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은 쇼로 등록되지 않는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인물은 쇼로 등록되지 않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7-21 00:13 조회1,79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인물은 쇼로 등록되지 않는다

 

명함을 받는다. 명함의 앞면과 뒷면 모두가 이력으로 가득하다. 이런 명함 받으면 즉시 버려야 한다. 자기 과시형 인간은 멀리 해야 한다. 박원순이가 이런 종류의 인간이다. 그는 여성의 수호천사로 이름을 날렸다. 명함 기록을 많이 남긴 것이다. 그런데 그 인간은 현실적으로 고운 여성과 아름다운 사랑 한번 해보지 못하고 젊은 아가씨에게 찝쩍대다 개망신 당해 시궁창에 얼굴 박고 죽었다. 빨강물이 든 정신병자들 말고는 그 누구도 그 더러운 얼굴 다시 보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 나이 65세였다. 이런 더러운 인간이 그 동안 가면을 쓰고 온갖 쇼를 부려 그의 명함에 화려한 거짓들을 기록했다. 그것으로 사람들을 꼬셔서 시꺼먼 욕구를 채우려 한 가면의 인간이 박원순이었다. 이런 인간이 어찌 박원순 뿐이겠는가? 박원순 과(class)의 인간들은 세상에 널렸다.

 

이승만의 명함에는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단 한 개의 이력이 있다. 박정희 대통령의 명함에는 한강의 기적이라는 이력이 기록돼 있다. 전두환의 명함에는 전라도와 북괴가 야합한 5.18 내란을 정복했다는 기록이 있다. 서기 1600년 기록에는 갈릴레오가 있고, 1800년 기록에는 나폴레옹이 있다. 나폴레옹이 52세로 세인트헬레나 섬에 유배되어 인생을 마감했지만 그는 사랑을 아는 멋진 영웅이었다. 민주화? 나폴레옹이아말로 민주화의 아버지였다. 노예해방, 사유재산보호, 평등, 종교의 자유를 담은 나폴레옹 법전을 남긴 민주화의 영웅이 바로 나폴레옹이다. 나폴레옹은 프랑스의 영광과 민주혁명에 올인 했다. 그의 이미지는 아래 사진 하나에 부각돼 있다.

 

999.PNG                      

 

             박원순 과()의 대통령들

 

영웅의 째비도 못되는 것들이 역사에 근사한 기록들을 남기겠다고 육갑질들을 했다.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은 내공도 없는 것들이다. 사주팔자 잘 타고나 대통령 자리에 올랐지만 그 종말들을 보면 모두가 박원순 과(). 시궁창에 얼굴 박고 창피하게 인생을 마감한 부나비들인 것이다.


                    사랑은 자기자랑으로 얻어지지 않는다

 

나는 한 자연인에 불과하다. 39세에 나는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으로 6개 연구위원회의 장이었다. 부지런히 전방에도 출장 다니고 방위산업체에도 출장 다녔다. 나는 학자이기 이전에 베트남전에 44개월 참전할 정도의 현장 군인이었다. 그러니 연구소에서 나 이상으로 군을 잘 아는 사람이 없었다. 나는 미 해군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와 응용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러니 자연 연구 분야는 넓을 수밖에 없었다.

 

내 나이 401982년 어느 날, 나는 미국의 서부와 동부에 있는 미정부 기관들과 연구소들을 방문해 내가 알고 싶어 하는 많은 자료를 획득하고, 설명을 통해 공부를 많이 하고 귀국하는 길이었다. KAL기내 3등 칸에 탔더니 양 옆에 여성들이 앉아있었다. 나는 40, 그리고 양 옆에는 30세 근방의 여인과 40세 미만의 여성이 있었다. 여러 시간 동안 재미 있는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지루했던 시간을 즐겁게 보낼 수 있었다.

 

여러 시간 이야기 하다가 각자 자기소개를 하게 되었다. 40세 미만의 여성은 LA에서 한가락 하는 언론계 여인이었다. 내 차례가 되었다. “저는 그냥 미국에 오가면서 작은 물건 파는 오파상인데요.” 얼마 후 40세 미만의 여인은 비행기 에어컨 앨러지가 심해 오한이 나고 코를 쉴 새 없이 풀었다. 어린 여성은 공간을 마련해 주기 위해 피해주었고, 내가 그녀를 간호했다. 담요를 많이 달라 해서 내 무릎 위에 깔고 그녀의 다리를 내 무릎 위에 얹으라 한 후 담요자락을 움켜쥐고 다리가 흘러내리지 않게 잡고 잡이 들었다. 서로가 잠을 자다보니 어느덧 비행기는 일본에 도착했다. 황급히 내린 그녀는 내게 고맙다는 인사도 없이 황급히 내렸다. 트랩을 몇 계단 내렸을 그녀가 갑자기 드립 위로 올라와 내게 다가왔다. 맡겨 놓기라도 한 듯 명함을 달라 손을 내밀었다. 나는 얼떨결에 명함을 하나 꺼내 주었다. 그 자리에서 읽어 보니 나는 연구원이었다. 그녀는 내게 눈을 하얗게 흘기면서 이게 오파상 명함이야?” 쏘아부치고는 나갔다.

 

서울에 도착한 이후 나는 국방부 방문에 바쁘고, 속초에서 열린 한국경영학회 세미나 등에 다니느라 일주일 이상 사무실을 비웠다. 사무실에 오니 그녀의 전화가 여러 번 기록돼 있었다. 두 사람은 그 후 많은 신뢰를 쌓았다. 내가 처음부터 내 신분을 밝혔더라면 그녀는 나를 신뢰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랑은 허세나 치근댐에서 싹트는 게 아니었다. 여성이 나를 사랑하면 미투가 성립하지 않는다. 미투는 매력 없는 인간이 출세 한번 했다해서 건방지게 집적거리다 범하는 병신 짓이다. 이런 미투가 바로 문재인 정권을 대표하는 박원순과 오거돈이 저지른 추태인 것이다.

 

2020.7.21.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9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497 484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155 69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697 139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518 139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886 131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285 1865
12089 The Rapid Deterioration of Relations… 댓글(2) 새글 stallon 2020-08-14 105 17
12088 주호영도 미쳤고, 통합당이 다 미쳤다 새글 지만원 2020-08-13 899 190
12087 문재인, 말년의 네로보다 더 미쳤다 새글 지만원 2020-08-13 805 175
12086 5.18 성역화에 나선 통합당 부역자들 지만원 2020-08-12 1189 229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983 183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966 183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675 143
12082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473 120
12081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757 126
12080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869 136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924 183
12078 조우석 칼럼방송 지만원 2020-08-10 955 138
12077 돈 없는 사람은 돈 있는 사람 옆에 살아야 행복 지만원 2020-08-10 930 203
12076 알고나 욕하라 지만원 2020-08-10 1172 224
12075 아래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0-08-10 718 127
12074 성골의 땅 전라도의 민낯 지만원 2020-08-10 1094 202
12073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댓글(4) 비바람 2020-08-09 857 163
12072 평화의 댐 업적 가로챈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20-08-08 1480 179
12071 김대중-노무현 등이 국민 희생시켜 북한에 충성한 증거 지만원 2020-08-08 1102 172
12070 군남댐과 평화의 댐 지만원 2020-08-08 1033 183
12069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778 179
12068 깨끗 아쌀한 모습 한번 만이라도 구경해 봤으면! 지만원 2020-08-08 923 208
12067 수사기록으로 5.18역사를 쓸 수 있는 역사학자는 이 나라에 없다 지만원 2020-08-07 1165 235
12066 역풍 맞는 문재인 지만원 2020-08-05 2650 30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