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 퍼줄 바에 오세훈은 1억 원씩 퍼주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왕 퍼줄 바에 오세훈은 1억 원씩 퍼주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1-02-16 21:49 조회58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왕 퍼줄 바에 오세훈은 1억 원씩 퍼주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일 기본소득제를 주장하고 있다. 기본소득제만이 정답이라며 워낙 핏대를 올리다 보니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도 기본소득제를 들고 나왔다. 꼴뚜기가 뛰니 망둥어도 뛰는 셈, 개나 소나 기본소득제를 들고나온다. 좌파 후보자라면 모를까 우파 후보자가 기본소득제를 주장하는 것은 다시 한번 패배의 길로 들어선 것이다.

 

오세훈은 무상급식 반대에 자기 운명을 걸었던 사람이다. 공짜 급식은 절대 안 된다던 오세훈의 그때 소신은 이제 수명을 다한 것인가. 그때 공짜 급식의 박원순에게 패배한 후 오세훈은 우파 논리에 진저리를 치면서 좌파 논리로 무장하고 권토중래하겠다고 나선 것인가. 오세훈의 절치부심과 와신상담의 세월이 고작 이재명 따라 하기, 좌파 정책의 복사란 말인가.

 

오세훈은 이재명의 기본소득과 오세훈의 안심소득은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과 오세훈이 주장하는 기본소득의 차이점은 하나다. 이재명은 구별하지 말고 평등하게 주자는 것이고 오세훈은 하위층에게 선별적으로 주자는 것이다. 크게 보자면 이재명과 오세훈은 오십 보 백 보이다. 좌파가 퍼주기를 주장하면 우파는 퍼주기의 망국적 폐해를 지적해줘야 한다. 좌파가 퍼주기 복지를 주장하면 우파는 경제 성장의 복지를 주장해야 마땅하다.

 

옛날에는 선거에 출마하게 되면 자기 사재 털어 고무신이라도 돌리면서 자기에게 표를 달라고 했건만, 요새 정치 한다는 자들은 일말의 양심도 없이 국민 혈세를 자기 돈 쓰듯 하면서 표를 달라고 한다. 국민 혈세가 너희들 쌈짓돈이냐. 국민 혈세를 선거 공약에 이용하는 자들은 개털만한 양심이 있다면 자기 사재라도 일부 보태면서 혈세 퍼주기를 주장했으면 좋겠다

               

국민에게 물고기를 잡아 주는 것이 좌파라면 우파는 국민에게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주는 것이다. 서울시장을 꿈꾸고 대권을 꿈꾸는 자들이 국민에게 제시하는 미래의 청사진이 고작 국민 혈세로 퍼주기란 말인가. 그건 고교생이 서울시장을 맡아도 할 수 있는 정책이다. 세금으로 국민을 먹여 살릴 계획이라면 무슨 얼어 죽을 출마냐, 집에 가서 그만 쉬어라.

 

인터넷에서 KBS 직원 절반이 억대 연봉을 받고 있다고 하자 KBS 관계자가 억대 연봉 직원은 46.4%라고 반박하고 나선 경우가 있었다. KBS 관계자의 주장과 오세훈의 주장은 오십 보 백 보의 주장이라 우습기만 하다. 이재명의 기본소득이나 오세훈의 안심소득은 혈세 퍼주기라는 측면에서 거기서 거기다. 오세훈이라 권토중래를 꿈꾼다면 좀 더 우파다운 정책으로 이재명의 논리를 깨부숴야 할 것이다.

 

우파다운 정책 없이 우파 후보자로 선거에 나서는 것은 필패다. 이재명이가 세금 인상으로 복지를 확대하겠다면 나서면 오세훈은 세금 인하하여 기업을 살리고 경제를 활성화하여 성장의 복지를 이룩하겠다고 나서야 우파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법이다. 좌파가 만들어놓은 기반 위에서 좌파의 논리를 가지고 좌파와 싸워 이기겠다는 말을 믿으란 말인가.

 

차라리 오세훈은 국민들에게 1억 원 씩 퍼주겠다고 공약하라. 어차피 국가의 미래는 안중에도 없고, 국민의 눈치는 볼 필요도 없고, 누가 누가 많이 퍼주기의 시합이라면, 사정없이 마구마구 퍼주겠다고 공언하라. 퍼주겠다는 자들 중에 재목은 없었으니, 누가 더 사기꾼인지 이재명과 한번 겨뤄보라. 그게 오세훈과 이재명이 국민에게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재능 아닌가. 웃을 일 없는 국민들을 웃기게 하는 것 말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516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86 국군이 북으로 보낸 8세 전후의 공작원 지만원 2021-03-31 1180 191
12485 영원히 지지 않는 꽃 [시] 지만원 2021-03-31 468 114
12484 무대뽀 뻥쟁이 김성민(270광수) 지만원 2021-03-30 542 84
12483 나를 고소한 탈북광수 13명에 대한 중간 결산 지만원 2021-03-28 994 200
12482 구라 챔피언 김용화(98광수) 지만원 2021-03-28 681 109
12481 오늘 토요일 8시, 사랑방 이야기 제7화 지만원 2021-03-27 605 106
12480 엄동설한에 떨던 한 그루 고목에도 봄은 오는가? [2편] 지만원 2021-03-26 674 138
12479 답변서 (광주법원 무등산 진달래 가처분) 지만원 2021-03-24 711 136
12478 거짓이 참을 공격하는 말기 현상(표지글) 지만원 2021-03-23 1306 268
12477 회원님들께 드리는 4월의 인사 말씀 지만원 2021-03-22 1128 237
12476 성혜림 팔이 장사꾼 김영순(283광수) 지만원 2021-03-22 681 83
12475 더듬한 뻥쟁이 리민복(276광수) 지만원 2021-03-21 656 117
12474 6명의 가족 지옥에 던지고 혼자 나온 최주활 지만원 2021-03-21 875 141
12473 박구라 3형제를 해부한다. 지만원 2021-03-20 1640 170
12472 문재인의 부, 문용형의 사진, 왜 이모가? 지만원 2021-03-18 2072 288
12471 제230광수 강철환의 민낯  지만원 2021-03-17 1357 150
12470 하늘님 낼부터 나서주십시오 [시] 지만원 2021-03-16 1429 248
12469 내일(월) 조선일보에 아래 영상 전면광고 나갑니다. 지만원 2021-03-14 1733 311
12468 엄동설한에 떨던 한 그루 고목에도 봄은 오는가? 지만원 2021-03-12 1691 269
12467 나의 손익 계산은 내 주판이 아니라 국가 주판 지만원 2021-03-12 1160 231
12466 유명 탈북자들, 누가 옹호하는가? 지만원 2021-03-10 1540 253
12465 JTBC 기자들의 무례함 지만원 2021-03-10 1410 288
12464 시스템tv, 사랑방이야기 제5화, 3월 13일(토) 오후 8시 지만원 2021-03-10 484 86
12463 LH 직원들의 '투자'에 대한 조반유리(造反有理) 비바람 2021-03-09 1158 177
12462 5.18 광수 얼굴 잡아낸 소름 돋는 동영상 지만원 2021-03-08 1730 146
12461 윤석열과 박근혜 지만원 2021-03-08 1941 239
12460 박근혜 개인을 빠는 사람은 매국하는 사람 지만원 2021-03-08 1392 257
12459 이상향(12), 맺는말 댓글(3) 이상진 2021-03-06 573 77
12458 지만원이 쓴 책들 지만원 2021-03-07 1033 114
12457 월간 시국진단의 역사 지만원 2021-03-05 921 15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