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8-12 13:09 조회1,5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조폭질로 서울고검의 감찰 업무 방해하는 추미애 검찰

 

이성윤-정진웅-이정현 검찰 간부가 벌이는 행실들이 점입가경이다. 729일 정진웅 부장감사는 전례를 깨고 자기가 직접 한동훈 검사장의 핸드폰 유심카드 압수수색 현장에 출동했다. 영장을 집행하려는 정진웅 형사1부장에게 한동훈은 변호사 입회하에 집행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정진웅 부장검사는 이 합벋적 요구를 물리칠 수 없어 그렇게 하라고 응락했다. 변홓인에게 전화를 걸려고 한동훈이 핸드폰 잠금을 풀려는 순간 정진웅은 부장검사가 마땅히 갖춰야 할 품위를 내팽개치고 조폭처럼 프로 레슬러처럼 탁자 위로 몸을 날려(flying attack) 한검사장을 소파에 있던 한동훈을 몸으로 덮쳤고, 이내 소파 밑으로 끌어내려 한 손으로는 팔과 어깨를 누루고 체중으로는 한동훈의 몸을 움직일 수 없도록 제압한 후 다른 한 손으로는 한동훈의 얼굴을 짓눌러댔다. 이는 영장집행이 아니라 조폭놀음이었다.

 

100.JPG

 

200.JPG

 

300.JPG

 

         추미애 검찰의 [감찰] 노골적인 방해

 

보도들에 의하면 이야기는 아래처럼 전개된다. 한동훈은 고소를 함과 동시에 서울고검에 [감찰]을 신청했다. 이 사실을 보고받은 당시 서울고검장 김영대는 "감찰을 조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이성윤이 김영대를 직접 찾아갔다. “수사 중이라 감찰을 받기 어렵다이후 정 부장검사와 수사관 등은 서울고검의 전화를 받지 않거나 휴대전화 전원을 꺼놓는 등 감찰에 불응했다. 서울고검 감찰부는 729일 즉시 폭력 현장에 있었던 정진웅과 수사검사 및 수사관들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그러자 당시 이정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이 서울고검 측에 패거리 식 전화를 했다. “수사가 진행 중이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기소 전까진 감찰에 응하기 어렵다이렇게 공을 세운 이정현은 이번 87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서 대검 공공수사부장(검사장)으로 영전했다. 이성윤의 지휘부는 85, 이동재 채널A기자를 고소했다. 이동재 기자를 기소한 후에 [감찰]에 응하겠다던 이성윤 소대는 또 말을 바구었다, “한동훈 검사장을 기소할 때까지는 [감찰]에 응할 수 없다

 

       추미애는 이번 87일 고위급 인사에서 서울고검장 교체했다

 

추미애에 의해 발탁된 서울고검장은 조상철이다. 그는 811일 취입식에서 이런 말을 했다,.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과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이제 정진훙에 대한 감찰은 조상철에게 넘어갔다. 그가 과연 추미애가 이끄는 늑대 검사들의 방해를 뚫은 것인가, 아니면 늑대들에 동조할 것인가?

 

              잠깐 의식이 들어왔던 장 검사

 

유일하게 [감찰]에 응했던 검사가 수사팀에 포함돼 있었다. 장모 검사다. 그는 서울고검 감찰부에 나가 정진웅이 한동훈에게 물리력을 행사한 것은 맞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그러나 그 진술은 얼떨결에 제정신이 들었을 때 한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진술조서의 열람을 거부했다는 것이다. 도장 찍기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그러자 서울고검이 설득을 시켰다. 결국 그는 진술조서를 읽고 날인을 했다. 장 감사는 결국 '채널A 사건' 수사팀에서 사실상 배제됐다고 한다.

 

         안 한 말 지어내고 한 말 빼 버린 '추미애 검찰' 공소장

 

'육탄전 압수수색' '탈법 감청' 등 온갖 무리수를 썼지만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실체가 없는 사건을 짜맞추려는 '추미애 검찰'의 민낯이 공소장을 통해 또 한 번 국민을 경악 분노케 했다. 이성윤 검찰은 강요미수 혐의로 채널A 이동재 전 기자를 기소했다. 그러나 보도들을 종합해 보면 그 공소장은 조폭검사가 쓴 소매치기 식 공소장이다.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 관계를 나타내기 위해 사실을 왜곡하거나 짜집기한 내용이 곳곳에 적시돼 있다고 한다.

 

2020.8.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41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151 문재인의 범죄 백서(1) 지만원 2020-09-06 1387 255
12150 문재인이 죽어야 나라가 사는 학문적 이론 지만원 2020-09-06 1319 248
12149 도산(도시산업선교회) 전략과 최대집 전략 지만원 2020-09-06 1187 231
12148 10월 3일은 광화문에 자발적, 무대 없이 침묵시위 지만원 2020-09-06 1096 226
12147 최대집 의협 회장에 대한 유감 지만원 2020-09-05 1597 271
12146 성폭행 보다 더 나쁜 공권력폭행 문재인에 보내는 내용증명 국민청원… 댓글(1) 제주훈장 2020-09-05 898 114
12145 임종석 민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0-09-04 790 137
12144 도둑질당하고 협박당하는 국민들-일어나야 지만원 2020-09-02 2310 377
12143 표현의 자유와 5.18 지만원 2020-09-01 1208 238
12142 가장 훌륭한 전략정보는 훔친 것이 아니라 생산한 것 지만원 2020-09-01 983 199
12141 남한 의료진에도 북한 전사들을 양성할 것인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9-01 1098 179
12140 김종인-주호영은 김무성의 졸개 지만원 2020-09-01 1287 180
12139 드론으로 촬영한 공포와 저주의 태양광 지만원 2020-09-01 1386 140
12138 정은경 주사파운동권패거리 의료 민주화 진행중(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20-08-31 3915 232
12137 전라도 법정스님, 정말로 무소유의 중이었나? 지만원 2020-08-30 2511 237
12136 김홍걸과 김대중은 지옥이 낳은 자식들 지만원 2020-08-30 1963 262
12135 태양광의 저주 지만원 2020-08-30 1480 231
12134 일본, 한국에 사과할 필요 없다 –강경화- 지만원 2020-08-30 1360 233
12133 장거리 남침땅굴이 없다고? (이팝나무) 이팝나무 2020-08-28 1754 242
12132 송곳니 드러내는 게 대통령 리더십? 지만원 2020-08-27 1775 290
12131 의사만은 밥벌이 수단으로 택하지 말라 지만원 2020-08-27 1487 230
12130 의사에 선전포고한 문재인의 속셈 지만원 2020-08-27 2253 331
12129 전두환과 박근혜와의 악연 지만원 2020-08-26 1560 224
12128 박근혜는 왜 5.18 호위무사가 되었나? 지만원 2020-08-25 1688 280
12127 Economist 기사(2020.8.20) (stallon) stallon 2020-08-25 1042 136
12126 문재인, 코로나는 안 잡고 애국자들만 때려잡아 지만원 2020-08-25 1393 239
12125 박근혜라는 역사적 인물에 대한 평가 지만원 2020-08-25 1297 190
12124 문재인 동란(난동) 40개월 지만원 2020-08-24 3753 252
12123 김종인과 통합당은 철학으로 정치하나 더듬이로 정치하나 지만원 2020-08-24 1042 191
12122 박근혜, UN에서 주체사상 선전 연설 지만원 2020-08-24 1286 15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