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8-11 22:02 조회1,09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부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집값이 진정되고 있다"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뭘 몰라서 하는 얘기라고 일축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민들 가슴에 염장을 지르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패는 이미 청와대 내부에서부터 드러났다. 문재인 정권은 다주택자들을 때려잡겠다고 호령했지만 청와대 참모들 대부분이 다주택자로 드러났다. 청와대 참모들조차도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을 믿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오히려 집값을 잡겠다고 호언할 때마다 참모들은 집값이 오를 생각에 박수치고 있었던 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은 주식시장의 작전 세력을 닮았다. 어느 주식의 주가가 많이 오를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매수세가 높아갈 때 뒤에서는 주식을 내다파는 식이다. 문재인 정권은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 큰 소리 칠 때마다 뒤에서 참모들은 집을 매수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문재인 정권이 끝나면 집값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사실을 문재인의 참모들은 잘 알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참모들 중 다주택자들은 한 채만 남겨놓고 팔라고 했을 때, 문재인의 참모들은 '직보다 집을 선택했다'. 정권은 유한하고 집값은 무한한데 어찌 집을 버릴 수가 있단 말인가. 문재인 정권의 모순은 여기에 있다. 문재인 정권의 정책은 공산주의를 닮아 가는데, 참모들은 자본주의에 젖어있는 사람들이다. 문재인은 공산주의를 하라고 했지만 참모들은 자본주의를 하겠다는 선언이다.

 

반도에 사는 사람들은 부동산에 대한 애정이 유별나다. 그들의 조상은 대부분 한 뙈기의 조그만 토지에서 생명을 부지했던 사람들이다. 토지는 생존할 수 있는 터전이었고 넓은 토지를 갖는 것은 반도 사람들의 평생의 염원이었다. 토지에 대한 열망, 그 부동산에 대한 애착은 우리들 핏속 깊숙이 DNA로 남아있고, 그 토지에 대한 염원은 이제 대용품으로 아파트로 바뀌었을 뿐이다.

 

집 장만은 한국 가장들의 가장 큰 숙제가 되었다. 아파트를 한 채 장만하고서도 그 숙제는 끝나지 않는다. 현재 거주 중인 아파트에서 새 아파트로, 더 큰 평수로, 전망이 펼쳐지는 아파트로, 현재보다 상승하려는 주거에 대한 욕망은 끝이 없다. 이 욕망이야말로 자본주의의 기초이자 인류 발전의 토대가 되었다.

 

문재인 정권은 이런 인간의 욕망과 대적하여 이길 수 없는 싸움을 하고 있다. 이런 싸움은 공산주의 체제하에서만 승리할 수 있다. 자본주의 체제에서, 그것도 부동산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 찬 한국 사람들에게 '똑똑한' 아파트를 팔라고 강요하는 것은, 최측근들이라 할지라도 구둣짝을 벗어 문재인의 면상에 던질 것이 틀림없다.

 

집을 팔라고 압박하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압박받는 김조원 민정수석 사이에는 자주 고성이 오가는 갈등이 벌어졌다고 한다. 김조원은 사표를 던진 후에 단톡방을 탈퇴하고 회의 참석이나 소감 발표도 없이 '뒤끝 작렬' 하며 사라져 버렸다고 한다. 아마도 김조원은 이렇게 항명하다가 사라진 것은 아닐까. "문재인 정권은 공산주의냐"

 

노무현 대통령 장인의 빨치산 전력이 드러나 영부인이 언론의 공격을 받을 때였다. 노무현은 "그렇다면 마누라를 버리란 말이냐" 이 한마디로 논란을 잠재워 버렸다. 천륜이 우선이었기 때문이다. 아파트를 매도하라고 압박을 받던 문재인 참모들의 대답은 간단했다. "그렇다면 아파트를 버리란 말이냐" 인간의 욕망은 천륜보다 더 한 것이기 때문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23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133 장거리 남침땅굴이 없다고? (이팝나무) 이팝나무 2020-08-28 1731 242
12132 송곳니 드러내는 게 대통령 리더십? 지만원 2020-08-27 1755 290
12131 의사만은 밥벌이 수단으로 택하지 말라 지만원 2020-08-27 1466 230
12130 의사에 선전포고한 문재인의 속셈 지만원 2020-08-27 2234 331
12129 전두환과 박근혜와의 악연 지만원 2020-08-26 1539 224
12128 박근혜는 왜 5.18 호위무사가 되었나? 지만원 2020-08-25 1662 280
12127 Economist 기사(2020.8.20) (stallon) stallon 2020-08-25 1018 136
12126 문재인, 코로나는 안 잡고 애국자들만 때려잡아 지만원 2020-08-25 1372 239
12125 박근혜라는 역사적 인물에 대한 평가 지만원 2020-08-25 1263 189
12124 문재인 동란(난동) 40개월 지만원 2020-08-24 3726 252
12123 김종인과 통합당은 철학으로 정치하나 더듬이로 정치하나 지만원 2020-08-24 1023 191
12122 박근혜, UN에서 주체사상 선전 연설 지만원 2020-08-24 1259 155
12121 이화영TV,전광훈 목사가 병원에서 살해될 수도 있다는 제보 지만원 2020-08-24 1336 116
12120 역사기록: 박근혜 파일 지만원 2020-08-23 1331 197
12119 얼굴에 살리라 [시] 지만원 2020-08-23 1029 198
12118 가거라 문재인아 [시] 지만원 2020-08-22 1628 268
12117 김종인, 5.18역사가 니꺼냐, 니 출세 위해 팔아먹게 지만원 2020-08-21 1550 265
12116 문재인 골리앗VS전광훈 다윗, 전광훈 승리 (제주훈장) 제주훈장 2020-08-21 1217 198
12115 문재인 Vs. 전광훈, 살벌한 전쟁 막 올라 지만원 2020-08-21 1654 256
12114 대량살상무기 우환비루스를 정치공작 무기로 활용 지만원 2020-08-21 1402 230
12113 민주당원들 곧 문재인에 돌 던질 것이다 지만원 2020-08-20 2109 330
12112 개인의견 소수의견 보호는 민주주의 핵심가치 지만원 2020-08-20 1020 174
12111 문재인 패거리의 음모는 북조선식 음모 지만원 2020-08-20 1307 226
12110 퇴물기생 김종인의 구역질 나는 신파극 지만원 2020-08-19 1529 262
12109 소수 의견 짓밟는 김종인, 민주주의 판매원 행세 지만원 2020-08-19 1217 193
12108 원희룡은 '선배' 김원웅을 모른단 말인가 (비바람) 비바람 2020-08-18 1322 211
12107 박근혜파일(9) 박근혜의 붉은 족적 지만원 2020-08-18 1287 131
12106 박근혜 파일(8) 박근혜는 존재 자체로 우익분열의 에너지원 지만원 2020-08-18 841 117
12105 박근혜파일(7) 이명박-박근혜, 빨리 뒈져라, 왜 사냐 지만원 2020-08-18 990 127
12104 박근혜 파일(6). 박근혜는 오멘의 데미안 지만원 2020-08-18 697 10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