941 121
11970 광주518민주화에 시비걸면 처벌 악법정치는 미친정치, 기자회견 모… 제주훈장 2020-06-19 1139 102
11969 의견서(안양경찰 박영순 관련) 지만원 2020-06-19 1344 126
11968 지만원tv, 제266화,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6-18 1316 100
11967 지만원TV, 제265화, 청와대 초상집 됐다 지만원 2020-06-16 2158 139
11966 간첩 50명을 능가하는 조갑제(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2128 233
11965 지만원tv, 제264화, 트로이목마 탈북광수 지만원 2020-06-14 1509 86
11964 광수사태 사망자수 거짓선동 변천사(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1233 132
11963 2차 문재인퇴진기필 지구촌 애국 퀴즈쇼[지만원 격려메세지 포함] 제주훈장 2020-06-14 1136 104
11962 지만원tv, 제263화, 전쟁 임박, 세계적 분노의 마그마 지만원 2020-06-13 1618 103
11961 5.25일자 미 기밀보고 3번째 희생자 추정(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3 1368 101
11960 애국자로서 필독. 정동일 前 총영사님의 글》 지만원 2020-06-13 1681 175
11959 광주 인민재판 희생자 발견, 4명 지만원 2020-06-12 2037 182
11958 새로운 5.18인민재판 희생자 두사람 사진은 누구일까요? 댓글(2) 방울이 2020-06-12 1821 104
11957 광주 신부들과 북한이 야합한 모략작전 지만원 2020-06-11 1777 185
11956 [지만원TV] 제262화, 임종석과 하태경 관리자 2020-06-11 1382 100
11955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3) (이상진) 이상진 2020-06-10 1256 137
11954 (미공개사진)5.18인민재판처형장가는 세번째 사진.(솔향기) 솔향기 2020-06-08 2316 236
11953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2)(이상진) 이상진 2020-06-08 1406 195
11952 지만원tv, 제261화, 일본의 반격 지만원 2020-06-07 1517 112
11951 제주4.3왜곡말라! 이것이 4.3사건 전개과정 진실이다. [이승학… 제주훈장 2020-06-07 1220 88
11950 제1차 문재인퇴진기필 유튜브온라인집회 웃자고쇼 최초실시 제주훈장 2020-06-07 1118 101
11949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 한글말 2020-06-06 1907 202
11948 [지만원TV]제260화, 경제 대지진 예고 지만원 2020-06-05 1696 101
11947 항소이유서(서정갑) 지만원 2020-06-05 1144 102
11946 KBS,5.18광수사태 북괴 개입사실 시인(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04 1862 156
11945 지만원tv, 제259화, 우익에 침투한 간자 지만원 2020-06-04 1289 102
11944 [성명서] 1948년 제주4.3사건은 공산폭동이었다! [전민정 대… 댓글(1) 제주훈장 2020-06-04 954 102
11943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1) (이상진) 이상진 2020-06-03 1166 1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