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11-14 20:42 조회2,27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녹음순번-#34 (파일명:34 TOP SECRET5.18 사건 때 실제 광주에서 체포된 직파 북한 공작원이 있었다!)

녹음일시-2020. 10. 4.

대 화 자-안찬일

안찬일 :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이 시간에는 지난 19805.18 광주사건 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에서 침투한 간첩이, 체포된 간첩이 있었다. 이런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 우리는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는 갑론을박 그 당시 광주사건 때 북한의 특수부대가 뭐 500명이 내려왔다, 300명이 내려왔다, 또 그렇지 않다. 이런 논쟁이 있고, 일부 탈북자들 속에서도 북한군 특수부대가 내려왔었다.” 이렇게 증언한 분들도 있었습니다. 모든 자료들을 분석해보건대 저희들의 주관적 판단은 그 당시 인민 즉 군대는 대기하고 통전부는 움직였다. 이것은 일찍이 황장엽 선생님도 직접 증언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직 누구도 이렇게 그 당시에 침투되었던 대남공작원 베트나 공작원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힌 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 시간에 말씀드리고자 하는 이 손성모 거 당시 광주에 침투했다가 체포된 공작원 이것은 우리 정보기관에서는 물론 다 알고 있겠지만 북한에서는 비교적 엘리트들 속에서는 널리 알려진 인물입니다. 이 사람은 일찍이 1929년생으로서 1967년도에 김일성 종합대학을 졸업한 북한의 엘리트였습니다. 그 사람을 통일전선부가 스카우트해서 공작원으로 키워오다가 19804월경 이미 광주에 모든 정세를 보고 받고 통일전선부에서 그를 광주로 직파를 했습니다. , 그러니까 우리가 북한 군이 내려왔다 뭐하다 하는 건 아직도 그냥 설이었지만 이 공작원이 침투한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입니다. ? 그 이후에 광주에 모든 것이 진정된 이후에 북한에 당간부들 비교적 권력기관 사람들한테는 이런 특별강연이 있었습니다. 즉 손성모 동지 유훈을 따라 배우자, 그래서 마치 이 손성모라는 이 대남공작원이 광주지역 그 시민군 총 사령관으로서 북한에서 내려간 특수부대, 공작원, 또 광주의 학생들, 뭐 시민들을 묶어서 지휘한 총 사령관으로 북한에서 이렇게 해서 강연을 했고, 그 강연을 직접 들은 분들이 우리 말하자면 안창일TV에 이렇게 증언을 해주셔서 우리가 이런 지금 방송을 하게 되는 겁니다. , 이 사람은 어떻게 침투를 했느냐, 북한의 김일성이 일찍이 60년대 초반에 남파간첩들에게 교시를 준 게 있는데 자, “공작원들은 십자가와 스님 뒤에 숨어라.” 그래서 이제 종교계에 침투하는 걸 그 사람들은 가장 안전하게 생각을 해왔고 이 사람도, 이 손성모라는 이 공작원도 바로 804월에 대한민국에 침투하면서 광주 근교에 있는 증심사라는 절로 숨어들었습니다. 그러니까 스님으로 위장한 거죠. 머리를 이렇게 깎고 복장도 스님 복장으로 하고, 그래서 그 주변에 흑룡사니 뭐니 이렇게 절을 왔다 갔다 하면서 뭔가 광주에서 그것이 이렇게 말하자면 거사를, 음모를 꾸몄고, 또 윤학진의 딸 윤소영의 주도로 그 절에서 여러 차례 시민군이 어떻게 일어나서 저항할 것인가, 이런 회의를 열었다는 것이 그 손성모의 증언을 통해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광주사건은 그 이후에 이제 안정이 됐고, 그 이후에 이제 이 손성모는 월북하지 않고 그 주위에서 계속 또 기회를 노리다가 1981년에 체포가 된 겁니다. 우리 군 정부 당국에 체포가 돼서 감옥으로 갔고, 거기에서 아주 오랫동안, 거의 뭐 19년 동안 이렇게 복역을 하다가 20006.15 공동선언 이후에 그 비전향 장기수들이 대거 북한으로 송환될 때 이 공작원도 북으로 송환을 시켜버렸습니다, 김대중 정부가. 그 당시 그 북송된 이 비전향 장기수들 중에 대체로 다 30, 또 그 이상의 장기수들이 많았지만 이 사람은 19년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을 하고 참 운이 따랐는지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 또 북한에 돌아가서는 어떻게 됐느냐, 이 사람은 북한에 소위 최고 명예라고 하는 공화국 영웅칭호를 받았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접근하고 뭐 국기훈장 1급을 비롯한 많은 명예를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까지 그가 살아있는지 이미 사망했는지 북한은 수명이 짧아서 그것까지는 우리가 확인하지 못했는데 앞으로 그것이 확인된다면 손성모는 현재 평양에 살고 있는지 아니면 죽었는지 그것까지도 여러분에게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11.14.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9건 1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99 5. 국방경비대의 토벌 작전과 이로 인한 인민군 피해 지만원 2011-02-19 19708 83
13498 이야기로 엮은 1947년 제주도 3.1사건 지만원 2011-03-14 21022 83
13497 서울시 의회를 점령한 민주당 붉은 전사들(만토스) 만토스 2011-03-16 12205 83
13496 철새들의 짝짓기 야합 경계해야 (소나무) 소나무 2011-05-17 14836 83
13495 5월 21일 시스템모임 최종 알림 (푸른산) 푸른산 2011-05-19 15801 83
13494 드레피스 사건과 5.18, 열변 서석구 최종회(엉터리전도사) 지만원 2011-06-14 19367 83
13493 36인 무장조(5.18은 빨갱이 역사) 신생 2011-12-10 15751 83
13492 (제주4.3)남로당 중앙당의 지령(5) (비바람) 비바람 2012-12-16 10733 83
13491 이주천: 김대령 저 '역사로서의 5-18'(3) 해설(참깨방송) 관리자 2013-07-30 7664 83
13490 박근혜 대통령이 읽어야 할 제주4.3(3) (비바람) 비바람 2014-01-10 5489 83
13489 제주 4●3사건과 광주사태에서 보이는 폭동 전개방법의 공통점들(시… 시사논객 2014-04-08 5264 83
13488 (제주4.3)다랑쉬의 비밀(8) 진술조서-채정옥. 김병수(비바람) 비바람 2014-07-01 4913 83
13487 부나비 같은 좌파 일생(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07 3929 83
13486 제주4.3 불량위패 척결 긴급세미나를 개최합니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5-01-29 3476 83
13485 5.18학회 5.18대담(조원룡-박명규) 지만원 2019-06-01 3242 83
13484 지만원tv, 제125화 이얘기 저얘기 지만원 2019-10-21 3466 83
13483 지만원tv, 제145화 주인잃은 역사 지만원 2019-11-27 3583 83
13482 [지만원TV]제228화,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3 3141 83
13481 문서송부촉탁신청서(외교부) 지만원 2020-10-12 1865 83
열람중 광주에 직파돼 5.18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지만원 2020-11-14 2271 83
13479 이왕 퍼줄 바에 오세훈은 1억 원씩 퍼주라 비바람 2021-02-16 1719 83
1347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4] 지만원 2022-10-30 1268 83
13477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 I(수정완료) 관리자 2024-02-14 10173 83
13476 [다큐소설] 전두환(8) 5.18 - II (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16 11855 83
13475 3.5차 정상회담 유혹과 미망 (소나무) 소나무 2010-01-05 21649 84
13474 5.18은 끝나지 않은 '남북한 빨갱이들의 연합모략전' 지만원 2010-02-21 20293 84
13473 우리법 마음에 들게 튀는 판결해야 출세한다 지만원 2010-02-22 19776 84
13472 아프칸에 가야 하는 이유 (영문번역문 포함) stallon 2010-03-18 14783 84
13471 김정남도 현충원에 묻힐까 (오막사리) 오막사리 2010-10-15 16593 84
13470 오바마 대통령의 애리조나 추모 연설(김영구) 지만원 2011-02-01 13221 8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