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11-14 20:42 조회95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녹음순번-#34 (파일명:34 TOP SECRET5.18 사건 때 실제 광주에서 체포된 직파 북한 공작원이 있었다!)

녹음일시-2020. 10. 4.

대 화 자-안찬일

안찬일 :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이 시간에는 지난 19805.18 광주사건 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에서 침투한 간첩이, 체포된 간첩이 있었다. 이런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 우리는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는 갑론을박 그 당시 광주사건 때 북한의 특수부대가 뭐 500명이 내려왔다, 300명이 내려왔다, 또 그렇지 않다. 이런 논쟁이 있고, 일부 탈북자들 속에서도 북한군 특수부대가 내려왔었다.” 이렇게 증언한 분들도 있었습니다. 모든 자료들을 분석해보건대 저희들의 주관적 판단은 그 당시 인민 즉 군대는 대기하고 통전부는 움직였다. 이것은 일찍이 황장엽 선생님도 직접 증언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직 누구도 이렇게 그 당시에 침투되었던 대남공작원 베트나 공작원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힌 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 시간에 말씀드리고자 하는 이 손성모 거 당시 광주에 침투했다가 체포된 공작원 이것은 우리 정보기관에서는 물론 다 알고 있겠지만 북한에서는 비교적 엘리트들 속에서는 널리 알려진 인물입니다. 이 사람은 일찍이 1929년생으로서 1967년도에 김일성 종합대학을 졸업한 북한의 엘리트였습니다. 그 사람을 통일전선부가 스카우트해서 공작원으로 키워오다가 19804월경 이미 광주에 모든 정세를 보고 받고 통일전선부에서 그를 광주로 직파를 했습니다. , 그러니까 우리가 북한 군이 내려왔다 뭐하다 하는 건 아직도 그냥 설이었지만 이 공작원이 침투한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입니다. ? 그 이후에 광주에 모든 것이 진정된 이후에 북한에 당간부들 비교적 권력기관 사람들한테는 이런 특별강연이 있었습니다. 즉 손성모 동지 유훈을 따라 배우자, 그래서 마치 이 손성모라는 이 대남공작원이 광주지역 그 시민군 총 사령관으로서 북한에서 내려간 특수부대, 공작원, 또 광주의 학생들, 뭐 시민들을 묶어서 지휘한 총 사령관으로 북한에서 이렇게 해서 강연을 했고, 그 강연을 직접 들은 분들이 우리 말하자면 안창일TV에 이렇게 증언을 해주셔서 우리가 이런 지금 방송을 하게 되는 겁니다. , 이 사람은 어떻게 침투를 했느냐, 북한의 김일성이 일찍이 60년대 초반에 남파간첩들에게 교시를 준 게 있는데 자, “공작원들은 십자가와 스님 뒤에 숨어라.” 그래서 이제 종교계에 침투하는 걸 그 사람들은 가장 안전하게 생각을 해왔고 이 사람도, 이 손성모라는 이 공작원도 바로 804월에 대한민국에 침투하면서 광주 근교에 있는 증심사라는 절로 숨어들었습니다. 그러니까 스님으로 위장한 거죠. 머리를 이렇게 깎고 복장도 스님 복장으로 하고, 그래서 그 주변에 흑룡사니 뭐니 이렇게 절을 왔다 갔다 하면서 뭔가 광주에서 그것이 이렇게 말하자면 거사를, 음모를 꾸몄고, 또 윤학진의 딸 윤소영의 주도로 그 절에서 여러 차례 시민군이 어떻게 일어나서 저항할 것인가, 이런 회의를 열었다는 것이 그 손성모의 증언을 통해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광주사건은 그 이후에 이제 안정이 됐고, 그 이후에 이제 이 손성모는 월북하지 않고 그 주위에서 계속 또 기회를 노리다가 1981년에 체포가 된 겁니다. 우리 군 정부 당국에 체포가 돼서 감옥으로 갔고, 거기에서 아주 오랫동안, 거의 뭐 19년 동안 이렇게 복역을 하다가 20006.15 공동선언 이후에 그 비전향 장기수들이 대거 북한으로 송환될 때 이 공작원도 북으로 송환을 시켜버렸습니다, 김대중 정부가. 그 당시 그 북송된 이 비전향 장기수들 중에 대체로 다 30, 또 그 이상의 장기수들이 많았지만 이 사람은 19년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을 하고 참 운이 따랐는지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 또 북한에 돌아가서는 어떻게 됐느냐, 이 사람은 북한에 소위 최고 명예라고 하는 공화국 영웅칭호를 받았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접근하고 뭐 국기훈장 1급을 비롯한 많은 명예를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까지 그가 살아있는지 이미 사망했는지 북한은 수명이 짧아서 그것까지는 우리가 확인하지 못했는데 앞으로 그것이 확인된다면 손성모는 현재 평양에 살고 있는지 아니면 죽었는지 그것까지도 여러분에게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11.14.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465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375 외로움의 고향 [시] 지만원 2021-01-28 665 146
12374 토요일(1.30) 오후 8시, 시스템tv에서 뵙겠습니다 지만원 2021-01-28 771 134
12373 추부길 클라스와 나 사이 지만원 2021-01-27 1651 286
12372 장진성의 거짓 증언 밝혀준 왈가왈북 지만원 2021-01-26 1219 196
12371 제2차 광주답변서 초안 지만원 2021-01-26 540 117
12370 내가 광주법원에서 재판을 받으면 안 되는 이유 10가지(1) 지만원 2021-01-26 623 118
12369 탈북의 별 장진성이 남긴 교훈 지만원 2021-01-25 1465 221
12368 “유명 탈북 작가 장진성, 그에게 당했다”…탈북 여성의 폭로 지만원 2021-01-24 1407 193
12367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1-24 994 215
12366 홍준표 등 17명의 국회의원, 문재인의 세작 지만원 2021-01-24 1905 267
12365 해마다 5월 18일 기념행사가 평양에 이어 전국의 도, 시들에서 … 지만원 2021-01-23 1132 178
12364 '역사로서의 5.18' 요약 지만원 2021-01-23 884 122
12363 [전자개표기 없는 나라] 만듭시다 지만원 2021-01-21 1808 330
12362 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지만원 2021-01-21 4398 463
12361 시적 사고방식과 산문적 사고방식 지만원 2021-01-19 2003 256
12360 트럼프의 알라모 제스처에 대한 단상 지만원 2021-01-18 1992 281
12359 답변서(임종석 민사) 지만원 2021-01-18 726 108
12358 트럼프는 박정희처럼 할 것 지만원 2021-01-18 2380 328
12357 [무등산의 진달래]에 대한 소송사건의 해학 지만원 2021-01-17 900 161
12356 트럼프 영웅된다 (천재수학박사 지 만 원 의 시국진단) 댓글(2) 제주훈장 2021-01-17 1574 164
12355 트럼프는 세기적 영웅 될 것 지만원 2021-01-16 2754 285
12354 미국운명, 세계운명, 트럼프가 반드시 지킬 것 지만원 2021-01-15 2272 307
12353 트럼프는 반드시 이길 것 지만원 2021-01-13 3326 365
12352 내일(1.13) 형사재판 돌연 연기 지만원 2021-01-12 1232 191
12351 [무등산의 진달래] 가처분 광주변호사의 준비서면 지만원 2021-01-12 566 73
12350 답변서(광주법원 가처분신청) 지만원 2021-01-12 580 79
12349 트럼프가 보인다 지만원 2021-01-10 3994 400
12348 미국상황 관찰 포인트 지만원 2021-01-10 2871 360
12347 미국은 이미 내전 상태 지만원 2021-01-09 3027 329
12346 5.18 시위대에 예비군 동원 없었다 지만원 2021-01-09 1069 1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