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녹취]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녹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4-16 22:11 조회92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

녹음일사: 2021.3.27. 18:08

 

이주성 : 형님 어떻게 됐어?

김명국 : 아이 끝났대.

이주성 : 아니아니 그러니까 걔들 뭐라고 그러는 거야?

김명국 : , 그 글에 보니까 있지,

이주성 : .

김명국 : 내 또 이렇게 쭉 말했어. “주성이는 잘못이 없다. 내가 말한 대로 그대로 책에 옮긴 것밖에 없다.”

이주성 : .

김명국 : 그렇게 하고 거기다 그저 내가 줄거리를 다 지었으니까 걔가 소설책으로 만들자 하니까 그 저 뭐냐, 살도 좀 붙이고 그랬는데,

이주성 : 그렇지.

김명국 : 그렇게 해가지고 그 글이 그게 책으로 나갔는데, 그런데 그놈들이 거기에다 책에 왜 그 보랏빛 논픽션인지 무슨 뭐 논픽션인지 그렇게 해가지고 이거는 실제 사실에 기초한 거라고 본인이 직접 그 한 거라고 이렇게 되는 게 논픽션이라며?

이주성 : . 맞아, 맞아.

김명국 : 그래서 그게 문제라는 거다.

이주성 : 아니 형님 그 내려왔던 건 사실 아니요?

김명국 : 아이 그래 내 그거 마지막에 있잖아 보니까 그 15일 뭐 또 그 특별법에 의해서 이제부터 이거 또 이렇게 해가지고 그렇게 되기만 하면 문제가 또 복잡해지더라고, 그래서 내 좋다. 그러면 나는 이제부터 여기 안 내려왔다.” 이거를

이주성 : 아이 형님 무슨, 왜 그렇게, 왜 그렇게 하지?

김명국 : 아이 나 이 지금 집안도 우리 복잡하다. 우리 딸도 그렇고, 너 내 우리 딸이 말이야 녹음을, 그 말 한마디들이 얼마나 그런지 몰라. 지금 나 집안에서 진짜 몰린다고, 이것 때문에. 그래 가지고 그러면 우리 딸도 그러면 방송사업 다 중지돼야 되고 그래야 되는데,

이주성 : 아이, 알았어.

김명국 : 그래서 내 너한테는 내 미안한데 있잖아,

이주성 : 아니아니 미안할 거 없고,

김명국 : 그래서 너도 있잖아 이제 만나야 되니까 만나면, “좋다. 나는 그 사람 줄거리를 가지고 나는 글 쓴 거는 사실이고, 그렇게 하고 내가 있는 사실 더러 거기다 붙여 넣은 것도 있고 한데 그런 거는 기본줄거리는 저 사람이 그랬기 때문에 나는 그랬다.” 그렇게 말하라고.

이주성 : . 아니 그거하고,

김명국 : 그래서 나는 그래 가지고 우리 이렇게 하면 우리 일은 여기에서 손 다 뗀다 그러더라고.

이주성 : 그러니까 얘들 말하는 게 뭐요? 뭐 그러니까,

김명국 : 아니 그러니까 내 그 치 그 저 전화 온 치 있잖아.

이주성 : .

김명국 : 그 치하고 내 먼저 말하다가 그러면 나와서 담배 한 대 피우면서 내 말했어. 물어봤어. 그러니까 자기네는 여기도 아니고 저기도 아니다. 진실을 정확히 해가지고 그래 가지고 하면서 이거를 가지고 저쪽 지만원이가 너무 떠들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이게 진짜 이게 사실인가 아닌가만 밝히면 되겠다.” 그러더라고, 그래서 , 좋다. 이제부터 나도 이런 데 다니기도 싫고 하니까 그러면 그렇게 하자, 그러면.” 그래서,

이주성 : 형님은 저 뭐야, 5.18 광주 때 내려오지 않은 걸로 그렇게 걔들 하겠다는 거요?

김명국 : 아니 그거는 아니고 내 말을 그대로, 내 말하는 말 그대로 얘들 녹음하면서 다 그 타자 치더라고,

이주성 : , .

김명국 : 조사할 때도 말할 적에,

이주성 : 그런데 형님이 그 좀 정확히 나한테 말 좀 해줘. 왜 그러냐면 형님 내가 그 문제 가지고 내가 김 위원까지 봤잖아. 그러니까 이제는 저 뭐야, 내가 이게 그, 형님이 그렇게 나오면 나 완전히 우습게 된다고, 그런데,

김명국 : 아니

이주성 : 아니 그런데 형님, 아니 내 말 들어, 형님.

김명국 : .

이주성 : 형님 그 저 뭐야, 그 마음은 내 충분히 이해하는데, 그러니까 형님은 물러나라고, 물러나는데 나는 그렇다고 뭐 그거 악 쓰겠다는 게 아니야. 그러니까 이제 남북이 통일된 다음에 그 자료 나올 건 뭐 불 보듯 뭐 뻔한 거 아니요?

김명국 : 나도 그랬어. 그래서 너한테 내가 피해가 가지 않게 하려고 나도 저 뭐야, “그러면 좋다. 이런 문제를 한 2~3년만 좀 시간을 우리한테 줄 수 없나? 내가 이거 저 평양 저 뭐야, 그 저 평양혁명역사교양실에도 이게 자료들이 있으니까 사람을 통해서 우리도 지금 그거 하려고 그런다.” 이러다가 처음에, 그러며 막 그랬어. 그러니까 자기네가 이거 3년인가 그렇게 하고서 이거 진상위원회니까 그거 보고해야 된다는 거라.

이주성 : 아니 그런데,

김명국 : “좋다. 그러면 이렇게 해가지고 훗날에 다시 무슨 이런 문제 가지고 또 우리를 괴롭히겠나?” 그러니까 그런 거는 아니다.” “그래. 그러면 좋다. 주성이가 한 책을 쓴 거는 이 책에 기본 된 사람도 내고 김명국이도 내다.”

이주성 : 맞아.

김명국 : 그래서 나는 좋다. 그러면 이런 방송이 자꾸 유출되는 거 그러면 이 방송이라면 다 그러면 당신들이 막아줬으면 좋겠다.” 하니까 그거는 또 내가 이렇게 제기해야 또 방송위원회랑 이렇게 해가지고 제기해야 그게 없어진대.

이주성 : .

김명국 : . 그래서 좋다. 이런 문제를 가지고 지금 상태에서 우리가 이렇게 해가지고 이게 복잡하다면 나는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을 많이 그 새끼들하고 나도 논쟁을 많이 했어. 하다가 마지막에 좋다. 그러면 앞으로도 나, 그때도 우리 뭐 와이프도 전화 오고 뭐 우리 딸도 막 전화 오며 막 그랬어. 그 하는 도중에, 그러니까 전화내용들, 전화하는 거 들으면서 아이 보라고 이렇게 된 상태다, 나도. 그렇기 때문에 나는 이런 문제 가지고 내가 무슨 이거 말해가지고 돈을 벌자고 말한 사람도 아니고,

이주성 : 그렇지.

김명국 : 우리는 그저 이주성이가 이렇게 북한을 통해 가지고 내가 이런 사람이 여기 들어왔다는 거 알고 나를 찾아온 게 계기돼 가지고 내가 거기다 자료를 제공한 것만은 사실이고, 그리고 임청용이라는 그 들어왔던 내하고 만났던 것까지 다 그 자료들 내 국정원에 우리, 뭐 내 들어온 자료, 그 다음에 우리 딸이 들어온 거, 우리 아내, 뭐 아들 들어온, 다 그 자료들 다 있더라고.

이주성 : .

김명국 : 그래 와서 뭐 뭐야, 저 와서 그 들어와 가지고 한 그것들이 다 물어보면서 그

이주성 : 아니 형님 그러니까,

김명국 : “그거 가지고 우리 집안을 털려고 하지 말라

이주성 : 아니 걔들 그 저 뭐야, 자료 있다는 게 국정원 자료 있다는 게 그 윤호하고 그 다음에 그 누구야? 그 동생하고 그 말한 그 그거를 인정하는 거요?

김명국 : 아니 그게 그 저 자료 자체는 내가 조서에 그 걔들이 들어왔을 때 합동조사에서 받은 때는 그런 내용들이 없단 말이야.

이주성 : 그러니까 다 없앴겠지, .

김명국 : 아니 없앤 게 아니라 그 저 우리가 그래 합동조사 다 받지 않나?

이주성 : .

김명국 : . 그거랑 해서, 그 다음에 뭐 그 다음 우리가 그 저, 내가 그 저 임청용이랑 너가 같이 우리 만났잖아.

이주성 : .

김명국 : 그런 내용들이 다 있더라고, 얘들이. 자료는 다 갖고 있더라고.

이주성 : 아니 그러니까 내 소리는 뭐냐면 형님이 국정원에 와서 저 뭐야, 딸하고 동생이 먼저 그 형님에 대해서 말하지 않았어?

김명국 : 우리 동생이 말했지.

이주성 : 그러니까,

김명국 : 그런데 그 내용이 없더라고.

이주성 : 보나마나 깔아뭉갰겠지, .

김명국 : 그래서 내 마지막에 그래서 됐다. 이런 거 아무 거 이런 거 다 따지지 말자. 나도 지금 머리 아프니까, 나는 안 왔다.” 그렇게 하고 내 이거 주성이한테 자료제공은 내다. 그러니까 주성이는 내 자료를 가지고 그거를 만들어갖고 후에 와가지고 나보고 이런 책, 이거를 이렇게 책을 썼다 그러더라. 그런데 나는 그 책을 나는 뭐 그저 나도 읽어보고 그러면서 뭐 그저 그때는 그저 그렇게 내 그 말한 대로 썼으니까 나는 그저 그거를 그렇게 생각했는데 거기 또 주성이로서는 또 소설화하자니까 말들이 좀 많이 좀 붙어지고 그거를 또 설명이 많이 들어갔을 것이다. 그러니까 그런 내용들에 대해서는 그거 무슨 뭐 내가 말한 줄거리에 살을 붙이자고 한 거기 때문에 그거 가지고는 어떤 뭐 그러지 말자.” 그렇게 하고, 자기네는 그거, 다른 거는 다 필요 없대. 그런데 만일 주성이가 그거를 무슨 증편소설이라든가 이렇게 했으면 별 문제인데 무슨 논픽션인지 무슨 뭐이라 했기 때문에 그게 문제가 돼서 지금 이 책이 가지고, 지금 지만원이라는 그 책의 내용을 가지고 지금 5.18에 이런 사람이 왔었다고 이러며 자꾸 맞선다는 거다.

이주성 : 지만원이 그 뭐야, 그 영감이 말이요 그거 도둑질해서 그 내, 내 그 자료를 도둑질해서 떠드는 거지 무슨 뭐 내가 줬나, ?

김명국 : 아니아니 그러니까, 그래서 내 그 말도 했어. “내가 주성이 보고 그래서 지만원이한테 우리가 언제 만난 적이 있는가 생각해보라니까 주성이도 만난 적이, 나하고 같이 만난 적은 없다 그러더라. 그런데 이 사람이 그거 가지고 이용하더라. 그래서 주성이도 이거에 대해서 좀 불쾌해하면서 이거 우리 둘이서 이래 해가지고 그 명예훼손으로 좀 우리도 소송 걸자고 그러더라고,” 내가 그런 소리도 했어.

이주성 : , .

김명국 : “그렇기 때문에 뭐 주성이도 뭐 그거 가지고 무슨 뭐 그 사람들한테 그거를 도움을 주려고 그런 것 같지는 않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문제를 가지고 무슨, 나는 그렇다. 뭐 주성이가 무슨 뭐 좀 솔직히 말하면 이거 책을 쓸 때 당시에는 이런 사람들도 있고 하고 또 내가 이런 말을 또 제공했다 하니까 아마 그거를 가지고 이렇게 책을 쓴 거는 사실인 거고, 그렇기 때문에 얘에 대해서는 좀 어떻게 주성이한테는 피해 가면 안 되겠다.” 하니까 쟤네가 그러더라고, 그 책이 그렇게 됐기 때문에 이게 앞으로 자기네, 너하고 언제 뭐 만난다고 니가 시간을 내겠다 그랬다며?

이주성 : . 그랬어.

김명국 : 그렇게 나왔을 적에도 이 책은 글쎄 책대로 쓴 건 뭐 그거는 내가 제공했으니까 그렇지만 뭐 원래 재판을 지금 한 거는 무슨 쟤네가 그 재판록에 보니까 뭐 저 김대중 때문에 그거 지금 그래 가지고 지금 니가 보호를 받았다며?

이주성 : . 맞아.

김명국 : . 그러니까 그것만은 지금 된 거지 여기에 대한 거는 아니라는 거야. 그러니까 너는 그저 그 이제 만날 적에 그러라고, “이렇게 돼서 나는 사실인지 알고 나는 그렇게 사실로 만들었다.” 이러면 되잖아.

이주성 : 아니 그러니까 나는 또 내 형님 할 소리가 있어. 할 소리 있으니까,

김명국 : 그런데 솔직히 그거는 있잖아 나는 그래 너를 위해서 내가 말하는데 이거는 이 문제에서는 나한테 미뤄놓고,

이주성 : 아니 끝났다니까,

김명국 : 아니 내 얘기 들어.

이주성 : 나는 뭐야, 이거, 그러니까 내가 저번에 그 저 형님한테 그 전화 왔다는 그 양반 있지?

김명국 : , .

이주성 : 내가 처음에 전화 한, 오래 했다고, 30분 넘어 했는데,

김명국 : 아니 자기한테 막 그러며 그래 전화 오더라 그러는데 나는 뭐 성질적으로 나오고 너는 뭐 아주 유순하게 나오면서 자기하고 전화했다 그러더라고.

이주성 : 아니 뭐 내가 뭐 걔한테 무슨 저 뭐야, 뭐 내가, 아니 그 뭐 소리치고 화낼 일이 없지 않소? 밑장 깔고 들어가는데 무슨 내가 뭐 죄 지은 거 있어?

김명국 : 내 그래서 그거는 주성이는 말이야 원래 글 쓰는 사람이니까 말을 유순하게 할 테고 나는 원래 성질상 음성이 이렇게 높아서 말하기만 하면 말이야 그렇게 성질적으로 나는 원래 말하는 사람이라고 말이야. 내가 막 그러며 그때도 그랬어.

이주성 : .

김명국 : 그래서 그저 앞으로, 저 너도 뭐 앞으로도 할 일도 많고 한데 여기에서 우리는 이 단계에서 남들한테 이로운 일하지 말고 우리는 우리끼리 여기에서 손 끊자고.

이주성 : 아니, 아니 형님 그 나는 저거 길게 갈 거요. 길게, 내가 뭘, 아니 말이 되는 소리요? 내가 왜 징역 먹어? 그러니까 형님은 여기에서 끝나고 나는 또 뭐, 그러니까 나는 나대로 할 일이 있다고, 할 일이 있으니까 그래서 형님 뭐 다르게 생각하지 말고, 나는 뭐 형님을, 형님을 분탕질하자는 게 아니야. 그러니까 걱정하지 말고,

김명국 : 내가 그래서 그 사람 보고도 그랬어. 그 저 둘이 그 저 기본 그 저 과장도 있고, 서이더라고, 사람이. 그래서 내 그랬어. “이 일 때문에 주성이한테 피해를 가는 건 나는 미안해서 걔한테, 내가 기본 제공자는 난데 내가 이제 여기에서 이렇게 돼서 주성이한테 피해가 간다면 내가 걔한테 정말 미안하지 않는가?” 그러니까 자기네는 그러라는 거야. “다른 거는 없다. 이 문제가 정확하게 아니면 아니고 옳으면 옳다 이것만 밝히려고 그러는 거지.” 그렇게 하고 앞으로 이렇게 돼서 올해 15일 날인가 그 저 특별법에 그게 쭉 뽑아서 나한테 보여주더라고, “그래서 이 이후에 이런 문제가 다시 상정되는 거는 이 문제를 가지고는 우리가 끝까지 나가야 되기 때문에 이런 문제에서는 좀 이주성 씨가 나와서 어떻게 말하는가에 따라 간다.” 그러니까 책은 일단 이렇게 나왔으니까 그런 거고, 그러니까 그 제공자는 나라고 그랬으니까, 그러니까 내가 이제는 됐다. 그러면 내가 미안하지만, 주성이한테 미안하지만 주성이는 이 일에는 관계는 없지만 내 말을 듣고 쓴 거기 때문에 이 문제 가지고는 이렇게 돼서 소설책이 나온 고 것만은 사실이다.” 그렇게 돼 가지고, 내가 그래서 거기에 그랬어. “내려왔던 적이 있는가?” 하는데 없습니다.” 하고, 그 다음에 그래 뭐야 또 임청용이랑은 어떻게 알게 됐나?” 해서 이렇게 이런 대대에서 주성이가 같이 와가지고 우리 만나가지고 내가 그때너도 생각나지? 내가 그때 저저 임청용이 보고 너 어느 부대에 있었나?” 하니까 산악스키 말이야 내 2대대 무슨 자기 훈련참모인가 뭘 해서 그러지 않았나?

이주성 : .

김명국 : 그런데 내가 그때 너 그러면 내 부대에, 내가 있던 때, 참모, 내 참모장 할 때 너 있었다는 소리인데

이주성 : 그 새끼 사기야, 사기.

김명국 : ?

이주성 : 사기라고, 사기.

김명국 : 아이 글쎄 내가 그때 그러며, 그러니까 지가 그래 나 그 다음부터는 그 치가, 그 다음에 그 말을 들은 다음부터는 나를 만나기를 꺼려했고 나를 만난 적이 있는 것 같지 않다.” 나는 그랬단 말이야. 그래서 나는 그 다음에 내가 그, 그러니까 그거 내가 아니라는, 그 저 없다고 했으니까, 내려온 적이 없다고 없으니까, 내가 그래서 그때부터 내가 머리가, 기분이 나빠서 이런 이거 말이야 자기 와서 조사 받을 적에도 말이야 사기 친 놈들이 말이야 나를 보고 말이야 이런 거 물어보니까 나 기분이 나쁜 김에 나는 다 내가 한 걸로 이렇게 해서 한 걸로 그렇게 너네한테 내가 말해서 니가 그 글을 쓴 걸로 그렇게 돼 있단 말이야. 그래서 그렇게 내용이 돼 있고, 그 다음에 또 뭐 있는가 하면 지만원이를 본 적이 있는가?” 그래서 만난 적이 없다.” “내가 그래서 그 저 주성이하고 물어보니까 우리하고 같이 나하고 언제 데리고 지만원이를 만났나 하니까 주성이도 만난 적이 없다 그러더라. 그래서 그래 주성이도 지금 이 문제 가지고 소송준비 하자고 나보고 그런 말도 했다.” 이런 내용도 썼어.

이주성 : .

김명국 : 그렇게 하고 그 다음에 뭘 썼던가? 다섯 가지인가 그렇게밖에 안 썼어. 그렇게 하고 마지막에 그 저 나하고 만났으니까 지장 다 누르고 그래서 이걸로 끝났습니다.” 하고서 그래 가지고 왔다고, 그러니까 좀 시간은 좀 많이 걸렸어. 내가 그 어떤 마지막에 그 조서 작성이 된 게 그렇게 해서 작성이 돼 가지고 그래 가지고 저 뭐뭐 위원이 그러면 이걸로 끝나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이런 문제 가지고 다시는 찾지 마십시오.” 이렇게 딱 결정이 되고 그렇게 끝났어.

이주성 : . 알았어.

김명국 : . 그러니까 너는 그 뭐 이제 가서 만날 적에 책에 나온 문제는 다 나한테서 그런 걸로 그렇게 말하면 될 거야.

이주성 : 또 나는 나대로 할 소리 있으니까.

김명국 : 글쎄, 그래 내 그래서 내 처음에는 막 강하게 좀 그러면서 하다가 마지막에는 좋다. 나도 그러면 우리 조장이 이상국이가 말한 소리를 내가 그러면 이주도한테 들려준 걸로, 나는 또 그렇게 이상국이가 말해서 그 내용을 내가 주도한테 말했습니다.” 이렇게 한 거야.

이주성 : 알았어.

김명국 : .

이주성 : 그러면 이 새끼들, 얘네들 또 저 뭐야, 그 형님이 안 내려, 안 내려왔다. 또 이렇게 하면 또 완전, 완전, 완전히 또 떠들겠네, ?

김명국 : ?

이주성 : 얘네 또 완전히 떠들겠다고, 형님이 안 내려왔다 그렇게 했으니까 또 완전히 떠들겠다고, 그냥 우리는 완전히 사기꾼으로 몰잖아.

김명국 : 뭐 나도 그렇게 되겠지, 뭐 이제.

이주성 : 아니 그거는 뭐 그거는, 아니 그거는 뭐,

김명국 : 그런데 지금 내가 지금 뭐 가만히 지금 쭉 흐름을 보니까 자네는 지금 그 저 글쎄 비록 무슨 여기 편도 아니고 저기 편도 아니지만 결론적으로는 그거잖아. 지금 우리가 지금 그것 때문에 지금 쟤네는 지금 말하는 거 가만히 들어보니까 민주화를 가지고 우리가 거부하는 거나 같고, 지금 그렇게 되니까 지금 복잡한 문제들이 우리 때문에 생긴 걸로 지금 돼 있고 그러니까 좀 그런 것 같애.

이주성 : 아니 그런데 그게, 아니 손바닥으로 해를 가릴 수 있어? 우리 입만 틀어막는다고 그게 뭐 다 없어지는가?

김명국 : 그런데 니하고 내하고 말해가지고 되겠니?

이주성 : 아니아니 그러니까 나는 그 뭐 이런, 저 뭐야, “나는 있다 없다 말 안 하겠다. 나를 건드리지 마라.” 나는 그래서 그렇게 할 거야. 그렇게 하고,

김명국 : , . 그래라. 그리고 그 뭐 이 문제는 이 책은 다 나한테서, 내 그렇게 거기에다 말을 다 그래 해서 지장 눌러놨으니까 내한테로 통해서 얘가 이 글이 만들어졌다.” 이렇게 됐어.

이주성 : 알았어. 알고, 그 다음에 저 뭐야,

김명국 : 좌우간 뭐 주성이한테 내가 영 미안하더라고, 미안한데 내가 그거 뭐 끝까지 가지 못해서 미안하기는 한데 야, 이 문제 가지고 내 집안까지 이렇게 너무 복잡할 줄은 몰랐어, 솔직히 말하면. 내 이게 그 전에 그 저 내가 너한테 말했지? A채널 애들이 왔었다고.

이주성 : .

김명국 : 그게 그래 가지고 그 시작은 그래 가지고 우리 딸한테까지 또 이게 막 그 이 새끼들이 찾아갔더라고,

이주성 : 진짜 나쁜, 이 새끼 이, ,

김명국 : 그런데 그게 난 말이야 시작이 걔들보다도 있지 지금 마지막에 야 그 저 내 문건까지 다 그거 자기네 다 그 가져다놓고서리 그러는 정도니까 있지 얘네한테다 권한은 무지한 준 거 같애.

이주성 : 그거는 맞아.

김명국 : 내가 그래서 니 책이 나온 다음에 나도 국정원에 불려가서 내 그 저 지장 눌렀다 그랬잖아.

이주성 : .

김명국 : 그것까지 다 알고 있더라고, 이 새끼들이.

이주성 : (웃음)

김명국 : 그 내용을 그대로 알고 있더라고.

이주성 : 그러니까 나는 재미있는 게 뭐냐면 있다가 북한에서 이거 자료가 다 나오면 이야기를 어떻게, 어떻게 깝치겠는가 나는 그게 제일,

김명국 : 나도 그랬지. “2~3년만 기다려 달라. 우리도 그런 자료를 지금 가지려고 그런다.” 그러며 처음에 막 그러다가 있지 아이 됐다고 그 조서에는 그런 거 다 쓰지 말라고 다 뽑으라고, 그래 마지막에 그 정리해서 나한테 지장 받을 때 정리하잖아. 그럴 적에 다시 내가 말한 거 그대로 다 저거 저 적어놨더라고, 그래 이 다 뽑으라. 다 뽑으라. 다 뽑아버리고,” 그래서 없다.” 그렇게 하고서리 그 저 다섯 가지인가 해가지고 그래 가지고 지장 딱 누르고 말았어. 그래 앞으로 이 문제 가지고 다시 복잡하게 된다면 나는 그때는 나 가만히 있지 않겠다.” 이렇게 해가지고 다짐 받았다고.

이주성 : 알았어, 형님.

김명국 : . 그 내용은 알고 이제 만날 적에 그렇게 말하면서 그 저 너 저 이거 광주 5.18 문제 가지고 내한테 다 들었다고만 그렇게 하라고.

이주성 : 알았어.

김명국 : . 그래 미안해.

이주성 : 아이 미안하기는 뭐 미안해?

김명국 : .

이주성 : 그래 왜 다른 거는 없었지?

김명국 : . 없어, 없어.

이주성 : . 알았어, 형님.

김명국 : . 그래.

이주성 : . 수고했어.

김명국 : . 수고해.

이주성 : .

 

 

2021.4.16.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42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 제4고소자 김영순(283광수) 지만원 2021-08-04 1008 100
126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정체성 지만원 2021-04-11 1007 86
125 시스템tv, 사랑방이야기 제5화, 3월 13일(토) 오후 8시 지만원 2021-03-10 1005 89
124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1004 221
123 민보상위 결정은 전체가 무효 지만원 2021-10-03 1004 180
122 5.18재판, 9월 8일로 돌연 연기 지만원 2021-07-20 1003 158
121 제71광수 주장하는 박남선 지만원 2021-05-22 999 102
120 김명국이 5.18조사위에 도장 찍은 사연 지만원 2021-04-18 997 84
119 4월3일(토) 시스템tv에서 사랑방이야기 제8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1-04-02 996 99
118 조갑제는 위장보수 프락치, 종결 증거(만리경) 지만원 2021-08-20 995 167
117 학문의 자유 봉쇄하는 5.18세력 지만원 2021-04-11 990 93
116 5.18진상규명위 위법행위 고발및 진정. 금일 두 건 바쁘다 바빠… 왕영근 2021-05-07 990 101
115 탈북자와 나 [시] 지만원 2021-08-15 987 170
114 제73광수 주장해 영웅행세하는 지용 지만원 2021-05-21 985 106
113 지만원- 시스템 혁신 처녀작 대박 =군대 군수품 괸리제 도입 제주훈장 2021-05-30 982 88
112 두뇌자리 두되로 채우는 인사정책 절실 지만원 2021-06-20 978 99
111 조사 하루 전, 이주성과 이동욱이 나눈 대화 지만원 2021-04-18 972 64
110 구둔치(九屯峙) 자락의 질경이 댓글(1) stallon 2021-08-15 966 161
109 5.18답변서 에필로그 지만원 2021-08-17 966 154
108 2월 20일(토요일) 오후 8시, 시스템tv 방송 지만원 2021-02-19 965 84
107 즐거운 오일팔 복습;자율학습시간 댓글(2) candide 2021-04-21 964 136
106 내가 쓰는 5.18 형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7-12 962 130
105 답변서(국정원 모 간부의 증언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962 71
104 광북연합군 고소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9-26 962 182
103 국민 개세제 실시 지만원 2021-06-20 955 100
102 멋을 상실한 승자는 추하고, 멋을 상실한 패자는 역겹다 지만원 2021-10-20 953 179
101 5.18답변서 최종 표지 지만원 2021-08-31 948 181
100 5.18답변서 (장철현 부분) 지만원 2021-07-14 947 78
99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장진성과 12명) 지만원 2021-08-19 942 162
98 [5.18답변서] 출간의 산고 지만원 2021-08-30 942 20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