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1-21 09:13 조회5,37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트럼프는 백악관을 비우고 플로리다 저택으로 떠났다. 워싱턴D.C에 운집했던 3만여 명의 군은 트럼프를 위해 아무 일도 하지 않았다. 역겨운 기운을 뿜어내는 바이든이 백악관에 입성했다. 연설문도 지극히 짧고 형식적이다. 부인에 대한 감사, 부통령에 대한 칭찬, 자기에게 표를 준 국민에 감사를 빼면 남는 게 없다. 트럼프는 바이든 책상 위에 편지를 남겼다고 한다. 언론들은 트럼프가 이 전통 하나만은 지켰다고 한다. 하지만 그 내용은 비밀이라 한다. 역사적인 덕담이라면 그 내용이 비밀에 붙여질 수 없다. 하지만 내가 상상해 보건데 아마 그 편지는 불과 한 줄이었을 것이다. “내가 이긴 사실, 넌 알지?”(You know I won!).

 

이대로 미국은 공포의 패거리들에게 넘어가는 것인가? 그렇다고 믿기에는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의문들이 있다.

 

1. 핵가방은 왜 집으로 가져갔는가?

 

2. “어떤 형태로든 다시 돌아오겠다는 고별사

 

3. 전쟁 지휘본부와 우주군 사령부 해병대 사령부에는 왜 부지런히 갔었는가?

 

4. 오바마 당선 시부터 지금까지 발생한 선거부정 행위를 철저히 조사하여 120일 이내에 대통령에 보고할 것이며 이를 재판하는 판사들의 신변을 철저히 보호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

 

5. 폼페이오의 잇단 대중국 적대정책 발표

 

6. 바이든-오바마 패거리들이 저지른 범죄행위 비밀해제 시켜 대거 폭로

 

7. 린우드와 시드니 파웰 등의 자신만만했던 범죄자 소탕 예언

 

8.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비상경보시스템(EAS)을 가동하여 대통령 긴급 메시지를 전달해야만 할 의무가 있음을 상기시키는 강제명령 발동

 

9.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 발생했던 시스템적 정전

 

10. 세계 각국 수뇌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사임사태

 

대략 위와 같은 내용들이 아직까지는 정권이양에 어울릴 수 없는 불가사의한 숙제로 남는다.

 

그동안 나로 인해 희망을 가졌던 애국자분들의 실망을 생각한다. 바이든 범죄집단에 의해 앞으로 우리나라와 전 세계의 민주주의가 겪을 험로를 생각한다. 하지만 이 세상에는 나를 포함한 많은 한국인들의 상상력 밖에서 이루어지는 일들이 매우 많다. 우리 스스로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으면 우리 마음 속의 평화는 사라지고 어둠속을 헤맬 것이다. 그리고 스스로 불행해질 것이다. 행복은 각자의 마음 속에 있다. 위의 불가사의가 풀리는 그날 우리에게는 또 다른 기쁨이 찾아올 것이다. 맥아더가 필리핀의 바탄반도에서 철수 할 때 말했다. “I shall return”(반드시 나는 돌아올 것이다) 그리고 다시 그곳에 재입성할 때 말했다. “I return“(나는 다시 왔다). 트럼프 역시 같은 말을 했다.  우리 모두 다 함께 다시 올 것이다(We will be back in some form)“. 위인들의 세계에는 언제나 의외성이 존재한다. 엘바섬으로 유배당한 나폴레옹, 얼마 후 그는 그 섬을 탈출해 그를 잡으러 온 병사들의 마음을 돌려 또 다시 지휘관이 되었다. 그리고 워털루 전투를 지휘했다.  

 

나는 트럼프가 제2 맥아더가 될 것이라는 데 대해 아직 희망을 접지 않고 있다. 트럼프는 엘마섬으로 귀양간 것이 아니다. 아마도 그는 무엇인가를 심어두고 떠났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부터 미국은 우리의 노력이 미치지 않는 곳에 있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할 것이다. 한국내 내적들과 열심히 싸워 이기는 것이다.   

 

2021.1 21.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46건 2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76 김성태, 이 천하에 무례무식한 개자식아 지만원 2018-11-01 5282 467
12275 돈 없는 김정은이 호출하는 무면허 운전자(Evergreen ) Evergreen 2018-05-28 4629 467
12274 황교안 나라 지키고, 김병준 물러가라 지만원 2016-11-02 8523 467
12273 장진성이 나를 고소했다. 고맙다 지만원 2016-05-28 6690 467
12272 5.18 폭동의 프로필 지만원 2015-12-26 8227 467
12271 청와대와 검찰의 '애국보수 씨말리기공작' 진행중 지만원 2014-07-06 7548 467
12270 나는 박근혜에 질렸다. 얼굴도 보기 싫다 지만원 2014-06-29 11031 467
12269 이것이 바로 호남인들의 자존심!!(옮겨온 글) stallon 2011-01-10 19362 467
12268 청와대는 지금 축하파티 중 지만원 2019-07-11 4759 466
12267 슬픔이여 내 가슴에 가득하라 지만원 2019-02-17 4495 466
12266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1-22 4214 466
12265 박근혜 탄핵, 문재인-박지원 사법처리 지만원 2016-10-21 8573 466
12264 북에 놀아나고 농락당한 박근혜정부 지만원 2013-10-16 11285 466
12263 채동욱이 보이는 희한한 모습 지만원 2013-09-06 11392 466
12262 간첩정당 최후발악에 대처하자! 지만원 2013-08-29 10563 466
12261 정홍원 및 방통심의위 9명에 대한 고발장 지만원 2013-06-26 10392 466
12260 미칠 지경으로 답답한 박근혜에 억장 무너진다! 지만원 2013-04-12 15519 466
12259 붉은 지뢰 알알이 박힌 조선그룹 지만원 2012-09-09 14586 465
12258 더러운 한국 언론들과 개 같은 기자 자식들! 지만원 2011-01-13 22245 465
12257 5.18이 민주화운동으로 인정돼서는 절대 안되는 이유 지만원 2019-01-26 4833 464
12256 트럼프에 대해 논리보다 비논리를 더 믿는 우익들 지만원 2018-06-09 5983 464
12255 사람들은 아직도 박근혜의 위험성 실감 못하는 듯 지만원 2016-11-03 11277 464
12254 백남기 주검, 빨갱이들의 시체장사에 속지말자 지만원 2016-09-29 5655 464
12253 북한과 몰래 손잡은 대한민국을 세계에 고발합니다 지만원 2015-07-19 8146 464
12252 박근혜에 선사하는 신의 한수 지만원 2014-05-24 9887 464
12251 하태경에 날아간 소장 지만원 2014-05-22 8386 464
12250 윤창중의 조기귀국 사건은 음모수준 지만원 2013-05-12 15601 464
12249 젊은 세대들, 이제 유신을 알겠는가? 지만원 2012-12-21 17006 464
12248 노무현의 여적죄는 이미 형성돼 있다 지만원 2012-10-10 14172 464
열람중 트럼프,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지만원 2021-01-21 5373 46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