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끝내 미국을 구할 것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트럼프는 끝내 미국을 구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1-09 09:31 조회2,36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트럼프는 끝내 미국을 구할 것

 

                          조선일보 왜 이러나 

 

20201112, 조선일보 주필 양상훈은 트럼프를 [사이코패스]라고 규정했다. 인간 이하의 정신병자라는 뜻이다. 오늘과 어제 조선일보가 쏟아낸 트럼프에 대한 기사들의 제목만 보아도 트럼프는 인간 이하의 괴물이고 미치광이다. 트럼프가 정권을 빈틈없이 이양하겠다며 백기를 들었고, 120일 바이든의 취임식에 미국의 전통을 어기고 참석하지 않겠다는 객기를 부렸다고도 보도했다. 트럼프 내각이 줄사퇴를 하고 있고, 의회난동을 트럼프가 사주했으며, 폼페이오도 선을 그었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조선일보가 오늘과 어제 쏟아낸 기사 제목들이다.

 

                       조선일보가 쏟아낸 악담들

 

의회 폭동 당시 트럼프, 펜스 배신에 분노.. 괴물처럼 날뛰었다

미 검찰, 트럼프도 수사한다...“의사당 폭동 선동 혐의

트럼프, 시위대 수천명 향해 힘을 보여주자

사면초가 트럼프...’재탄핵론까지 부상

트럼프, 바이든 취임식 불참 선언

수사·면직·탄핵 3가지 압박에트럼프 빈틈없이 정권이양백기

트럼프 행동에 충격...백악관 관리들이 축출 얘기를 꺼냈다

사상초유 의회난입장관들도 절레절레트럼프 내각 '줄사퇴

폼페이오 폭동 심판해야”...의사당 난입 놀란 트럼프측 선긋기

 

한마디로 트럼프에 대한 조선일보 기자들의 독기가 서려 있는 기사들이다. 이런 기사를 읽는 조선일보 독자들은 균형감각을 잃게 될 것이다. 이러한 추세는 비단 조선일보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거의 모든 방송매체들에서도 공유되고 있다. 조선일보의 시각, 방송매체들의 시각을 그대로 받아들인 국민들은 트럼프를 혐오스러운 존재로 인식한다.

 

                    영혼 잃은 보도매체 외면해야

 

사물을 보는 데에도 영혼이 작용한다. 트럼프의 존재는 미국에서 대통령 해먹은 존재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트럼프가 무너지면 가장 먼저 우리나라가 중공의 지배 하에 들어가게 되고, 머지않아 적화통일을 당할 수도 있다. 그가 이대로 사라지면 국가의 격이 저질로 추락하고 나라는 사람 사는 세상이 아니라 버러지들이 우글거리는 아비규환의 공간이 될 것이다.

 

미국의 비상사태를 국민에게 전하려면 객관성 있게 전해야지, 기자들의 속 좁은 선입견을 일방적으로 반영해서는 안 된다. 조선일보의 보도와는 달리 트럼프는 정권을 순조롭게 이양하겠다고 했지, 바이든에게 넘겨준다고는 말하지 않았다. 각료들이 줄사퇴를 하지도 않았다. 백기를 들지도 않았다. 남아 있는 임기 내에 그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아직 남아 있다. 그가 바이든 취임식에 가지 않을 것이라는 말은 바이든이 취임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는 각오로 해석될 수도 있다. 민주당원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가 하는 말은 적의에 가득 찬 극단적인 주장들이다. 미국판 추미애가 바로 펠로시다. 이런 것으로만 보아도 조선일보를 비롯한 방송매체들은 영혼 없는 나팔수들에 불과한 것이다.

 

                           트럼프의 군사 행진을 응원한다

 

한국에 앉아서 트럼프를 응원한다고 해서 달라질 것은 없다. 그러나 우리의 마음은 국가의 장래를 생각해야 한다. 일부 유튜버들에 의하면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몇 가지 비상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 한다. 먼저 연방비상경보시스템(EAS)이 시험방송을 했다고 한다. 현재 트럼프의 트윗이 차단돼 있다고 한다. 미국 대통령이 자기 목소리를 국민에 전할 방법이 차단된 것이다. 이에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비상경보시스템(EAS)을 가동하여 대통령 긴급 메시지를 전달해야만 할 의무가 있음을 상기시키는 강제명령을 발동했다고 한다.

 

16일 텍사스 전쟁지휘본부를 찾았던 트럼프는 2일 뒤 해병대 부대로 날아갔다고 한다. 이와 더불어 워싱턴에는 6,000명의 주 방위군이 진입했고, 워싱턴D.C에 소재한 재무부 건물 주위에는 육중한 장벽이 세워진다고 한다. 장벽 사진도 보여주었다. 이 보도가 맞다면 재무부는 아마도 워싱턴 D.C에서 수행될 군사작전(계엄작전)의 임시본부(계엄사령부)가 될 모양이다. 트럼프의 손에는 물리쳐야 할 내부의 적 명단이 쥐어져 있다. 이를 가지고도 가만히 물러난다면 그는 우리가 기대했던 트럼프가 아니다. 지금부터 미국에서 벌어질 상황은 신문기자들의 상상력을 매우 많이 초과할 것이다.

 

2020.1.9.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38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10815 565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7966 71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9462 140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43190 142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6283 1345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3442 1895
12374 추부길 클라스와 나 사이 새글 지만원 2021-01-27 441 99
12373 장진성의 거짓 증언 밝혀준 왈가왈북 지만원 2021-01-26 698 151
12372 제2차 광주답변서 초안 지만원 2021-01-26 344 105
12371 내가 광주법원에서 재판을 받으면 안 되는 이유 10가지 2) 지만원 2021-01-26 356 116
12370 내가 광주법원에서 재판을 받으면 안 되는 이유 10가지(1) 지만원 2021-01-26 421 111
12369 탈북의 별 장진성이 남긴 교훈 지만원 2021-01-25 1165 214
12368 “유명 탈북 작가 장진성, 그에게 당했다”…탈북 여성의 폭로 지만원 2021-01-24 1114 179
12367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1-24 777 200
12366 홍준표 등 17명의 국회의원, 문재인의 세작 지만원 2021-01-24 1446 252
12365 해마다 5월 18일 기념행사가 평양에 이어 전국의 도, 시들에서 … 지만원 2021-01-23 938 172
12364 '역사로서의 5.18' 요약(하) 지만원 2021-01-23 349 107
12363 '역사로서의 5.18' 요약(상) 지만원 2021-01-23 640 117
12362 [전자개표기 없는 나라] 만듭시다 지만원 2021-01-21 1610 325
12361 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지만원 2021-01-21 3964 451
12360 시적 사고방식과 산문적 사고방식 지만원 2021-01-19 1838 256
12359 트럼프의 알라모 제스처에 대한 단상 지만원 2021-01-18 1826 279
12358 답변서(임종석 민사) 지만원 2021-01-18 565 108
12357 트럼프는 박정희처럼 할 것 지만원 2021-01-18 2153 320
12356 [무등산의 진달래]에 대한 소송사건의 해학 지만원 2021-01-17 752 161
12355 트럼프 영웅된다 (천재수학박사 지 만 원 의 시국진단) 댓글(2) 제주훈장 2021-01-17 1419 163
12354 트럼프는 세기적 영웅 될 것 지만원 2021-01-16 2592 283
12353 미국운명, 세계운명, 트럼프가 반드시 지킬 것 지만원 2021-01-15 2095 307
12352 트럼프는 반드시 이길 것 지만원 2021-01-13 3148 365
12351 내일(1.13) 형사재판 돌연 연기 지만원 2021-01-12 1089 1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