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tv, 제247화, 윤미향, 국보법 위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tv, 제247화, 윤미향, 국보법 위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21 22:06 조회1,49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247, 윤미향, 국보법 위반

https://www.youtube.com/watch?v=SAggxfy9tSI

.

 

조선일보 2020.5.21. [단독] "윤미향 부부, 위안부 쉼터서 탈북자 월북 회유" --국보법 위반 추가 고발 필요 허강일

 (회계부정 및 횡령은 기발 됨)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21/2020052100076.html

 

조선일보 2020.5.21. "윤미향 남편, '수령님' '장군님' 단어쓰며 혁명가요 불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21/2020052100172.html

 

공시누락 액수 37억 넘는데정의연 단순실수말만 되풀이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00521/101148104/1?ref=main

 

"윤미향, 보상안에 곤혹스런 표정할머니와 이해관계 달랐던 듯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9/2020051903803.html

 

심미자 할머니 유언장에윤미향, 후원금 받아 부귀영화 누려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00519/101121768/1

 

"후원금으로 부귀영화"윤미향 비판한 할머니 이름 빠졌다

https://www.hankyung.com/politics/article/2020051915177

 

[단독] 8년 전에도 "정대협서 한푼도 못받아" 윤미향에 항의

https://news.joins.com/article/23780917

 

"윤미향, 무릎 꿇었다""용서안했다" 또 뒤집힌 말진중권 "언론플레이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20/2020052004290.html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이용수 할머니 용서 그런거 없어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00521/101148142/1?ref=main

 

 

이효리 낸 나비기금·엽서 판매까지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논란

http://m.kmib.co.kr/view.asp?arcid=0014602506

 

[단독] 문성근도"김복동 할머니 장례비" 윤미향 계좌 알려준 친문(親文)인사들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20/2020052000392.html

 

윤미향 개인계좌 4개로 10건 모금쓴 내역 공개 왜 못하나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45632.html#csidx5711a72c03f78a285c2bc1ff1efa1a2 

 

정의연 의혹의 핵심 '안성 쉼터' 누굴 위한 힐링센터였나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52005108296591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6/2020051600091.html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조선일보 해인 기자 2020.05.16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6/2020051600070.html

 

 

 

[단독]회계의혹정의연-정대협 동시 압수수색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00521/101148239/1?ref=main

 

이재명 나눔의 집 후원금 부적정 사용·법률 미준수 다수 확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520500217

 

정의연 직접수사 결정 엿새만에증거인멸 우려

https://www.asiae.co.kr/article/2020052111344018364

 

"같은 시민단체로서 큰 박탈감"윤미향 고발세례 퍼붓는 시민단체들

https://www.asiae.co.kr/article/2020052109512856050

검찰, 회계부정과 횡령혐의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8323979&memberNo=11029869&vType=VERTICAL

==================================

 12장 광주가 증명한 북한특수군

 

   5.18 총사령부, 교도소 공격은 외지인이 했다 

 

 

 

5.18 총사령부, 외지인 500여 명 존재 인정했다

 

 

 

 

  

 

 

 

 

 

 

 

5.18 총사령부, 광주현장 주역 외지인이었다

  

 5.18 총사령부, 광주에는 시위 지휘자 없었다

2003년 전남대학교 출판부는 내로라하는 5.18유공자들에 대한 증언록 [5.18 항쟁자료집]을 발간했다.

 

5.25일에 형성된 학생수습대책위원회초기 위원장 김창길 증언

수습위원회는 학생들이 다 도망갔고 일반인들로 채워졌다. 시민군 조직들은 모두 자생적인 조직이었고, 도청에서 통제할 수 있는 조직은 없었다. 23일부터 무기를 회수하러 다녔다. 윤상원, 정상용 등 핵심 인물들은 524일 오후에야 도청에 들어왔다.”

 

김창길을 축출하고 위원장이 된 강경파 김종배(사형)의 증언

 

예비군을 모아가지고 본격적으로 투쟁해보자 작정한 날이 525일이었다. 이날 기동타격대를 조직한 사람은 자개공 이재호였고, 기동타격대장을 한 사람은 윤석루(19, 구두공, 무기징역)였는데 그는 어리고 뭐 잘 모르는 아이였다. 도청 발포 이후 21일 오후에 총이 나왔다.”

 

 수습위원회 외무위원장 정상용(무기)의 증언

시민학생수습대책위원회는 일명 [항쟁지도부]였다. 이는 525일 오후에 급조된 조직이었다. 519일부터 윤상원 등과 녹두서점에서 대책을 상의하다가 21일 총소리가 나자 각자도생하자며 보성기업으로 도망쳤다가 22YWCA에서 다시 만났다. 운동권들은 518일 계엄령이 선포되자 다 잡혀갔기 때문에 운동에 대해 전혀 개념이 없는 사람들만 모였다. 국장급처럼 보이던 사람들(외지인)24일 도청을 빠져나갔다.”

 항쟁본부 내무위원장 허규정(무기)의 증언 

주도자도 리더도 없었다. 도청을 군인들로부터 빼앗은 사람들은 우리더러 도청에 들어오지 말고 나가라 했다. 높은 관료들처럼 보이는 사람들이었다. 우리는 맨날 회의를 했지만 방법은 안 나왔다. 어른모임 따로, 학생모임 따로 일반모임 따로 제각각이었다. 통제도 안 되었고, 콩가루식이었다. 나는 밖에 가서 소주를 마시고 다시 왔다.”

 상황실장 박남선(사형)의 증언

운동권들은 다 도망갔다가 523~25에 돌아왔고, 지식인들은 수습대책이나 만들어 가지고 얼굴 세우는 일만 했다. 앞장선 사람들은 식당종업원, 구두닦이 들 뿐이었다.”

 

  5.18 총사령부, 5.18은 김정일-김대중의 공동작품이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03ec000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00pixel, 세로 361pixel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03ec0006.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00pixel, 세로 361pixel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03ec000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00pixel, 세로 361pixel

  부산 소재의 국제신문 기자가 본 북한군 시체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361a148158241583352892b58e12b83a.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94pixel, 세로 444pixel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7ae9871bd6dae23cece627193bc77e0e.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94pixel, 세로 444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7b37794d4c172b74463f96169ae6f386.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94pixel, 세로 444pixel

 

 13장 북한이 증명한 북한특수군

 

  북한의 5.18행사는 전국행사, 남한의 행사는 광주행사

그림입니다.

 

북한에서 최고인 것에 5.18 글자를 영예의 상징으로 하사

그림입니다.  그림입니다.

 5.18청년호 제1, 25.18무사고정시견인초과운동

그림입니다. 

그림입니다.

 

그림입니다.

 김일성이 황석영과 윤이상을 불러 직접 제작한 5.18영화  

그림입니다.  그림입니다.  그림입니다.  

황장엽과 김덕홍의 증언, 5.18은 북한의 공작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2230001c.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00pixel, 세로 28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3년 05월 15일 오후 11:59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CS3 Windows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2230001b.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40pixel, 세로 365pixel

 황장엽과 김덕홍, 5.18은 북한 소행이었다(2013.4.22. TV조선 신율의 시사열차)

 

북한문헌들이 증명한 북한특수군

 

 

 

14장 기밀 해제된 미국 CIA 문건

망언 멍석말이의 의미

 1) 반 민주 인민재판

 2) 팩트에 밀린다는 뜻

 

  문건들의 요지

 

좌익들이 가장 바랐던 보고서는 [발포 명령]에 관한 것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미국이 준 선물 보따리에는 [발포 명령]과 관련된 내용이 전혀 없다. 그러나 자간을 읽어 통역을 하면 [발포 명령] 같은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다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는 3가지 사실이 기록돼 있다. 계엄군은 광주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시키기 위해 매우 칭찬받아야 할 조치를 취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첫째, 난폭한 시위를 진압하는 데 굉장히 지략적인 방법을 고안해 냈고(resourcefulness), 합법적으로 주어져 있는 자위권을 최후까지 사용하지 않으면서 상상 이상의 자제력을 발휘했다. 둘째, 계엄군은 자기들의 목숨을 담보로 하여 폭도들이 전남도청에 조립해놓은 폭발물의 뇌관을 제거함으로써 광주 재탈환 때 발생할 수 있는 대량학살 가능성을 사전에 제거했다. 이는 매우 높이 평가돼야 할 덕목이다. 셋째 폭도로 체포한 1,740명 중 1,010명을 훈방함으로써 엄청난 자비를 베풀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1980년 당시부터 현재까지 계엄군이 광주시민들을 무자비하게 진압당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상은 5.18당시 계엄군이 칭찬받아야 할 내용을 기재한 미국정부의 견해다. 여기에서 저자가 꼭 설명해야 할 내용이 있다. 공수부대가 과잉진압을 한 날은 있었다. 그날은 518일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불과 5시간이었다. 518일과 19일에는 계엄군이 불과 500여명이었다. 7공수여단 2개 대대뿐이었다. 이 공수부대들은 광주지역 향토사단인 제31사단 사단장 정웅 소장의 지휘를 받도록 명령돼 있었다. 그런데 정웅은 사상적으로 매우 의심스럽다는 평을 받고 있을 만큼 수상했다. 그런데도 계엄당국은 제7공수여단을 정웅의 작전지휘를 받도록 명령했다.

 

518, 정웅은 어떻게 했는가? 군용지도에 금남로 도청 지역 골목골목의 길목에 붉은 점 36를 찍어놓고 각 지역에 공수부대원 4명씩을 배치한 후 골목에 들어선 시위대를 한 놈도 빠짐 없이 모두 체포해 31사단 헌병대에 인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시위대를 해산시키라 명령했으면 시위대를 쫓아버리면 되었다. 그런데 정웅은 모두 한놈도 빠짐없이 체포해 헌병대로 인계하라 했기 때문에 공수부대 병사들은 시위대를 체포하기 위해 곤봉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런데 경악할 현상이 뒤 따랐다. 촬영팀들이 모두 옥상 등 높은 곳에 미리 사진기를 대기시켜놓고 있다가 곤붕을 휘두르는 장명들은 위에서 밑으로 촬영했다. 독자들은 공수부대가 곤봉을 휘두르고 군화발로 진압하는 현장 사진들을 다시 관찰해 보기 바란다. 모두 다 건물 위에서 밑을 향해 촬영한 사진들이다. 이런 사진들이 국내외에 유통되었기 때문에 공수부대는 519일부터 수적으로 막강한 시위대들로부터 일방적인 공격을 당했다. 저자는 이 장면에서 정웅 사단장과 촬영팀 사이에는 일종의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한다. 이것이 사전에 기획됐을 고도의 모략전이요 전문적인 심리전이었다고 생각한다.

 

다시 미 국무성 자료로 돌아가 보자. 1980531일 계엄군 발표에 의하면 광주에서 사망한 광주시민은 144명이었는데 이는 생각보다 엄청나게 적은 숫자라는 평가들이 있다. 이렇게 훌륭한 진압을 해낸 계엄군이 시민을 사살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주장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는 것이 미국 자료에 잉태돼 있다. 최종적으로 판명된 광주 사망자는 154명이고 이중 총상 사망자가 116, 그 중 75%88명이 폭도가 보유한 카빈총에 의해 사망했다. 또한 80% 이상이 계엄군이 없는 곳들에서 사망했다. 위 세 개 요소에 이 두 가지 사실을 보태면 계엄군에 의해 사망한 광주인은 극히 소수에 불과하다. 당시 계엄군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군대 중에서 가장 희생적으로 광주 시민의 안전에 헌신한 모범군이라 이니할 수 없을 것이다.

 

미국은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부르지 않고 폭동(riot) 또는 봉기(uprising)라고 불렀다. 미국은 폭동이 유언비어 등 매우 정교한 방법으로 전문가 솜씨에 의해 선동되었다고 평가했다. 폭동의 정체에 대해 미국정부는 파악할 수 없지만 한국의 계엄당국은 김대중 추종자와 간첩이 야합하여 주도했다고 발표했다. 폭동의 정체를 파악하는 것은 미국정부의 범위 밖에 있다는 것이 이번에 명시된 것이다. 핵심 주동자는 정확히는 모르지만 550명이라는 보고서가 있다. 521일의 폭도는 15만 명에 달했다. 특히 목포항에서 시위자들이 광주로 몰려왔다는 보고서도 있다. 극렬분자들은 몇몇의 광주시민을 인민재판하여 처형했다. 이상이 미국 자료의 핵심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7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371 47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051 69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569 13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179 13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760 131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031 1861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새글 지만원 2020-08-05 468 83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새글 지만원 2020-08-05 319 56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새글 지만원 2020-08-04 210 60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새글 지만원 2020-08-04 114 48
12062 임종석 민사 답변서 (3) 새글 지만원 2020-08-04 102 49
12061 임종석 민사 답변서 (2) 새글 지만원 2020-08-04 131 51
12060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새글 지만원 2020-08-04 277 66
12059 문재인이 윤석열까지 깨우치게 했다 새글 지만원 2020-08-04 856 181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지만원 2020-08-03 1243 208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지만원 2020-08-03 1250 190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802 143
12055 아래 12명 탈북자는 위장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20-08-01 2783 221
12054 유튜브 계정 삭제에 대한 청와대 청원 내용 지만원 2020-08-01 1449 203
12053 구글에 대한 재심사 청구 지만원 2020-07-31 1359 259
12052 지만원tv 지구에서 사라졌다. 다음은 지만원 차례 지만원 2020-07-31 2469 368
12051 홍사익과 백선엽 지만원 2020-07-30 1296 230
12050 통일부는 종북특설대 지만원 2020-07-30 990 182
12049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렸다 지만원 2020-07-29 949 134
12048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702 152
12047 [지만원TV] 제278화, 박원순 저승길 누가 보냈나? 지만원 2020-07-26 1403 136
12046 추미애와 윤석열간의 활극, 경과와 결과 지만원 2020-07-26 1459 183
12045 상식으로 본 박원순의 저승길 지만원 2020-07-26 2042 267
12044 지만원tv, 제277화,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602 71
12043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1090 1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