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북한 잠수함 많이 내려온다고 생각하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오늘부터 북한 잠수함 많이 내려온다고 생각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6-02 22:46 조회2,03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아래 글은 2014.3.31.에 북한 잠수함 공작원 태우고 인천에 렇 것이라고 쓴 글이다. 그 후 약 보름 후인 4월 16일에 사우러호 사고가 났다. 세월호는 북이 청주유골이 발견될 것을 고첩들로부터 보고 받고 미리 여론을 덮기 위해 선수를 친 것이다. 이상이 내 분석이다.  

 

  오늘부터 북한 잠수함 많이 내려온다고 생각하라 

 

오늘 3월 31일 12시 15분부터 북한은 백령도와 연평도를 위협하는 NLL 근방에 포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해안포로 추정되는 포탄 500여 발이 백령도 근방의 NLL 해상에 떨어졌고, 그중 100여발이 NLL남쪽에 투하되었다. 이에 백령도 주민들이 대피소로 대피했고, 군은 이에 대한 경고용 자주포 포탄 300여발을 NLL 근방으로 날렸다 한다. 인천의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고, 서해안에서 조업하던 모든 선박에 복귀명령을 내렸다.  

합참은 오늘에야 북한이 서해 NLL 인근 해상 7개 지역에 해상사격구역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서남전선사령부 명의로 해군 2함대에 전화통지문을 발송해 오늘 중 해상사격훈련을 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해상사격구역은 백령도 NLL 북쪽에서 연평도 북쪽 대수압도 인근까지 7개 구역이며, 북한은 이 구역에 남측 선박이 들어가지 않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해상사격구역’의 의미, 아직도 모르나?  

해상사격구역! 군 수뇌의 머리에 각인됐어야 할 이 6개의 글자, 군 수뇌는 이 게 무슨 뜻인지 아는가? 천안함 참극은 2010년 3월 26일에 발생했다. 군이 ‘항재전장’(자나 깨나 전쟁을 생각하는 정신)의 문화를 유지했더라면 천안함 폭침은 능히 예견될 수 있는 것이었다. 그러나 항재전장의 정신은커녕 나는 제2함대에 간첩이 분명 있었다고 생각한다.  

북괴는 2010년 1월 25일부터 3월 29일 까지 65일 동안 백령도와 대청도 바로 북방에 여러 개의 사격구역을 설정해놓고 사격훈련을 하겠다고 선언해놓고 심심하면 사격을 했다. 어선들이 65일 동안 발이 묶였다. 북괴는 왜 이런 조치를 취했는가? 천암함 폭침을 준비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북한은 한국 함정을 대파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2009년 11월 10일, 김정일은 고속정을 보내 우리 해군함정에 선제 사격을 가했다. 마침 현지 지휘관이 소신껏 적함을 대파시켰고, 적함은 우리가 보는 앞에서 연기를 뿜으면서 예인돼 갔다. 김정일은 이 수모를 반드시 ‘천백배’ 갚아주겠다고 공언했다. 천안함 공격 계획은 이렇게 수립된 것이다.  

북괴는 천안함을 대파시킬 작전을 준비했다. 잠수함에 어뢰를 장착하여 NLL 이남으로 내려와 매복해 있다가 우리 함정이 그 옆을 지날 때 발사하는 것이었다. 북한은 매복장소에서 대기했고, 우리 2함대 사령부는 이 매복장소로 천안함을 이동시켜 짧은 매복시간 대에 사격을 받도록 해주었다. 간첩과의 연동이 없고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폭침지역은 해류가 일정치 않아 드럼통만 붙잡고 있어도 때로는 북으로 가기도 하고 때로는 남으로 오기도 하는 그런 지역이다. 조류가 언제는 남으로 언제는 북으로 흐르는지를 파악해야 공격시점을 잡을 수 있다. 매복을 하려면 해류를 파악하고 매복 장소를 선정하기 위해 상당기간에 걸쳐 정찰을 해야 했다. 잠수함을 탐지하는 능력은 어선들에 많다. 정찰과정에서 우리 어선에 걸리지 않으려면 우리 어선들의 발을 묶을 필요가 있었다. 그것이 바로 1.25-3.29‘해상사격구역’의 설치인 것이다.  

 

  • 관련사진


                  해상사격구역, 
선포하면 잠수함 보낸다고 생각하라  

해상사격구역! 이번에도 또 설치했다. 이 사격훈련기간이 오늘 하루인지, 여러 날인지는 발표가 없어 알 수 없으나, 분명 그 기간에 북한은 잠수함을 남하시킬 것이다. 조류에 대한 분석은 2010년 1월 25일부터 3월 26일까지 충분히 했으니, 오늘 3월 31일의 조류는 북괴가 이미 파악하고 있을 것이다. 조류를 이용해 넘어오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당시의 2함대사 행동을 지켜보면 2함대사에 간첩이 있었음을 감지할 수 있을 것이다. 군에 군인다움 장군이 있었다면 연평도 포격 시 섬을 봉쇄하고 간첩을 수색했을 것이다. 북괴가 발사한 최초의 포탄들은 연평도를 넘어 바다에 떨어졌다. 몇 번에 걸쳐 탄착점이 조정되자 수많은 탄들이 일거에 군부대에 명중됐다. 이를 ‘효력사’라 하는 것이다. 관측장교 없는 포 사격은 있을 수 없다. 연평도 안에 당시의 포탄을 목표지점으로 유도해준 간첩이 반드시 있었다. 이런 단순한 순발력도 발휘하지 못하는 썩어빠진 군 수뇌, 통일이 거져 오기만을 기다리는 지금의 군수뇌들, 얼마나 더 썩어 있을까?

평화통일? 이런 북괴집단과 평화통일이 가능한 것인가? 평화통일만이 대박이라 국내외에 호소한 대통령, 이런 호전적인 집단과 어째서 평화통일이 가능한지 설명좀 해보라. 북괴가 사격을 가하고 서해 주민들이 전쟁의 공포에 휩싸여 있는 지가 벌써 4시간이나 지났다. 그런데도 청와대에서는 말 한마디 없다고 한다. 평화통일론이 어떻게 이런 호전성을 잠재울 수 있는 것인지 설명을 해야 할 것이 아니겠는가?

1993년 필자는 저작권을 주장할 수 있을 정도의 문장을 내놨다.

"한반도에서의 통일은 외치면 외칠수록 긴장만 고조된다. 북이 외치면 남이 긴장하고, 남이 외치면 북이 간징한다. 통일을 앞당기려면 통일을 잊어라. 통일은 세월과 하늘이 가져다 주는 것이지 인위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에는 버려야만 얻는 것들이 있다. 권위라는 것도 버려야 얻을 수 있다. 통일도 버려야 얻을 수 있는 것들 중 하나다" 

북괴의 이번 도발은 남에서 통일을 외친 사실에 대한 반작용인 것이다. 박근혜, 제발 수상하고 어설픈 행보 그만 좀 멈춰라. 국민들 간 떨어진다. 


2014.3.3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05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55 힌츠페터, 사진을 찍으러 갔나, 가지러 갔나? 지만원 2021-07-13 1591 178
12554 내가 쓰는 5.18 형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7-12 946 130
12553 답변서 마음 [시] 지만원 2021-07-12 749 110
12552 거짓말 화신 김경재 분석 지만원 2021-07-11 1693 217
12551 백신 접종자가 변이바이러스 숙주라고 고백한 문재인 지만원 2021-07-11 1479 227
12550 귀한 글 하나 소개 지만원 2021-07-08 2213 236
12549 7월 10(토) 내가 김경재 씹는날 지만원 2021-07-06 2562 312
12548 기다림 [시] 지만원 2021-07-05 1127 153
12547 법정에서 발표할 5.18답변 헤드 부분 지만원 2021-07-04 1102 148
12546 4.27 순천선거가 가장 중요하다! 지만원 2011-04-15 19443 448
12545 5.18재판의 꼭지점 [북한군 침투 부분]의 결론 지만원 2021-07-03 1246 175
12544 도청 앞 발포의 진실과 영화의 진실 지만원 2021-06-30 1361 174
12543 영화 [김군]팀 4년 동안 제1광수 수소문했지만 찾지 못해 지만원 2021-06-30 1313 176
12542 김경재의 망동 지만원 2021-06-28 2714 343
12541 6.25 프란체스카 여사 비망록 요약 Pathfinder12 2021-06-25 1855 165
12540 6.24 16:00(전쟁기념관앞 인도변), 국방부 앞 기자회견 시… 댓글(2) 해머스 2021-06-24 1099 123
12539 5.18진상조사위 무자격 교체및 북한군 개입 전문가 영입촉구. 왕영근 2021-06-24 1016 120
12538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20-06-25 3852 252
12537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7757 713
12536 김대중이 내게 남긴 기록 지만원 2021-06-24 1735 197
12535 누가 대통령 감입니까? 지만원 2021-06-23 2555 286
12534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6-22 1496 168
12533 전교조의 붉은 신분증, "이 겨레 살리는 통일" 지만원 2010-12-31 19772 352
12532 장애인 복지의 현황과 대책 지만원 2021-06-21 1179 106
12531 바람직한 경제 정책 지만원 2021-06-21 1095 100
12530 항고이유서 지만원 2021-06-21 861 87
12529 두뇌자리 두되로 채우는 인사정책 절실 지만원 2021-06-20 965 99
12528 국가경영 엔진, 두뇌그룹이냐, 어공(포퓰리즘 정치브로커) 그룹이냐 지만원 2021-06-20 859 94
12527 국민 개세제 실시 지만원 2021-06-20 932 100
12526 교육 개조의 안 지만원 2021-06-20 998 10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