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의 결전장 광주교도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의 결전장 광주교도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19 19:09 조회1,10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의 결전장 광주교도소   

 

6.25직전 남로당 총책 박헌영은 김일성에게 남침을 주문했다. 일단 침략만 하면 남한의 공산주의자 수십만 명이 동조하여 승기를 잡을 것이라고 했다. 그 말을 믿고 남침한 김일성은 결국 전쟁 시나리오에 엄청난 차질을 당해야 했다. 5.18 때에도 김일성에게는 이와 유사한 시나리오가 있었을 것이다. 게릴라전은 상대국 주민의 적극적 동조와 협력을 전제로 한다. 그 적극적 동조와 협력은 무기고에서 총을 털어다 광주시민들에 안겨주면 광주시민들이 적극 호응하여 총을 들고 싸울 것이라는 판단이었을 것이다. 실제로 광주에서 북한군은 무기를 털어 여러 곳에서 사용법을 가르쳐 주었다. 그리고 총을 들라며 나누어 주었다. 개념 없는 양아치급 부나비들은 총을 들었지만 그들은 싸울 능력 자체가 없는 계급들이었다. 지각이 있는 시민들은 총을 나누어주는 북한군에게 아저씨 여기 사람 아니지요?” 하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총만 주면 한편이 되어 싸워줄 줄 알았는데 의외로 광주시민들은 그들을 의심했다. 이는 5.18 게릴라전쟁 시나리오에 엄청난 착오가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이 엄청난 시나리오의 착오는 게릴라전 승패를 결정짓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즉시 북으로 보고되었을 것이다  

다급해진 북한은 광주교도소를 공격하여 그 수용자들을 폭동의 동력으로 이용하라는 명령을 무전을 통해 내렸다. 1980521일 당시 광주교도소에는 간첩범 170명을 포함한 2,700명이 수용돼 있었다. 광주에 침투했을 암약자들에 보내는 이 무전이 계엄당국에 청취되었다. 당시 광주교도소는 광주지역 향토사단인 제31사단 병력이 경비하고 있었다. 당시의 향토사단은 민병대로 불릴 만큼 체계도 훈련도 부족했다. 육군의 전투사열 상 가장 강한 군대가 공수부대이고 그 다음이 정규사단이다. 더구나 31사단을 지휘한 정웅 사단장은 사상이 매우 의심스러운 행동을 많이 한 사람으로 낙인찍혀 있었다  

여기에서 계엄당국의 발 빠른 조치가 매우 돋보인다. 교도소를 느슨하게 경비하고 있던 31사단 병력을 원대복귀 시키고 그 자리에 최강의 공수부대를 보내 결전에 대비하라고 지시한 사실이다. 전남대학교에 주둔했던 제3공수여단 5개 대대는 단 2시간 만에 교도소 주위를 요새로 만들고 총부리를 밖으로 겨누고 있었다. 수류탄과 대전차포와 다수의 인마를 조밥으로 만들 수 있는 클래모어를 설치했다. 이런 무장은 31사단 병력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성격의 것이었다. 이렇게 준비된 방어진지를 향해 무장시위대는 521일 밤에 무려 5회에 걸쳐 공격했다. 매우 무리한 행동이었지만 그것은 거역할 수 없는 김일성의 명령 때문이었다. 5회의 파상 공격은 광주시민들이 시도할 수 있는 전투행위가 아니었다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김일성의 명령인지라 대규모 희생이 뒤따를 것을 뻔히 알면서도 북한군은 목숨을 초개와 같이 바쳤던 것이다. 국민들은 1996916일 강릉에 침투한 상어급 잠수함 침투 사건을 기억할 것이다. 살아가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11명이 집단 자살을 했다. 자기들이 생포되면 북한 가족들이 몰살당하고, 자기들이 죽으면 북한의 가족들은 영웅대접을 받기 때문이었다. 마찬가지로 북한특수군 600명이 교도소도 점령하지 못한 체 고스란히 살아서 돌아간다면 그들과 그들의 가족은 모두 몰살될 것이 분명했을 것이다. 따라서 교도소를 점령하라는 김일성 명령은 이들 600명에게 죽으라는 명령이었다. 목숨을 건 공격이 밤중에 다섯 차례나 있었다면 5회의 공격에 참여한 대부분의 북한군이 살해됐을 것이라는 추측은 누구나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마도 김일성이 이런 명령을 내릴 때에는 그의 머리에 승산의 가정이 있었을 것이다. 명령이 하달되던 시각, 교도소는 전투형태로 방어되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민병대 수준에 불과한 31사단 병력이 경비만 서고 있었다. 이런 경비병이라면 능히 교도소 공격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었을 것이다. 여기에 더해 그 31사단의 수장은 남한에서 사상적으로 의심받는 정웅이었다. 김일성은 이 두 가지 사실을 전제로 하여 교도소 공격명령을 내렸을 것 같기도 하다. 만일 계엄당국이 단 2시간 만에 31사단을 공수부대로 바꾸어 놓지 않았다면 아마도 교도소는 쉽게 점령됐을 것이고, 그러면 2,700명의 수감자들이 총을 들고 폭도로 돌변했을 것이다. 불과 2시간 안에 계엄당국이 취한 조치로 인해 수백 명의 북한군이 사살당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아마도 김일성은 남한의 계엄당국이 불과 2시간의 전광석화 속도로 31사단 병력을 제3공수여단으로 대체시킬 줄은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이 결전장에서 엄청난 사상자가 발생했어야만 군사상식에 부합한다. 하지만 동이 튼 다음 시체는 별로 보이지 않았다. 북한군이 참전했다는 꼬리가 잡히면 북한은 UN 차원에서 처벌을 받는다. 그 증거를 인멸하는 것이 북한군 지상의 명령일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부상을 당해 가망이 없을 때는 스스로의 몸을 분해시킬 수 있는 작은 크기의 폭탄을 소지케 했던 것이다. 6.25때의 고지전을 방불케 하는 이 5회의 전투에 600명이 투입됐다면 그 중 얼마나 많은 숫자가 죽었겠는가? 그 숫자는 북한이 암시해 주었고, 숫자는 475명이었다. 이는 상식에도 일치한다.

 

2020.4.1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2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92 평화의 댐 아니었다면 이번 서울은 물바다 지만원 2020-08-17 1170 166
12091 전광훈과 문재인 지만원 2020-08-16 1752 267
12090 저승길 가는 험악한 관상들 지만원 2020-08-16 1381 266
12089 The Rapid Deterioration of Relations… 댓글(2) stallon 2020-08-14 1333 137
12088 주호영도 미쳤고, 통합당이 다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2206 312
12087 문재인, 말년의 네로보다 더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1768 284
12086 5.18 성역화에 나선 통합당 부역자들 지만원 2020-08-12 1971 290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1544 237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1451 224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1013 160
12082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1115 142
12081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1199 151
1208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726 144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1368 204
12078 조우석 칼럼방송 지만원 2020-08-10 1288 152
12077 돈 없는 사람은 돈 있는 사람 옆에 살아야 행복 지만원 2020-08-10 1218 224
12076 알고나 욕하라 지만원 2020-08-10 1492 243
12075 아래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0-08-10 979 138
12074 성골의 땅 전라도의 민낯 지만원 2020-08-10 1462 224
12073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20-08-09 1121 171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20-08-08 1890 188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지만원 2020-08-08 1382 184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지만원 2020-08-08 1327 194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957 186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지만원 2020-08-08 1118 220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1435 247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2915 324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지만원 2020-08-05 1638 200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지만원 2020-08-04 702 103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지만원 2020-08-04 446 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