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tv, 제255화, 박근혜-김대중 해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tv, 제255화, 박근혜-김대중 해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30 21:55 조회85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255, 박근혜-김대중 해부

https://www.youtube.com/watch?v=ZPJhzeUORy8

.

부정선거 시위: 게릴라시위, 주호영, 김종인 거주지 사무실

 

 박근혜 편

전제: 2012년 총선 대선 이기라고 2억원 광고 

잘한 것: 개성공단 폐쇄? 통진당 해체?

못한 것: 김정일 전용기 타고 북한 간 것(백화원 초대소 34)

  2002511일부터 34

 이후 미국-한국에서 김정일 홍보대사

 6.15실천연대 행사 적극 참여

2004.8. 12. MBC

박근혜 대표, 김대중 전 대통령 방문/유신때 일 딸로서 사과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4484000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00pixel, 세로 208pixel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지난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을 방문해 아버지 시절에 고생한 것에 대해 딸로서 사과드린다며 머리 숙이자 DJ그렇게 말해줘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국회사진기자단

 

2012.08.23. 중앙일보, "박근혜 후보가 이휘호 여사님께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님께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준 것, 박해를 한 것에 대해서 사과를 하고 김대중 대통령께서 아버지 기념관을 만들어주시도록 예산 지원해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한다"고 한 후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열심히 하겠다"

 

 2014.3.18. 4.3사건 희생자 국가단위 추모일 행사 서명

 차은택 문화황제 등극시켜

 슬픈약속 뮤직비디오] 지창수 박보영

 2013.5. 채널A, TV조선에 날벼략

 통일대박- 탈북자들 포옹

 2015.8. 중국 전승절 망루에 참여

 2016.10.26. 최순실 도움 받았다 사과

 한광옥 김병준 정규재

 지만원 2억 광고 조광환 검사 시켜 1년 전 사건 재조사

 

결론: 박근혜는 제2의 장희빈 . 국가에 대한 상처와 분열의 씨앗

 박근혜 시위대, 우익-보수 분열대

 

 

 만고역적 김대중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448400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32pixel, 세로 443pixel

KANIS 학회] 유동열 1 : 3호청사 지하 '영웅관'에 김대중 사진

조회수 64,3762010. 2. 23.

발표자 유동열 ; 경찰 산하 연구소 (하태경)

유튜브에 올려 진 짧은 동영상, 7분이 경과하자 김대중의 무서운 정체가 폭로됐다. 3호청사는 대남공작을 주도하는 총사령부, 그 지하에 영웅관이 있다. 그 영웅관에는 김정일이 서명(북한 말로 수표)을 받아야만 출입할 수 있다고 한다. 거기에 들어갔던 사람이 전해준 이야기가 아래 유튜브 7분이 지난 시각에서부터 소개돼 있다.

 

대남공작 영웅 제1호는 우리가 늘 알아왔던 그대로 성시백, 그에 관해서는 도동신문이 1997526, 3개 면을 할애해 자세히 소개했다. 성시백은 김구를 포섭하여 김일성이 인민공화국을 수립하는 데 들러리를 서게했던 1등공신이다. 그래서 대남공작 영웅 제1호는 성시백이고, 북한 영웅관에 성시백 사진이 제일 먼저 걸려 있다고 한다.

성시백으로부터 몇 개의 사진들을 지나치니 김대중의 사진이 걸려있더라 했다. 증언자가 깜짝 놀라 발걸음을 멈추자, 안내자가 하는 말 그 사람 우리 사람이야

https://www.youtube.com/watch?v=S4oeJOeRo1s&list=PLJ8nGDOhUEnaPZZ0a3E-BoDtU5p614Flr

 

참수리호 군의관이 평가한 김대중

2012.6.26. 조선일보에는 6.29 당시 군의관이었던 이봉기 의대 교수의 심정이 토로돼 있다. "당시 전사 장병과 유가족이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이런 정부를 위해서라면 나 자신도 털끝 하나 다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 나는 김대중 대통령이 당선했을 때 '드디어 군바리가 가고 민주정치가 오는구나!'라고 생각했던 사람이다. 2연평해전 부상자 돌보면서, 희생이 뭔지 배웠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군인의 희생이 있기 때문에 내가 편하게 살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 . 지금도 지난 정권 떠올리면 이가 갈리고 분통이 터진다. 나 말고도 그 자리에 있던 군의관 모두 그랬다. . 지금 종북 국회의원을 보면 내 세금이 왜 이런 사람들 위해 쓰여야하나 싶다. . 종북 인사들은 나라를 지키는 사람에 대한 모독을 자주 하더라. . 우리끼리 일 끝나고 맥주 한잔씩 할 때마다 제2연평해전 이야기를 했다. 정말 너무하지 않느냐고. 나라 지키다가 젊은 사람들 죽어나갔는데, 국군통수권자는 축구 본다고 일본에 가서 웃으며 손 흔들고. 이러면 . . 사건 당시 전사자 빈소에 일반인들 조문 못하게 막았다. 유족들과 몇몇 군 관계자들만 왔다 갔다. . 유가족이 홀대받는 모습을 보면서 이런 정부를 위해서라면 조금도 다치고 싶지 않다는 생각만 자꾸 들었다. 북한이 그리고 간첩이 원하는 것도 그런 게 아닐까. 이 나라 젊은이들이 조금씩 그런 생각 먹게 하는 거다. 그래서 결국 안보가 무너지게 하고, 분열되게 하는 것이다.“

 

   업코리아 기자가 본 김대중

2004.6.28. 네이버뉴스 업코리아 기사는 김대중은 대한민국 편이 아니었다는 제하에 아래와 같은 내용을 실었다. “2003710일자 한 주간지에 실린 박동혁 병장의 어머니 육필 수기는 김대중 정권의 조국에 대한 배반의 실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 . 200271,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체육관. 629일 서해상에서 북한의 계획된 도발로 사망한 고 윤영하 소령을 비롯, 조천형 중사, 황도현 중사, 서후원 중사 등 장병 4명의 합동영결식이 열리고 있었다. 이날 영결식에는 유족들과 전두환 대통령, 손학규 경기지사, 장정길 해군참모총장 등 각계인사 500여 명이 참석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 자리에 국가 최고지도자이자 군통수권자였던 김대중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김대중 대통령뿐만 아니라 김동신 국방장관을 비롯, 국무위원 어느 누구도 나타나지 않았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일본을 방문 중이었다. 629일 서해교전으로 온 국민이 분노에 떨고 슬픔에 잠겨 오열하고 있을 때 한가하게월드컵 폐막식에 참석한다는 이유로 30일 오전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 것이다. 시민들의 분노가 메아리쳤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7798 454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573 68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141 138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7089 137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188 130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121 1850
11993 제272화, 난장판 걸레공화국 새글 지만원 2020-07-02 171 38
11992 민주공산당(共産黨)의 시대가 개봉박두 한다!(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7-01 542 117
11991 임종석 민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0-06-30 557 109
11990 5.18 서울형사사건 답변서(초안) 지만원 2020-06-30 309 76
11989 [단독] 구국금식40일중 33일째 김성웅 목사 눈물의 기도 대한민… 댓글(1) 제주훈장 2020-06-29 472 64
11988 지만원TV, 제271화, 공산주의 횡포 노골화 지만원 2020-06-29 630 75
11987 제270화, 윤석열의 판단력, 이재용이 시험지 지만원 2020-06-28 887 103
11986 지만원TV, 제269화,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지만원 2020-06-27 611 85
11985 지만원tv, 제268화,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560 66
11984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2147 236
11983 김대중 일가는 노벨상금을 토해내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6-26 893 144
11982 북 외무성 발표, 존 볼턴 폭로와 일치 지만원 2020-06-25 1267 202
11981 북한을 위해 투쟁하는 5인방 지만원 2020-06-25 1523 229
11980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20-06-25 929 131
11979 5.18은 제2의 6.25 지만원 2020-06-25 857 133
11978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6-24 988 168
11977 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지만원 2020-06-24 1181 211
11976 5.18신봉자들이 내는 곡소리 지만원 2020-06-24 1220 200
11975 윤석열, 얻어맞을수록 커지는 거목 지만원 2020-06-23 1216 199
11974 모든 판사가 김태규 부장판사 닮아야 지만원 2020-06-23 975 172
11973 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지만원 2020-06-21 1593 217
11972 [단독] 40일 구국금식 7부능선 김성웅목사 단식 25일째 현장소… 제주훈장 2020-06-21 667 71
11971 광주518민주화에 시비걸면 처벌 악법정치는 미친정치, 기자회견 모… 제주훈장 2020-06-19 738 99
11970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1429 1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