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의 눈물로 쓰는 멜로드라마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추미애의 눈물로 쓰는 멜로드라마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9-07 00:15 조회1,564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추미애의 눈물로 쓰는 멜로드라마

 

 

지난 7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에서 통합당 윤한홍 의원은 고기영 법무부 차관에게, 올해 서울동부지검장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수사를 봐준 대가가 아니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고 차관은 "글쎄요"라고 답했고,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추미애 장관은 이렇게 빈정거렸다. "소설을 쓰시네"

 

국회의원에 대한 응대치고는 오만방자하고 무례한 답변이었다. 그러나 추미애는 '소설 쓰시네'라는 답변에 대한 대가를 곧 치르게 될 팔자였다. 차후 추미애 아들에 대한 여러 가지 소설을 쓰게 되는 사람은 바로 추미애였다. 거짓말을 거짓말로 막고 변명을 변명으로 모면하려다보니 추미애는 아들에 대한 소설을, 그것도 여러 가지 버전으로 출시하게 될 운명이었다.

 

바로 얼마 전까지 추미애는 아들에 대한 청탁을 부인하면서 군에 대한 청탁은 일절 불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외압을 행사할 이유도 없고 하지도 않았다" 추미애의 보좌관이 추미애 아들의 무단 탈영에 대한 청탁 전화를 했다는 국회의원의 지적에도 추미애는 한발도 양보하지 않았다. "보좌관이 무엇 하러 사적인 지시를 받나. 그런 사실이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추미애 보좌관의 전화를 받았다는 당직병의 증언이 등장해도 추미애는 요지부동이었다. 다른 사람 같았으면 패가망신을 해도 열 번은 더했을 것을, 눈도 깜짝 않는 추미애의 소설은 서스펜스 스릴러였다. . 추미애 장관의 아들 군 탈영 의혹에 대응하여 내놓은 검찰개혁을 막기 위한 의도라는 주장은 추리소설이면서 코미디 소설이었다.

 

청탁 전화를 처음 인정한 것은 추미애나 아들이 아니라 민주당 국회의원 김남국이었다. 방송에서도 청탁 전화를 인정하는 분위로 흘러갔다. 그러자 추미애의 펜대는 "보좌관이 전화 건 것은 사실인데, 나는 몰랐다"로 방향이 바뀌었다. 그러다가 여론의 폭풍이 심해지자 추미애는 다시 "전화는 했으나 외압은 아니었다"로 초지의 펜대를 꺾는 변절의 길을 걸었다.

 

추미애 아들이 연거푸 병가를 간 것에 대한 근거 기록이나 자료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게다가 압력성 전화는 한번만 한 것이 아니라 여러 번 행해졌고 평창 동계 올림픽 통역병으로 선발하라는 압력 전화를 건 사실도 알려졌다. 만약에 추미애가 자전적 소설을 쓴다면 제목은 '양파 껍질을 벗기며'가 될 터였다.

 

추미애는 법무부장관에 오른 후 여권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팀들을 대량 학살했다. 거기에는 추미애 아들의 비리를 수사하는 수사팀도 있었다. 추미애 아들은 '엄마 찬스'로 군대에서 황제 탈영을 하고, 엄마 찬스로 조사도 받지 않는 황태자의 삶을 누리고 있다. 반면에 추미애 아들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던 보수 네티즌들에 대해서는 대량으로 고소장을 날렸다. 이건 추미애가 국민들에게 선사하는 공포소설에 다름 아니다.

 

올해 71일 국회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추미애는 아이가 굉장히 화가 나고 슬퍼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더 이상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하소연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추미애의 소설은 감정을 건드리는 멜로드라마의 대본이었다. 그러나 추미애의 소설은 추악한 멜로 드라마였다. 추미애 집단은 최순실 사태가 벌어졌을 때 정유라에 대해서는 집요하게 공격을 펼치며 학력까지 박탈했던 세력들이었다.

 

추미애 아들이 황제 탈영을 즐기던 즈음에 추미애는 여당 대표로 군부대를 방문했다. 거기에서 추미애는 장병들에게 이런 연설을 했다. "여러분이 군 생활하시는 동안 고향에 계신 부모님들은 자랑스러워 할 것이다. 여러분들의 이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다고 생각 한다" 추미애의 연설문 말미에는 이런 문장은 생략했을 것이다. "덕분에 내 아들은 집에서 편히 쉴 수 있었다" 추미애가 쓰는 소설의 결론은, 조국이나 윤미향의 소설처럼 더 이상 막장일 수가 없는 막장드라마였다.

 

 

비바람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문재인은 조국, 추미애, 윤미향, 송철호 등등에 무슨 빚을 졌는가 ?
빚을 졌으면 문재인이 벌어 갚아야지 왜 매직으로 세금을 축내나 ?   
조국과 추미애는 법무(法務)장관인가 법무(法無)장관인가 ?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 1957년, 자유당 후기; 壹等兵 日記 : '천 봉'작사, '백 영호'작곡; '방 운아'님 노래} https://blog.naver.com/meaculpa3/140172552311
'추'가 여자 법무부장관이 이토록 야비한 말 바꾸기 주장으로 자기 아들을 임의로 직권을 이용하는
 '무단(無斷) 부대 復歸 미귀(未歸)'를 방조했음은 처벌받아져야 마땅타!
하물며, '울산시장 선거'부정에 연관되어진 증거들이 뚜렷함에도 불구,
역시 직권을 이용하여, 수사하는 검찰청 수사 간부들을 他處(타처)로 전속(轉屬)시켜버리다니! ,,.

이런 여자가 법무부장관'이라니 이 어찌 국민들이 '심사 천하 태평'하리요? ,,.
    '사법부 대법원 판사'출신은 '행정부 법무부 직책'에 일절 보직되어지면 않 된다!
      물론 '헌법재판소'에서의 '헌법 재판관 판사' 및 '헌법 재판소장'에 보직되어져도 않 된다!
            이런 법을 맹갈은 련롬들을 죄다 갈갈이 찢어발겨야 하리라! ,,. 빠 ~ 드득!

최근글 목록

Total 12,19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9226 51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725 701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8225 139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9855 140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4603 132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1240 1883
12187 이순실의 출산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126 28
12186 이순실의 꽃제비 역사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90 20
12185 이순실의 북한 결혼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103 28
12184 이순실의 군복무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116 29
12183 이순실 부모 프로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132 31
12182 이순실 생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152 32
12181 이순실 고향에 대한 분석 [탈북자들의 무서운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9 171 40
12180 탈북자 이순실 [탈북자들의 무서운 가면] 새글 지만원 2020-09-28 719 140
12179 탈북자 11인에 대한 자료 협조를 구합니다 새글 지만원 2020-09-28 536 133
12178 4악당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7 1052 173
12177 북의 화형만행과 사과문, 일련의 공작일 것 지만원 2020-09-26 2104 329
12176 해수부 어업지도 공무원 살해사건 정리 지만원 2020-09-25 2238 324
12175 최규하 (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9-23 1130 176
12174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참새 잡기 (비바람) 비바람 2020-09-22 1254 222
12173 유튜브, 조선과일본 일본어버전 소개 댓글(1) 애국자3 2020-09-20 766 119
12172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9-20 1329 283
12171 요마악귀의 세상입니다. 그래도 우리는 이깁니다 지만원 2020-09-20 1472 282
12170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지명자에 대해 지만원 2020-09-19 1614 284
12169 문정권의 경제파탄,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인 이유 지만원 2020-09-19 1939 225
12168 어려운 이때, 우익이 산산조각 나는 이유 지만원 2020-09-18 1994 288
12167 추미애는 '팔공산 혈통‘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9-17 1169 200
12166 권정달 (역삼껄깨이)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9-13 1757 200
12165 5.18 CIA 보고서와 기타 자료(지원군단) 댓글(1) 지원군단 2020-09-12 1175 136
12164 보통사람 노태우(역삼껄깨이)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9-12 1196 17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