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가짜 사이비였거나 무식한 보수 정치인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역대급 가짜 사이비였거나 무식한 보수 정치인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1-06-06 17:06 조회1,761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역대급 가짜 사이비였거나 무식한 보수 정치인들

 

옛날 진보를 자처했던 열우당에 김희선이라는 의원이 있었다진보정당에 걸맞게 빨갱이는 괜찮으니 친일파를 때려잡자며 악을 쓰던 정당이 열우당이었다그 열우당에서도 친일파 척결의 선봉에 섰던 사람이 김희선이었다김희선은 자칭 독립군의 후손이라고 주장하던 아줌마였는데까고 보니 김희선은 독립군은커녕 독립군을 때려잡던 일제 특무경찰의 딸로 밝혀졌다.

 

정치를 하겠다고 나선 것까지는 좋았지만 김희선은 한참이나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하필이면 자기 부친을 때려잡자는 정당에 가서 자기 부친을 난도질해야 했다니그렇게 출세한들 뭐가 자랑스러울까김희선은 가짜 사이비였거나 무식한 것 중에 하나였다그러나 에미애비도 모른 것들이 정치를 하겠다고 나선 것들은 진보정당에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보수정당에도 김희선류는 많았다.

 

옛날 보수의원들 중에 촉망받는 의원들이라고 '남원정'으로 불리는 의원들이 있었다남원정 중에 첫 번 째가 남경필이었다남경필은 한나라당인지 새누리당인지 전당대회에서 선배의원들을 향해 이렇게 일갈했다. "기득권을 내려놓으라그러나 알고 봤더니 남경필은 부모에게 꽤나 물려받은 금수저 출신이었고심지어 그의 지역구조차 부친에게 물려받은 것이었다남경필이가 바로 기득권의 총아였다자기 자리도 모르는 것들이 보수정당의 기대주였으니.

 

그쯤에 고진화라는 의원도 있었다그의 프로필에는 '환경운동연합 자문의원'이라는 타이틀도 있었다환경 쪽이면 민노당이나 통진당에 있어야 했건만고진화가 무식했거나 그를 스카웃해 온 사람이 무식했거나 둘 중에 하나였다그는 보수정당에서 족족 반대만 일삼다가 결국 제명당했다제명 이유는 선거에서 창조한국당 문국현 지지유세를 하고심상정을 지지한 이유였다이런 사람을 의원으로 세울만큼 보수정당 자체가 보수이념이 없었다.

 

박근혜 정권 시절에 여성부 장관이 조윤선이었다. '여성부'라는 자체가 좌파이념을 위해 좌파 정부가 만든 정부 부처였다정권이 교체되었으면 좌파이념을 척결하고 우파 이념을 반영해야 했다그러나 박근혜에게나 조윤선에게는 여성부라는 좌파이념을 눈치챌만한 능력이 없었다그 시절 여성 편파주의를 반대하며 '남성운동'을 하던 시민단체 대표는 열악한 자금 사정으로 한강에 투신해야 했다정권은 교체했지만 좌파 시스템을 바꾸지 못했던 것이 박근혜와 조윤선이었다.

 

제주도지사 원희룡은 보수우파의 지지를 받아 당선되었고 지금도 보수정당에 몸을 담고 있다그러나 원희룡은 사이비 '남원정'의 두 번 째였다그는 대한민국 보수우파들이 피땀을 흘려 쟁취했던 제주4.3평화공원의 폭도 위패 척결을 최종 거부함으로서 수포로 돌아가게 했다제주4.3 70주년의 막대한 보조금을 좌파단체들에게만 뿌림으로서 보수단체를 고사하게 했다그리고 민주당 인사들을 부지사에 등용하는 등 원희룡은 무늬만 보수일 뿐 손끝에서 발톱까지 그는 민주당 도지사였다.

 

 

김무성은 지금 무얼 하고 있을까김무성이 박지원에게 "형님, 40명 준비되었습니다"라고 하면서 박근혜 탄핵은 시동이 걸렸다김무성은 금화 세 닢에 예수를 팔아먹은 유다였다박지원은 국정원장을 꿰찼지만 박근혜 탄핵의 공로로 김무성은 지금 어디에서 무얼 하고 있을까살림살이가 많이 나아졌을까자기 보전을 위하여 보수우파를 광주5.18에 팔아넘겼던 김영삼의 후예그 피가 어련할까민주팔이 건달 출신들에게 보수이념이 티끌만큼이라도 있을 턱이 없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에 이준석이 각광을 받고 있다그런데 이준석에게 보수이념을 찾아볼 수가 없다이준석은 광주5.18은 단 한번도 광주사태도 폭도였던 적도 없다라고 밝혔다그렇다면 무기고 털고 장갑차 몰고 총질하는 게 시민이란 말인가그는 "제주4.3을 폄훼·왜곡하는 시도를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도 했다이준석은 미국 유학으로 자유주의 물을 먹은 줄 알았더니 문재인과 비슷한 빨갱이 수준의 발언을 하고 있다김정은과 문재인의 대를 이어 국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니물정 모른 새파란 것들이 보수우파라고 설치는 세상이 되었다니.

 

 

 

비바람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진보, 열우당 '김 희선!' ,,.  보수 우파, 금수저  '남 경필!' ,,. 환경, 보수 정당 '고 진화!' ,,. '박 근혜'의 '여성부 장관 '조 윤선!' ,,.
제주도 똥지사 '원 회룡!' {4.3제주 폭동을 미화. 원 회충?} ,,.  부산 남구 문현동 _ 일본 해군이 중일 전쟁 당시 노획한 '국가 규모급의 금괴'를 비밀도굴타가 '박 근혜'에게도 알려져 조사 착수를 기미채고 선수를 쳐서 '박 근혜'를 탄핵 주도했다는 의혹투성이 '금 무성!' ,,. 개눈갈 '박 쥐원'은 '금 무성'과 협동하여,,.  '우익 보수 이념 가치관/정신.지식 무장'에 함량 미달인 '이 준석!' ,,.  애는, 자기가 혹시 3국지 '오'나라의 都督 '육 손'이라도 되는 樣(양) 착각하는 건 아닐까?! '유 비'의 60만 대군을 '이릉 전투'에서 火攻으로 궤멸시킨 '白面 書生' 칭호를 듣던! ,,.    모두가 虛荒되고도 '기생충.촌충.학질 모기.전갈'같은 '물거품 浮流(부류)'들이 아니고서야! ,,.    빠 ~ 드득!

최근글 목록

Total 12,726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76 1980. 5.27 KBS 9시 뉴스 풀영상 공개 댓글(5) 해머스 2021-07-24 1573 105
12575 시국진단 표지글 '뉴욕타임즈' 지만원 2021-07-23 1483 222
12574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7-23 1622 192
12573 2021년 7월 18일자 뉴욕타임즈 보도 번역문 지만원 2021-07-23 1313 122
12572 뉴욕타임즈에 실린 내 사진, 왜 이리도 초라할까 지만원 2021-07-23 1998 255
12571 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지만원 2021-07-22 3420 247
12570 뉴욕타임즈에 난 지만원 기사 일부 번역 지만원 2021-07-22 1511 189
12569 뉴욕 타임즈 기사 2021.7.19. 지만원 2021-07-21 1384 140
12568 윤석열의 새빨간 심장 지만원 2021-07-21 2505 231
12567 이상진이 그려본 이상향 댓글(6) 이상진 2021-07-20 1054 120
12566 윤석열에게서 보수우파 후보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댓글(3) 비바람 2021-07-19 1514 197
12565 임종석과의 종전 합의 지만원 2021-07-20 1330 173
12564 5.18재판, 9월 8일로 돌연 연기 지만원 2021-07-20 1000 158
12563 북한 앞잡이 5.18기념재단 [서사시] 지만원 2021-07-19 1073 159
12562 북한 빌붙어 사기쳐먹는 개똥새야 [시] 지만원 2021-07-19 1195 159
12561 5.18 프로필 지만원 2021-07-19 1027 125
12560 니미씨발 전라도 5.18 [시] 지만원 2021-07-15 2631 323
12559 5.18답변서 (장철현 부분) 지만원 2021-07-14 945 78
12558 5.18답변서 사자 김사복에 대한 명예훼손 부분 지만원 2021-07-14 903 80
12557 5.18답변서 -상해부분- 지만원 2021-07-14 667 75
12556 답변서-5.18 프로필- 지만원 2021-07-13 1016 130
12555 힌츠페터, 사진을 찍으러 갔나, 가지러 갔나? 지만원 2021-07-13 1605 178
12554 내가 쓰는 5.18 형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7-12 962 130
12553 답변서 마음 [시] 지만원 2021-07-12 766 110
12552 거짓말 화신 김경재 분석 지만원 2021-07-11 1714 217
12551 백신 접종자가 변이바이러스 숙주라고 고백한 문재인 지만원 2021-07-11 1506 227
12550 귀한 글 하나 소개 지만원 2021-07-08 2230 236
12549 7월 10(토) 내가 김경재 씹는날 지만원 2021-07-06 2581 312
12548 기다림 [시] 지만원 2021-07-05 1144 153
12547 법정에서 발표할 5.18답변 헤드 부분 지만원 2021-07-04 1115 1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