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7-13 21:40 조회1,32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황장엽 파일(1)

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에   

 

황장엽은 1923.2.7.~2010.10.10.에 걸쳐 87세의 생을 살다간 사람이다. 그의 나이 74세가 되던 1997.4.20. 그는 [귀순자] 신분이 아니라 [망명자] 신분을 고집하면서 한국에 와 살다가 갔다. 그의 망명기간 13년 동안은 사실상 조갑제가 독점 관리해왔으며, 관리한 주 목적은 5.18에의 북한개입 발언을 철저하게 봉쇄하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 월간조선 편집장 김용삼씨가 19987월 황장엽, 김덕홍씨와 인터뷰 하는 과정에서 광주사태 관련 북한 개입을 시사하는 발언을 들었으나, 당시 국정원의 요청으로 월간조선 측에서 이를 누락시켰고, 이것을 다시 2013년 4월에 재부팅시켰다.  

        

  황장엽과 김덕홍, 5.18은 북한 소행이었다(2013.4.22. TV조선 신율의 시사열차

2019.2.27. 시스템클럽 열성회원이 1997년 황장엽을 조사한 국정원간부에 접근했다. 그리고 그로부터 두 가지를 알아냈다.

 

1) 1997년 황장엽이 자기 입으로 김덕홍, 리을설, 김중린과 함께 광주에 왔었다고 스스로 불었다. 이 기록은 김대중이 인멸했다.

 

2) 37광수 박승원(북한 상장 3)2015.6월에 넘어왔는데 그 역시 광주에 왔었다고 했다. 일부 국정원간부들이 도원결의를 하여 세상을 뒤집겠다며 이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려 했는데, 이병호가 빨갱이들이 무섭다며 꼬리를 내렸다.

 

202.5.12. 미국무부가 한국에 이관한 비밀해제 문서에 의허면 광주서는 인민재판이 이루어졌고 여러 명이 처형됐다는 기재가 있다. 실제로 광주 현장 사진에는 4명의 광주사람이 총을 든 어깨들에 체포돼 도청으로 끌려가는 사진들이 있으며 이들은 다 살해됐다. 광주에는 게릴라부대의 필수요원인 어린이, 노인, 아녀자들이 대거 내려왔다. 이 내용은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에 자세히 증거돼 있다그들은 서로 얼굴을 아는 사람들끼리 광주에서 조직적으로 활동했고, 북한말을 사용했기 때문에 멋모르고 광주인이 그들 무리에 들어갔다가 북한 언어를 들었을 것으로 간주되어 처형당했던 것이다. 그런데 그 반탐팀장이 바로 황장엽인 것이다. 그는 아래 사진에서와 같이 육중한 유탄발사기와 무전기를 들고 체포-사살팀을 지휘했다. 김문수, 조갑제 등을 포함한 사람들은 황장엽이 김일성종합대학 총장으로 있었던 노학자인데 그런 그가 어떻게 광주에 내려와 특수군 활동을 했느냐며, 필자의 연구를 부인한다. 그런데 아래 두 개의 얼굴만 비교해도 제71광수는 황장엽이다.    

55.PNG

 

이들은 황장엽이 김일성종합대학총장을 평생 내내 한 것처럼 호도한다. 그러나 황장엽의 경력을 보자. 1965~70: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1870~72: 노동당 중앙위원, 노동당 선전선동부장, 1972~82: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이다. 1980년 광주사태 때 그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었다. 광주에는 그보다 더 높은 김중린도 왔다. 그는 통전부 부장(북한판 CIA부장)이라는 현직을 달고 광주에 왔으며 장성택 부부도 내려왔다.

 

         간첩이 국립현충원의 순국선열보다 더 높은 자리에

 


앞으로 많은 분석이 이어지겠지만 여기까지만 보아도 황장엽은 대한민국을 편리하게 악용한 공산주의자다. 광주에 와서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지은 범인이다. 그런데 이 자가 국립현충원에 순국선열의 묘보다 더 높은 곳에 화려한 데코레이션을 달고 누워있다. 황장엽을 이렇게 등극시킨 데에는 머리가 비어있는 인간들이 한몫 했다. 김영삼이 명예 장의위원장을 했고, 박관용, 강영훈, 이회창, 김동길이 공동 장의위원장을 맡았다. 그리고 이들은 그를 서울협충원에 묻어주자 했는데 기술적 문제로 인해 대전현충원에 묻혔다. 지금의 백선엽 대장과 비교된다. 

 

황장엽 묘비.PNG

 

황장엽.PNG

 

2020.7.13.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7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406 479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087 69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626 13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293 13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805 131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148 1863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새글 지만원 2020-08-08 83 6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새글 지만원 2020-08-08 282 53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새글 지만원 2020-08-08 312 68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새글 지만원 2020-08-08 302 72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새글 지만원 2020-08-08 436 109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913 207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2310 289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지만원 2020-08-05 1102 183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지만원 2020-08-04 435 91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지만원 2020-08-04 202 71
12062 임종석 민사 답변서 (3) 지만원 2020-08-04 175 74
12061 임종석 민사 답변서 (2) 지만원 2020-08-04 217 76
12060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지만원 2020-08-04 561 102
12059 문재인이 윤석열까지 깨우치게 했다 지만원 2020-08-04 1315 251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지만원 2020-08-03 1438 226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지만원 2020-08-03 1422 204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916 157
12055 아래 12명 탈북자는 위장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20-08-01 3073 233
12054 유튜브 계정 삭제에 대한 청와대 청원 내용 지만원 2020-08-01 1520 207
12053 구글에 대한 재심사 청구 지만원 2020-07-31 1434 266
12052 지만원tv 지구에서 사라졌다. 다음은 지만원 차례 지만원 2020-07-31 2625 383
12051 홍사익과 백선엽 지만원 2020-07-30 1358 235
12050 통일부는 종북특설대 지만원 2020-07-30 1044 187
12049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렸다 지만원 2020-07-29 1003 1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