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7-14 06:51 조회1,49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황장엽 파일(2)

            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황장엽의 망명동기는 김정일과의 관계악화였다. 남한은 그의 피신처에 불과했다. 그는 귀순하기를 끝까지 거부하고 죽을 때가지 망명자 신분을 고집했다. 많은 사람들은 그가 가족, 지인, 제자들을 희생시키면서 오직 통일을 달성하기 위해 넘어왔다고 말들을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러시아에 출장을 갔을 때 주체사상은 내 작품이다라고 말해 김정일의 노여움을 샀다는 설이고, 다른 하나는 가무에 능한 김용순 내각총리와 김경희 사이의 밀애를 김정일에게 꼬아바쳐서 코너에 물렸다는 설이다. 이 두 가지 설은 다 보도돼 있다.

 

                      황장엽 어록

 

1. 황장엽은 2003331, CSIS에 초청되어 강연을 했고, 44일부터는 45일간 일본에서 강연을 했다.

 

1) “북한과 무얼 해보겠다고 협상하지 말고 북중관계를 떼어놓아야 한다

 

맞는 말 같지만 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불가능한 일을 주문하고 있는 것이다. 황장엽의 말대로 북중관계를 떼어놓으면 북한이 망한다. 북한이 망하면 미국식 민주주의가 중국의 국경인 압록강에까지 번창한다. 중국이 가장 무서워하는 미국식 자유화바람이 중국 인민에게 들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중국이 바보인가? 현실과 어긋나는 영영가 없는 요설을 권위적인 말투로 늘어놓은 것이다.

 

2) “북한은 노동당 1당 독재체제를 20년간 유지하면서 남한에서 도움을 받아 연방제 통일을 해야 한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 한국은 북한에게 경제적 지원을 많이 해야 한다

 

2. 황장엽은 2009922, 한국논단 20주년 기념행사에 초대되어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북한에 매년 쌀을 200만톤 지원해주어야 한다. 북한을 통일하려고 하지 말고 중국식 개혁 개방으로 가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앞으로 15년간 북한을 도와주면 남북한 격차가 줄어들기 때문에 통일문제는 그때 가서 거론해도 늦지 않다

 

3. 2008925, 그는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정책간담회를 통해 김정일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은 발언을 했다.

 

"자꾸 '급변사태'라고 떠드는데 대한민국이 그렇게 아량이 없는가"

 

"적과 싸우다가도 상대방 대장이 앓거나 죽으면 애도의 뜻을 표하는 것이 예의다"

 

"사람은 어차피 죽기 마련인데 그것을 두고 왜 자꾸 급변사태라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아주 점잖지 못하고 신중하지 않은 태도다."

 

"북한은 현재 김정일 정권 아래 있지만 그들 모두는 우리의 국민이다. 우리가 세끼 먹던 것을 두 끼만 먹더라도 북한 동포를 돕겠다는 태도를 취해야지, 거기에 무슨 대가를 요구할 필요는 없다"

 

"인도주의 원칙을 얘기하는데, 거지들에게 주는 배려라도 된다는 말이냐. 우리 정부는 남한만의 정부가 아니다. 헌법에 그렇게 돼 있다"

 

"북한 정권은 수백만 북한 주민들을 굶어 죽이고 온 나라를 감옥으로 만들었다. 이 정권은 인민을 위한 정권이 아니다"

 

급변사태라 표현하는 것이 적장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점잖지 못한 행위라며 남한을 맹렬하게 비난한 것이다. 김정일은 단순한 적장이 아니다. 롬멜 장군을 연합군이 체포했다면 연합군은 적장으로서의 예의를 갖추었을 것이다. 미국은 패한 일본군 장군들에 적장으로서의 예를 표했다. 남북전쟁에서 북부군의 그란트 장군은 패배한 남부군 리 장군에게 적장으로서의 예의와 관용과 혜택을 베풀었다. 김정일이 이런 종류의 적장들이라면 우리는 마땅히 예의를 표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김정일은 아웅산 테러를 비롯하여 우리에게 너무나 많은 악행을 저질렀고, 마약과 위조달러를 만들어 국제 갱조직과 연대하여 유통시키고 북한주민을 때려죽이고 굶겨 죽이는 악마다.

 

김일성은 김신조를 필두로 하는 1개 소대 병력을 청와대에 보내 그의 적장인 박대통령의 목을 베려 했고, 이것이 실패로 끝나자 다시 문세광을 시켜 박정희 대통령을 저격하려 하다가 육영수 여사를 저격했고, 김정일은 그의 적장인 전두환과 그가 이끄는 17명의 내각을 전멸시키려 아웅산 테러를 저질렀다. 이런 자들에게 적장의 예우를 갖추라 하는 황장엽은 어느 쪽 사람인가? 김정일이 통치하고 있는 북한주민을 우리가 하루에 두 끼를 먹더라도 먹여 살려야 할 책임이 있다는 것은 또 무슨 말인가? 국민에게는 4대의무가 주어져 있다. 그 중에는 근로, 납세, 국방의 의무가 있다. 북한 주민이 남한에 와서 근로의무를 다한 사람들인가? 납세를 한 사람들인가? 북한 주민은 한국을 위해 병역의무를 한 사람들이 아니라 한국을 침략하기 위한 북한의 병역 의무를 다한 사람들이다. . 이런 자에게 적장으로서의 예의를 갖추지 않는 것을 놓고 점잖지 못한 행위라고 꾸짖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

 

200712, 당시의 동일원 장관인 이재정은 신년사에서 북의 빈곤에 대해 3,000억 달러 수출국으로서, 세계경제 10위권 국가로서, 또 같은 민족으로서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 북한이 핵실험까지 간 것은 빈곤이 원인이다. 북한에 빈곤이 있는 한, 평화는 없고, 한반도는 위험할 것이다이런 요설을 떨었다. 이재정과 황장엽이 똑 같은 말을 한 것이다. 2020710, 이해찬이 박원순을 비호하며 기자에게 욕설을 한 장면이 오버랩된다.

 

4. 황장엽은 한국에 와서 김일성과 주체사상을 옹립하는 여러 개의 저서를 냈다. 여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대중 속으로 좀 더 깊이 파고들겠다며2006.4.19, 프레스센터에서 "인간중심철학을 대중 속으로" 침투시킨다는 기치를 내걸고 "민주주의 이념연구회를 결성했다((뉴라이트전국연합 2006.5.4.신문). 이 연구회의 공동대표는 강태욱(흥사단), 황장엽은 고문, 김영삼이 회장이었다. 참가자들은 이남영(서울대 명예교수), 서정수 박사, 도준호(전 조선일보논설위원) 황의각(고려대 명예교수) 이동복 교수, 이태호(전동아일보기자) 등이다.

 

                "나는 지금도 김일성을 존경한다"

 

황장엽이 정리한 사람중심철학은 김일성 족재를 정당화하는 요설철학으로 김일성은 이를 주체철학이라는 이름으로 채택했다. 황장엽에게는 일생일대의 영광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그는 공공연히 김일성을 두둔한다.

 

제가 1958년부터 65년까지 서기(김일성 개인서기)를 하면서 본 바에 의하면, 사실 역사는 6.25전쟁을 일으킨 전범자라는 식으로 김일성을 평가하지만 그런 객관적인 것들을 제외하고 보면 그 사람이 지도자로서 큰 문제가 될 것은 없다고 봅니다” (나는 역사의 진리를 보았다 348페이지)

 

황장엽은 1999118일 전 인천대 총장 김학준과의 인터뷰에서 김일성의 천리마운동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긍정적으로 평가하였다.

 

한마디로 그때가 북한 사회주의 건설의 황금시대였습니다. 김일성의 활동에서도 최고봉을 이룬 시기지요. … … …천리마 운동에서 최고봉을 이루었다고 할 수 있어요. 저도 그래서 천리마 운동에 대단히 큰 의의를 부여하고 좀 더 이론화하기 위해 많은 관심을 쏟았습니다. 그 뒤로도 계속 천리마 운동을 복구했으면 좋겠다고 제기했지요. 당의 총노선으로까지 정식화했던 것을 망친 것도 김정일입니다.”(“나는 역사의 진리를 보았다” 351페이지)

 

김일성의 발기에 의해 1956년에 시작된 북한의 천리마 운동은 북한식 문화운동이었다. 명분은 공산주의 사상으로 개조하여 생산성을 높이는 것으로 돼 있지만 내용은 정적에 대한 소탕전이었다. 이 때 주민들은 3계층 51개 신분으로 분류됐다. 사실상 북한의 김일성-김정일 절대주의 공산세습독재체제수립은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바로 이 때 정치범수용소가 설립됐다. 황장엽은 이런 천리마운동최고봉” “의의가 큰 운동이라고 여기 남한 땅에 와서까지 강론하고 있는 것이다.

김일성은 근면하고 지혜롭고 위신 있게 행동하였다”(“어둠의 편이 된 햇볕은 어둠을 밝힐 수 없다”83페이지).

 

김일성은 아랫사람들의 의견을 많이 참작하여 정책을 결정하였으며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에는 반드시 간부들을 모아놓고 자기 의견을 제시하였다”(“어둠의 편이 된 햇볕은 어둠을 밝힐 수 없다”87페이지).

 

김일성은 현지지도를 많이 하였으며 현지실정에서 많은 것을 착안하였다. 또 자기가 생각하는 것을 실천에 옮길 때도 한 단위에서 먼저 실험 삼아 해보고 경험을 쌓은 다음 그것을 더욱 일반화하였다. 남의 것을 기계적으로 모방하지 않고 자기 나라의 구체적 실정에 맞게 해나가도록 노력하였다. 그러므로 그는 큰 나라들의 나쁜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았다”(“어둠의 편이 된 햇볕은 어둠을 밝힐 수 없다” 87페이지).

 

만일 김일성이 1960년대 말까지만 활동하고 한생을 끝마쳤더라면 가짜 김일성이건, 진짜 김일성이건 관계없이 항일무장투쟁의 역사도 살아남았을 것이며 광복 후 북한의 지도자로서의 역사도 살아남게 되었을 것이다”(“어둠의 편이 된 햇볕은 어둠을 밝힐 수 없다”89페이지).

 

어둠의 편이 된 햇볕은 어둠을 밝힐 수 없다는 책은 월간조선사가 발행했고, 월간조선사장 조갑제의 추천문이 들어 있다. 책 속에는 주체사상을 적어놓고, 김일성 찬양의 글들을 적어 놓았다. 그리고 매체들을 향해서는 김정일이 나쁜 인간이라고 말한다. 황장엽은 김일성으로부터는 총애를 받았지만, 그 아들인 김정일과는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사람이다. 그래서 넘어 왔지만 그의 마음속에는 김일성과 주체사상이 그대로 간직돼 있었다. 그가 남한에서 10년 이상 [인간중심철학]을 강론했지만 일번 사회에 알려진 요지는 전혀 없다. 오로지 결정적인 시각에 나타나 북한을 경제적으로 도와서 연방체 통일을 해야 한다는 말들만 했다. 2010.4.22일자 보도를 보면 황장엽은 천안함에 대한 조사에 중국을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이 조사에 참여하면 중국이 북한을 드러내놓고 지원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라 했다. 요설이 아닐 수 없다.

사람중심철학 즉 주체철학은 황장엽이 김일성에 바친 노래, 아부의 궤변 철학이다. "공산주의의 고매한 도덕성으로 무장한 위대한 영도력을 지닌 김일성만이 이 세상을 통치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1단계는 북한을 주체사상화하고, 2단계는 남한을 주체사상화하고, 3단계에는 세계를 주체사상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1단계는 옛날에 이미 완성했다. 2단계는 1980년대 남한의 학원가와 노동계층을 무대로 주사파들을 양성한 것이다. 1980년대는 주사파의 돌파단계요, 지금은 돌파구를 확대하여 적화통일로 달리는 단계다. 지금의 주사파는 황장엽이 길러낸 붉은 바퀴벌레 주사파들인 것이다.

황장엽의 주체사상은 곧 수령론이다. “노동자-농민이 주인이 돼야 하지만 아직은 성장이 부족하여 사회를 경영할 수 있는 지적 능력을 보유하지 못했기 때문에 당분간은 과도기적으로 하늘이 내신 위대한 인물, 김일성 수령이 노동자-농민을 대신하여 노동자-농민을 위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 인민대중은 수령의 사상으로 무장하고, 수령의 영도를 받아야만 진정한 역사의 주체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수령은 인민대중의 혁명투쟁에서 절대적 지위를 차지하고 결정적 역할을 한다”. 사람중신 철학은 곧 수령중심철학인 것이다. 인민이 나라의 주인이지만 수령의 사상으로 무장하고, 수령의 영도를 받아야만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다는 사상인 것이다. 그래서 사상학습과 조직화가 중요한 것이다. 나는 황장엽씨와 여러 차례 만나는 동안 "조직화하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어요"라는 말을 여러 번 들었다.

 

            남한의 주사파는 황장엽이 키웠다. 황장엽과 김영환은 한 몸이었다

 

인간들은 하나의 사상을 가지고 있을 때 뭉칠 수 있으며, 사상으로 뭉친 조직이라야 힘이 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인간개조와 조직독재가 사람중심철학의 핵심인 것이다. 저들이 빨갱이를 진보라는 말로 위장하듯이 황장엽은 김일성수령절대주의 철학을 사람중심철학이라 아름답게 포장했고, 다시 남한에 와서는 사람중심철학인간중심철학이라고 두 글자만 슬쩍 바꾸어가지고 남한의 덜떨어진 지식인들을 모아놓고 매주 1회씩 주체사상을 죽을 때까지 강론했던 것이다. 황장엽에 의하면 김정일은 말끝마다 이렇게 말했다한다. "김일성의 이름과 김일성주의로 남조선을 해방시켜야 한다". 이처럼 김일성은 신이 돼 있는 것이다.

 

                      황장엽의 집단민주주의 이론은 전체주의 이론

 

한국으로 탈출한 마영애씨, 2006년 미국에 가서 망명을 신청했다. 국정원과 마영애 사이의 충둘이 뉴스를 장식했다. 이 때 황장엽이 나서서 국정원 편을 들었다. [집단의 명예](국가의 위신)를 위해 마영애씨의 망명은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국가의 위신을 떨어트리면서까지 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는 것이다. 황씨의 집단민주주의란 집단의 이익이나 명예에 반하는 개인의 행복추구권은 부정돼야 한다는 것이다. 바로 전체주의 철학인 것이다.

 

철학과 사상은 시대와 환경의 산물이다. 북한이라는 숨 막히는 통제사회, 폐쇄된 사회에서 황장엽씨가 무엇을 견학하고, 무엇을 읽었을 것인가. 그가 강론하는 "집단민주주의"라는 것은 책을 읽을 필요도 없이 이 두개 시례에 투명하게 비쳐져 있다. 집단을 위해서는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탄압해야 한다는 것이다. 집단에는 자유가 있고, 개인에는 자유가 없다는 해괴한 전체주의적 이론이 그가 내세우는 '집단민주주의' 이론인 것이다.

 

                    황장엽=헤스: 사람중심철학=나의투쟁(Mein campf)

 

77.PNG 66.PNG

         아돌프 히틀러                                         루돌프 헤스 

 

황장엽에는 야망이 있었다. 자기가 만든 '사람중심철학'을 김일성의 '통치철학'으로 채택케 하는 것이었다. 반면 김일성에게는 절대주의국가를 세우기 위한 사상 체계가 필요했다. 히틀러에게는 헤스가 있었다. 그는  '나의투쟁'(Mein campf)이라는 책을 써서 히틀러에 바쳤다. 이와 똑 같이 황장엽은 사람중심철학을 김일성에게 바쳤다. 황장엽의 손에 있는 사람중심철학이 김일성에 손에 가서 주체철학으로 포장명이 바뀌었던 것이다. 독일의 헤스, 그는 종전 후 뉘른베르크 재판에서 종신형을 선고받고, 베를린의 슈판다우 연합군교도소에서 복역했다. 김일성이 우리의 적이라면, 적장에게 전체주의 이론과 철학을 제공한 황장엽도 우리의 적이며 헤스처럼 재판을 받아야 할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그가 머저리들이 통치하는 이 나라에 망명해서 최상급의 순국선열 보다 더 높은 위치에 묻혀있는 것이다.

 

          조갑제의 황장엽 띄우기는 자신의 신분상승 작전

 

88.PNG 99.PNG

 

당시 한나라당의 공식입장에서도 집단민주주의가 발설되고, 박모 전 한나라당 의원의 입에서도 집단민주주의가 발설됐다. 그와 함께 주체철학에 대한 이념연구를 하겠다고 발대식에 모인 사람이 400여 명이었다. 황씨는 누구였는가? 북한에서는 살아남고 출세를 하기 위해 곡학아세한 사이비 철학자였고, 김일성의 살인행위들을 정당화시켜준 도덕적 법률적 죄인이었다. 그는 북한에서도 죄인이었고 남한에서는 위장간첩 역할을 했다. 이런 자가 또 다른 간첩 용의자 조갑제와 결탁해 이 나라를 사상적으로 붕괴시키고 적화통일의 촉매역할을 했다.

 

얼치기 지식인들을 모아놓고 황장엽이 뱉어내는 요설을 어려운 학문적 이론이라 생각하게 해주면서 황장엽을 신비의 인물로 띄워주었다. 그것에는 목적이 있어 보였다. 결과론적으로 보면 황장엽이 하늘 높이 날아오를 때 조갑제도 덩달아 상승했던 것이다. 내가 5.18을 연구하지 않았다면, 그리고 조갑제가 5.18 이슈에서 북한 편을 노골적으로 들지 않았더라면 조갑제는 아마도 지금쯤은 우익사회를 지배하는 신적 존재가 돼 있을 것이다. 이 얼마나 소름 돋는 현상인가?

 

 

2020.7.1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5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1780 239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1661 225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1191 162
12082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875 145
12081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1282 143
12080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1398 152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1613 205
12078 조우석 칼럼방송 지만원 2020-08-10 1496 153
12077 돈 없는 사람은 돈 있는 사람 옆에 살아야 행복 지만원 2020-08-10 1396 226
12076 알고나 욕하라 지만원 2020-08-10 1710 245
12075 아래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0-08-10 1172 139
12074 성골의 땅 전라도의 민낯 지만원 2020-08-10 1694 225
12073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20-08-09 1329 172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20-08-08 2205 189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지만원 2020-08-08 1628 186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지만원 2020-08-08 1585 195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1143 187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지만원 2020-08-08 1300 220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1695 249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3102 325
12065 지만원 박사, 5.18 청와대 국민청원-5.1`8역사학회 일동 지만원 2020-08-05 1935 202
12064 임종석 민사 답변서 (5) 지만원 2020-08-04 921 104
12063 임종석 민사 답변서 (4) 지만원 2020-08-04 670 92
12062 임종석 민사 답변서 (3) 지만원 2020-08-04 626 94
12061 임종석 민사 답변서 (2) 지만원 2020-08-04 687 96
12060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지만원 2020-08-04 1116 115
12059 문재인이 윤석열까지 깨우치게 했다 지만원 2020-08-04 1869 270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지만원 2020-08-03 2062 241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지만원 2020-08-03 1953 217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1495 1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