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살하지 않는다. 내가 죽으면 100% 타살이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는 자살하지 않는다. 내가 죽으면 100% 타살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5-06-24 01:54 조회9,37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나는 자살하지 않는다. 내가 죽으면 100% 타살이다

 

요새 듣는 얘기 중 거북한 얘기들이 있다, 하나는 전두환은 북한특수군 600명의 존재를 알고 있을 것이라는 말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도 빨갱이가 나라를 점령해 있는 데다 박근혜가 북한과 광주를 건드리기 싫어하며, 5.18을 바로 잡다가는 전라도가 폭동을 일으킬 것이기 때문에 그냥 적당히 묻고 갈 수 밖에 없다는 얘기다.  

 

                              전두환은 알고 있다?  

 

이런 이야기는 막연히 당시의 정보기관들이 매우 탄탄했을 것이라는 가정에서 나올 수 있는 얘기다. 전두환이 알고 있는 것은 수사기록과 1982년 육본에서 발행한 “계엄사”에 실려 있는 내용들을 벗어날 수 없다. 전두환이 알고 있었던 것보다 더 많이 알고 있었던 사람은 당시 보안사와 중정의 대북정보를 총괄했던 이학봉 대령이다. 나와 나의 육사 1년 모 선배는 이학봉 대령을 여러 차례 만났다. 그는 말했다.  

 

“수십 명 정도의 간첩들이 개입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의심을 했지만 수백 명의 특수부대가 북한에서 왔다는 것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 600명이 왔다면 광주만이 아니라 전국이 뒤집어 졌을 것이다. 어이 지박사, 당신은 참으로 훌륭한 아니 천재만이 쓸 수 있는 다큐멘터리 책을 29년이 지난 시점에서 마치 그 때의 현장을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묘사했오. 그 책의 가치는 그대로 보존돼야 하오, 만일 지박사가 600명 이야기를 하면 그 책의 가치는 땅에 떨어지는 것이니 제발 그 600명 얘기는 지박사 입에서 더 이상 나오지 않게 했으면 하오. 지박사가 또라이로 평가되면 큰일이요”  

 

수사기록을 샅샅이 뒤졌지만 전두환은 철저하게 특수군 자체를 알지 못했다. 한마디로 노크 귀순을 모르는 지금의 장군들처럼 그 역시 600명에 대해 전혀 아는 게 없었다. 많은 사람들은 전두환이 곧 내놓겠다는 회고록에 주목한다. 나는 단언한다. 그는 600명의 존재에 대해 캄캄하게 몰랐다. 그래서 나는 그의 회고록에 별 관심이 없다. 그가 우리 500만야전군의 연구결과를 인용할 수는 있지만 우리 500만야전군이 내놓은 결과를 당시에 알고 있었다고는 절대로 말하지 못할 것이다.  

 

이 말에 내포된 또 하나의 속뜻은 현재 500만야전군이 밝히고 있는 광수들의 존재는 이미 전두환이 알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발견이 아니라는 뜻이기도 하다. 이는 지금 한참 지속되고 있는 500만야전군의 노력을 비하-폄훼하려는 사보타지로 읽힌다,  

 

박근혜가 워낙 북한을 좋아하고 광주를 좋아해서 우리의 연구결과를 쓸어 묻거나 외면할 것이다?  

 

이 말은 맞는 말이다, 만일 우리의 연구결과를 박근혜에 내주고 이를 원칙대로 처리해달라고 하면 그는 필시 외면하거나 아래 사람들에게 문제를 이첩하여 남은 임기동안 문제를 회피하려 들 것이다. 박근혜는 북한을 매우 사랑한다. 김정일과 6.15선언에 의한 통일 즉 연방제 통일을 반드시 이룩하자고 약속을 했다. 그리고 김대중의 혼이 박근혜를 지배하고 있다. 아버지 박정희의 무릎을 김대중 앞에 꿇린 사람인 것이다. 김대중이 누구인가. 북한과 내통하여 북한군을 데려와 대한민국에 항적한 역적이 아니던가! 광수의 존재는 박근혜에게 김대중을 부관참시하라는 대단한 명령이다. 박근혜는 이를 절대로 피할 사람이다.

 

   5.18 바로 잡으면 전라도가 폭동하고, 정부부처에 박힌 전라도 출신들이 좌시하지 않는다?  

 

이것이 바로 비겁한 노예근성이다, 김대중이 김일성와 내통하여 북한특수군 600명을 불러들여 대한민국에 항적했고, 전라도 사람들이 이런 김대중을 전라도만의 수호신으로 모시고, 전봇대 수만큼의 동상을 만들어 숭배하고, 그의 정신을 계승한다며 전라도 지역들에 대한민국에 대한 증오심을 주사하는 학교들을 운영하고 있는 것은 확실한 사실들이다. 광수들에 대한 사실이 대한민국 사회에 폭넓게 퍼지면 전라도 사람들은 숨도 크게 쉬지 못할 것이다. 동서고금을 통해 단 한 번도 있지 않았던 이 천하의 반역질을 전라도 전체가 공감하고 있는데 그 어느 국민들이 이런 전라도를 그냥 두겠는가?  

 

우리가 이 5.18의 진실에 따라 북한과 전라도의 죄과를 확실하게 따져 처리하려면 그 이전에 전라도를 늘씬하게 두드려 패놓고 착수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나는 진실을 국민 70%에게 확산시키려는 것이다, 70%의 압도적인 여론이 곧 전라도를 두드려 패는 연장인 것이다. 이에 더해 나는 미국과 유엔 등을 움직여 한국정부에 에너지를 주도록 하려는 것이다. 모든 국민들은 이 두 가지 과업을 잘 수행하도록 각자가 할 수 있는 범위내의 도움을 주기 바란다. 

 

              나는 절대로 자살하지 않는다. 내가 죽으면 전라도가 죽인 것이다,  

 

나는 국민 모두의 도움과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나의 의도를 모두 공개할 수밖에 없다. 북한군까지 끌어들여 국가에 항적할 수 있는 심성들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앉아서 당할 리가 없다는 의견들이 지배적이다, 주의의 모든 사람들은 나더러 각별히 몸조심하라 당부들을 한다, 나는 한동안 북한의 암살순위 1호인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전라도 또는 김대중 세력으로부터 위해를 당할 수 있다는 생각들을 한다.  

 

5.18과 김대중은 빨갱이 세력의 총 자산이다. 나는 빨갱이들을 잠재우기 위해 그들의 심장에 칼을 꽂았다. 국가가 살기 위해 이는 언젠가는 반드시 치러야 할 전쟁이었다. 지금까지 빨갱이들은 전라도와 북한을 등에 업고 대한민국을 호령해왔고, 능멸해왔다. 이것을 깨지 않으면 어느 날 빨갱이들과 그들의 호령에 주눅이 든 국회는 적화통일을 가결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 사생결단을 해야 하는 것이다.  

 

2015.6.2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6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26 5.18진상규명위원, 제척사유 통째로 위반, 전라도 싹쓸이 지만원 2021-04-23 1390 160
12425 4월 24일(토) 오후 8시, 사랑방이야기 제11화 지만원 2021-04-23 920 85
12424 회원님들께 드리는 5월의 인사 말씀 지만원 2021-04-22 1355 201
12423 즐거운 오일팔 복습;자율학습시간 댓글(2) candide 2021-04-21 961 136
12422 박정희, 지만원의 구국충정 짝사랑을 애국가수가 개사곡으로 올립니다… 댓글(4) 제주훈장 2021-04-20 1047 126
12421 지만원 애국교양도서 청년학생 증정 독지가 접수 알림. 4.20.현… 댓글(4) 제주훈장 2021-04-22 894 54
12420 코로나19는 빨갱이처럼 창궐한다 댓글(2) 비바람 2021-04-17 1477 135
12419 5.18람보 이동욱 정리 지만원 2021-04-18 1611 171
12418 조사 하루 전, 이주성과 이동욱이 나눈 대화 지만원 2021-04-18 966 64
12417 김명국이 5.18조사위에 도장 찍은 사연 지만원 2021-04-18 995 84
12416 이주성과 이동욱의 60분 대화 분석 정리 지만원 2021-04-18 864 71
12415 이동욱 조사관에게 증정하는 팩트 선물 제2탄 시사논객 2021-04-17 876 73
12414 5.18 진상규명위 조사위원 이동욱 교체해야, 보라빛호수 저자 이… 제주훈장 2021-04-17 752 67
12413 이동욱이 김명국 미리 만나 공작했다 지만원 2021-04-17 839 58
12412 문재인 에이전트 이동욱의 행패 지만원 2021-04-17 1319 127
12411 문재인스러운 진상규명 , 이동욱이 보여줘 지만원 2021-04-17 1012 85
12410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녹취] 지만원 2021-04-16 918 64
12409 이동욱, 허위사실로 자신의 권위를 포장하여 협박 회유[녹취] 지만원 2021-04-16 745 48
12408 이동욱, 이주성에 욕설, 협박 [녹취] 지만원 2021-04-16 742 61
12407 5.18조사위원 이동욱이 자행한 협박, 공갈에 대한 이주성의 입장… 지만원 2021-04-16 1093 113
12406 정광일 (489광수) 지만원 2021-04-15 1058 67
12405 이주성과 이동욱간 대화 녹취록(2) 지만원 2021-04-14 1073 71
12404 이주성과 이동욱과의 통화 녹취(1) 지만원 2021-04-14 1275 81
12403 제275 광수 장인숙 지만원 2021-04-14 1303 92
12402 광주 시민군에 탈취당한 20사단장 지프 사진 발견 댓글(3) Monday 2021-04-12 1748 133
12401 갑종 정호근 대장과 육사 김태영 대장 지만원 2021-04-12 1686 198
12400 연구 아무나 하나? 지만원 2021-04-11 1305 139
12399 부정선거했는데도 못 이긴 민심 지만원 2021-04-11 1675 179
12398 최근까지 국정원 고위간부였던 사람의 비밀 증언 지만원 2021-04-11 1667 190
12397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정체성 지만원 2021-04-11 1006 8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