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개세제 실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민 개세제 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6-20 22:16 조회9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민 개세제 실시

 

우리나라 국방의무는 국민개병제. 납세의무도 국민개세제여야 한다. 세금을 내야 국가혼이 생긴다. 낸 세금을 다시 돌려주더라도 국민이라면 거의 예외 없이 세금을 내는 것을 프라이드로 삼아야 한다. 공짜 정신은 사람도 국가도 멸망시키는 정신병이다. 1943년 미국에서 올해의 여성으로 선정되었던 극작가 스미스가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고해 쓴 자전적 소설 나를 있게 한 모든 것들’(원제 A tree grows in Brooklyn)’에는 이런 대목이 있다 한다.

 

땡전 한 푼 없어 온 가족이 굶주리고 남매가 학교를 중단하게 될 상황에서도 스미스의 엄마는 주변의 경제적 도움을 거절했다고 한다. “도로 가져가세요. 저는 열심히 일하고 있답니다. 우리는 누구한테도 도움을 받을 필요가 없어요

 

경상도 산골 염소할머니, 젊어서 공사판 막일을 하셨고 40마리 염소를 키우고 있었다, 고생만이 인생의 전부였던 할머니가 평생 모은 1억원을 고등학교 장학금으로 냈다.

 

아플 때 쓸 병원비는 남겨 놓았다. 정부지원 받지 않고 내 힘으로 살다 가는 게 내 소원이다. 내 손으로 자식 키우고, 내 돈으로 학교 다니는 자식 밥 먹이겠다는데 어째서 정부가 개입하여 나와 내 자식의 자부심을 짓밟는다는 말입니까? 한 달에 100만원을 벌고 그래서 정부가 조금 보태준다 해도 나는 국가에 대해서만큼은 세금을 내고 싶습니다.’

 

미국 증권계의 어느 한 거부에게 외아들이 있었다. 그 거부는 미국인들이 거의 다 알고 있을 정도로 거물부자였다. 미국인 거의 전체가 알아주는 부자였지만, 그의 아들은 뚫어진 양말을 스스로 꿰매신고, 상처 난 폭스바겐 차를 타고 다녔다. 그러나 그의 역사 강의에서는 산소 같은 신선함이 배어났다. 거부의 부모는 아들에게 약간의 재산을 덜어주려 했다. 아들은 부모의 간청을 거절했다. 손자의 생일을 기념한다는 명목을 내걸어 은그릇을 덜어주려 해도 아들은 언제나 -로 응답했다. “아버지도 아버지 힘으로 사회에서 이루셨으니 저도 제 힘만큼 사회에 기여하겠습니다. 아버지는 아버지가 사회와 결산하십시오. 저는 제 스스로 사회와 결산하겠습니다. 아버지가 주신 것에 제가 아무리 많은 것을 올려 쌓아도 그건 제가 쌓은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제가 받으면 받은 것만큼 제 정신은 나약해 집니다. 용서하십시오

 

자부심(self-esteem), 단돈 천원, 단돈 만원이라도 세금을 내야 떳떳한 국민이 되는 것 이다. 그래서 미국 등 선진국들은 국민 80%가 세금을 낸다. 선진국 거리에 팝콘 카를 끌고나와 장사하는 사람들도 세금을 내지 않으면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 세금을 내지 않은 사람은 일종의 경제사범처럼 취급되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20%만 세금을 낸다. 국민 80%열외자’(Out-lier)라는 것은 국민 80%가 국가운명에 무관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열외자는 이방인 또는 공짜 바라는 꿀꿀이 족이지 국민이 아닌 것이다.

 

2021.6.20.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07 구둔치(九屯峙) 자락의 질경이 댓글(1) stallon 2021-08-15 966 161
12606 학살자 전두환, 학살자 문재인. 댓글(4) 비바람 2021-08-15 1538 185
12605 제12번째 고소자 김정아(286광수) 지만원 2021-08-14 869 87
12604 제11번째 고소자 박세현(269광수) 지만원 2021-08-13 787 87
12603 문재앙 시대의 국가대표 여자 배구 댓글(4) 비바람 2021-08-11 1969 236
12602 제10번째 고소자 강철환(230광수) 지만원 2021-08-11 1067 96
12601 제9번째 고소자 최주활(212광수) 지만원 2021-08-10 790 100
12600 "니미씨발 좆같"은 조영대 개잡놈아 지만원 2021-08-10 2412 343
12599 제8번째 고소자 장인숙 지만원 2021-08-08 1149 100
12598 시국진단 8월호에 대하여 지만원 2021-08-08 1283 178
12597 광주5.18과 전라도 조폭 비바람 2021-08-06 1694 197
12596 제7.고소자 김성민 (270광수) 지만원 2021-08-05 1099 93
12595 제6고소자 김용화(98광수) 지만원 2021-08-05 754 95
12594 제4고소자 김영순(283광수) 지만원 2021-08-04 1008 100
12593 윤석열 딜레마 지만원 2021-08-04 2793 294
12592 제3고소자 안명철(491광수) 지만원 2021-08-03 864 85
12591 제2번 고소자 정광일(489광수) 지만원 2021-08-03 781 91
12590 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회원 김현태) 지만원 2021-08-03 1301 189
12589 리민복 1/12 (12명 중 1번째로 고소) 지만원 2021-08-02 930 109
12588 [탈북자 답변서] 책 내용 지만원 2021-08-02 880 103
12587 '두르킹'은 문재인의 '최순실' 비바람 2021-08-01 1295 171
12586 탈북자답변서 머리말 지만원 2021-08-01 911 101
12585 7월을 보내면서 지만원 2021-07-31 1307 184
12584 5.18답변서 책 머리말 지만원 2021-07-31 1100 140
12583 노무현의 아내, 윤석열의 아내. 댓글(2) 비바람 2021-07-30 2285 223
12582 지만원tv, 시스템tv 예고 없이 연달아 폭파당해 지만원 2021-07-30 1624 264
12581 시대의 암흑[시] 지만원 2021-07-30 1064 130
12580 ‘영원한 피고인’ [시] 지만원 2021-07-28 1145 177
12579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1-07-27 1631 165
12578 탈북자 12명의 고소사건 소개 지만원 2021-07-26 1251 1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