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개인을 빠는 사람은 매국하는 사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 개인을 빠는 사람은 매국하는 사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3-08 09:17 조회2,0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개인을 빠는 사람은 매국하는 사람

 

나는 우익 무늬를 띄고 있지만 진영논리를 배격한다. 우익이 잘못한 것을 역성들지 않는다. 좌익이라도 잘했다면 잘했다고 인정해주는 사람이다. 2012, 나는 박근혜가 이끌던 정당이 다수당이 되라고 그리고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라고 여론과 금전을 통해 많이 도왔다. 2012년 그와 그가 이끄는 정당에 승리를 안겨주기 위해 2억 원을 들여 광고를 냈다가 2건에 걸쳐 선거법 유죄 판결을 받았고 그 결과 나는 벌금 물고 10년 동안이나 선거권을 박탈당했다. 김정일에 충성하면서 아버지를 김대중에 매도한 여자, 4.3역사를 적에게 매도한 여자에 대해 불만은 많았지만 당시 정치 상황으로 보아 그녀가 승리해야만 나라가 온전할 수 있다고 생각되기에 도운 것이다.

 

그러나 그녀는 집권기간 내내 빨갱이들, 전라도 것들과 혼숙했다. 최순실이라는 여자에게 놀아났다. 삼성에 입질을 해서 이재용이 구속되게 했고, 삼성까지 위태롭게 만들었다. 5.18역사를 바로 잡고 있던 두 개 방송국에 철퇴를 가해 다 잡은 5.18을 살려주었다. 대통령의 직위를 정유라를 위해 흉하게 더럽혔다. 내가 그녀에게 채찍을 가하자 그녀는 1년 전에 무혐의로 끝난 사건을 다시 조사시켜 나를 감옥에 넣으려 했다. 박정희를 못 잊어하는 어른들이 그녀를 당선시키기 위해 애썼지만, 당선되자 그는 어른들에서 냄새가 난다며 만나주지도 않았다. 집권 내내 김정일을 못 잊어했다. 20161026일 그녀는 속절없이 사과 성명을 내서 그녀를 도와주려던 사람들의 손발을 묶었다. 한마디로 개념이 없는 사람이었다.

사람들은 그녀가 박정희 딸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녀는 박정희를 김대중에 헐값에 팔았고, 국민을 향해서는 나를 누구의 딸이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공언했다. 박근혜를 아직도 빨고 있는 사람들 중에 위에 내가 열거한 사실들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사람 얼마나 될까? 이런 사실들을 알면서도 박근혜를 빤다면 그들은 애국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사람들일 것이다.

 

박빠들은 윤석열이 박근혜를 감옥에 넣었다며 윤석열에 거품을 문다. 하지만 내가 윤석열이었다 해도 나 역시 박근혜를 용서하지 않았을 것이다. 아무리 우익이라 해도 자타가 공인할 정도의 범죄를 저질렀다면 나도 처벌할 것이다. 진영논리에 매몰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지금 내가 윤석열을 마음적으로나마 지지하는 것은 그 개인을 빨기 때문이 아니라 지금의 정치 상황에서 문재인 패거리를 제거시킬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 그이기 때문이다. 세상 돌아가는 상황은 보지 않고 무조건 박근혜를 빨고, 그래서 윤석열을 미워하는 행위는 애국이 아니라 저속한 매국행위일 수밖에 없다.

 

2021.3.8.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11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11 문재인스러운 진상규명 , 이동욱이 보여줘 지만원 2021-04-17 995 85
12410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녹취] 지만원 2021-04-16 904 64
12409 이동욱, 허위사실로 자신의 권위를 포장하여 협박 회유[녹취] 지만원 2021-04-16 736 48
12408 이동욱, 이주성에 욕설, 협박 [녹취] 지만원 2021-04-16 735 61
12407 5.18조사위원 이동욱이 자행한 협박, 공갈에 대한 이주성의 입장… 지만원 2021-04-16 1081 113
12406 정광일 (489광수) 지만원 2021-04-15 1044 67
12405 이주성과 이동욱간 대화 녹취록(2) 지만원 2021-04-14 1063 71
12404 이주성과 이동욱과의 통화 녹취(1) 지만원 2021-04-14 1262 81
12403 제275 광수 장인숙 지만원 2021-04-14 1292 92
12402 광주 시민군에 탈취당한 20사단장 지프 사진 발견 댓글(3) Monday 2021-04-12 1732 133
12401 갑종 정호근 대장과 육사 김태영 대장 지만원 2021-04-12 1647 198
12400 연구 아무나 하나? 지만원 2021-04-11 1293 139
12399 부정선거했는데도 못 이긴 민심 지만원 2021-04-11 1660 179
12398 최근까지 국정원 고위간부였던 사람의 비밀 증언 지만원 2021-04-11 1654 190
12397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정체성 지만원 2021-04-11 993 86
12396 학문의 자유 봉쇄하는 5.18세력 지만원 2021-04-11 973 93
12395 5.18떼법에 밀리는 양심들 지만원 2021-04-11 917 97
12394 민주당의 '봄날' 댓글(3) 비바람 2021-04-10 1158 100
12393 위덕대 총장실에 전화걸기 지만원 2021-04-09 1854 229
12392 코미디실력 보여준 5.18진상규명위 지만원 2021-04-07 1517 200
12391 5.18진상규명, 전문가 1명과 비전문가 10만명 지만원 2021-04-05 1345 189
12390 5.18진상규명, 요식규명이냐 진실규명인가 지만원 2021-04-05 1173 172
12389 김정아, 거짓말 융단폭격기 지만원 2021-04-04 1534 109
12388 인간백정 김구 지만원 2021-04-04 2049 177
12387 악취 진동하는 김구 지만원 2021-04-04 1705 160
12386 가명 김명국, 15년 동안 국민 농락했나? 지만원 2021-04-02 1665 192
12385 4월3일(토) 시스템tv에서 사랑방이야기 제8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1-04-02 987 99
12384 1976년생 나이팔이 김정아(286광수) 지만원 2021-03-31 1326 166
12383 국군이 북으로 보낸 8세 전후의 공작원 지만원 2021-03-31 1779 193
12382 영원히 지지 않는 꽃 [시] 지만원 2021-03-31 1022 1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