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부길 클라스와 나 사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추부길 클라스와 나 사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1-27 21:30 조회1,60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추부길 클라스와 나 사이

 

나는 가끔 유튜브 공간에 들어가 새로운 뉴스를 찾는다. 우리나라 언론들을 전혀 믿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언론을 믿지 않는 것은 거기에 종사하는 기자들이나 언론인이라는 사람들이 배운 것에 비해 시건방지거나 탐구 근성이 없기 때문이다. 남의 글을 베껴 쓰는 저속한 들쥐 근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바로 한국 언론들이다. 요사이 나는 추부길이라는 사람의 칼럼을 몇 개 보았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그는 이명박 때 운하건설을 정당화했던 사람인 것 같다. 그런데 동명이인인지도 모른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추부길은 아래와 같은 사람이다. 그런데 그 추부길이 이 추부길인지는 아직 단언하기 싫다. 내가 이 글을 쓰는 목적은 이와는 별개이기 때문이다.

 

             인터넷에 소개된 추부길

 

“2009, 대운하 건설에 앞장섰던 추부길 홍보기획비서관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받고 2억원을 받았다가 징역 2년에 추징금 2억원을 선고받았다” (출생: 1956, 고흥군, 학력: 광주제일고등학교, 전남대학교 용봉캠퍼스, 중앙대학교 서울캠퍼스, Regent University, 성결대학교)

추부길 비서관 "대운하 다른 형태로 추진할 수 있다" - 오마이뉴스 모바일

 

미 문서에 북한군 개입 기록 없다?

 

나는 최근 한 지인으로부터 추부길이 방송에서 미국이 비밀해제해 한국에 이양한 문서에 북한군 개입에 대한 기록이 없다고 방송을 했다는 말을 들었다. 그의 방송 제목을 대강 훑어보았지만 그런 내용을 찾을 수는 없었다. 나는 그의 방송 2개를 클릭하여 거기에 댓글을 달았다. 우리 외교부는 2020.5.13.에 언론에 보도자료를 제공했다. 511일 미국정부가 비밀을 해제하여 한국정부에 이관한 외교문서가 43건이고 페이지 수로는 140쪽이었다는 내용이다. 이 자료는 5.18기념재단 홈페이지와 국가기록원 홈페이지에 게시됐다. 그런데 그 내용을 살펴보니 5.18에 불리한 내용이 일체 없었다. 학자이거나 기본 자력을 갖춘 언론인이라면 그것을 의심했어야 했다.

 

나는 그것을 의심했다. 그래서 팀을 동원하여 미 국무부 홈페이지를 검색했다. 미국이 우리 외교부에 전달한 비밀해제 문서는 43건이 아니라 122건이고, 140쪽이 아니라 520쪽이었음이 드러났다. 외교부가 국민을 속이고 공개하지 않는 문서들에는 5.18을 북한군과 김대중파들이 주도했다는 데 대한 정황 증거들이 9개나 있었다. 나는 이 사실을 추부길tv 댓글에 달면서 앞으로 이에 대한 대국민 서비스를 추가해주기 바란다고 썼다.

 

나는 추부길 한 사람만을 상대로 이 글을 쓰는 것이 아니다. 추부길은 고급 언론인으로 행세하는 모양이다. 이 나라에는 추부길보다 더 이름이 알려진 언론인들이 많다. 그들의 글에는 노골적인 자아도취-유아독존의 냄새가 진동한다. 그 기라성같은 언론인들, 수많은 기자들이 있지만 정부를 의심하는 사람들은 없었다.

 

유튜버들 중에는 애국을 위해 헌신하려는 유튜버들이 있고, 돈벌이 수단으로 방송을 하는 이들도 있다. 돈벌이를 하는 유튜버들은 컽으로 나타난 정보를 긁어다가 그럴 듯하게 포장하여 말품을 파는 사람들이다. 그래서 탐구하려는 마인드도 없고 탐구에 시간을 투자하기를 싫어한다. 탐구하는 시간에는 돈이 안 들어오기 때문이다. 나는 추부길이 광주일고 출신인 줄 까맣게 몰랐다. 5.18 편에 선 것을 보니 좀 수상하다싶어 검색해보았더니 역시 길은 한국판 로마 광주일고로 통해 있었다.

 

2021.1.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44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11165 573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8262 718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9775 140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43994 142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6643 134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3853 1896
12442 전태일 다시 보기 새글 지만원 2021-02-26 79 18
12441 나는 자살하지 않는다. 내가 죽으면 100% 타살이다 지만원 2015-06-24 7962 500
12440 누가 문재인 엄마 같은가? 새글 지만원 2021-02-26 538 92
12439 이상향(9), 이상향 건설의 전제조건, 국가정체성이 확립되어야 (… 이상진 2021-02-23 95 23
12438 이상향(8-2-2), 경제성장은 노사관계의 정상화가 전제이다 이상진 2021-02-22 75 16
12437 2월 27일(토) 시스템tv 방송 지만원 2021-02-25 231 67
12436 문재인은 노동당이 심은 저주의 공포 오멘 지만원 2021-02-24 903 188
12435 문재인 아버지 문용형 흥남인민위원회 거물이었다 지만원 2021-02-24 687 109
12434 저놈들의 우격다짐에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 지만원 2021-02-23 1194 298
12433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 말씀 지만원 2021-02-23 711 178
12432 사랑방이야기 제2화 지만원 2021-02-22 511 60
12431 이상향(8-2), 일자리 창출은 경제성장에서 찾아야 이상진 2021-02-21 146 41
12430 이상향(8), 경제적 여유가 이상향의 중요한 요소이다 이상진 2021-02-19 166 36
12429 무등산의 진달래, 광주법원 판결 지만원 2021-02-22 424 75
12428 민주투쟁위원회 지만원 2021-02-21 684 97
12427 5.18광주 인민위원회의 위장명칭은 민주투쟁위원회 댓글(1) 김제갈윤 2021-02-21 435 93
12426 이상향(7-3,7-4), 범법자의 거짓말과 묵비권은 가중처벌 이상진 2021-02-18 191 42
12425 이제는 나서야 한다- 2002년 지만원의 연설 지만원 2021-02-20 589 95
12424 전남일보에 나타난 5.18진상규명팀의 조사방향 지만원 2021-02-20 516 113
12423 20만 광주시위, 5.21의 특공작전에 지휘자 없다 지만원 2021-02-20 376 98
12422 녹두서점 고졸자 김상집의 5.18증언 지만원 2021-02-20 524 118
12421 임종석과의 기나긴 소송전 지만원 2021-02-19 604 161
12420 2월 20일(토요일) 오후 8시, 시스템tv 방송 지만원 2021-02-19 318 80
12419 광주-전라도 판사들, 사기꾼인 이유 지만원 2021-02-18 752 2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