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9-29 22:45 조회92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PNG


           <이순실의 몽골 수용소 생활>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몽골 수용소에 대한 요약

 

이순실에 대해 이순실 자신과 그 동료들 진술에 의하면 몽골 수용소에서의 이순실의 행위는 어린 딸자식을 억울하게 강탈당한 어미새의 모습이 절대 아니었다. 이순실은 중국의 한인교회로 도망쳐 6개월간 은신하다 다른 8명의 탈북자와 함께 옷이 찢기며 몽골 야산으로 향하다가 곧 사막 경찰에 잡혔다고 했다. 3개월을 걸어 도착한 UN 수용소에는 이미 400명의 탈북자가 있었다고 했다. 몽골수용소는 탈북자들이 가장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곳이라 했다. 죽을 번한 고비를 넘긴데다가 가족에 대한 미안함이 겹쳐 폭력사태가 빈번했다고 했다. 그 험악한 분위기를 이순실이 군인 경력을 살려 리더십을 발휘해 탈북자들을 통솔했다고 한다, 수용소 생활 50이 채 안 돼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는 기사도 있고, 몽고(양탄굴)에 간지 3개월 만에비행기를 탔다는 말도 직접 했다. 50일 만에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는 말과 3개월 만에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는 말은 서로 다르다.

 

이순실은 몽골에서 자기가 좋아하는 양고기를 실컷 먹었다는 말을 했다. 딸을 금방 인신매매단에 탈취당하고 구사일생의 험하고 위험한 길을 3개월 동안 걸어서 몽골에 온 엄마가 양고기를 실컷 먹었다 하니 어안이 벙벙하다. 이에 더해 김수경이라는 다른 탈북자의 증언을 들으면 이순실은 몽골 수용소에서 분위기 메이커였고, 남자건 여자건 다른 탈북자들을 휘어잡으면서 대장 노릇을 했다고 한다. 덩치가 킹콩 같고, 저 언니한테 잘못 보이면 사자 밥이 되니까 건드리지 말라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었다고도 했다.

 

몽골 수용소는 몽골군대가 관리했지만 여기에 수용된 300~400명의 탈북인들은 영애파와 순실파로 나뉘어 라이벌 경쟁을 했다고 한다. 라이벌인 영에씨는 얼굴과 몸매가 아름다운 편에 속하고, 관상을 잘 보아, 몽골 군인들에게 인기가 좋았던 반면 이순실은 왈가닥이고, 몸집이 크고 말이 거칠었다규했다. 영애는 미모와 관상을 무기로 몽골군인들로부터 호감을 받았고 그 덕분으로 몽골군인들로부터 오락시간을 많이 할애 받았다고 했다. 거대한 홀에 노래방 기계를 갖다 놓고 밤새내 즐겼다고 했다. 노래를 부르고, 디스코를 추었으며 몸에 딱 붙은 옷을 입고 몸매자랑과 궁둥이 흔드는 패션쇼를 하면서 밤 새워 신나게 놀았다고도 했다.

 

                      몽골 수용소에 대한 평가

 

이순실은 몽골에서 자기가 좋아하는 양고기를 실컷 먹었다는 말을 했다. 이에 더해 이순실은 몽골 수용소에서 분위기 메이커였고, 남자건 여자건 1개 대대 병력에 해당하는 400여명의 탈북자들을 휘어잡으면서 대장 노릇을 했다고 한다. 몽골군대가 관리하는 수용소에서 이순실은 그의 라이벌인 영애파와 주도권을 잡기 위한 파워게임을 했고, 거대한 홀에 노래방 기계를 갖다 놓고 밤새내 즐겼다고 스스로 말했다. 노래를 부르고, 디스코를 추었고, 몸에 딱 붙은 옷을 입고 몸매자랑 패션쇼를 했고, 궁둥이 흔들며 신나게 놀았다고 했다. 여기에서도 이순실은 거친 전투적 언어와 덩치를 기반으로 하여 주도권을 행사했다고 스스로 인정했다. 2살배기 딸을 금방 인신매매단에 탈취당하고 눈물을 흘리면서 구사일생으로 몽골에 온 어미가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수도 없이 초대된 방송프로를 적극 활용하거나 또는 스스로 방송 프로를 만들어, 대다수 국민의 눈물과 신뢰를 획득했던 이순실. 그녀는 알고 보니 몽골에서는 양고기와 누룽지를 독점해 해치우는 대단한 식욕을 과시했고, 탈북 여성이 입은 예쁜 옷을 다 지기만이 입어야 한다며 빼앗고 보는 배짱을 과시했다. 주위에 저 멧돼지에 걸리면 뼈도 추리지 못한다는 이미지를 확보하면서 400명의 남녀 탈북자들을 장악하는 무관의 리더이자 쾌활한 분위기 메이커였다. 밤에는 오락과 가무를 즐기고 식사를 마음껏 하면서 리더십 행사를 즐겼다.

 

2살 자리 딸을 잃고 온갖 고초를 겼으면서 몽골로 탈출했고, 지금도 딸을 못 잊어 밤마다 엄마곰 아기곰을 쓰다듬으면서 울고 잔다며 수많은 국민의 눈물을 자아내는 가련한 엄마의 모습과는 어울릴 수 없는 상반된 모습인 것이다. 그녀가 묘사한 딸은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가공된 존재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는 것이다.

 

2020.9.2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2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9499 524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964 70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8485 140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40437 140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4896 1331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1626 1885
12217 제230광수 강철환 파일 새글 지만원 2020-10-21 10 1
12216 김영순은 과연 성혜림의 친구였는가? 지만원 2020-10-19 600 108
12215 제283광수 김영순파일 지만원 2020-10-19 485 83
12214 제270광수 김성민(김진) 파일 지만원 2020-10-18 599 93
12213 제489광수 정광일(489광수) 파일 지만원 2020-10-18 516 98
12212 제276광수, 리민복 파일 지만원 2020-10-18 572 99
12211 탈북자 12명이 고소한 사건의 요지 지만원 2020-10-17 805 154
12210 탈북녀 김정아의 나이 지만원 2020-10-17 929 193
12209 답변서 -5.18 형사 항소- 지만원 2020-10-13 1081 165
12208 5.18 북한특수군 배후공작지원조 간첩 손성모(제64광수)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7-09 2495 207
12207 사실조회 신청서(통일부) 지만원 2020-10-12 623 133
12206 사실조회 신청서(청주시청) 지만원 2020-10-12 637 146
12205 사실조회 신청서(국정원) 지만원 2020-10-12 541 119
12204 문서송부촉탁신청서(외교부) 지만원 2020-10-12 293 79
12203 [표현의 자유] 다시 보기 지만원 2020-10-11 1154 192
12202 신흥 봉이김선달 ‘팔이족’을 소개한다. 지만원 2020-10-11 1283 267
12201 문서송부촉탁신청서(임종석 민사) 지만원 2020-10-06 818 156
12200 11월 30일, 전두환에게 무죄 선고될 것 지만원 2020-10-06 1735 294
12199 트럼프 입원의 의미 지만원 2020-10-04 2673 372
12198 김구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548 201
12197 유관순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224 176
12196 윤봉길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945 129
12195 이봉창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840 123
12194 안중근의 내공과 업적 지만원 2020-10-02 1311 1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