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의 모략과 북한의 모략 정확히 일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황석영의 모략과 북한의 모략 정확히 일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14 21:19 조회1,61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황석영의 모략과 북한의 모략 정확히 일치  

 

                             <황석영의 모략>

 

황석영이 쓴 광주 5월 민중항쟁의 기록[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너머 너머)_의 일부를 발췌합니다. 거의가 거짓이고 모략입니다.

 

한손에는 대검을 또 다른 손에는 살상용 곤봉을 들고 눈에는 충혈이 되어 닥치는 대로 때리고 찔렀다.”(42) 이는 거짓입니다. 검찰보고서를 포함 어디에도 없습니다.

 

시위학생을 잡으면 먼저 곤봉으로 머리를 때려 쓰러뜨리고서는 서너명이 한꺼번에 달려들어 군화발로 머리통을 으깨버리고 등과 척추를 짓이겼으며 곤봉으로 쳐서 피곤죽을 만들었다. 투쟁이 격화됨에 따라 사망자의 사망진단은 각기 특이한 양상을 보인다. 최초에는 타박상, 그 다음은 자상, 그리고 총상의 순서였던 것이다. 공수대원들은 피트투성이가 된 희생자가 축 늘어지면 멱살을 잡아 한 손으로 쳐들러 걸레를 던지듯 트럭 위로 던져 올렸다.”(47-48)

 

7공수특전단은 전두환 보안사령관의 사병처럼 육성되었으며, 시내에 최초로 투입 될 때부터 살인 허가를 받은 것처럼 잔인, 냉혹하였다. 이들은 부마항쟁 때에도 진압군으로 투입되었던 부대였다. ”(48)

 

조금이라도 반항하는 기색이 보이면 그들은 가차 없이 대검으로 배를 쑤셨다.” (49)

 

어떤 경우는 터미널 뒤편이 막다른 골목까지 달아난 학생이 드디어 잡히게 되자 자지러지게 무릎을 꿇으며 살려달라고 연신 빌었다. 대문에 나와 내려 보던 할아버지가 너무도 애처로와 몸으로 가리면서 봐달라고 사정하자 공수대원은 비켜 이새끼! 하면서 할아버지를 곤봉으로 내려쳤다. 할아버지는 피를 뒤집어쓰면 고꾸라졌고 쫓겨던 학생은 돌을 집어 들었으나 공수대원은 가차 없이 곤봉으로 후려친 뒤에 대검으로 등을 쑤시고는 다리를 잡아 질질 끌고 길거리로 나갔다.” (49쪽 하단)

 

광주일고 부근에서는 길 가던 여학생을 아무 이유 없이 붙잡아 머리카락을 잡아 끌어내려 구둣발로 올려차고 상의와 브래지어를 찢어 버리고는 여러 시민들이 보는데서 이 씨팔년이 데모를 해? 어디 죽어봐라하면서 계속 피투성이가 되어 실신할 때까지 주먹과 발길질로 난타했다.” (50)

 

공수대원 7-8명이 반항하는 청년에게 달려들어 돌아가면서 난타한 후에 광주 놈들은 모조리 죽여 버려야 한다.’ 라고 고함을 질러댔다. 안내양이 약간 반항의 기색을 보이자 네 년은 뭐냐면서 곤봉으로 후려갈겼고 안내양은 차 아래로 실신하여 굴러 떨어졌다.” (50)

 

공수대원들은 얼굴이 붉어져 있었고 눈은 술기운과 살기로 벌겋게 충혈 되어 있었다. 시민군에 잡힌 몇 명의 공수대원의 진술에 의하면 이들은 출동하기 전에 독한 술에다 환각제를 타서 마신 상태였으며, 수통에는 빼갈을 담고 있었다.” (50)

 

여자라도 몇 명이 붙들려오면 여럿이서 겉옷은 물론 속옷까지 북북 찢어발기고는 아랫배나 유방을 구둣발로 차고 짓뭉개고 또는 머리카락을 휘어잡아 머리를 담벽에다 쿵쿵 소리가 나도록 짓찍었다. 손에 피가 묻으면 웃으면서 그 몸에다 슥 쓱 닦는 식이었다. 그런 식으로 살육을 즐기다가 군용차량이 오면 걸레처럼 희생자들을 던져 버렸다. . .공수부대는 그들의 작점명령이 그러했듯 화려한 휴가를 마음껏 즐기고 있었다.”(59)

 

수창초등학교 앞에서는 시위 군중 속에서 잡힌 청년을 발가벗기고 전봇대에 거꾸로 매달아놓고는, 여러 시민들이 보는 가운데서 공수대원 여럿이서 곤봉으로 난타질 했다. 처음에는 비명이 들리더니 피곤죽이 되어 버린 청년은 출 늘어져 버렸다(60).

 

공수부대는 화염방사기로 20여 미터나 나가는 불길을 뿜어댔으며, 시위대 선두에 섰던 사람들이 미처 피할 사이도 없이 순식간에 불에 타 죽었다”(81).

 

“521, 금남로에서는 도청부근 상공에 군용 헬리콥터가 나타나더니 갑자기 고도를 낮추며 MBC가 있는 제봉호 근처에서 기총소사를 하기 시작했다. 많은 사람들이 계속 희생되었다”(118).

 

공수부대는 시의 변두리로 2,3명씩 조를 짜서 침입하곤 했다. 그들은 고립된 시민군을 저격하기도 하고 민가에 침입하여 민간인을 살해하고 나서 시민군들이 무질서한 폭도로 변해가고 있다는 역선전을 통해 시민과 시민군 사이를 이간시키는 공작을 벌였다”(138).

 

관이 열려지며 목이 없는 시체, 얼굴이 완전히 없어져 버린, 손과 발이 잘려진, 내장이 터져 나온, 불에 그을린, 벼라 별 모양의 시신들이 광장에 모였던 시민들을 한꺼번에 울게 만들었다”(142).

 

산수동 일대에서는 계엄군이 청년 5명을 사살하고, 트럭에다 집어던지자, 위에 있던 자가 흰 페인트를 가지고 신원을 알아보지 못하도록 사망자의 얼굴에 흰칠을 하기도 했다. 그들은 도청 지하실이나 군부대로 시체를 빼돌리거나 다급할 때에는 아무 데라도 우선 시민들의 눈에 뜨이지 않는 곳에 버리거나 묻었다. 도청 지하실에는 시민군이 들어갔을 때 이미 석는 냄새가 진동하고 있었다”(151).

 

“23일 오전 11시에는 광주세무서 지하실에 시체가 있다는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시민군 4명이 현장에 가서 직접 확인했는데, 시체는 유방과 음부가 도려내어져 있었고, 얼굴이 대검으로 난자당한 여고생이었다. . . 화염방사기로 그을린 시체 여러 구가 발견되기도 했다”(156).

 

“23일 오후 2시경 백군동 지역을 방어하던 시민군은 무장 헬리콥터가 상공에서 시내의 동태를 정찰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화망을 구성하여 지상에서 집중적인 대공사격을 가하여 헬기를 격추시켰다. 헬기에 타고 있던 중령 1명과 조종사 모두 3명이 사망했다. 저녁 무렵에는 시민군 4명이 군 찝차를 몰고 화순 너릿재고개를 넘어가던 중에 헬리콥터의 기총소사를 받고 전원이 몰살당했다”(156).

 

시위 학생이 북동 우체국 옆 골목의 마지막 집으로 뛰어들어 다급한 김에 안방 장롱 속으로 숨었다. 공수대원이 곧 뒤쫓아와 혼자 집을 보는 할머니에게 방금 도망 온 학생이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할머니가 전혀 모른다고 대답하자마자 이 씨팔년이 거짓말을 해? 맛 좀 봐야겠구만하면서 할머니를 곤봉으로 후려쳐 실신시키고는 집안 구석구석을 뒤져 마침내 안방으로 군화를 신은 채로 들어가서 장롱 속의 청년을 끌고 나와 역시 곤봉으로 안면과 머리를 짓이기고 끌고 갔다”(49하단-50쪽 상단).

 

                           <북한의 모략>

 

북한 월간지 [조선여성] 19903월호)에 있는 글입니다. “항쟁용사들에게 돌과 기와장을 날라다주었다고 하여 어린 고등학교 녀학생을 칼탕쳐죽이고 빵과 물을 보장해주었다고 하여 할머니를 군견을 풀어놓아 물어뜯게 하고 부상자들에게 피를 뽑아주었다고 하여 폭도를 도와준 너도 폭도라고 하면서 불태워 죽이고 굴복하지 않는다고 하여 두 눈 알을 뽑고 심장까지 도려내어 죽이는 잔인한 학살참극이 전두환, 로태우 괴뢰도당에 의하여 가는 곳마다에서 헤아릴 수 없이 벌어졌다.” (40쪽 좌하단)

 

심지어 파쑈살인마들은 환각제를 먹인 공수특전대놈들을 봉기진압에 내몰면서 <광주시민 70%를 죽여도 좋다. 젊은이들은 모조리 죽이라.>는 살인명령을 내리였으며 신경가스탄을 비롯한 유독성화학무기까지 사용하여 봉기군중을 무차별적으로 살육하다 못해 녀학생들의 유방을 도려내여 죽이고 임산부의 배를 갈라 태아까지 꺼내여 참살하는 등 차마 눈뜨고 볼수 없는 귀축같은 만행을 감행하였다. 광주의 거리거리에는 항쟁용사들의 붉은 피가 랑자하였다. 여기에 한 해외동포가 친척집을 방문하기 위하여 광주에 갔다가 인간백정들의 피비린 살육만행을 목격하고 쓴 수기의 일부가 있다. <<...참으로 무섭고 끔찍한 살인 행위였다. 여자대학생으로 짐작되는 세명의 처녀들이 공수병에 의하여 옷을 벗기우고 있었다. 속옷까지 모조리 찢어낸 다음 험악하게 생긴 공수병이 처녀들의 앞가슴을 걷어차면서 성난 늑대처럼 내몰았다. 처녀들은 하나와 같이 가슴을 감싸고 길바닥에 꺼꾸러졌다. 순간 처녀들의 등에는 대검이 똑같이 박아지면서 피가 분수처럼 뿜었다. 역전광장앞에서도 조선대학교의 6명의 대학생들과 3명의 녀공들을 창고에 가두고 발가벗겨 희롱하다가 나중에는 광장에 끌어내여 분수대에 매달고 유방을 도려내어 전선대에 묶어높고 칼로 가슴과 배를 찌르던 나머지 사지를 찢어죽이였다. 두명의 공수병이 만삭이 가까운 임신부를 끌어다놓고 <, 이년아, 이 주머니에 들어있는 것이 뭐냐?>하고 묻자 임신부는 미처 대답을 하지 못하였다. 그러자 한 공수병이 <머슴애는 모조리 죽이라는 것이 전두환총장의 분부다.>하고 소리치면서 <새끼주머니에 든것이 머슴인가 계집앤가,>고 다그쳐물었다. 이때 옆에 있던 다른 공수병이 <내가 알려주지,>라고 하면서 녀인이 반항할 짬도 없이 옷을 나꿔채자 원피스가 쭉 찢어지고 속살이 드러났다. 후비면서 찔렀는지 금방 창자가 튀여나왔다. 그들은 다시 그 녀인의 아랫배를 가르더니 태아를 끄집어내여 아직도 할딱거리며 마지막으로 숨져가는 녀인에게 던졌다”(393단 중하단).

 

북한에서 발간된 책 [주체의 기치에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들이 있습니다. “악귀 같은 교형리(:괴로군)들은 녀학생들을 그들의 부모가 보는 가운데 발가벗기고 젖가슴을 도려낸 다음 화염방사기로 불태워 죽였다. 무차별 하갈의 잔학성은 어린이나 늙은이, 임산부들에 대한 만행에서 더욱 몸서리치게 드러났는데 놈들은 광주천 기슭에 쓰러진 어머니의 시체를 붙잡고 우는 4살짜리 어린이에게도 달려들어 폭도의 종자를 멸종시키라고 하면서 총검으로 참살하고 살인만행에 항거하였다 하여 70대의 할아버지도 하수구에 밀어넣어 죽였고, 임신부의 배를 가르고 창자가 튀어나온 배에서 태아를 꺼내 던지는 귀축같은 만행도 서슴치 않았다.”(590쪽 하4-5913)

 

광주시의 도청 지하실 한 곳에만도 얼굴을 알 수 없도록 화염방사기에 그슬리고 찢긴 475구의 시체가 쌓여져 있은 사실만 놓고 보아도 놈들의 살육만행이 . ”(59114-16)

 

위 대남공작 역사책에는 5.18이 김일성 교시에 따라 남한통일세력이 일으킨 폭동이라는 내용들이 있습니다.

 

5.18은 물론 북한의 대남공작 역사를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한 책이 있습니다. 31, “주체의 기치에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1982320, 조국통일사, 650쪽 정도)이라는 책입니다. 여기에는 ‘19468월 광주화순탄광로동자들의 투쟁과 하의도 농민폭동의 역사로부터 광주민중봉기 후 민주와 통일을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에 이르기까지의 남한에서 발생한 투쟁들이 모두 김일성의 교시에 따라 남조선 혁명세력과 민중세력이 일으킨 것이라는 요지로 기술되어 있습니다. “경애하는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 창시하신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은 남조선인민들의 앞길을 밝혀주는 위대한 혁명적 기치”(31, 차례 부분)라는 제목으로 시작하여 남한에서 발생한 빨치산 혁명사건들에 대한 역사들이 방대하게 기술됐으며 차례에 나타난 일부투쟁사건들 요약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1) 19468월 광주화순탄광로동자들의 투쟁과 하의도(: 김대중의 고향) 농민폭동의 역사   

2) 남조선 로동자들의 9월총파업   

3) 194610월 인민항쟁   

4) 1947322일 총파업   

5) 19482.7구국투쟁   

6) 제주도 4.3인민봉기   

7) 5.10 단선반대투쟁   

8) 려수군인폭동   

9) 남조선혁명가들의 합법적 정당인 진보당의 출현   

10) 19604월인민봉기   

11) 4월인민봉기 발단으로서의 마산봉기   

12) 진보정당인 사회대중당과 통일전선적 련합체인 민족자주통일중앙협의회의 결성   

13) 주체형의 혁명적 당건설을 위한 투쟁, 통일혁명당 준비위원회의 결성과 그 활동   

14) 한일회담을 반대하는 3.24-6.3투쟁   

15) 한일협정을 짓부시기 위한 대중적 투쟁, 19658월투쟁   

16) 19676.8 부정선거 반대투쟁   

17) 1969‘3선개선반대투쟁   

18) 남조선혁명의 전위부대-통일혁명당의 창립과 그 영향력의 강화   

19)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을 지도적 지침으로 하는 통일혁명당의 창립   

20) 19714월 청년학생들의 반교련투쟁, ‘민주수호국민협의회의 결성   

21) ‘유신독재를 반대하는 대중적 반파쇼 민주화투쟁   

22) ‘전국민주청년학생총련맹의 결성과 4.3투쟁

   23) 울산조선소로동자들의 폭동   

24) 197910월민주항쟁(: 부마사태   

25) 탄광로동자들의 폭동(: 사북탄광  

26) 광주인민들의 영웅적 봉기   

27) 광주민중봉기 후 민주와 통일을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

 

5.18을 포함하여 위 27개 및 그 이상의 사건들이 남한에서 북한의 주도(주체의 기치) 하에 일으킨 통일투쟁이었다는 것입니다. 위 역사적 사건들은 대부분 북이 주동이 되어 일으킨 반국가 사건들이며 여기에 5.18 역사가 70쪽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 비중으로 쓰인 것입니다. 이 책의 제목은 주체의 기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이며, 이는 위에 일부 발췌 열거된 27개 그 이상의 사건들이 북의 지령이나 개입에 의해 남조선에 있는 혁명세력과 민중세력이 일으킨 사건들이라는 뜻이 함축돼 있습니다. 이들 주체의 기치에 따라 남조선 애국인민들이 일으킨 반파쇼(반대한민국) 투쟁중에서 5.18은 가장 성공한 인민혁명사건이라는 것입니다. “광주인민봉기는 유신체제를 정면으로 철폐하기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반파쑈민주화투쟁발전의 가장 높은 단계”( 57112-13)라고 기술되어 있습니다

 

광주사태는 김일성의 지도(간첩에게 내리는 김일성비밀교시)와 그에 호응한 남한좌익들이 일으킨 폭동 중 가장 성공한 케이스였다는 요지가 있습니다.

 

남조선 혁명가들과 인민들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매 시기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새로운 구국통일방안을 내놓으실 때마다 그것을 전적으로 지지하여 나섰으며, 원쑤들의 파쑈폭압과 분렬책동이 극도에 이른 어려운 속에서도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을 끊임없이 벌려왔다”(611쪽 하10-15)

 

남조선인민의 해방투쟁의 력사에 불멸의 위훈의 탑을 쌓아올린 영웅적 광주인민봉기는 커다란 력사적 의의를 가지는 사변으로 된다. 영웅적 광주인민봉기는 그 성격에 있어서 민주와 통일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한결같은 지향을 반영한 대중적인 애국적 항쟁이며 가장 높은 형태의 반파쑈민주화투쟁으로 된다.”(5968-12)

 

남한에서 조성된 정세를 이용하여 김일성이 구국통일방안을 내놓았고, 이 김일성의 교시를 남조선 혁명가들과 인민세력이 적극 지지하면서 국가전복 투쟁을 끝없이 벌여왔다는 뜻이 들어 있습니다. 이에 더해 이책(31)의 제목이 암시하듯이 남조선에서의 투쟁들은 다 주체의 지휘아래 남조선 통일세력의 적극적인 지지와 투쟁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이며, 그 중에서 광주폭동이 가장 성공한 케이스라는 것입니다.

 

2020.4.1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2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92 평화의 댐 아니었다면 이번 서울은 물바다 지만원 2020-08-17 1170 166
12091 전광훈과 문재인 지만원 2020-08-16 1752 267
12090 저승길 가는 험악한 관상들 지만원 2020-08-16 1381 266
12089 The Rapid Deterioration of Relations… 댓글(2) stallon 2020-08-14 1333 137
12088 주호영도 미쳤고, 통합당이 다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2206 312
12087 문재인, 말년의 네로보다 더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1768 284
12086 5.18 성역화에 나선 통합당 부역자들 지만원 2020-08-12 1971 290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1544 237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1451 224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1013 160
12082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1115 142
12081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1199 151
1208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726 144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1368 204
12078 조우석 칼럼방송 지만원 2020-08-10 1288 152
12077 돈 없는 사람은 돈 있는 사람 옆에 살아야 행복 지만원 2020-08-10 1218 224
12076 알고나 욕하라 지만원 2020-08-10 1492 243
12075 아래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0-08-10 979 138
12074 성골의 땅 전라도의 민낯 지만원 2020-08-10 1462 224
12073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20-08-09 1121 171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20-08-08 1890 188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지만원 2020-08-08 1382 184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지만원 2020-08-08 1327 194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957 186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지만원 2020-08-08 1118 220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1435 247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2915 324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지만원 2020-08-05 1638 200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지만원 2020-08-04 702 103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지만원 2020-08-04 446 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