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의 저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태양광의 저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8-30 19:35 조회1,5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태양광의 저주

 

830일자 조선일보는 “[단독]올여름 피크타임, 태양광이 보낸 전기는 0.85%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냈다. “폭우 쏟아지자 태양광 발전량이 급감했다. 태양광·풍력 합해도 원전 발전비중 18분의 1” 등의 헤드라인으로 시작한 이 기사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1.PNG

지난 24일 오후 태양광발전 시설이 들어선 전북 장수군 천천면 월곡리 야산이 흘러내린 토사가 수풀을 할퀴고 지나간 자리를 흉하게 드러내고 있다.

 

12.PNG

 

올 여름 폭염에 전력소비가 가장 많은 시간대 태양광 발전이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85%에 불과한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야당은 국민에게 큰 도움이 되지 않는 태양광 발전을 하겠다면서 여의도 17배에 달하는 산지가 짓밟혔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 윤영석 의원실이 한국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 받은 ‘7~8월 피크시간대 발전원별 공급능력자료에 따르면 태양광의 전체 발전비중은 지난달 0.8%, 이달(지난 24일 현재)0.9%로 집계됐다. 여름철 전력소비가 가장 많은 최대전력 수요시간(피크시간대)에서 태양광으로 만든 전력은 미비한 수준이라는 의미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의 다른 한 축으로 밀고 있는 풍력의 발전비중 또한 지난달 0.2%, 80.1% 수준으로 드러났다. 태양광·풍력을 모두 더해도 단 1%의 비중밖에 되지 않는 것이다.

 

반면 문재인 정부가 폐쇄하겠다는 원자력 발전의 비중은 지난달 19%, 이달 17%였다. 태양광·풍력을 더해도 원자력의 18분의 1 수준인 셈이다. 올 여름 피크시간대 가장 큰 비중은 LNG(740.1%· 839.7%)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석탄(732.1%·834%), 기타 발전원(77.8%· 88%)순이었다

 

태양광 발전은 호우 사태에서 맥을 추지 못한다. 비가 많이 올수록 전기생산량은 급감한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산지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전국 임야에서 총 2327495그루의 나무가 베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산지 태양광 허가 건수는 20171435, 20182443, 20191024, 올해 5월까지 112ha. 이는 여의도 17(5014ha)에 달하는 면적이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30/2020083000539.html

 

같은 조선일보의 다른 기사에 의하면 산사태의 절반이 태양광으로 인해 발생했다.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28/2020082890102.html

 

2020.8.3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0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00 트럼프 입원의 의미 지만원 2020-10-04 2956 381
12199 김구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813 208
12198 유관순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497 181
12197 윤봉길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124 132
12196 이봉창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039 125
12195 안중근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576 161
12194 나훈아 발언 지만원 2020-10-02 2754 372
12193 법원이 필요한가 과연?(역삼껄깨이) 댓글(2) 역삼껄깨이 2020-10-01 1063 131
12192 문서송부촉탁신청서 지만원 2020-09-30 1048 159
12191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1081 154
12190 2살배기 이순실 딸의 지능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69 122
12189 이순실의 탈북 과정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596 83
12188 이순실의 출산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693 108
12187 이순실의 꽃제비 역사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608 92
12186 이순실의 북한 결혼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05 111
12185 이순실의 군복무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50 112
12184 이순실 부모 프로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09 127
12183 이순실 생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81 114
12182 이순실 고향에 대한 분석 [탈북자들의 무서운 가면] 지만원 2020-09-29 791 133
12181 탈북자 이순실 [탈북자들의 무서운 가면] 지만원 2020-09-28 2033 242
12180 탈북자 11인에 대한 자료 협조를 구합니다 지만원 2020-09-28 1244 208
12179 4악당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7 1446 192
12178 북의 화형만행과 사과문, 일련의 공작일 것 지만원 2020-09-26 2728 359
12177 해수부 어업지도 공무원 살해사건 정리 지만원 2020-09-25 2843 357
12176 최규하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3 1480 185
12175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참새 잡기 (비바람) 비바람 2020-09-22 1530 235
12174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9-20 1603 292
12173 요마악귀의 세상입니다. 그래도 우리는 이깁니다 지만원 2020-09-20 1795 291
12172 유튜브, 조선과일본 일본어버전 소개 댓글(1) 애국자3 2020-09-20 986 119
12171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지명자에 대해 지만원 2020-09-19 1932 29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