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죽어야 나라가 사는 학문적 이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이 죽어야 나라가 사는 학문적 이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9-06 13:43 조회1,38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이 죽어야 나라가 사는 학문적 이론

 

선진국 지도자들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무엇이 잘못됐느냐]에 대해 과학자들을 모아 분석하고 시스템적 대안을 마련한다. 이렇게 하면 국가가 발전한다. 그런데 조선왕과 북조선 왕과 문재인은 [누구를 처벌할 것인가]를 정해 인민재판을 한다. 잘못에 연루된 주인공들은 사실을 은폐하고 자기를 변론한다. 진실은 영원히 감추어지고 똑같은 사고가 연년세세 반복된다. 더구나 문재인은 아무런 증거도 없이 정적에게 굴레를 씌워 언론을 동원해 마녀사냥을 한다. 이 시대의 언론인들이 개돼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 시대에 어느 누가 감히 나서서 나만은 문재인에 부역하는 개돼지가 아니라고 감히 주장할 수 있겠는가?

 

                         1942IBM의 왓슨 회장

 

IBM의 중역 중 한 사람이 일을 매우 열심히 했다. 그가 공격적으로 일을 하다가 당시 금액으로 1,000만 달러의 손해가 났다. 그는 얼굴을 들 수 없어 출근하지 않고 사직서를 냈다. 이에 왓슨 회장이 그를 불렀다. “나는 자네에게 천만 달러를 투자했네, 잘못의 근원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자네가 아니겠는가? 분석가들을 보태줄테니 잘못의 원인을 분석하게, 그리고 자네는 이 회사에서 일을 가장 열심히 하는 사람으로 정평이 나 있네, 일을 열심히 하다가 실수한 것을 놓고 자네를 내보낸다면 그 누가 열심히 일하려 하겠는가?”

 

                               ISO 9000의 교훈

 

영국 북해(North Sea) 주변에 국제 항구이자 해안휴양지로 유명한 쩨브뤼헤(Zeebrugge)라는 영국령 해양도시가 있다. 쩨브뤼헤호로 명명된 유람선이 19873, 사고를 일으켜 188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국제적인 참변이었다. 쩨브뤼헤(Zeebrugge)호가 손님을 가득 싣고 떠났다. 수많은 문들 중에 몇 개의 문이 채 잠겨있지 않은 상태에서 빠른 속도로 커브를 틀다가 문이 열리는 바람에 188명이라는 많은 인명이 생명을 잃었다. 영국정부는 누가 범인인지를 찾아내려 했지만 딱 부러지게 어느 한 사람의 잘못이라고 단정할 수 없었다. 문단속을 책임진 직원들은 그날 승객이 원체 많아 이리저리 바쁘게 뛰어다니다 배가 출발할 때까지 미처 문을 잠그지 못했으며, 그날은 평소에 비해 승객이 너무나 많았기 때문에 선장이 이를 감안하여 평소보다 더 많은 시간을 고려해 줄 것으로 믿었다고 항변했다.

 

따라서 정부는 승무원들에게 죄를 물을 수 없었다. 수사의 초점은 선장을 향했다. 하지만 선장에게도 죄를 물을 수 없었다. 여객선의 이미지 관리에 가장 중요한 것은 정시출발이며 선장은 정시출발이라는 원칙을 준수했다고 항변했다. 사고로 수많은 승객들이 참변을 당했지만 국가는 아무도 처벌할 수 없었다. 영국 정부는 사고의 원인이 시스템 부재에 있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선장과 문단속 요원 간에 의사를 전달하는 통신 기기도 없었고, 출발 전에 체크해야할 업무 절차도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사실이 발견되었다.

 

이 사고를 계기로 영국 정부는 시스템 운동을 전개했다. 많은 인명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병원, 학교, 수송시설, 기업, 백화점, 호텔 등에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스템의 설치를 강요한 것이다. 이것이 바로 영국표준(BS5750)이었고 이는 다시 국제표준인 ISO 9000 시리즈로 채택되어 전 세계에 강요되었다. 영국에서 출발한 ISO(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1987년 제네바에 본부를 두고 각국의 표준 기구를 회원으로 하는 연합기구로 탄생하게 된 것이다.

 

                      문재인이 죽어야 국민이 사는 이유

 

위 학문적 이론에 따르면 문재인은 이 나라에 백해무익한 존재다. 그는 코로나를 수입하여 그것을 도구로 하여 그에 반대하는 세력을 아무런 증거 없이 희생양으로 삼아 공격하고 있다. 이 한가지만으로도 그는 무대에서 사라져야 한다. 그가 공격하는 대상은 그의 깡패행위를 반대하는 애국자들이다. 그는 코로나를 악용하여 애국자를 불사르고 경제를 파탄시키고 있다. 그가 왜 죽어야 하는지, 청와대에 간 이후 그가 저지른 범죄들이 무엇들인지 굵은 것들만 추려 이후 게시하고자 한다

      

2020.9.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0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00 트럼프 입원의 의미 지만원 2020-10-04 2956 381
12199 김구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813 208
12198 유관순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497 181
12197 윤봉길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124 132
12196 이봉창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039 125
12195 안중근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576 161
12194 나훈아 발언 지만원 2020-10-02 2754 372
12193 법원이 필요한가 과연?(역삼껄깨이) 댓글(2) 역삼껄깨이 2020-10-01 1063 131
12192 문서송부촉탁신청서 지만원 2020-09-30 1048 159
12191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1081 154
12190 2살배기 이순실 딸의 지능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69 122
12189 이순실의 탈북 과정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596 83
12188 이순실의 출산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693 108
12187 이순실의 꽃제비 역사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608 92
12186 이순실의 북한 결혼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05 111
12185 이순실의 군복무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50 112
12184 이순실 부모 프로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09 127
12183 이순실 생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781 114
12182 이순실 고향에 대한 분석 [탈북자들의 무서운 가면] 지만원 2020-09-29 791 133
12181 탈북자 이순실 [탈북자들의 무서운 가면] 지만원 2020-09-28 2033 242
12180 탈북자 11인에 대한 자료 협조를 구합니다 지만원 2020-09-28 1244 208
12179 4악당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7 1446 192
12178 북의 화형만행과 사과문, 일련의 공작일 것 지만원 2020-09-26 2728 359
12177 해수부 어업지도 공무원 살해사건 정리 지만원 2020-09-25 2843 357
12176 최규하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3 1480 185
12175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참새 잡기 (비바람) 비바람 2020-09-22 1530 235
12174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9-20 1603 292
12173 요마악귀의 세상입니다. 그래도 우리는 이깁니다 지만원 2020-09-20 1795 291
12172 유튜브, 조선과일본 일본어버전 소개 댓글(1) 애국자3 2020-09-20 986 119
12171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지명자에 대해 지만원 2020-09-19 1932 29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