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파일(2) 지긋지긋하게 옹호해온 박근혜, 이젠 나도 버린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파일(2) 지긋지긋하게 옹호해온 박근혜, 이젠 나도 버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8-18 22:00 조회98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긋지긋하게 옹호해온 박근혜, 이젠 나도 버린다!

 

이 글은 필자가 2013.12.23.에 시스템클럽에 게시한 글이다. 이 글은 네이버 검색 1위를 연 3일 동인이나 했을 만큼 관심이 있었다. 박근혜는 2013225일 대통령에 당선되었다가 2017310일에 파면 당했다. 4년 남짓 대통령을 하고 탄핵당한 대통령이 됐다. 그가 대통령 직무를 담당한지 10개월 되던 시점에 필자는 그의 직무수행 스타일을 보고 경영진단 차원에서 오만정이 다 떨어졌다. 아래는 20131223, 내가 시스템클럽에 게시한 글이다. 이 글은 박근혜에 대한 한 조각의 역사자료가 될 것이다. 지금에 와서 보면 이 글은 예언서 같기도 하다. 지금 와서 다시 봐도 탄핵을 자초한 사람은 바로 내공 없는 박근혜 자신이었다.

 

                            중대장보다 못한 박근혜 리더십

 

오늘(2013.12.23.) 동아닷컴에는 "대선 1, 일찍 불 꺼지는 청와대"라는 제목의 기사가 떴다. 이 기사는 지금까지 내 가슴에 꽂힌 가장 아픈 비수였다.

 

1. 오후 610, 청와대 연풍문 앞에는 직원들의 퇴근을 도와주는 첫 셔틀버스가 온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경복궁, 광화문과, 시청역 등까지 태워주는 이 버스 안에는 최근 들어 직원들이 꽉꽉 들어차 자리가 부족해 서서 가는 청와대 직원들이 아주 많다.

 

2. 이명박 시대에 청와대에 들어왔다는 한 행정관은 청와대 직원들이 6시에 칼퇴근하는 게 정상적인 건가. 저녁 8시만 되어도 전화 받는 자리가 드물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3. 박근혜 캠프에서 일하다 청와대에 들어와 있는 인물이 100여명 된다. ‘어공(어쩌다 공무원)’이라 불리는 이들이다. 청와대에 들어온 지 10개월이지만 우리가 만든 정권이라는 열정이 없다. 직원들을 독려하고 이끌어 줄 인물이 일체 없다. 어쩌다 청와대에 들어온 직원들은 외롭고 고립된 느낌으로 산다. 아래는 이들의 하소연이다.

 

1) 청와대는 부처를 감시하는 별동대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러나 청와대가 온통 파견 나온 공무원 출신이다 보니 모두 다 자기 부처를 먼저 생각한다.

 

2) 박 대통령이 워낙 부서 간 협업을 강조하다 보니 협업이 필요한 과제는 청와대와 각 부처가 아예 시작조차 안 하려고 한다.

 

3) 각 부처로부터 올라오는 '대통령 일정' 제안을 보면, 하나같이 자기들이 주관하는 행사나 박람회 일정들이다. 국민이 대통령을 필요로 하는 현장을 고민한 흔적이 없다.

 

4. 관료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동안 박근혜를 따라 청와대에 온 어공(어쩌다 공무원)들은 위세 떤다는 말을 들을까 겁이나 서로 만나지도 않고 말도 함부로 못하는 분위기다. 대통령이 가장 싫어하는 말이 완장 찬다는 말이라는 걸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 "저 사람, 완장을 찼다"는 말을 모함으로라도 들으면 인생 그만이다. 그러니 누가 나서겠는가? 그 결과 함께 토론하고, 방향 잡고, 관철되게 했던 '주인의식은 모두 사라졌다.

 

5.집권 첫 해부터 이런 하소연이 넘쳐나는 청와대라면 집권 후반기는 어떨지 걱정된다. 내각도 청와대 그 누구도 이 정권은 목숨 걸고 성공시켜 내야 할 정권이라는 절박함이 보이지 않는다.

 

                 측근들로부터도 철저히 외면당한 박근혜

 

위 글을 쓴 동아일보의 기자는 그래도 남다른 시각을 가진 기자다. 만일 기자 대신 필자가 청와대를 취재했다면 청와대는 더욱 썩어 있는 집단으로 묘사됐을 것이다. 충분히 짐작됐던 현상이었기 때문이다. 위에서 기자가 묘사한 내용들만 보아도 박근혜는 좁은 그림방에서 혼자만의 꿈을 꾸는 수첩공주일 뿐이다. 박근혜 캠프로 들어간 그 누구도 지금은 박근혜를 빛나게 하고 싶지 않는다. 박근혜는 여러 사람들의 지혜와 지식을 이용할 수 없는 독불공주일 수밖에 없다. 이 정도라면 앞길이 훤하게 보인다. 웬만큼 똑똑한 중대장보다 못한 리더십을 가지고 오직 하나, 원칙만 가지고 통치를 한다고 한다. 원칙? 그는 원칙이 무엇인지 조차 모르는 것 같다.

 

                    박근혜 떠난 사람, 청와대 밖에도 아주 많다. 

 

박근혜를 떠난 사람들, 밖에도 아주 많다. 필자는 몇 시간 전만 해도 이 나라를 살리기 위해서는 박근혜를 무조건 감싸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그게 나라를 지키기 위한 유일한 길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이 시각 동아닷컴에 나타난 기사를 보니 박근혜는 참으로 한심한 대통령이다. 충분한 경험도, 지혜도, 지식도 부족한 대통령이, 그가 직접 청와대로 데려간 사람들조차 그를 외면한다?

 

오늘 대통령은 생계형 전과자들에게 사면복권 해준다 했다. 박근혜의 최측근이라 하는 서청원, 박근혜는 그의 정적인 이명박의 손을 이용해 사면복권시켰다. 박근혜가 말했다. "내가 대통령이 되는 데에는 그 어느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았다"과연 그럴까? 그를 대통령에 당선시키기 위해 그리고 그가 이끄는 정당을 다수당이 되게 하기 위해, 애를 쓰다가 고통스런 재판을 받고 전과자가 된 국민들이 아주 많다. 이들에게 박근혜는 "괘씸한 여자".

 

박근혜는 이런 사람들을 부나비 정도로 막 취급하는 모양이다. 예를 들어 서청원과 함께 '같은 사건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서청원은 주범인데도 사면복권을 받고 서청원을 따라갔던 사람들은 지금까지도 공민권을 박탈당한 상태에 있으면서 박근혜를 "의리 없는 여인"으로 묘사한다. 원칙? 무엇이 원칙이던가? 원칙은 박근혜의 전유물이 아니다. 내가 보기에도 원칙을 모르는 사람이 바로 박근혜다.

 

                            박근혜로는 이 난국 헤쳐 나갈 수 없다!

 

박근혜는 세종시의 비극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박근혜처럼 분석력이 없는 지도자 처음 본다. 이명박이 세종시에 대해 고해성사하고 되돌리려 했을 때 박근혜는 그냥 모른 체 하고 있었어야 했다. 그런데 지금의 세종시,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이런 저런 이유로 세종시로 이동해 갈 수 없는 공무원들이 아주 많다. 이들과 그 가족들은 빅근혜를 철천지원수로 생각한다. 이들은 누구인가? 대통령을 보좌할 직속 부하들이 아닌가.

 

정부는 철도파업이 장기화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파업이 장기화되면? 기업들에는 하루하루가 피를 말리는 고문이다. 그러면 대통령은 구중궁궐에 앉아 '원칙대로 하라'는 말만 반복해서는 안 된다. 레이건이나 대처와 같이 해야 했다. 그는 이런 조언을 수도 없이 들었다. 그리고 끝내는 전민봉기를 맞이하는 입장에 놓였다. 이는 곧 국가의 파멸이다.

 

가장 우려스러운 것은 박근혜가 좋아서 그의 옆으로 끌어들인 참모들 중에서도 박근혜를 사랑하고 국가를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는 사실이다. 나는 이를 동아일보 기사에서 확인했다. 전국의 제갈공명들을 불러 모아 1365일 매일 같이 토론을 해 달라 부탁하고, 그 지혜를 전수받아 국가를 경영해야 할 위치에 있는 박근혜가 매우 건방지고 교만하게도 매우 제한된 자기 시각만 믿고 국가를 경영한다?

 

                  빨갱이 뜻대로 다시 선거해도 박근혜보다 나은 사람 뽑일 것

 

좌와 우를 떠나 이는 응징 받아야 할 고약한 교만이다. 선거를 다시 해? 이게 좌익들이 목숨 바쳐 투쟁하는 목표다. 오늘 이 순간 나는 이런 좌익들의 당치도 않은 요구에 절대 반대하지 않기로 했다. 박근혜 말고 또 다른 우익을 대통령으로 만드는 것이 '희망 없는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모시는 것보다는 나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그게 박근혜에게 한 없이 억울한 것임을 확신하면서도!

 

지금 이 순간, 민주당 후보를 통령으로 뽑아줄 사람 없다. 새누리당의 누가 됐든 반드시 대통령이 될 것이고, 그 누구는 박근혜보다야 훨씬 나을 것이라는 생각이 새삼스럽게 드는 것이다. 그동안 박근혜는 대한민국의 국부 박정희마저 비하-폄훼해 오지 않았던가? 한순간 한순간 '행여나' 수없이 발생하는 어린아이와도 같은 몸짓에 일희일비하는 불안하고 조바심나는 이 생활이 싫다, 이제는 제발 좀 선이 굵은 남자 만났으면!

 

 

2020.8.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3건 40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 [성명서] 1948년 제주4.3사건은 공산폭동이었다! [전민정 대… 댓글(1) 제주훈장 2020-06-04 1147 102
112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1142 187
111 고행 (苦行) [시] 지만원/낭송 사임당 제주훈장 2020-01-27 1138 84
110 얼굴에 살리라 [시] 지만원 2020-08-23 1138 198
109 4.15총선에서 이런 자들에게 표를 주지 말라(비바람) 비바람 2020-04-12 1137 97
108 Economist 기사(2020.8.20) (stallon) stallon 2020-08-25 1137 137
107 박근혜파일(7) 이명박-박근혜, 빨리 뒈져라, 왜 사냐 지만원 2020-08-18 1133 127
106 개인의견 소수의견 보호는 민주주의 핵심가치 지만원 2020-08-20 1133 174
105 윤봉길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131 132
104 북이 키운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1128 87
103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stallon 2020-03-16 1126 144
102 5.18은 김일성 지령 지만원 2020-04-13 1126 90
101 그윽한 공간 [ 작시 지만원, 낭송 사임당]-518진실규명을 위한… 제주훈장 2020-02-23 1125 86
100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1117 129
99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지만원 2020-08-04 1115 115
98 김종인과 통합당은 철학으로 정치하나 더듬이로 정치하나 지만원 2020-08-24 1115 191
97 탈북자 12명이 고소한 사건의 요지 지만원 2020-10-17 1112 171
96 회원님들께 드리는 12월의 인사 말씀 지만원 2020-11-23 1103 203
95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1088 154
94 5.18기록관 영상에서 포착된 광수후보입니다(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20-11-03 1088 133
93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1083 159
92 꼽사리꾼 이낙연 오늘은 또 무슨 말? 지만원 2020-08-17 1080 157
91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1079 69
90 법원이 필요한가 과연?(역삼껄깨이) 댓글(2) 역삼껄깨이 2020-10-01 1070 131
89 5.18 답변서 지만원 2020-10-28 1065 160
88 비닐팩포장은 김정은전용기에 보낼 목적(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20-11-20 1062 163
87 문서송부촉탁신청서 지만원 2020-09-30 1060 159
86 가장 훌륭한 전략정보는 훔친 것이 아니라 생산한 것 지만원 2020-09-01 1052 199
85 이봉창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048 125
84 김대중의 전민봉기 지만원 2020-04-13 1035 7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