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6-21 21:48 조회2,2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THF RIOT WAS THE WORK OF COMMUNIST AGENTS AND THE FOLLOWERS OF KIM DAE-JUNG (M-R: KIM TAE CHUNG), ACCORDING TO THE MLC ACCOUNT. TWO REINSTATED STUDENTS (I.E. FORMER POLITICAL OFFENDERS PERMITTED TO RETURN TO COLLEGE THE BEGINNING OF THE PRESENT SEMESTER), ONE EACH FROM CHOSUN AND CHONNAM UNIVERSITIES AND BOTH PAID KDJ LOYALISTS, ARE NAMED AS THE PRINCIPAL AGITATORS BEHIND THE ORIGINAL STUDENT PROTESTS.

계엄사 발표에 따르면 폭동은 공산주의 첩자들과 김대중의 추종자들이 일으켰다 함. 이번 학생소요를 배후에서 조종한 주동자로 지목된 사람은 반체제 선동가로서 징계를 받았다가 이번 학기에 복학이 허용된 조선대학교와 전남대학교의 복학생 2명으로서 모두 김대중의 열성 지지자들이었다.

THE FIRST ACT OF THESE AND OTHER "INSTIGATORS" WAS TO FAN THESE STUDENT PROTESTS INTO A GENERAL INSURRECTION.

복학생과 여타 "선동자"들이 가장 먼저행동은 학생소요를 총체적 반란으로 부추기는 일이었다.

THIS THEY DID BY FABRICATING AND SPREADING RUMORS. THE OFFICIAL ACCOUNT ADMITS THAT "YOUNG SOLDIERS... DEALT ROUGHLY WITH SOME STUDENTS," BUT SAYS THAT THE ATROCITY RUMORS WHICH THEN QUICKLY SPREAD WERE "INCOMPREHENSIBLE TO MEN OF REASON. "

반란은 유언비어를 조작하고 확산하는 방법으로 이루어졌다. 공식발표에서는 젊은 병사들이 몇몇 학생들을 거칠게 다뤘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순식간에 확산된 계엄군의 잔혹행위에 대한 유언비어는 이성적인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었다고 발표했다.

NEVERTHELESS THE RUMORS APPARENTLY CARRIED ENOUGH FORCE TO DRAW IN THE MASS OF CITIZENS. AND, WITHIN 24 HOURS, "MASS HYSTERIA PREVAILED" IN KWANGJU.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유언비어들은 군중들에게 급속하게 전파되어, 24시간 내에 광주는 집단 히스테리로 뒤덮였다.  

 

CREDIT FOR CASUALTIES BEING NO HIGHER THAN THEY WERE IN KWANGJU IS GIVEN ENTIRELY TO THE TROOPS, WHO "RESTRAINED THEMSELVES FROM USING THEIR RIGHT OF SELF DEFENSE." THEIR RESOURCEFULNESS IS PRAISED AS WELL: AWARE THAT RIOTERS HAD MINED THE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MARTIAL LAW TROOPS INFILTRATED... THE BUILDING AND DEFUSED THE CHARGES, "THUS PREVENTING A MASSIVE BLAST WITH MANY CASUALTIES WHEN KWANGJU WAS RETAKEN. FINALLY, SECURITY FORCES ARE CREDITED WITH GREAT GENEROSITY OF SPIRIT IN R'ELEASING WITH ADMONITIONS 1,010 OF THE 1,740 PERSONS TAKEN INTO CUSTODY DURING AND AFTER THE INSURRECTION.

광주에서의 희생자수가 예상보다 적었던 것은 전적으로 그들에게 주어져 있던 자위권을 발동하지 않고 끝까지 자제한 계엄군의 덕분이었다. 진압과정에서 계엄군이 발휘한 출중한 계략도 칭찬받아야 할 일이다. 계엄군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도청 건물에 잡입하여 폭도들이 설치한 폭약의 신관을 제거함으로써 광주시를 재 탈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대참사를 미연에 방지시켰다. 이 점은 매우 칭찬을 받아야 할 부분이다. 끝으로 계엄사가 폭동 과정과 상황 종료 후에 검거된 폭도들 총 1,740명중 1,010명을 훈방하여 관용을 베푼 것도 높이 평가할 대목이다.

2020.6.21.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41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31 남민전 임준열의 민문연은 비리의 시궁창 (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20-07-19 895 106
12030 [조선과 일본]의 일본판 소식 지만원 2020-07-19 1577 213
12029 [조작질]로 기록된 근현대사 누가 믿나! 지만원 2020-07-19 1293 171
12028 한국의 탈북민 탄압에 경악한 美조야 "민주국가 맞나" 지만원 2020-07-18 1268 167
12027 5.18관련 방송 다 지운다. 완전 공산주의!! 지만원 2020-07-18 2652 261
12026 임종석 민사 답변서 지만원 2020-07-18 1104 133
12025 "4년 동안 뭐하다가 이제야" - 박지희의 본질적 발언(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7-17 1629 201
12024 국민 가슴 뚫어준 신발열사 정창옥 지만원 2020-07-16 2797 324
12023 [임종석 대통령] 공포시대 개막 지만원 2020-07-16 2193 261
12022 북조선에 강점당한 지옥국 지만원 2020-07-15 2078 262
12021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대한민국 안아낸 백선엽 지만원 2020-07-15 1956 253
12020 박근혜 파일(1) 지만원 2020-07-14 2210 245
12019 5.18 영웅 지만원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 조우석 칼럼 20… 지만원 2020-07-14 2074 128
12018 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지만원 2020-07-14 1398 144
12017 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 지만원 2020-07-13 1729 181
12016 김동길 만담교수님, 노추를 멈추시지요 지만원 2020-07-13 1974 251
12015 김동길 연구(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3 1504 165
12014 박원순 존경한다는 민주당 인간들은 더러운 짐승들 지만원 2020-07-13 2165 259
12013 [사람 새끼도 아닌 새끼]가 [사람 장사] 지만원 2020-07-12 1893 288
12012 박원순 장례, 가처분소송의 핵심 지만원 2020-07-12 1428 197
12011 노무현의 죽음이 타살이라고 보는 이유(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2 1964 168
12010 [궁구물박] 교훈 어긴 문상 제무덤 팠다 지만원 2020-07-12 1561 190
12009 [치한]은 뒈졌고, [구국영웅]은 노을처럼 승천했다 지만원 2020-07-12 1514 209
12008 윤석열, 곧 죽는다 지만원 2020-07-11 2831 311
12007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비바람) 비바람 2020-07-11 2177 187
12006 국가위해 죽으려 한자 100년 살고, 적화시키려 한자 65년 산다 지만원 2020-07-11 1383 167
12005 박원순은 양두구육의 치한 지만원 2020-07-11 2068 181
12004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1026 128
12003 [국민교재] 누가 이렇게 빨갱이 교육시킬 사람 있나요, [지만원의… 제주훈장 2020-07-10 1095 89
12002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09 1141 1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