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3대 역린 자극한 문재인 패거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민의 3대 역린 자극한 문재인 패거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9-08 12:03 조회2,57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민의 3대 역린 자극한 문재인 패거리

 

역린1. 취업: 20206,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비정규직 중 일부인 2,143(공항소방대 211, 야생동물통제 30, 보안검색요원 1,902)을 자회사 채용 조건에서 '청원경찰' 신분의 자사 정규직으로의 직 고용으로 전환한다고 밝힘으로써 취업준비생들은 물론 기존 정규직 요원들의 극심한 반발을 샀다. 이들은 문재인의 이 어이없는 발표에 대해 [무자격자들의 무임승차]라며 분노했다. 문재인은 취임하지마자 [블라인트 채용]이라는 전대미문의 희한한 방침을 강요했다. 미국의 유수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한 사람이나 고등학교도 제대로 졸업 하지 못한 사람이나 응모를 하면 학력과 이력을 모두 가려놓고 얼굴만 보고 뽑으라 한 것이다. 비정규직은 정규직이라는 좁은 관문을 통과하지 못한 사람들이 가는 자리다. 간호사와 간호조무사와의 격차인 것이다.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사이에 존재하는 내공의 격차는 하늘과 땅 차이다. 문재인의 처사는 간호조무사들을 간호사로 하루아침에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업무의 성격과 전문성의 차원이 사뭇 다르다해도 문재인의 지시는 이 두 계급에 무조건 똑같은 임금을 지불하라는 것이었다. 젊은이들의 분노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이를 반기는 인간들은 노력하기는 싫어하면서 가진자의 것을 빼앗자는 날도둑놈들뿐이다. 그런데 이 나라에는 이런 날도둑놈들의 수가 많고 그래서 표가 많다.

 

역린2: 교육: 조국 부부가 가짜 인턴증명서, 가짜 상장을 만들어, 길게 늘어서서 대기하고 있는 수험생들을 제치고 새치기 하여 합격시킨 야바위 노릇을 했고, 이것이 사회적으로 지탄받자 거짓과 둘러대기 등으로 국민감정을 격앙시켰다. 체면도 수치도 없는 철판인간이었다. 

 

역린3. 병역: 병역질서 유린행위는 독사의 눈으로 레이저 광선을 내뿜는 추미애의 짓거리였다. 그의 아들 서씨가 의정부 소재의 미군 제2사단 카투사에 배치되었다. 다른 카투사 병사들은 모두 복무 중 33일의 휴가를 가는데 추미애의 자식은 58일이나 갔다. 2017년 휴가를 나가 부대에 복귀하지 않은 채 또 휴가를 연장했고, 연장한 휴가의 마감일에도 부대의 호출을 무시하고 미복귀 탈영했다. 다른 병사는 귀대시간에서 10분만 늦어도 영창을 살았는데 추미애 자식은 황제취급을 받았다


어미의 권력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레이저 광선의 소유자는 2017년 말, 여당 대표라는 직위를 남용하여 국방장관 등 군대 요원들을 동원하여 평창올림픽에 아들을 파견시켜 달라, 근무지를 의정부에서 용산 본부 부대로 옮겨 달라 집요하게 영향력을 발휘하다가 반듯한 자세를 가진 카투사 장교들에 의해 차단당했다.

 

탈영사실은 존재하는 데 그를 뒷받침하는 기록이 추미애 아들 서씨에는 없다한다. 동 시기에 다른 병사들의 기록은 다 갖추어져 있는데 추미애 아들에 대한 핵심 기록이 없다는 사실은 이들 관련자들이 군 규정을 위반하고 불법으로 추미애 아들 서씨를 황제 대우했다는 뜻이다. 이것이 문제가 되자 추미애는 미군은 기록을 1년간만 보존하는데 왜 한국군은 5년간 보존하느냐는 택도없는 소리를 내놓고 있다. 차라리 입을 닫고 있다면 국민은 덜 분노할지 모른다. 사람은 누구나 잘못을 저지를 수 있다. 인격자와 몰인격자의 차이는 그 잘못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달려있다. 즉시 무릎을 꿇으면 인격자이고, 추미애와 조국처럼 끝까지 버티면 몰인격자인 것이다.

 

2020.9.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516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46 5.18 특별법, 관심입법예고 국회홈페이지에 들어가 '반대' 서명… 댓글(1) 산과들 2020-11-03 1329 100
12245 제491광수 안명철 파일 지만원 2020-11-03 1155 108
12244 5.18 추가 답변서 지만원 2020-11-02 1079 124
12243 뉴욕타임스 전 지국장 헨리 스콧의 김대중 비판 댓글(1) Pathfinder12 2020-11-02 1377 180
12242 대한민국 검찰의 강아지 검사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11-01 1219 166
12241 이 땅에 뿌려진 악의 꽃, 부자와 가난에 대한 정서 지만원 2020-11-01 2272 192
12240 주호영 김종인은 할미새 꽁지에 붙은 솜털처럼 가벼워 지만원 2020-11-01 1323 156
12239 5.18역사왜곡법은 5.18을 조롱하게 만드는 법 지만원 2020-11-01 1242 166
12238 항고장(임종석 관련) 지만원 2020-11-01 828 77
12237 답변서(임종석) 지만원 2020-10-31 960 84
12236 준비서면(김병준, 설훈, 민병두, 최경환) 지만원 2020-10-31 909 104
12235 5.18 답변서 지만원 2020-10-28 1487 160
12234 추미애의 단말마, 시궁창에 처박힌 생쥐신세 될 듯 지만원 2020-10-27 2439 314
12233 시들지도 않는 전라도 지랄병 지만원 2020-10-27 2255 348
12232 독립군은 대부분 마적단(종이인형작가 김영희씨 부 증언 등) Pathfinder12 2020-10-26 1787 192
12231 5.18에 대한 새로운 증거 발견 지만원 2020-10-26 2716 278
12230 전환점의 시국입니다 지만원 2020-10-26 2029 285
12229 11월 11일에 열리는 2개의 재판 지만원 2020-10-26 1464 156
12228 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10-26 1269 174
12227 대한민국의 막걸리 유공자, 막걸리 희생자(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10-25 1311 160
12226 제269광수 박세현 파일 지만원 2020-10-25 1291 106
12225 제491광수 안명철 기록 지만원 2020-10-24 1132 89
12224 으스스 소름 돋는 독감 백신 지만원 2020-10-24 2056 240
12223 윤석열의 국감 발언 정리 지만원 2020-10-24 1799 183
12222 정권이 저지른 수사, 정권이 노골적으로 방해 지만원 2020-10-24 1764 123
12221 사기꾼과 법무장관이 야합하여 국정 농단 지만원 2020-10-24 1212 140
12220 문정권은 펀드사기 정권 지만원 2020-10-24 1314 141
12219 제286광수 김정아 파일 지만원 2020-10-23 970 80
12218 제98광수 김용화 파일 지만원 2020-10-23 923 81
12217 제230광수 강철환 파일 지만원 2020-10-21 1787 1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