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19 22:32 조회1,56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246.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4MHm4bAY-uU

.

 

망언 멍석말이의 의미 

  1) 반 민주 인민재판

 2) 팩트에 밀린다는 뜻

 

통합당 의원들, 사실상 민주당에 합당 , 개표기가 통합당 당선자들을 만들었을 가능성 짙어 (180:103명은 허수) 주호영 원유철 . .

 

번역 잘못됐다는 일부 지적: 계엄사 레포트에 주장돼 있다는 보고서 내용을 미국이 인용한 것을 놓고 마치 미국이 판단했다는 보고서로 잘못 해석했다.

판단: 미국은 독자적 판단을 할 수 없다. 미국이 할 수 있었던 일은 단지 계엄사 보고서를 인용하는 것뿐이다. 5.18에 대해 미국이 조사할 수 있는 한계가 여기까지다. 계엄사 자료 사실상 공유

 

사실1: 1980531일 계엄사령부 발표문: 북괴고정간첩과 불순분자들의 책동,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시키기 위해 학생소요사태를 배후 조종해 온 김대중이 광주의 전남대와 조선대 내 추종 학생들을 조종·선동한 것이 사태의 발단이다.

사실2: 531일 광주사태로 민간인 144, 군인 22, 경찰관 4명 등 모두 170명이 사망했고 민간인 127명과 군인 109, 경찰관 144명 등 모두 380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히고, 기간 중 모두 1,740명을 검거, 1,010명을 훈방하고 730명을 조사 중이라고 발표.

보고서에서 가장 중요한 것

1. 발포명령(사실명령) 같은 것은 있을 수 없다. 3가지로 설명  

 1) 광주민 피해 최소화를 지략적인 해결방법, 자제력

 2) 도청내 폭탄 뇌관제거

 3) 포용-대량 방면

 

2. 5.18은 폭동이고 봉기다. 

 

3. 미국은 정교하고 전문적으로 유도된 5.18의 정체에 대해 계엄사 발표 이상의 진실을 찾을 수 없었다. 5.31.자 계엄군 보고서에 의하면 5.18은 김대중 추종자와 간찹이 야합하여 주도했다고 한다.

 

4. 핵심 주동자는 정확히는 모르지만 550명이다. 하지만 550명이라는 리프트가 있다.

 

5. 특히 목포항에서 시위자들이 광주로 몰려왔다는 보고가 있다.

 

  

CREDIT FOR CASUALTIES BEING NO HIGHER THAN THEY WERE IN KWANGJU IS GIVEN ENTIRELY TO THE TROOPS, WHO "RESTRAINED THEMSELVES FROM USING THEIR RIGHT OF SELF DEFENSE." THEIR RESOURCEFULNESS IS PRAISED AS WELL: AWARE THAT RIOTERS HAD MINED THE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MARTIAL LAW TROOPS INFILTRATED THE BUILDING AND DEFUSED THE CHARGES, THUS PREVENTING A MASSIVE BLAST WITH MANY CASUALTIES WHEN KWANGJU WAS RETAKEN. FINALLY, SECURITY FORCES ARE CREDITED WITH GREAT GENEROSITY OF SPIRIT IN R'ELEASING WITH ADMONITIONS 1,010 OF THE 1,740 PERSONS TAKEN INTO CUSTODY DURING AND AFTER THE INSURRECTION.

 

광주에서의 사망자 수가 예상보다 적었던 것은 전적으로 자위권 발동을 끝까지 자제한 계엄군의 덕분이었다. 군의 충분한 병력 배치도 또한 칭찬받아야 한다. 군의 지략적인 문제해결 방법 또한 칭찬받을 만한 성공요인이었다. 폭도들은 도청에 대량의 폭약을 설치하였는데, 계엄군은 목숨을 걸고 도청에 잠입하여 폭약의 뇌관을 제거함으로써 도청 재진입 작전시 대형 폭발 사고를 방지할 수 있었다. 끝으로 계엄군이 칭찬받아야 할 것은 폭동기간 중에 체포한 1,740명 중 1,010명을 훈방함으로써 관용정신을 베풀었다는 점이다.

resourcefulness -good at finding ways and doing things and solving problems

THE RIOT WAS THE WORK OF COMMUNIST AGENTS AND THE FOLLOWERS OF KIM DAE-JUNG (M-R: KIM TAE CHUNG), ACCORDING TO THE MLC ACCOUN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9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481 482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140 69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682 139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442 139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869 131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264 1865
12086 5.18 성역화에 나선 통합당 부역자들 지만원 2020-08-12 825 191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761 154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761 163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596 125
12082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422 107
12081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654 114
12080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773 124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872 177
12078 조우석 칼럼방송 지만원 2020-08-10 905 134
12077 돈 없는 사람은 돈 있는 사람 옆에 살아야 행복 지만원 2020-08-10 890 199
12076 알고나 욕하라 지만원 2020-08-10 1115 219
12075 아래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0-08-10 689 126
12074 성골의 땅 전라도의 민낯 지만원 2020-08-10 1042 197
12073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20-08-09 832 160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20-08-08 1440 178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지만원 2020-08-08 1080 172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지만원 2020-08-08 1008 182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761 178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지만원 2020-08-08 904 207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1142 235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2619 306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지만원 2020-08-05 1279 191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지만원 2020-08-04 495 95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지만원 2020-08-04 239 7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