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8-09 23:35 조회1,127회 댓글4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

 

"에혀 끔찍하네요, 섬진강 제방이 아니라 낙똥강 보 무너뜨려주지"

좌파 출신의 환경운동가이자 목사인 최병성 씨가 낙동강 보가 붕괴되기를 기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논란이 되고 있다. 문빠에 환경운동가에 남의 동네에 저주를 퍼붓는 목사라니, 최악의 '쓰리 콤보'가 한 몸에 결합했으니 그 심성이 오죽할 것인가.

 

최병성의 발언에는 경상도에 대한 지역혐오가 들어있고, 이명박과 4대강에 대한 증오심과 적개심이 '따블'로 들어있다. 최병성은 일찍부터 4대강을 반대하던 인물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최병성은 낙동강 쪽으로 소원의 기도를 올릴 것이 아니라 섬진강 쪽을 향해 참회의 기도를 올려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이번 홍수로 가장 피해를 입은 지역은 섬진강 지역이다. 섬진강은 제방이 무너지고 강물이 범람하면서, 10명의 인명피해, 주택 1898동이 파손되거나 침수, 이재민 2774명이 발생하는 역대급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최병성이가 증오해마지 않던 4대강에는 섬진강 같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4대강과 섬진강의 차이는 '이명박의 세례'를 받았느냐의 차이였다. 애초에 '4대강 사업'은 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 외에 섬진강이 포함된 5대강 있었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이 5대강 사업에 극렬 반대하고 나서면서 섬진강은 이명박의 세례를 받을 수 없었다. 그리고 이번 홍수에 섬진강이 범람하면서 '이명박의 치수사업'을 다시 한 번 돌아다 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이병박은 썩 시원한 대통령은 아니었다. 기업가 출신 대통령이다 보니 이념성의 색깔도 희미했고 종북좌빨을 척결하려는 의지도 부족했다. 진성보수 세력이 보기에 이명박은 건들거리다 5년을 보낸 것 같았다. 그러나 이명박에게는 자타가 공인하고 자부할 만한 유일한 공적이 있었으니 바로 4대강 사업이었다.

 

4대강 사업은 문재인 정권이 4번이나 감사를 진행했고, 지금까지도 좌익들의 공격을 받고 있는 메뉴다. 그러나 4대강 사업 후에 4대강 주변에서 큰 홍수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4대강 사업은 민심의 추인을 받았고, 역사의 공인을 받았다. 다만 좌빨 비슷한 인간들이 아직도 4대강을 물어뜯고 있을 뿐이다.

 

이번 홍수도 4대강 주변에서 발생한 홍수는 대부분 지류에서 발생했다. 이명박의 치수 사업은 본류에서만 시행되었고 지류에서는 시행되지 못했다. 홍수는 지류에서 대부분 발생했다. 즉 치수사업이 진행된 곳에는 홍수 발생이 현저히 감소된 것을 실증으로 보여준 셈이다. 4대강 사업에서 지류가 제외된 것도 문재인 정권에서 4대강 사업을 묵살했기 때문이다. 심지어 문재인은 정권은 이미 완공된 4대강 보마저 철거를 시도했다.

 

이번 홍수는 천재가 아니라 인재다. 최병성 같은 사이비 환경운동가와 4대강을 정치적으로 바라보았던 문재인 정권이 이번 홍수 피해의 유책자들이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 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며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섬진강 주민들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이명박은 섬진강 주민의 구세주였고 문재인은 섬진강 주민의 재앙이었다. 4대강 사업을 반대하고 섬진강을 사업에서 제외시킨 자들에게 이번 홍수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4대강 치수 사업은 진행되었는데 섬진강은 왜 진행되지 못했는가. 섬진강 치수사업을 반대한 주민들이 있었다면 그 사람들은 이번 홍수피해 지원금을 받을 체면이 없다.

 

섬진강 지역은 천재지변으로 인한 '재난특별구역'으로 지정할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과 사이비 학자들 운동가들의 선동 때문에 발생한 '문재앙특별구역'으로 지정하여 역사의 본보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섬진강 주민들은 4대강 유역을 쳐다보라. 그리고 이명박과 문재인을 쳐다보라. 누가 주민들을 평안케 하려 했는가. 오늘은 그에게 경배 드리라.

 

 

비바람

 

댓글목록

역삼껄깨이님의 댓글

역삼껄깨이 작성일

옳고 옳습니다!!!!
비바람 선생님!!!!

서석대님의 댓글

서석대 작성일

존경하는 비바람님
잘 읽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4대강 사업이 돋 보이는 군요.
좌파 환경단체 인들 눈깔이 썩은 동태눈깔이 아니가 합니다.

aufrhd님의 댓글

aufrhd 작성일

여기서 우리 모두가 반드시 재인식하고 각성해야할 것은; 늘 우익은 옳았고 좌익은 늘 방해꾼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물론 가끔씩 우익이 좌익말 들었다가 낭패본 일이 있었고, 좌익은 우익이 해놓은 업적을 가로채는 일도 있았고, ...
나라의 근가을 우익이 끌어 왔지, 좌익이 해 놓은 것이 뭐 있습니까?  좌익은 늘 위험합니다.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속여야 하고 뒤집어 씌워야 하고 선동해야 하는 것이 빨갱이의 생존술입니다.
그들은 악입니다. 그래서 속여야 합니다. 속일 수 밖에 없습니다.
더 이상 속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9207 516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714 701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8206 139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9813 140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4572 132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1198 1883
12178 4악당 (역삼껄깨이) 새글 역삼껄깨이 2020-09-27 656 122
12177 북의 화형만행과 사과문, 일련의 공작일 것 지만원 2020-09-26 1539 259
12176 해수부 어업지도 공무원 살해사건 정리 지만원 2020-09-25 1981 294
12175 최규하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3 1073 173
12174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참새 잡기 (비바람) 비바람 2020-09-22 1200 216
12173 유튜브, 조선과일본 일본어버전 소개 댓글(1) 애국자3 2020-09-20 732 116
12172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9-20 1275 276
12171 요마악귀의 세상입니다. 그래도 우리는 이깁니다 지만원 2020-09-20 1409 277
12170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지명자에 대해 지만원 2020-09-19 1587 282
12169 문정권의 경제파탄,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인 이유 지만원 2020-09-19 1898 223
12168 어려운 이때, 우익이 산산조각 나는 이유 지만원 2020-09-18 1960 286
12167 추미애는 '팔공산 혈통‘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9-17 1152 196
12166 권정달 (역삼껄깨이)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9-13 1746 200
12165 5.18 CIA 보고서와 기타 자료(지원군단) 댓글(1) 지원군단 2020-09-12 1162 133
12164 보통사람 노태우(역삼껄깨이)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9-12 1191 176
12163 아직도 못 밝히고 있다 왜?(역삼껄깨이)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9-12 1318 182
12162 난징대학살,모략과 날조 거짓말은 중국과 조선인의 DNA(봄맞이) 댓글(3) 봄맞이 2020-09-12 999 133
12161 유튜버가 지만원 박사 책 일본어버전 유튜브로 소개 중(애국자3) 댓글(1) 애국자3 2020-09-10 1509 216
12160 꿈꾸는 젠틀맨 [시] 지만원 2020-09-09 1063 188
12159 국민 모두가 청와대 앞에 서면된다 (지원군단) 지원군단 2020-09-09 1351 230
12158 집회 하지 않아도 모두가 이렇게 합시다 지만원 2020-09-08 1797 321
12157 국민의 3대 역린 자극한 문재인 패거리 지만원 2020-09-08 1894 305
12156 추미애와 문재인의 동반자살 지만원 2020-09-07 2134 326
12155 문재인의 범죄 백서(3) 지만원 2020-09-07 1248 2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