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개세제 실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민 개세제 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6-20 22:16 조회1,30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민 개세제 실시

 

우리나라 국방의무는 국민개병제. 납세의무도 국민개세제여야 한다. 세금을 내야 국가혼이 생긴다. 낸 세금을 다시 돌려주더라도 국민이라면 거의 예외 없이 세금을 내는 것을 프라이드로 삼아야 한다. 공짜 정신은 사람도 국가도 멸망시키는 정신병이다. 1943년 미국에서 올해의 여성으로 선정되었던 극작가 스미스가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고해 쓴 자전적 소설 나를 있게 한 모든 것들’(원제 A tree grows in Brooklyn)’에는 이런 대목이 있다 한다.

 

땡전 한 푼 없어 온 가족이 굶주리고 남매가 학교를 중단하게 될 상황에서도 스미스의 엄마는 주변의 경제적 도움을 거절했다고 한다. “도로 가져가세요. 저는 열심히 일하고 있답니다. 우리는 누구한테도 도움을 받을 필요가 없어요

 

경상도 산골 염소할머니, 젊어서 공사판 막일을 하셨고 40마리 염소를 키우고 있었다, 고생만이 인생의 전부였던 할머니가 평생 모은 1억원을 고등학교 장학금으로 냈다.

 

아플 때 쓸 병원비는 남겨 놓았다. 정부지원 받지 않고 내 힘으로 살다 가는 게 내 소원이다. 내 손으로 자식 키우고, 내 돈으로 학교 다니는 자식 밥 먹이겠다는데 어째서 정부가 개입하여 나와 내 자식의 자부심을 짓밟는다는 말입니까? 한 달에 100만원을 벌고 그래서 정부가 조금 보태준다 해도 나는 국가에 대해서만큼은 세금을 내고 싶습니다.’

 

미국 증권계의 어느 한 거부에게 외아들이 있었다. 그 거부는 미국인들이 거의 다 알고 있을 정도로 거물부자였다. 미국인 거의 전체가 알아주는 부자였지만, 그의 아들은 뚫어진 양말을 스스로 꿰매신고, 상처 난 폭스바겐 차를 타고 다녔다. 그러나 그의 역사 강의에서는 산소 같은 신선함이 배어났다. 거부의 부모는 아들에게 약간의 재산을 덜어주려 했다. 아들은 부모의 간청을 거절했다. 손자의 생일을 기념한다는 명목을 내걸어 은그릇을 덜어주려 해도 아들은 언제나 -로 응답했다. “아버지도 아버지 힘으로 사회에서 이루셨으니 저도 제 힘만큼 사회에 기여하겠습니다. 아버지는 아버지가 사회와 결산하십시오. 저는 제 스스로 사회와 결산하겠습니다. 아버지가 주신 것에 제가 아무리 많은 것을 올려 쌓아도 그건 제가 쌓은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제가 받으면 받은 것만큼 제 정신은 나약해 집니다. 용서하십시오

 

자부심(self-esteem), 단돈 천원, 단돈 만원이라도 세금을 내야 떳떳한 국민이 되는 것 이다. 그래서 미국 등 선진국들은 국민 80%가 세금을 낸다. 선진국 거리에 팝콘 카를 끌고나와 장사하는 사람들도 세금을 내지 않으면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 세금을 내지 않은 사람은 일종의 경제사범처럼 취급되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20%만 세금을 낸다. 국민 80%열외자’(Out-lier)라는 것은 국민 80%가 국가운명에 무관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열외자는 이방인 또는 공짜 바라는 꿀꿀이 족이지 국민이 아닌 것이다.

 

2021.6.20.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48건 42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98 시대의 암흑[시] 지만원 2021-07-30 1410 130
397 윤미향측 또 고소질 지만원 2022-01-10 1409 201
396 <굿바이 이재명> 2.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음모 비바람 2022-01-22 1408 147
395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5) 지만원 2022-01-23 1407 177
394 물량공세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5-22 1406 241
393 엄동설한에 떨던 한 그루 고목에도 봄은 오는가? [2편] 지만원 2021-03-26 1405 138
392 탈북자와 나 [시] 지만원 2021-08-15 1405 170
391 광주에는 5.18지휘자가 없었다는 유공자들의 증언들 지만원 2021-05-18 1404 106
390 조갑제는 위장보수 프락치, 종결 증거(만리경) 지만원 2021-08-20 1403 172
389 지만원 혁신 일화 전라도 3인의 농단에 맞선 정의와 용기 일 많… 댓글(1) 제주훈장 2021-05-31 1403 100
388 윤석열을 위한 역사왜곡 강의 (조선어 말살) 지만원 2021-12-11 1400 167
387 20만 광주시위, 5.21의 특공작전에 지휘자 없다 지만원 2021-02-20 1397 101
386 제71광수 주장하는 박남선 지만원 2021-05-22 1396 102
385 청남대 전두환 동상, ‘가시 철선’으로 휘감겼다 지만원 2022-06-05 1395 139
384 5월21일 상황(검찰, 계엄사, 치안대 상황일지 종합) 지만원 2021-05-26 1394 115
383 이승만학당은 연구가 뭔지도 모르는 듯 지만원 2022-02-14 1389 175
382 도청앞 발포 없었다. 오로지 금남로 인간사냥만 있었다 지만원 2022-05-09 1388 183
381 월간[시국진단] 구독회원님들께 지만원 2022-01-28 1384 237
380 21일 도청 앞 사망자 분석 지만원 2021-05-27 1382 130
379 윤석열 새 대통령께(편지)-이봉규tv 지만원 2022-05-06 1379 104
378 “ 국민 배심원이 5.18 재판부에 강력히 권고 한다 !!! … 댓글(1) 푸르미 2021-10-24 1377 186
377 나와 이승만 학당 지만원 2022-02-25 1373 206
376 5.18조사위원 이동욱이 자행한 협박, 공갈에 대한 이주성의 입장… 지만원 2021-04-16 1373 114
375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1372 221
374 5.18답변서 사자 김사복에 대한 명예훼손 부분 지만원 2021-07-14 1371 81
373 민보상위 결정은 전체가 무효 지만원 2021-10-03 1371 181
372 대한민국의 민주당식(民主黨式) 민주주의 비바람 2021-05-01 1370 151
371 4)차복환의 안면불일치 분석2 (차복환자충수) 노숙자담요 2022-05-17 1368 173
370 회원님들께 드리는 새해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2-20 1368 229
369 5.18진상규명위 위법행위 고발및 진정. 금일 두 건 바쁘다 바빠… 왕영근 2021-05-07 1368 1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