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5 광수 장인숙 미스터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275 광수 장인숙 미스터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11-09 15:56 조회1,30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제275 광수 장인숙 미스터리

 

장인숙에 관한 자료는 나를 고소한 12명의 탈북자들 중 가장 적다

 

367.PNG

 

<언론 인터뷰 내용: 장인숙의 말>

 

MBC 1997-09-12 [중앙일보] 1997.09.13. 부산일보 2000-03-02

건축사신문, 2014.4.1. 동아일보 1997.09.12

 

장인숙은 1941년생으로 19979월에 탈북했다. 4명의 아들 중 둘째 아들만 오지 못하고, 3명의 아들이 모두 남한에 왔고, 첫째 며느리와 셋째 아들 약혼녀까지 모두 데려온 매우 특이한 경우에 해당한다. 셋째 며느리의 부모도 한국에 와 있다.

남편의 성은 정씨, 터널공사를 주로 맡아 진행하던 대좌출신인데 일하던 중 사망했다고 한다. 이 때 아들들의 나이가 4, 7, 10, 13살이었다.

 

정씨의 아버지 정순성씨는 인민경비대 대좌로 복무하다가 789월 사망했다.(1997.9.12. 동아일보).

 

큰아들(정현, 1965년생으로 추정)김책공업종합대학에 입학한 후, 대학1년 때 소련으로 유학을 갔고 19908에 남한 도착, 러시아 출신 여성과 결혼하여 아들 생산

 

둘째 아들(정광, 1968년생으로 추정)인민무력부기술종합대학에 다니다가 독일 공군대학으로 유학을 갔고 북한에 잔류

 

셋째 아들(정용 또는 정룡, 1971년생으로 추정)아버지의 공과가 인정돼 만경대혁명학원에 입학했다. 만경대혁명학원은 김정일 친위부대를 키우는 곳이다. -19979, 어머니와 동반 귀순, 북한에 있는 약혼녀 최씨(1975)2,000년에 데려와 양가 가족 참석리에 결혼

 

막내(정남, 1974년으로 추정)평양의 일고등중학교에 입학.

 

첫 아들이 19908월 러시아 유학중 남한에 귀순했다. 이로 인해 가족들이 199012월 말 반역자 가족이 되어 온성에 위치한 동포탄광’(함경북도 최북단, 아오지 탄광 부근)으로 추방되었다. 그 탄광에 들어가면 죽을 때까지 나오지 못하는 것이 원칙화되어 있었다. 1990년 연말에 도착해 잠시 대기하던 중 둘째 아들이 다니던 대학선배가 그 지역 북부지구 탄광청 부청국장인 것을 알고 둘째가 찾아가 사정이야기를 했다. 부청국장은 우리 가족을 탄광으로 보내지 않고 그 대신 취직을 시켜주었다. 당시 내 내이는 50, 나는 그 사람 덕분에 5년 동안 탄광설계사업소에서 근무하고 정년퇴임까지 하게 되었다. 셋째 아들 정용은 종이공장, 닭공장 노동자로, 막내 정남은 철도 선로원으로 일했다.

 

1997912일자 동아일보 인터뷰 내용은 충격적이다.

 

처음엔 현이가 어디로 갔는지 몰랐으나 93년 여름 그 애가 일본 TV에 통역요원으로 나왔다는 얘길 전해 듣고 한국에서 잘 지내고 있음을 알게 됐다. 그 후 제삼국 교포를 통해 현이 소식을 들었고 몇 차례 헌 휴지나 코푼 종이로 위장한 편지를 주고받던 끝에 한국이 좋으니 귀순하라는 권유를 받고 결행했다. 둘째 아들 광(·30)씨는 함께 오지 않았는데. (울먹이며) 그 애는 최근에 결혼했기 때문에 처가도 걸려 있고 해서 함께 오지 않았다

 

<배나TV 방송 내용, 막내아들 정남의 말>

탈탈탈 배나TV

1997년 탈북, 정남 : 평양 추방, 우리가족 멸족당해야 했지만 살아남았다 / [탈탈탈] 2291

2019. 11. 24.

https://www.youtube.com/watch?v=qCIe3jz4EbY

 

6678.PNG

 

4~5: 아버지는 유사시 김일성 동상 등을 피난시키는 임무를 담당하는 건설부대장으로 내가 5살 때 사망했다.

 

12~18: 우리 가족이 동포탄광으로 추방된 날은 19901227일이었다. 동포탄광은 사실상 정치범 수용소라 당시 국제사회에서 말썽이 돼 바로 이 시기에 갑자기 이전했다. 우리가 탄 기차는 1228일 도착하게 돼 있었는데 눈이 50cm 나 내려 3일 반 만인 1231일 오후 2시에 도착했다. 도착해 보니 수용소는 이미 이전됐다. 소용소에서 우리는 데릴러 나왔던 보위원들은 기다리다가 가버렸다. 온성 군당에서도 다 설 세러 나갔다. 최고의 명절은 신정이다. 그래서 우리 가족을 호송하던 보위부 사람들은 옹성에서 곧바로 기차를 타고 평양으로 돌아가고 우리는 보호원 없이 온성역에 도착했다. 13일까지 질서가 없었다. 허술한 틈을 타 둘째 형이 방위사령부 중대장을 하다가 추방된 상태(재대 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 군복을 그대로 입고 청진으로 가서 탄광을 관리하는 북부 부총국장을 만났다. 그는 어머니와 친분이 있는 지인이었다. 그분 덕분으로 가족이 탄광을 벗어나게 해주었다.

 

791.PNG

 

50: 둘째 형과 형수 사이에 탈북을 놓고 의견이 대립했다. 결국 장보가 밀고해 둘째 형이 보위부에 잡혀 갔다. 그 여파로 어머니와 셋째 형이 보위부에 끌려가 취조를 받고 3일만에 나왔다. 이 때 나는 중국에 있었다. 막내 아들 소재를 추궁했지만 둘러댔다. 3일이 지나 보위부요원들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에에 어머니와 셋째 형이 집에다 동네사람들 불러다 사람 있는 것처럼 꾸며놓고 도망했다. 브로커가 중대장에게 돈을 줘서 경비 못서게 했고, 물이 깊지 않아 쉽게 도강했다.

 

중국에서는 숨어 지내면서 형이 보낸 돈으로 열심히 먹어서 북한의 빈티를 벗어날 수 있었다. 20일 동안 중국에서 잘 먹었더니 체중이 18kg 늘었다. 큰형이 러시아에 와서 한국으로 동행해왔다. 탈북한지 20일 만에 중국-소련을 거쳐 한국에 도착했다.

 

의문점들

 

1, 큰 아닐 정현이 구소련에서 19908월에 귀순해서 대대적으로 보도가 되었는데 그 가족이 ]‘반역자 가족으로 낙인찍혀 온성군 동포탄광으로 추방된 시기가 4개월이 경과한 그 해 말경일 수 있는가?

 

2. 아버지의 임무가 말 할 때마다 다를 수 있는가? 1997년 인토뷰에서 장인숙은 터널공사를 책임지는 대좌였다고도 했고, 인민경비대 대좌였다고도 했다. 그런데 2019, 11. 막내아들 정남은 김일성 동상 등을 유사 시 후송하는 책임자였다고 했다. 그런데 장인숙은 남편이 공사 현장에서 순직했다고 했다. 공사현장에서 순직했다면 안전사고로 순직했다는 이야기일터인데, 이는 대좌(대령과 준장 사이)라는 계급에 어울리지 않는다. 경비대 대좌나 유시시 동상 후송을 책임지는 부대의 대좌라면 공사현장에서 사망할 일이 없다.

 

3. 죽어서야 나오는 것이 원칙으로 정해진 탄광으로 보내지는 반역자 가족 4가족을 지역 사무소의 부책임자 지위에 있는 한사람이 빼돌릴 수 있는가? 그 부책임자는 그의 생명을 담보로 하면서 그 엄청난 모험을 감당할 수 있을까?

 

4. 탄광에서 빼돌려주는 것도 엄청난 일인데 장인숙에게 최고급 일자리를 주어 정념퇴직을 시켜 주는 은혜를 베풀 의사와 능력이 있는 것일까?

 

5. 장인숙은 그 부청국장이 둘째 아들의 대학 선배라 하고, 막내아들인 정남은 그 부청국장이 어머니의 지인이라 하는데 왜 말이 다른다?

 

6. 큰아들이 남한에 잘 있다는 사실을 1993년 일본TV를 본 지인이 알려주어서 알았다고 했는데 반역자 집안으로 낙인찍혀 추방된 입장에서 3년씩이나 큰 아들의 탈북사실을 몰랐다는 말인가?

 

7. 가족이 탄 기차는 1228일 도착하게 돼 있었는데 눈이 50cm 나 내려 3일 반 만인 1231일 오후 2시에 도착했고, 도착해 보니 수용소는 이미 이전됐다고 했는데 북한이 아무리 엉터리라 해도 폐쇄되는 수용소에 반역자가족을 연행할까?

 

8. 가족을 호송하던 보위부 사람들은 온성에서 곧바로 기차를 타고 평양으로 되돌아갔고, 반역자 가족을 접수하기로 돼 있는 보위원들은 기다리다가 가버렸고, 온성 군당에서도 다 설 세러 나갔다. 13일까지 질서가 없었다고 했는데 이런 삼국지 시대에서나 있을 수 있는 현상이 실제로 발생할 수 있는 갓인가?

 

9. 허술한 틈을 타 둘째 형은 방위사령부 중대장을 하다가 추방된 상태(재대 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 군복을 그대로 입고 청진으로 가서 탄광을 관리하는 북부 부총국장을 만났고, 그 부책임자가 어머니의 지인이었던 둘째 아들의 지인이었든 상관없이 그 부책임자가 반역자 가족을 이렇게 돌봐주어도 이상이 없는 사회가 북한 사회인가?

 

10. 둘째 형과 형수 사이에 탈북을 놓고 의견이 대립했고, 둘째 형의 장모가 밀고를 해 둘째 형이 보위부에 잡혀 갔다면, 어머니를 포함한 나머지 가족을 3일간만 조사하고 자리를 피해줄 수 있는 것인가?

 

11. 막내가 당시 중국에 혼자 가 있었다고 하는데 중국의 어느 곳에서 통신 수단 없이 만날 수 있었는가? 왜 혼자 중국에 갔었는가?

 

12. 강을 건널 때 브로커가 중대장에게 돈을 줘서 경비 못서게 했고, 물이 깊지 않아 쉽게 도강했다고 했는데 중대장 한 사람이 봐주면 철조망, 흔적선, 쇠창 밭 등 장애물과 수많은 경비초소를 극복할 수 있다는 말인가?

 

13. 중국에 20일 동안 숨어 지내면서 형이 보낸 돈으로 열심히 먹어서 북한의 빈티를 벗겨내기 위해 잘 먹었더니 20일 동안에 체중이 18kg 늘었다고 하는데 살이 그렇게 빨리 불어날 수 있는 것인가?

 

2020.11.9.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465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375 외로움의 고향 [시] 지만원 2021-01-28 665 146
12374 토요일(1.30) 오후 8시, 시스템tv에서 뵙겠습니다 지만원 2021-01-28 771 134
12373 추부길 클라스와 나 사이 지만원 2021-01-27 1651 286
12372 장진성의 거짓 증언 밝혀준 왈가왈북 지만원 2021-01-26 1219 196
12371 제2차 광주답변서 초안 지만원 2021-01-26 541 117
12370 내가 광주법원에서 재판을 받으면 안 되는 이유 10가지(1) 지만원 2021-01-26 624 118
12369 탈북의 별 장진성이 남긴 교훈 지만원 2021-01-25 1465 221
12368 “유명 탈북 작가 장진성, 그에게 당했다”…탈북 여성의 폭로 지만원 2021-01-24 1407 193
12367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1-24 994 215
12366 홍준표 등 17명의 국회의원, 문재인의 세작 지만원 2021-01-24 1905 267
12365 해마다 5월 18일 기념행사가 평양에 이어 전국의 도, 시들에서 … 지만원 2021-01-23 1132 178
12364 '역사로서의 5.18' 요약 지만원 2021-01-23 884 122
12363 [전자개표기 없는 나라] 만듭시다 지만원 2021-01-21 1808 330
12362 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지만원 2021-01-21 4398 463
12361 시적 사고방식과 산문적 사고방식 지만원 2021-01-19 2004 256
12360 트럼프의 알라모 제스처에 대한 단상 지만원 2021-01-18 1993 281
12359 답변서(임종석 민사) 지만원 2021-01-18 726 108
12358 트럼프는 박정희처럼 할 것 지만원 2021-01-18 2381 328
12357 [무등산의 진달래]에 대한 소송사건의 해학 지만원 2021-01-17 901 161
12356 트럼프 영웅된다 (천재수학박사 지 만 원 의 시국진단) 댓글(2) 제주훈장 2021-01-17 1575 164
12355 트럼프는 세기적 영웅 될 것 지만원 2021-01-16 2754 285
12354 미국운명, 세계운명, 트럼프가 반드시 지킬 것 지만원 2021-01-15 2272 307
12353 트럼프는 반드시 이길 것 지만원 2021-01-13 3326 365
12352 내일(1.13) 형사재판 돌연 연기 지만원 2021-01-12 1232 191
12351 [무등산의 진달래] 가처분 광주변호사의 준비서면 지만원 2021-01-12 566 73
12350 답변서(광주법원 가처분신청) 지만원 2021-01-12 580 79
12349 트럼프가 보인다 지만원 2021-01-10 3994 400
12348 미국상황 관찰 포인트 지만원 2021-01-10 2872 360
12347 미국은 이미 내전 상태 지만원 2021-01-09 3027 329
12346 5.18 시위대에 예비군 동원 없었다 지만원 2021-01-09 1069 1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