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성명] 최대집 사퇴와 범투위 구성 재협상해야, 의대생 들에 미안하다[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긴급성명] 최대집 사퇴와 범투위 구성 재협상해야, 의대생 들에 미안하다[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훈장 작성일20-09-06 23:09 조회88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https://youtu.be/oAALnn6Zcd0

경기도 의사회 성명서 


전공의와 의대생의 모든 신뢰를 잃은 최대집 회장과 현 집행부는 졸속협상과정과 그로 인해 초래된 현 의료계 분열 상황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 


그동안 의료계는 의대생, 전공의, 전임의, 교수, 개원의가 모두 한마음 한 뜻으로 정부의 4대악법 철회 투쟁을 해 왔다. 

의대생, 전공의는 모든 희생을 하며 투쟁에 앞장 서 왔고, 교수는 투쟁기간 의대생, 전공의에 대하여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왔고, 개원의 회원들은 보급창고로 너도 나도 투쟁 성금을 내며 하나가 되어 왔다. 


의약분업 이후로 이렇게 전 의료계가 한마음 한 뜻으로 단합되어 투쟁해 온 적이 없었고 눈물겨운 광경이었다.  

대한민국 14만 의사 회원들은 모두 하나같이 의사로서 동지애와 자긍심을 느껴왔다.


14만의사가 하나되어 서로 위하며 투쟁해 오던 의료계가 하루 아침에 완전히 난파선처럼 극도의 혼란에 빠졌다.  

최대집회장과 집행부는 꼴 사나운 후배탓, 남탓을 하고 있다.

이것으로서 최대집회장과 현 집행부는 이미 모든 신뢰를 상실했다. 


단결되어 있던 의료계가 이렇게 갑자기 혼란에 빠진 것은 전적으로 최대집 회장과 현 집행부의 중대한 책임이다.  구차한 변명과 남탓은 현 분열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의료계에 해악이 될 뿐이다.


전공의들이 합의안에 극렬 반대함에도 같은 투쟁의 동료인 전공의들이 협상장에서 경찰의 겁박, 저지를 받는 상황을 뒤로 하고 합의문 작성 장소까지 옮겨가며 민주당과 야합의 합의문을 강행한 것은 의료계 100년 역사에 길이 남을 부끄러운 일이다.


합의문 강행 당시 민주당과 신뢰는 그렇게 중요하고 회원들과의 신뢰는 그렇게 하찮은 것이었는가?


투쟁의 선봉에 섰던 의대생, 전공의들이 반대하면 합의문 작성을 1-2일 늦추더라도 설득하고 이해시켜 마무리도 아름답게 하나되는 모습을 보였어야 하고 그동안 자신들의 맡은 자리에서 투쟁 해 온 회원들이나 회원들 대표인 대의원들이나 시도회장들조차 황망한 투쟁 마무리의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전해 듣도록 하는 것은 회원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모든 일은 시작보다 마무리가 중요하고, 투쟁을 같이 했으면 마무리도 한마음, 한뜻으로 회원들과 유종의 미를 함께 했어야 한다. 

투쟁은 함께 하고 마무리는 내 마음대로 한다는 최대집회장의 독선의 생각은 회원들을 수단으로 취급하는 매우 잘못된 행동이다. 



이번 의료계 졸속협상은 절차도 심각한 문제지만 협상의 결과물인 내용은 더욱 심각한 문제이다. 


4대악법은 ‘악법’이므로 추진하면 절대 안 된다, 즉 4대악법 ‘철회’를 요구하며 투쟁을 시작했는데 민주당과의 최종 합의문 그 어디에도 4대악법 어느 하나에 대해서도 ‘철회’라는 단어가 없다.


민주당이 자존심상 ‘철회’라는 단어를 쓸 수 없지만 향후 ‘강행하지 않겠다’는 의미의 변명이 사실이라면 합의문에는 ‘철회’라는 단어는 없더라도 ‘합의로 추진하겠다’는 말은 명기되었어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과의 최종 합의문에는 “논의 중에는 관련 입법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 라고 명기되어 있다.


 “논의 중에는 관련 입법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 라는 말은 논의 결렬시 언제든지 4대 악법을 정부여당의 뜻대로 강행하겠다는 의미이다. 


“논의 중에는”라는 문구를 삭제 요구해서, “입법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라는 합의문을 작성하여 회원들의 투쟁 노력을 물거품 만들지 말았어야 하고, 그것이 불가능했다면 ‘입법추진을 강행하겠다’는 것을 노골화하여 합의문에 명기한 사실을 전 국민들과 회원들에게 알려 투쟁의 명분과 투쟁의 동력을 더욱 강하게 했어야 한다. 


전자라면 협상 대표의 지독한 무능이고 후자임에도 합의문을 작성한 것이면 최대집회장이 회원들을 기만한 것이다. 


이번 졸속합의문은 명분과 실리를 모두 잃게 만든 합의문이다. 

명분과 실리 뿐 아니라 의대생, 전공의, 교수의 기본 신뢰조차 모두 잃은 합의문이다. 


해당 합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공의는 투쟁에서 복귀하지 않고 있고, 의대생들은 외롭게 투쟁을 지속하고 있다. 

이제 투쟁은 각자 알아서 하는 것인가? 아무 것도 얻지 못한 합의문을 포장해서 회원들을 기만하면 안 된다.


이미 최대집회장은 의대생, 전공의, 교수들의 신뢰를 상실했다. 

본인이 서명했으므로 본인이 협상문의 무효를 주장할 수도 없고 재협상읠 주장할 수도 없다.


현재 4대악법 강행에 있어 의료계의 단일대오를 두려워한 정부 여당이 잠시 미룬 것 뿐 강행하겠다는 것은 투쟁 시작 당시와 마찬가지로 여전하다. 


우리 14만 의사는 다시 하나가 되어야 하고 투쟁 조직을 재정비하고 대한민국 의료를 바로 잡기 위한 단일대오를 이루어야 하고 이를 위해 경기도 의사회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졸속협상으로 의대생, 전공의의 신뢰를 상실한 최대집 회장과 현 집행부는 변명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여야 한다.


2.  대의원회는 신속히 현 의료계 상황에 대한 협상과 투쟁의 전권을 가진 범의료계 비대위 투쟁체를 구성하여 투쟁 조직을 즉각 재정비해야 한다.


3.  새롭게 구성된 범의료계 비대위 투쟁 조직은 4대악법 강행의 의지가 고스란히 담긴 기만적 합의안에 대한 즉각 무효 선언과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


2020.9.6  


경기도 의사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3건 40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 [성명서] 1948년 제주4.3사건은 공산폭동이었다! [전민정 대… 댓글(1) 제주훈장 2020-06-04 1147 102
112 “아쉽다”?에 대한 생각의 지평선 지만원 2020-08-08 1142 187
111 고행 (苦行) [시] 지만원/낭송 사임당 제주훈장 2020-01-27 1138 84
110 얼굴에 살리라 [시] 지만원 2020-08-23 1138 198
109 Economist 기사(2020.8.20) (stallon) stallon 2020-08-25 1137 137
108 4.15총선에서 이런 자들에게 표를 주지 말라(비바람) 비바람 2020-04-12 1136 97
107 박근혜파일(7) 이명박-박근혜, 빨리 뒈져라, 왜 사냐 지만원 2020-08-18 1133 127
106 개인의견 소수의견 보호는 민주주의 핵심가치 지만원 2020-08-20 1133 174
105 윤봉길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131 132
104 북이 키운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1128 87
103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stallon 2020-03-16 1126 144
102 5.18은 김일성 지령 지만원 2020-04-13 1126 90
101 그윽한 공간 [ 작시 지만원, 낭송 사임당]-518진실규명을 위한… 제주훈장 2020-02-23 1125 86
100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1117 129
99 임종석 민사 답변서 (1) 지만원 2020-08-04 1115 115
98 김종인과 통합당은 철학으로 정치하나 더듬이로 정치하나 지만원 2020-08-24 1115 191
97 탈북자 12명이 고소한 사건의 요지 지만원 2020-10-17 1112 171
96 회원님들께 드리는 12월의 인사 말씀 지만원 2020-11-23 1103 203
95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1088 154
94 5.18기록관 영상에서 포착된 광수후보입니다(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20-11-03 1088 133
93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1083 159
92 꼽사리꾼 이낙연 오늘은 또 무슨 말? 지만원 2020-08-17 1080 157
91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1079 69
90 법원이 필요한가 과연?(역삼껄깨이) 댓글(2) 역삼껄깨이 2020-10-01 1070 131
89 5.18 답변서 지만원 2020-10-28 1065 160
88 비닐팩포장은 김정은전용기에 보낼 목적(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20-11-20 1062 163
87 문서송부촉탁신청서 지만원 2020-09-30 1059 159
86 가장 훌륭한 전략정보는 훔친 것이 아니라 생산한 것 지만원 2020-09-01 1052 199
85 이봉창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048 125
84 김대중의 전민봉기 지만원 2020-04-13 1034 7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