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한글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한글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20-06-06 12:50 조회2,0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일본 동경 통일일보(統一日報)]   200422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유권자의 의혹제기는 정당한 권리

 

 

[역자 : 일본 동경에서 발간되는 민단계 재일교포신문, 통일일보가 지난 422한국의 총선직후 현황을 정확히 정곡을 찔러 예언지적한 기사를 뒤늦게 발견번역해서 전달한다하나도 빠뜨림없이 지금의 상황을 옳게 지적했다우리의 언론기관이 전하지 못하는 일을 해냈다. 독자여러분이 많은 수신자들에게 전달해주시기 바란다.  2020-06-05, 오전 02:00 번역]

 

총선거, 문정권의 사회주의노선이 초래한 실정과 국가위기가 아니라, 무력한 야당이 심판을 당한 결과가 되었다이것은 문정권의 철저한 정치공작의 성공이다. 문정권은 단독으로 절대다수의 60를 확보했다. 문정권우선 다수의석을 이용해서 국회법을 개정하고, 야당을 철저하게 무력화(無力化)할 생각이다. 한편 문정권이 대대적으로 권장한 사전투표에서, 수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전국평균으로 총투표의 4078%를 기록한 사전투표에서, 투표일 투표결과와 현저히 다른 투표경향이 확인되었다. 선거관리에서 중대한 위법이 일어났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전면조사가 바람직하다.

 

문정권의 여당과 야당(미래통합당)의 선거구에서, 8의 득표율 차에 비해서 163대 84의석으로 2배의 차가 생긴 것은, 박빙의 접전구에서 사전투표의 결과가 승부를 결정했기 때문이다그런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투표Data를 보면, 접전의 선거구에서는, 당일 투표(60)와 사전투표(40)의 결과, 통계학적으로 보아도 종래의 선거Data와 비교해보아도전혀 다른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사전투표자가 보다 많이 여당을 지지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있으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발표를 보면, 실제로는 사전투표는 문정권 지지가 많다고 하는 3040대보다도, 5060대 이상의 유권자가 많았기 때문에, 사전투표와 당일투표의 현저한 경향의 차는 설명할 수 없다. 현실적으로 비례정당투표에서는오히려 야당이 근소하게 여당보다도 많았던 점 등을 본다면, Computer 개표 결과를 수개표로 재확인해야 한다는 주장에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사전투표용지의 개표소로의 이송과정의 위법성, 불투명성도 있다. 특 투표상자를 봉인했을 때 서명했던 참관인의 필적, 개표소에서 전혀 다른 필적으로 바뀐 것이 확인되었고, 다수의 유권자가 Computer를 이용한 선거관리 System 전반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번 선거관리 전반을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은, 총선 결과를 가지고 문정권이 「공수처와 헌법개정 추진은 물론, 현행 국회법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정하고, 헌법과 삼권분립의 정신이 보장된 야당의 정치활동, 정권견제를 완전히 봉쇄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자유민주헌법 유일의 법적 보장장치인 국가보안법 폐지 문제도 검토하고 있다.

 

그런데이와 같은 전체주의・암흑체제로의 폭주를 저지, 견제하지 않으면 안 될 야당과 Masscom이 실제의 저항을 포기한 상태. 미래통합당, Vision과 전략은 물론, 목전의 의혹투성이 선거관리의 실태를 철저히 조사하려고 하지 않는다. 미래통합당과 Masscom 현 집권세력이 자행해온 선거부정과 정치공작을 모두 잊었다는 것인가?

 

노무현을 당선시킨 2002년 대통령 선거 때,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부정을 주장한 허위비방중상공작, 후에 대법원에서 최종적으로 법적단죄를 받았으나, 선거결과를 변경하지는 못했다그 후에, 공산직업혁명가가 장악한 좌익은 오로지 선동・세뇌공작으로 국권을 혼란으로 빠뜨려왔다. 좌익, 광우병세월호 소동의 연장선에서모든 모략과 날조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위헌탄핵하고 권력을 불법하게 빼앗았다문정권 하에서도 자유민주체제의 근본을 부정했다그들의 정치공작 Tablet PC 날조드루킹 사건울산시장 부정선거위헌의 공수처설치등 많은 권력형의 거대부정이 밝혀지고 있슴에도좌익경찰국가화로 모든 불법을 덮고 있다.

 

문재인 집단은세월호 사건진상조사와 72년 전의 4반란사건, 40년 전의 광주폭동 진상구명을 요구하고그들의 주장에 대한 비판을 금지하는 법률까지 만들려고 하고 있다그렇다면 유권자는 당연전세계 후진국도 신뢰하지 않는 Computer에 의한 선거관리 System을 철저하게 점검하지 않으면 안 된다상식인과 정치가들은좌익반역세력의 체제에의 도전과 불법행위 결과를 기성사실화 해왔다. Masscom이 진실을 무시하고이런 불의의 기성사실화의 공범이 되는 일이 많았다.

 

이번에도 선거관리 문제를 제기하는 유권자들에게그럴 리가 없다는 반론이 많으나, (그렇다면)

한국인은 끝이다.

예전에 경험한 일이 없는 일이 생겨나고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너무도 많이 일어나고 있다.

따라서지금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선거관리 전반을 재점검해서문제가 되고 있는 선거구는 모두 수개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모든 제도는 신뢰을 전제로 해서 만들어도 확인과 감시가 필요하다타락한 정치가와 유권자가 허위와 불법에 의한 결과를 기성사실화 해왔다여기서 많은 명백한 의혹을 바로잡지 않으면 앞으로 영원히 바로잡을 기회가 오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38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28 한국의 탈북민 탄압에 경악한 美조야 "민주국가 맞나" 지만원 2020-07-18 1257 167
12027 5.18관련 방송 다 지운다. 완전 공산주의!! 지만원 2020-07-18 2644 261
12026 임종석 민사 답변서 지만원 2020-07-18 1092 133
12025 "4년 동안 뭐하다가 이제야" - 박지희의 본질적 발언(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7-17 1622 201
12024 국민 가슴 뚫어준 신발열사 정창옥 지만원 2020-07-16 2788 324
12023 [임종석 대통령] 공포시대 개막 지만원 2020-07-16 2183 261
12022 북조선에 강점당한 지옥국 지만원 2020-07-15 2074 262
12021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대한민국 안아낸 백선엽 지만원 2020-07-15 1945 253
12020 박근혜 파일(1) 지만원 2020-07-14 2203 245
12019 5.18 영웅 지만원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 조우석 칼럼 20… 지만원 2020-07-14 2069 128
12018 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지만원 2020-07-14 1386 144
12017 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 지만원 2020-07-13 1718 181
12016 김동길 만담교수님, 노추를 멈추시지요 지만원 2020-07-13 1960 251
12015 김동길 연구(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3 1498 165
12014 박원순 존경한다는 민주당 인간들은 더러운 짐승들 지만원 2020-07-13 2160 259
12013 [사람 새끼도 아닌 새끼]가 [사람 장사] 지만원 2020-07-12 1888 288
12012 박원순 장례, 가처분소송의 핵심 지만원 2020-07-12 1422 197
12011 노무현의 죽음이 타살이라고 보는 이유(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2 1956 168
12010 [궁구물박] 교훈 어긴 문상 제무덤 팠다 지만원 2020-07-12 1550 190
12009 [치한]은 뒈졌고, [구국영웅]은 노을처럼 승천했다 지만원 2020-07-12 1503 209
12008 윤석열, 곧 죽는다 지만원 2020-07-11 2823 311
12007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비바람) 비바람 2020-07-11 2168 187
12006 국가위해 죽으려 한자 100년 살고, 적화시키려 한자 65년 산다 지만원 2020-07-11 1376 167
12005 박원순은 양두구육의 치한 지만원 2020-07-11 2062 181
12004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1020 128
12003 [국민교재] 누가 이렇게 빨갱이 교육시킬 사람 있나요, [지만원의… 제주훈장 2020-07-10 1088 89
12002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09 1131 117
12001 긴급조언: 윤석열의 긴급 조치 지만원 2020-07-09 1942 221
12000 시스템클럽TV, 제276화, 오늘 방심위에 남긴말, 전라도것들, … 지만원 2020-07-09 1478 101
11999 매카시 같은 위대한 애국자 되자!! 지만원 2020-07-07 1815 18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