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덕대 총장실에 전화걸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위덕대 총장실에 전화걸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4-09 20:59 조회1,86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위덕대 총장실에 전화걸기 

전화걸기 054-760-1005

 

                           박훈탁 교수 반드시 구해야

 

저는 박훈탁 교수를 통해 경주에 위덕대가 있는 줄 알았습니다. 박훈탁 교수는 강직한 학자이며 유튜브 방송을 통해 독특한 분석을 선사합니다. 그의 부친은 전 서울대 총장이었고, 그의 외조가는 독립운동의 공로로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각별히 인정을 받았던 가문이라 합니다. 그가 최근 교양과목에서 검열(Censorship)과 표현의 자유(Freedom of Speech)에 대해 강의를 하면서 제2, 3의 갈릴레오가 출현하지 못하게 5.18역사왜곡처벌법을 만든 사실에 대해 함께 토의해보자는 요지의 강의를 했습니다. 이에 빨갱이 학생이 이를 문제 삼아 [보수 때려잡기]의 전쟁터로 만들고 있습니다. 여러 개 방송들이 박교수를 괴롭혔습니다. 학교노조(교수협의회)가 노골적으로 그를 압박하고 5.18단체들까지 가세하고 있습니다. 5월단체는 대한민국의 공적입니다.

 

           2016에는 건대 홍신애 교수가 5.18의 진실 위해 순교

 

20167, 건국대 홍신애 여성 교수가 같은 주장을 하여 당시 송희영 총장으로부터 퇴출당했습니다.

      

 


홍신애 교수는 80명으로 구성된 클래스에서“5.18은 북한군이 개입된 사건이다” “님을 위한 행진곡은 북한과 연관된 노래다” “지만원씨 책을 읽어야한다고 강연했다 합니다. 한 반역의 자식이 이를 고자질했고, 5월단체들을 선두로 온갖 붉은 생쥐떼들이 총장을 압박하고 협박했습니다. 빨갱이 나팔수 언론들이 이를 대서특필했고, 이에 총장이 겁을 먹고 물리적, 경제적으로 가녀린 여성 교수의 밥줄을 끊었습니다. 당시의 적색 언론들이 5.18단체들의 목소리를 이렇게 전했습니다.

 

건국대가 지난달 30일 상허교양대학장 이름으로 '사과와 유감을 표하며 홍 교수에게 강의를 배정하지 않기로 했다'는 내용의 입장을 전달해 왔다. 건국대는 5·18 정신이 학생들에게 올바로 계승될 수 있도록 교과과정 운영에 주의와 점검을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해당 조치 내용을 대학 게시판과 누리집에 공지할 것을 건국대 측에 요구했고, 이에 대해 건국대는 성의 있는 조사를 했고, 합당한 조치를 했다. 재단은 이를 수용한다. 하지만 "당사자인 홍 교수의 사과가 선행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아쉽다. 그에 대한 민형사 대응은 법률가들과 협의해 별도로 추진할 방침이다"  

같은 현상이 지금 경주 위덕대에서 반복되고 있습니다. 2016년에는 우리가 홍교수를 돕지 못했습니다. 지금은 그로부터 5년이 지났습니다. 양심이 저울의 좌측 접시 위에 올라서 있고, 금수만도 못한 5월단체들의 압박이 저울의 우측 접시에 올라 타 구룸질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지금 할 일은 위덕대 총장 진영에 격려의 목소리를 많이 들려주는 것입니다. 빨갱이들은 총장을 협박하고 있는 반면, 우리는 총장을 격려하는 에너지를 주어야 합니다. 아래는 뉴스 일부입니다.

 

뉴스1

위덕대 박훈탁 교수 "5·18은 북한군 소행·폭동"5월단체 "퇴출하라

https://www.news1.kr/articles/?4269901

 

시사저널

박훈탁 위덕대 교수 ”5·18 폭도들 총질 사건왜곡 강의 물의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215187

 

매일신문

경주 위덕대 박훈탁 교수 “5.18은 시민 폭동, 북한군 범죄주장 논란

https://news.imaeil.com/Society/2021040817394572152

 

                              <매일신문 발췌>

 

경북 경주 위덕대 한 교수가 온라인 강의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북한군이 저지른 범죄이자 시민 폭동"이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위덕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박훈탁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최근 '사회적 이슈와 인권' 과목 온라인 강의에서 사전검열과 표현의 자유를 설명하며, "1980년 광주에 계엄령이 선포돼 20사단이 광주에 들어가려고 했을 때 300명에서 600명의 폭도들이 20사단을 쫓아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폭도들은 20사단 차량과 버스를 탈취해 광주 '아시아 자동차'에 간 뒤 수십 대의 장갑차와 버스를 뺏고 마흔 군데가 넘는 무기고를 털어 광주에 집결해서 총질을 했다. 폭도들이 광주 교도소를 다섯 차례나 습격했는데 이게 민주화운동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광주에서 죽은 사람이 200명 정도 되는데 70%가 등에 카빈총을 맞고 죽었다"면서 "카빈총은 국군이 사용한 총이 아니고 폭도들이 무기고에서 탈취한 총인만큼 이는 폭동"이라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또 "광주 폭동에 대해서 연구를 많이 한 분이 지만원 박사다. 5.18 왜곡 처벌법은 광주사태의 진실에 관해서는 입을 틀어막겠다는 의도"라며 "5.18 왜곡 처벌법이 학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지 중간고사 과제물로 내겠다"고 말해 학생들의 빈축을 샀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위덕대엔 박 교수 파면 및 강력한 형사처벌을 요구하는 항의성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위덕대는 8일 오후 비상대책 회의를 열어 해당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시키는 한편,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2021.4.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57 김명국 사태와 관련하여 5.18진상조사위에 드리는 제언 시사논객 2021-05-13 1288 131
12456 답변서(피고인에 의한 법정 발표 시간표) 지만원 2021-05-12 1069 103
12455 답변서(송선태 관련) 지만원 2021-05-12 842 101
12454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종쳤다 지만원 2021-05-10 1689 207
12453 조수진 의원(익산)은 트로이 목마 지만원 2021-05-09 2059 238
12452 천재 수학박사 무반주 노래 제주훈장 2021-05-08 1253 114
12451 5.18진상규명위 위법행위 고발및 진정. 금일 두 건 바쁘다 바빠… 왕영근 2021-05-07 987 101
12450 국방부, 5.18추모행사, 광주에서만 하고, 현충원에선 하면 안돼 지만원 2021-05-08 1417 163
12449 jtbc와 5.18조사위의 공범 행위 지만원 2021-05-07 1149 105
12448 송선태는 5.18 당사자이자 피해자 지만원 2021-05-06 1249 153
12447 태생부터 불법단체인 5.18진상조사위 김제갈윤 2021-05-05 887 111
12446 답변서(5.18은 북한군 소행이라는 설 국제사회에 투영) 지만원 2021-05-05 1151 116
12445 희대(稀代)의 철인(鐵人) 지만원 박사 댓글(2) stallon 2021-05-04 1506 255
12444 5.18진상규명국민위원회(5.18국민위원회) 구성원 모집 지만원 2021-05-03 1483 169
12443 대한민국의 민주당식(民主黨式) 민주주의 비바람 2021-05-01 1081 151
12442 니미씨발 좆같은 전라도 판사 개자식들아! 지만원 2021-05-02 2430 356
12441 바빠 죽겠는데 [시] 지만원 2021-05-02 1243 161
12440 카빈총 사망자는 개죽음 당한자, 5.18유공자에서 제외하라 지만원 2021-05-02 1247 175
12439 답변서(청주유골 430구 관련) 지만원 2021-05-01 1246 109
12438 답변서(법원에 제출한 도서에 대한 요약)-2부 지만원 2021-05-01 685 66
12437 답변서(법원에 제출한 도서에 대한 요약)-1부 지만원 2021-05-01 724 61
12436 답변서(국정원 모 간부의 증언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958 71
12435 답변서(간첩 손성모의 5.18공작과 북한의 5.18기념행사 ) 지만원 2021-05-01 814 71
12434 답변서(비밀 해제된 미 외교문서) 지만원 2021-05-01 1072 71
12433 답변서(서울남부지검의 불기소처분 관련) 지만원 2021-05-01 784 63
12432 답변서(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불법성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768 63
12431 한국판 니그로의 간, 북한 덕에 배 밖으로 나와 지만원 2021-04-30 1368 240
12430 다시 정리되는 위안부 문제의 진실 지만원 2021-04-27 1851 228
12429 5.18진상규명특별법은 지만원 죽이기 작전 댓글(2) 비바람 2021-04-26 1175 167
12428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범한 죄 지만원 2021-04-26 1367 1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