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파일(4)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파일(4)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8-18 22:52 조회90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아래글 역시 20161025일에 쓴 글입니다.

 

1025일 온 사회가 최순실 게이트로 패닉상태에 빠졌다. 최순실 게이트는 여느 자금 관련 게이트가 아니라 대통령의 자질이 부족하여 겨우 연하의 단국대를 졸업한 최태민 목사(?)의 딸이 써주는 원고를 청와대 수석회의와 역사적인 연설에서 읽었다. 한 마디로 박근혜는 겨우 단국대 졸업생인 최순실 아니면 국가를 통치할 능력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 많은 장관들은 무엇에 쓴 것이며 그 많은 비서들은 무엇에 쓴 것인가?

 

이후 박근혜의 일정을 상상해 보자. 박근혜가 청와대 수석회의에서 원고를 읽으면 수석들과 장관들이 무슨 생각을 할까? “저 여자 읽는 저 원고 최순실이 써준 것 아니야?”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보는 것은 고사하고 인간으로도 보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박근혜는 무슨 얼굴로 수석회의에 나올 것인가?

 

노무현이 부엉이 바위에서 자결했다. 자살인지 타살인지는 아직 모른다. 자살이든 타살이든 노무현이 죽은 이유는 노무현이 돈을 먹어 수의를 입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박근혜가 저지른 사건은 금전 관련 부정과는 사뭇 차원이 다른 파렴치한 행동이다. 국정을 자기 능력으로 한 것도 아니고 장관이나 비서관들로 수행한 것이 아니라 순전히 최순실의 로봇 노릇을 한 것이다. 능력이 모자라 최순실 같은 증명되지 않은 연하의 여인이 써준 원고로 비서실 회의를 하고 대국민담화문을 읽고 심지어는 독일 드레스덴 통일대박연설까지 했고, 5.18 기념행사 연설까지 했다 하니 말문이 막힌다.

 

노무현은 단지 금전적 비리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수의를 입을 것이 너무도 견딜 수 없어 자결한 것이다 . 하지만 박근혜가 저지른 행위는 노무현과는 비교되지 않는 파렴치한 행위이고, 대통령 자격이 없다는 문제이고, 자신은 범죄를 저지르면서 그보다 훨씬 낮은 범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청와대 식솔들에 대해서는 추상처럼 엄격하게 다스려,박관천을 감옥에 보내고,조응천을 탄핵하고,청와대에 파견됐던 최 모 경찰관을 자살로 내몰았다,.악마와 같은 여자다,.

 

이 정도의 파렴치한 행동을 감행한 존재가 대통령이라는 사실이 도저히 수용되지 않는다. 오늘 박근혜가 나와서 130초 동안 사과의 형식으로 최순실에 의한 수렴청정 사실을 인정했다., 그런데 그 얼굴이 너무도 뻔뻔하고 그 원하는 바가 덫에서 빠져나가 다시 한번 살아보려는 얍삽한 안간힘이었다.

 

노무현이 수의를 입는 것이 두렵고 창피해서 자살을 했다면,박근혜는 일국의 대통령으로 그 스스로는 엄청난 범죄를 저지르고서도 매우 파렴치하게도 그의 파렴치한 범죄 행위와 국정농단을 규명하려던 청와대 식구들에게 악마의 발톱을 그었다. 그들의 물리적으로 살인했고,인격을 살인했고,그 가족들의 행복을 짓밟았다, 악마인 것이다. 이 정도면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개념 있고,사리 판단력이 있는 정상적인 인간이 아니겠는가?

 

박근혜가 염치를 알고 개념이 있다면 그녀가 참 나쁜 대통령이라 비난했던 노무현을 따라 자결해야 그 나마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박근혜가 하루를 더 살수록 대한민국은 그만큼 파괴된다. 나는 박근혜에 가장 정직한 충언을 하고 싶다. 오늘 밤 즉시 자결하라,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있는 한, 나는 하루가 창피하고 하루가 불안하다. 이는 나 하나만의 생각이 아닐 것이다. 세계가 부끄럽다. 박근혜는 그나마 그의 목숨이라도 던져 국가를 살려야 할 것이다. 이 지저분하고 유치한 저지레를 쳤으니 국가가 이 모양 이꼴이 된 것이 아니겠는가? 나는 오늘 밤 꿈에서라도 박근혜를 저주하고 그녀에게 수 없이 많은 돌을 던질 것이다. 오로지 국가를 생각하기에! 오늘의 사과성명, 참으로 느끼하고 유치했다. 부끄러운 행동을 저질러놓고도 수치심을 모르는 개념 없는 동네 여자의 모습이었다.

 

2020.8.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3건 40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 [성명서] 1948년 제주4.3사건은 공산폭동이었다! [전민정 대… 댓글(1) 제주훈장 2020-06-04 1147 102
112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1142 187
111 고행 (苦行) [시] 지만원/낭송 사임당 제주훈장 2020-01-27 1138 84
110 얼굴에 살리라 [시] 지만원 2020-08-23 1138 198
109 4.15총선에서 이런 자들에게 표를 주지 말라(비바람) 비바람 2020-04-12 1137 97
108 Economist 기사(2020.8.20) (stallon) stallon 2020-08-25 1137 137
107 박근혜파일(7) 이명박-박근혜, 빨리 뒈져라, 왜 사냐 지만원 2020-08-18 1133 127
106 개인의견 소수의견 보호는 민주주의 핵심가치 지만원 2020-08-20 1133 174
105 윤봉길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131 132
104 북이 키운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1128 87
103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stallon 2020-03-16 1126 144
102 5.18은 김일성 지령 지만원 2020-04-13 1126 90
101 그윽한 공간 [ 작시 지만원, 낭송 사임당]-518진실규명을 위한… 제주훈장 2020-02-23 1125 86
100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1117 129
99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지만원 2020-08-04 1115 115
98 김종인과 통합당은 철학으로 정치하나 더듬이로 정치하나 지만원 2020-08-24 1115 191
97 탈북자 12명이 고소한 사건의 요지 지만원 2020-10-17 1112 171
96 회원님들께 드리는 12월의 인사 말씀 지만원 2020-11-23 1104 203
95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1089 154
94 5.18기록관 영상에서 포착된 광수후보입니다(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20-11-03 1088 133
93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1083 159
92 꼽사리꾼 이낙연 오늘은 또 무슨 말? 지만원 2020-08-17 1080 157
91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1079 69
90 법원이 필요한가 과연?(역삼껄깨이) 댓글(2) 역삼껄깨이 2020-10-01 1070 131
89 5.18 답변서 지만원 2020-10-28 1065 160
88 비닐팩포장은 김정은전용기에 보낼 목적(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20-11-20 1062 163
87 문서송부촉탁신청서 지만원 2020-09-30 1060 159
86 가장 훌륭한 전략정보는 훔친 것이 아니라 생산한 것 지만원 2020-09-01 1052 199
85 이봉창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048 125
84 김대중의 전민봉기 지만원 2020-04-13 1035 7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