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6-24 12:30 조회1,30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타 지역 대학 졸업생인 김모씨가 지난해 11월 단국대 천안캠퍼스 학생회관과 체육관 등 5곳에 문재인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붙였다고 한다. 대자보에는 시진핑 얼굴이 인쇄됐고, "나의 충견 문재앙이 공수처, 연동형비례대표제를 통과시켜 완벽한 중국 식민지가 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김씨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조사했고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김씨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이에 김씨는 무죄를 주장하면서 정식 재판을 청구했지만 이날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3단독 홍성욱 판사는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한다. 학교는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했지만 경찰과 법관은 김씨가 캠퍼스에 무단침입했다는 죄를 적용했다고 한다. 일반인도 수시로 드나드는 대학 캠퍼스에 들어간 행위를 건조물침입죄로 다룬 사례는 찾기 어렵다고 한다. 법조계에서는 "정부 비판 대자보를 붙인 것에 무단침입 혐의를 덧씌운 기소에, 법원이 독재 정권에도 없었던 판단을 내렸다"는 비판이 나왔다.

 

건조물침입죄는 건물 관리자의 의사에 반해 건물에 들어가야 죄가 된다. 경찰은 당초 "대학 당국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했다. 그러나 지난 21일 재판 증인으로 나온 단국대 천안캠퍼스 관계자는 "신고한 적이 없으며 '유사 사례가 있으면 알려 달라'는 경찰 부탁에 따라 업무 협조 차원에서 알려준 것뿐"이라고 증언했다. 이 대학 관계자는 "대자보로 피해를 본 것도 없고 김씨 처벌을 원치 않으며 표현의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재판까지 갈 문제인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법원의 유죄 선고 근거는 '대자보를 붙이려면 학교 당국의 허락을 맡아야 한다'는 대학 내부 지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자보 부착 허가를 받지 않았으니 대학 출입도 불법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법원은 '표현의 자유'라는 김씨 주장을 감안해 벌금을 절반으로 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에 대해 한 법조인은 "대학 대자보는 언로가 막힌 권위주의 시대에 거의 유일한 의사 표현의 수단이었다. 대학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었어도 그 행위만으로 처벌한 적은 없었던 걸로 안다"고 했다. 또 다른 법조인은 "지금은 사라진 '국가원수 모독죄'가 다른 형태로 부활한 것 같다"고 했다.

 

김씨 측 변호인인 이동찬 변호사도 재판부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현 정권 주축인 운동권 출신들이 과거 대자보를 붙인 것은 표현의 자유, 민주화 운동이고 김씨의 대자보는 건조물침입죄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2017년 대선 후보 시절 방송에 출연해 "국민은 얼마든지 권력자를 비판할 자유가 있다"고 한 발언 내용도 참고 자료로 첨부했다.

 

조국에 분노해 광화문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내란죄로 고발당하고, 지하철역에서 대통령 비판 전단을 돌리던 50대 여성에겐 경찰이 팔을 뒤로 꺾어 수갑을 채웠다. 공수처법에 대해 당과 다른 목소리를 낸 여당 의원은 징계를 받았다. 대북 전단을 날린 탈북단체를 온갖 억지 혐의를 씌워 처벌하겠다고 하고, 5·18이나 세월호 사건에 대해 정부와 다른 의견을 말하면 감옥에 보내겠다는 법까지 발의됐다. 이런 일은 이승만 박정희 시대에도 없었다.

 

2020.6.2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025 464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721 685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299 138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7473 138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338 1312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344 1854
12021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대한민국 안아낸 백선엽 새글 지만원 2020-07-15 387 72
12020 박근혜 파일(1) 새글 지만원 2020-07-14 736 132
12019 5.18 영웅 지만원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 조우석 칼럼 20… 지만원 2020-07-14 981 77
12018 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지만원 2020-07-14 639 111
12017 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 지만원 2020-07-13 871 146
12016 김동길 만담교수님, 노추를 멈추시지요 지만원 2020-07-13 1099 209
12015 김동길 연구(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3 752 138
12014 박원순 존경한다는 민주당 인간들은 더러운 짐승들 지만원 2020-07-13 1388 226
12013 [사람 새끼도 아닌 새끼]가 [사람 장사] 지만원 2020-07-12 1186 254
12012 박원순 장례, 가처분소송의 핵심 지만원 2020-07-12 875 184
12011 노무현의 죽음이 타살이라고 보는 이유(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2 1079 141
12010 [궁구물박] 교훈 어긴 문상 제무덤 팠다 지만원 2020-07-12 976 175
12009 [치한]은 뒈졌고, [구국영웅]은 노을처럼 승천했다 지만원 2020-07-12 935 193
12008 윤석열, 곧 죽는다 지만원 2020-07-11 1943 270
12007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비바람) 비바람 2020-07-11 1437 177
12006 국가위해 죽으려 한자 100년 살고, 적화시키려 한자 65년 산다 지만원 2020-07-11 839 156
12005 박원순은 양두구육의 치한 지만원 2020-07-11 1416 171
12004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621 124
12003 [국민교재] 누가 이렇게 빨갱이 교육시킬 사람 있나요, [지만원의… 제주훈장 2020-07-10 628 67
12002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09 679 113
12001 긴급조언: 윤석열의 긴급 조치 지만원 2020-07-09 1406 210
12000 시스템클럽TV, 제276화, 오늘 방심위에 남긴말, 전라도것들, … 지만원 2020-07-09 835 83
11999 매카시 같은 위대한 애국자 되자!! 지만원 2020-07-07 1221 178
11998 지만원tv, 제275화, 윤석열 Vs. 박근혜 지만원 2020-07-06 818 9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